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포항을 대표하는 산인 내연산은 해발 710m로 그리 높지 않고 능선도 완만하지만
크지 않는 산 속에 거느리고 있는 12폭포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영남의 금강산이라 불리우는 산이다.
일찌기 겸재 정선은 내연산의 아름다움에 반해 <내연삼용추>에 그 모습을 담기도 했다고 한다.

내연산의 주봉으로 알려진 향로봉은 전문 산악인들이나 찾는 험한 코스라서
대부분의 산악인들은 문수암으로 올라 문수봉을 거쳐 계곡으로 하산을 하는데
등산을 즐기지 않는 일반 시민들에게도 사시사철 사랑을 받는 곳이 내연산 계곡이다.

내연산 계곡, 또는 보경사 계곡이라고도 부르는 이 계곡의 정식 이름은 갑천 계곡이다.
이 갑천 계곡을 포항 시민들이 특히 사랑하는 이유는 
보경사 경내를 지나 연산폭포까지 비교적 완만한 계곡 트레킹을 할 수 있기 때문인데
등산로가 잘 갖추어져 있어 가벼운 운동화차림으로도 쉽게 오를 수 있는 곳이다.
 




내연산 입구에는 신라 진평왕 때 창건한 보경사가 자리잡고 있는데 절 자체는 크게 불 것이 없어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등산객들은 보경사를 관람하지 않고 내연산으로 바로 향하는 경우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입구에서는 여전히 연령, 단체 구분없이 2,500원의 문화재 관람료를 징수하고 있어서 등산객들과의 마찰이 많다.
필자도 입구에서 거금의 문화재 관람료를 냈지만 쿨하게 보경사를 그냥 지나쳐 바로 계곡으로 향한다.




내연산에 숨은 12폭포를 다 돌아보려면 거의 4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고 하지만 
오늘의 목적지인 연산폭포까지 2.5km의 거리를 가볍게 걸어보기로 한다.
소나무와 잡목들이 우거진 계곡 트레킹 코스는 평평하게 다져진 길은 아니지만 오밀조밀 심심치 않고
대부분의 길은 굳이 등산장비를 갖추지 않아도 될만큼 완만하고 편안하다.





오솔길을 오르면 왼쪽으로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이 이어져 눈을 시원하게 하고




오르막에는 군데군데 이렇게 나무 데크가 설치되어 있어 아이들과 함께 편안한 차림으로 오르내릴 수 있다.





계곡을 따라 오르는 길은 대부분 숲길이라 요즘같이 더운 날에 피서하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오르다가 계곡 옆 바위에 앉아 발을 담그고 놀면 금새 땀이 다 식고 물소리, 새소리와 함께 신선의 경지를 체험할 수 있다.




계곡이 깊고 물이 많은 산인 내연산 계곡에는 총 12개의 폭포가 있는데
상생폭포라는 이름을 가진 이 폭포는 주변 절벽과 절벽 위에서 자라는 나무들로 인해 주변 경관이 너무나 아름답다.




상생(쌍생)폭포의 왼쪽 바위를 기화대(妓花臺), 폭포 아래 소를 기화담(妓花潭)이라고 부르는데
옛날 절벽 위에서 풍류객과 가무를 즐기던 기녀가 술에 취해 절벽 아래 소로 떨어져 죽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란다.




비단결 같이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폭포 줄기를 담으려면 삼각대를 가지고 와야 하지만
콤팩트 디카 하나 달랑 든 편안한 차림으로 걷는 계곡 트래킹이라 사진에 대한 욕심은 버리기로 한다.




보현 폭포는 이렇게 수줍은 듯 그 모습을 바위 뒤로 살짜기 숨겼다.
아름다운 그 자태를 드러내 주어도 좋으련만.....

보현폭포 이후로는 계곡을 따라 삼보폭포, 문수폭포, 잠룡폭포가 이어지는데
계곡 트레킹 코스 저 아랫쪽으로 폭포가 펼쳐지는 탓에 그 모습을 제대로 담기는 어렵다.





얼마 걷지 않으니 이내 구름다리가 나타나고 그 아래로 관음폭포가 그 자태를 드러낸다.

 



병풍처럼 우뚝 솟은 선일대와 비하대, 학소대의 모습을 뒤로 하고
당당하게 서 있는 구름다리, 그 아래 두줄기로 흘러내리는 관음폭포,
바로 옆 바위에 뚫려있는 관음굴, 
넓직하게 물이 고인 감로담이 이루어내는 모습은 가히 한폭의 그림이다.






겸재 정선도 내연산의 폭포를 좋아하여 그의 진경산수화인 <내연삼용추>에
잠룡폭포와 관음폭포, 연산폭포의 모습을 한폭의 그림으로 남겨두었다.



겸재 정선이 청하 현감으로 있을 때에 그린 <내연삼용추>에는 맨 위에서부터 연산폭포, 관음폭포, 잠룡폭포의 모습이 담겨져있다.





출렁출렁거리는 구름다리를 건너 모퉁이를 돌아서면 12폭포 중에 가장 낙차가 크고 아름답다는 연산폭포가 나타난다.





고개를 들어보니 폭포에서 바위절벽의 높이는 30m 정도......




비가 온지 얼마 되지 않았던터라 물줄기는 옆 사람의 말이 잘 안 들릴 정도로 굉음을 내며 쏟아져 내리고
날아 흩어지는 물방울은 폭포 앞에 선 사람들의 등줄기에 고인 땀을 일시에 식게 만들어준다.




떨어져 흩어지는 물방울로 인해 계곡 위에 무지개 다리가 생겼다.
연산폭포에서 만나는 무지개는 그야말로 선녀들이 건너는 구름다리이다. 





폭포 아래 바위에는 이곳을 찾은 사람들이 새겨놓고 간 이름들이 여기저기 새겨져있다.
겸재 정선도 이곳을 찾은 기념으로 '정선갑인추(甲寅秋)'라는 글을 새겨놓고 갔다던데 바위가 위험하여 제대로 찾지 못했다.




다시 구름다리를 지나 관음폭포 앞 콘크리트 다리를 건너 연산폭포의 윗부분으로 올라본다.
굉음을 내며 떨어지는 폭포의 윗부분이 이렇게 평온하고 고요하다니......
바위 위에 앉아 가져간 김밥을 먹으며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있으니 너무나 시원하고 온몸이 편안하다.




폭포가 떨어지는 학소대 꼭대기로 올라서 아래를 보니 연산폭포의 윗부분이 보인다.




하얀 거품을 일으키며 아래로 떨어지는 물줄기가 정말 장관이다.




높은 절벽 위에 올라 서서 주변을 살펴보니 오금이 짜릿짜릿하게 저려오긴 하지만 아래서 못보던 새로운 절경이 반겨준다.





내친 김에 절벽 위에 납작 엎드려 아래를 내려다보며 사진을 찍어보기로 한다.
이러다가 실수로 미끄러져 기암절벽 아래로 흩날리며 떨어지는 꽃(落花)이 되어 버리는 건 아니겠지?





절벽을 깔고 엎드린 배가 간질잔질, 발바닥이 짜릿짜릿, 오금도 저려오지만 용기를 내어 절벽 아래를 보니
관음폭포 아래 아까 건너온 콘크리트 다리가 보이고 그 아래로 떨어지는 물줄기와 함께 이어지는 계곡의 풍경이 너무나 아름답다.





카메라를 줌인해서 보니 다리를 건너는 사람들의 옷차림도 구별할 수 있을 정도이다.
한참을 엎드려 있으니 어느새 절벽 위에 엎드려 있다는 두려움도 멀리 사라지고
주변의 산새 소리까지 귓전으로 들려오니 여기가 바로 신선경이 아닐까.....





"나 지금 내연산에 와 있거든. 근데 산이 되게 좋다.
폭포가 12개나 있는데 다 예쁘고 올라가기가 쉬워 너도 좋아할 것 같고......
다음에 같이 한번 와볼까 해서......"
영화 '가을로'에서 갑천계곡을 찾은 김지수가 유지태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는 이곳의 아름다운 풍경을 함축하고 있다.

아기자기한 계곡을 따라 얼굴을 내미는 12폭포가 너무나 아름다운 곳,
가족끼리 와도 좋지만 연인끼리 오면 더욱 사랑스러운 곳. 포항 내연산 갑천계곡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르르  2011.08.01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절경이 따로 없네요..
    엎드려 사진찍는모습을 보니 제가다 오금이 저립니다..ㅎㅎ
    덕분에 이리 귀한 풍경을 볼수 있으니 그건 좋으네요..ㅋ
    즐건 한주 되세요^^

  3.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08.01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곧있음 떠날 휴가가 기다려지는걸요^^
    8월에도 즐거운 한달 되시고요~
    좋은 포스팅 많이 부탁 드려요~ 파이팅~

  4. BlogIcon 복돌이^^ 2011.08.01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포항에 이런곳이 있었나요? ^^
    폭폭가 한폭의 그림이네요..
    사진도 너무너무 좋구요~~ ^^

    급 여행을 떠나고 싶어지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BlogIcon 동글이 2011.08.01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항의 보경사...폭포가 좋다해서 오래전 가본적이 있는데...
    시원한 물줄기를 보니 가고 싶어집니다~
    엎드려서 사진을 찍으시네요ㅎㅎ
    전 높은 곳에 가면 후덜덜해서 생각도 못할 일입니다^^;;

  6. BlogIcon Shain 2011.08.01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멋진 곳을 제가 잘 모르고 있었네요
    보기만 해도 속이 다 시원합니다..
    물에 뛰어들고 싶지만 아마 금지되어 있겠지요 ^^
    무지개도 어리고.. 신선이 놀던 곳이 따로 없네요..

  7. BlogIcon 용작가 2011.08.01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이 누워계실때 누군가 뒤에서 "웍!"하고 놀래키면 엄청 스릴있겠습니다 ㅎㅎㅎ^^;;;;;
    시원한 물줄기가 정말 시원합니다 ^^

  8. BlogIcon 레오 ™ 2011.08.01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곡물에 발 담그고 누워잤으면 좋겠네요 ^^;

  9. BlogIcon 금정산 2011.08.01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연산 12폭포 많은 수량으로
    지금 쯤 장관이겠네요.
    루비님 덕분에 시원한 계곡의 물소리와
    바람소리 아찔한 절벽의 모습까지 담기 위해
    간 큰분의 모습까지...
    잘 보고 갑니다.
    월요일 남은 시간 마무리 잘하시고예

  10.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8.01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폭포 사진들 정말 시원하게 잘 담으셨네요.ㅎㅎ
    저렇게 업드려서 고생하셨군요~
    제가 가본곳이라 더 눈여겨 보게 되네요.
    시원하게 머물러 봅니다. ^^

  1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1.08.01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다보니 올해는 여기한번 못가봤어요~^^
    너무 위험한 장난(?)이 아니신지요~ㅎㅎㅎ
    행복한 8월 되시길 바랍니다~^^

  12. BlogIcon 김치군 2011.08.01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폭포들의 모습이 아름답기 그지없네요 ^^..

    아 경상도 쪽도 함 내려가야 되는데.. 시간이 생각만큼 잘 나지 않네요..

  13. BlogIcon 산들강 2011.08.01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원합니다.
    포항에 있으면서 내연산에 오르고 싶은 마음은 많았지만
    실행해보지 못했네요. 올핸 꼭 한번 가고 싶습니다.

  14. BlogIcon meryamun 2011.08.02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폭포물줄기에 마음까지 시원해집니다..
    서울 하늘은 오늘도 흐릴것 같네요..
    맑은 날은 언제 올지..ㅎㅎ

  15. BlogIcon Tong 2011.08.02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선이 좋아할 만한데요?
    과연 수묵화를 보는 것같은 경관이네요~^^
    내연산 꼭 가봐야겠네요~ㅎㅎ

  16. 2011.08.02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BlogIcon 라오니스 2011.08.03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완전 대박인대요...
    포항에 이런곳이 있다니.. 내연산 정말 맘에 드는 곳입니다...
    가보고 싶어요.. ^^

  18. BlogIcon 푸른가람 2011.08.03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절경이네요.
    '가을로'라는 영화는 제게도 참 의미있는 영화입니다^^

  19. BlogIcon 비바리 2011.08.03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겸재 정선의 그림으로도 유명한 곳이지요?
    가기에도 정말 편하고 절경이더라구요
    저는 폭포에서 왼쪽으로 올라서 등반도 해봤어요..
    두가지 다 좋았답니다..

  20. BlogIcon 라떼향기 2011.08.04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선이 청하에서 현감을 했었군요 ㅋㅋ 저도 여기 고등학교때 가봤는데 정말 좋더라구요..
    그러고 나서 간다 간다 했는데 한번도 못가봤네요...

  21. BlogIcon moreworld™ 2011.08.04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연산 너무 좋지요.
    저도 저 계곡물에 발담그고 놀았던 적이 있었는데...
    다시 가고 싶네요. 조만간 포항 계곡으로 가기로 했는데 여기만큼 좋았으면 좋겠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