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경에도 우리의 인사동 거리와 같은 전통 고문화거리인 유리창 거리가 있다.

유리창 거리라고 하길래 처음에는 아.....가게 문이 다 유리창으로 되어있나보다...하고 생각했다.

실제로 가서 보니 가게 문이 유리창인 집도 많긴 했지만 그것에서 기원한 지명은 아니었다.


유리창(리우리창,琉璃倉)거리의 기원은 원나라 시기에 대도읍을 건설할때

이곳에서 채색 유리기와를 만들었던 것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그 이후 명나라 때에는 은퇴한 관료들이 많은 도서와 골동품들을 가지고 이곳에 와서 정착하기 시작했으며

과거시험을 보러 오는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서적을 빌려보거나 쓰던 붓등을 팔고 돌아가곤 하여

이곳 만의 독특한 문화분위기가 차차 형성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 후 천안문 주변에 있던 도서 시장과 골동품 시장이 점점 유리창 거리로 이전되니

이 때부터 유리창 거리는 고문화거리로서의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우리의 인사동 거리는 고가옥은 별로 없고 상점만 있는데 비해 이 거리는 양쪽에 늘어선 가게들이 다 고가옥이다.

천진의 고문화거리나 북경의 유리창거리 모두 다 전통 건축이 잘 보존되어 있어서 우리의 인사동과 상당한 비교가 되었다. 



유리창 거리에는 특히 붓이나 종이,골동품을 파는 점포가 밀집되어있는데

예전에 과거를 보러 온 사람들이 낙방하고 집에 돌아갈 때 노잣돈을 마련하기 위해

자기가 가지고 있던 문방구들을 이곳에서 많이 팔고 갔기 때문이다.
 



길에는 특히 인력거가 많이 보이는데 유리창거리와 전통 골목인 '후통'을 잇는 관광객용 인력거이다. 


 

붉은 비단과 수술로 장식된 인력거는 왠지 세워서 타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해서 밤에 후통 거리를 돌아볼 때 타보기로 했다.




북경 중심가의 밤은 낮보다 화려하다.

여름인데도 우리나라에는 크리스마스 시즌에만 장식하는 거리의 장식들이
거리 전체를 가로질러서 끝도 없이 화려하게 이어지고 있었다.

실제로 일반 서민들이 사는 집에는 전기가 부족하여 대부분 어두침침한 조명인데 반해

북경 시내 한복판의 전광판들은 엄청난 물량 공세로 북경 시민들을 유혹하고 있었다.

 

그 중에서 북경의 명동이라고 불리우는 왕부정(王府井) 거리는 특히 화려하기가 명동 못지 않은 곳인데

백화점과 화려한 점포들이 줄을 지어있는 곳이다.

왕부정거리의 자랑 중의 하나는 단연 길 옆에 끝없이 늘어선 포장마차.

중국인들의 음식 문화는 날아다니는 것은 비행기 제외하고 다리가 있는 것은 책상을 제외하고 다 먹는다는

우스개 소리를 반증이나 하듯
없는 것이 없는 길거리 음식의 천국이다. 


 


특히 꼬치 요리가 많은데 상상을 초월한 꼬치 요리가 줄지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양고기 꼬치, 닭고기 꼬치.....뭐 이런 건 기본이고
뱀 꼬치, 귀뚜라미 튀김, 바퀴벌레 튀김, 전갈 튀김.......갖가지 기이한 음식은 다 있다.

그리고 번데기 꼬치도 포차마다 있는데
평소에 길거리에서 파는 번데기도 즐겨먹던 나는 중국 번데기 꼬치를 보곤 거의 기겁할 뻔 했다.

남자 엄지 손가락보다 더 굵은 번데기가 잔뜩 꿰어진 꼬치를 보는 순간 온 몸에 소름이 끼쳐서

모든 음식에 대한 거부감이 없는 글로벌한 입맛의 소유자라고 자부하던 필자의 식욕마져도 싹 없어지게 만든 원인이 되었다.
 



왕부정 거리에서 얼굴에 솜털이 보송보송한 공안 아가씨를 만났다.

진 찍자니까 얼굴이 빠알개지며 포즈를 취하는데 정말 순박하게 느껴졌다. 

 

얼마 가지 않아 재개발로 헐리게 되는 '후통(胡同)'은 좁은 골목이 끝도 없이 어이져 있는 북경의 민속 거리이다.

후통에서는 삼삼오오 둘러앉아 장기를 두고 있거나 속이 든 만두 쟈오즈를 소쿠리에 담아 파는 등

서민들의 사는 모습 그대로를 후통에서는 한 눈에 볼 수 있다.



인력거(黃包車)에 사람을 태워 유명한 후통의 거리들을 돌아보는 관람 코스는

후통을 사진으로 즐겨찍던 사진 작가가 생각해낸 아이디어라고 한다.
 

밤중에 자전거로 페달을 밟는 인력거를 타고 '후통'을 한시간 남짓 돌아보았는데

외등조차 없는 
어두운 골목이라 사진을 전혀 남기지 못했고

그 고요하고 어둑어둑한 후통 골목의 신비하고 아름다운 느낌만 내 가슴 속 깊이 새기고 돌아왔다.



이 후통은 오래지 않아 다 헐리고 그 자리에 새로운 주택들이 들어선다고 한다.

다음에 다시 북경을 간다면 다른 곳은 들리지 않더라도 후통만큼은 며칠이라도 머물며

수백년 이어온 서민 가옥과 주민들의 때묻은 손자취를 사진으로 담아오고 싶다.

내가 다시 갈 때까지 부디 후통이 다 헐리지 않고 작은 부분이라도 남아 있었으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광제(파르르)  2009.07.10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북경거리 덕분에 잘보고 가용..ㅎ
    즐건 하루 보내세요^^

  2. BlogIcon 세미예 2009.07.10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경 잘보고 갑니다. 요즘 중국도 시끄럽던데 괜찮은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BlogIcon 따스아리 2009.07.10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중국 갔을때 길거리 음식에 정말~ 으아아아
    특히 정말 꼬치 구이에 푹 빠졌었지요~ ^^ 사진 보니 그때 생각이 새록새록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4. BlogIcon pennpenn 2009.07.10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경 거리에는 먹을 거리가 참 많지요~

    뷰와 믹시 둘다 일시적인 장애로군요~

  5. BlogIcon 둥둥 2009.07.10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리가 생기있어보여서 좋네요
    순해보이는 공안아가씨의 사진이 인상깊네요
    잘봤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6. BlogIcon 털보아찌 2009.07.10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경의 이국적인 거리 잘보고 갑니다.
    아직 중국땅을 못밟아 봐서리~~

  7. BlogIcon 김치군 2009.07.10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딱 해마, 전갈, 불가사리밖에 안먹어봤어요 ㅎㅎ

  8. BlogIcon 악랄가츠 2009.07.10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중국 다른 도시는 밤이되면.. 죄다 일찍 문닫고 철수하는데~!
    북경은 밤이 되면 오히려 더 활기를 뛰는거 같애요~!

  9. BlogIcon 라오니스 2009.07.10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과 자전거를 빼면 화면에서 보는 옛날 중국거리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 특이한 꼬치들 구경해보고 싶네요.. 먹지는 못하겠지만서도...ㅎㅎ
    주말 즐겁게 잘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루비™ 2009.07.11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대한 문화를 지니고 있는 중국...
      우리의 문화재 보존보다는 더 나은 곳도 많더군요.
      저도 그 꼬치들을 보니 도저히 먹을 마음이 안 나서....ㅋㅋ
      주말 잘 보내세요~

  10. BlogIcon 소나기♪ 2009.07.10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가 대학교 다닐때 중국에서 온 처자가있었는데
    저렇게 얼굴이 참 순박하게 생겼었죠. 그런데 군인출신으로 전역하고 왔더군요...
    군대이야기 좀 해봐라 하니 장난 아니더군요.
    남자와 격투기를 시킨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우리만한 사람들은 2명까지는 괜찮다고 하더군요..ㅡㅡ"
    산에서 살아남으면서 뱀잡아서 벗겨 먹고 .. 여튼 장난아니였죠..

    • BlogIcon 루비™ 2009.07.11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측근에 탈북한 아줌마가 있었는데 키도 150 조금 넘을까...조그만 사람인데
      7년 동안 북한군 복역 후 공장에서도 간부를 했었더랬지요.
      중국-캄보디아-베트남의 정글 속을 몇 달 동안 걸어서 탈북했답니다..ㅎㄷㄷ
      그러다 들켜서 중국에서 두번이나 감옥살이를 하고...
      그 속에서 당한 고초가....글로는 도저히 표현 못할 끔찍한 일들이...
      사람이 세상에서 못할 일은 하나도 없다는걸 보여주는 사람이더군요.

  1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7.10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런 곳이 헐린다니.. 너무 아쉽내요.. 중국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데..
    중국 사람들은 별로 가고 싶지 않다지만, 전 정말 가보고 싶어요~

    • BlogIcon 루비™ 2009.07.11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통'은 완전히 칠흙같은 밤이라
      도저히 사진으로 담을 수가 없어서 못 담아왔답니다.
      후통이 헐리기 전에 꼭! 꼭! 다시 가보고 싶군요.

  12. BlogIcon 빛으로™ 2009.07.10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촬영지를 방불케 하는곳입니다
    잘봣어요

  13. BlogIcon *저녁노을* 2009.07.10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중국에 가보질 못한 노을인 신기하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14. 2009.07.11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BlogIcon Bacon 2009.07.11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반더빌트님 루비님께 비밀댓글 남기신 거 딱 들켰어요!
    건 그렇고..
    이 포스팅 보니까.. 왠지 포장마차에서 뭘 사먹고 싶어지는 건지..;;

  16. BlogIcon 네코T 2009.07.11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거리하고는 많이 다르네요 ^^;;;

    오히려 편안한 느낌을 주는 북경거리입니다 ^^

    음식사진을 보자니... 흐미 징그러워서 못먹겠어요 ㅠ.ㅠ

    • BlogIcon 루비™ 2009.07.12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북경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하고 온지라 자세히 알수는 없지만
      친근감이 많이 드는 곳이더군요.
      살아보면 별로일라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