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라이스 캐니언(Bryce Canyon)은 미국 유타주 남부에 있는 국립 공원이다.



이 곳은 협곡이라기 보다는 천연의 원형경기장이 연이어 있는 모양으로 되어있으며
그 밑에는 흰색과 노란색의 석회암과 사암으로 된 기둥과 벽들이 세월의 풍상 앞에 다양하고 기이하게 조각된 모양으로 서있다.



브라이스 캐니언의 면적은 약 145㎢ 이며 초기 정착자 에비니저 브라이스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그중 브라이스 캐니언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은 브라이스 앰피시어터(Bryce Amphitheater)로 안내 책자에 대표 사진으로 많이 등장하는 곳이다.



그랜드캐니언을 통해 자연의 힘이 얼마나 거대한가를 보여준다면
브라이스 캐니언의 선명한 오렌지색·백색·황색 빛깔의 수백만개의 돌기둥은 마치 자연이 이번엔 얼마나 섬세할 수있는지를 보여주는 그런 곳이다.
그랜드 캐니언이나 자이언 캐니언이 남성의 모습이라면 브라이스 캐니언은 한없이 섬세한 여성의 모습이랄까.....



차에서 내려 처음 맞이한 브라이스 캐니언은 누구에게나 탄성을 지르게 한다.
수백만개의 붉은 색의 석상들의 군상같은 모습......
한번도 본 적이 없었던 기이한 모습에 누구나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그리고 그것도 자세히 보면 하나하나가 다 다르다.  
무수한 기둥들이 제각기 다른 모양을 하고 마치 숲처럼 빽빽이 들어차 있다.



브라이스 캐니언의 협곡 안으로 걸어서 들어가보면 바위 사이를 걷는 맛이 마치 숲속을 걷는 듯한 느낌 같다.



협곡은 경사가 매우 심하고 바닥의 흙은 붉은 색의 푸석푸석한 흙이어서 디딜 때마다 미끄러지기 일수다. 

협곡 안에 들어가 위로 올려다 보면 바위덩어리들이 무너져 내릴 것 같이만 보이는데
어떤 것들은 마치 불상이 서 있는 모습같기도 하다.

협곡 아래는 일조량이 부족한지라 이곳에서 자라는 나무들은 햇빛을 보기 위하여 위로,위로 곧게 자라는데



협곡 밖에서 바람에 실려 협곡 속으로 떨어진 씨앗 하나가 커서 엄청나게 큰 나무로 성장했다고 한다.



무수한 세월의 풍상이 만들어 놓은 자연의 만물상.
자연의 위대함에 대한 찬사가 저절로 나오는 곳, 브라이스 캐니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5.28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풍경입니다
    자연의 섭리란 정말 오묘하기만한듯.^^
    좋은 하루되세요~

  2. BlogIcon pennpenn 2009.05.28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랜드 캐년보다 더 아름답습니다.

  3.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05.28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풍경에 입이 떡 벌어지네요..
    완죤 눈이 호강입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5.28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 역시 자연의 섭리란... 저런곳에도 나무가 자라는군요.
    자연의 위대함 앞에 김군은 언제나 작아지는군요.. 너무 멋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28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무 시앗들이 바람에 불려 날아가 협곡 깊은 곳에 박혀서
      햇빛을 받으려고 위로 위로만 자란다고 합니다.
      자연의 위대함에 새삼 놀래게 하는 곳이더군요.

  5. BlogIcon 털보아찌 2009.05.28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그랜드 캐년보다 더 멋진것 같군요.
    위대한 자연앞에 인간은 얼마나 왜소한지를 말해주네요.

    • BlogIcon 루비™ 2009.05.28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랜드 캐니언이 웅장한 남성미라면
      브라이스 캐니언은 섬세한 여성미라고나 할까요?
      정말 인간의 힘이 너무나 보잘 것 없다는걸 느끼게 하는 곳이더군요.

  6. BlogIcon 김치군 2009.05.28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봤던 눈쌓인 브라이스캐년과는 또 다른 모습이네요

  7. BlogIcon 사이팔사 2009.05.28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기전에 한번은 가봐야하는데 말입니다....^^
    좋은구경합니다....

  8. BlogIcon *저녁노을* 2009.05.28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신기한 모습이네요.
    오랜 세파에 시달린 모습처럼...

  9. white 2009.05.28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욧!! ^^'
    어제 돌아왔어요.. 미국에 있다가... ^^;;
    마침, 미국...이네요. 하핫!! ^^'

  10. BlogIcon mami5 2009.05.28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억겁의 세월동안 만들어지 브라이스케니언 ..
    루비님덕에 앉아서 구경 멋지게 합니다..
    좋은시간 되세요..^^*

    • BlogIcon 루비™ 2009.05.28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월의 풍상에 닳고 닳아 만들어진 브라이스 캐니언..
      저도 편안하게 휘...돌아봤었지요..
      마미님도 편안한 시간 되세요~

  11. BlogIcon 한량이 2009.05.28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장관이네요..그랜드캐니언과는 뭔가 또 다른 느낌.

    바위숲을 실제 저의 눈으로 구경할 일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루비™ 2009.05.28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랜드 캐니언보다 더 놀랐다고 하는게 맞겠어요.
      그랜드 캐니언보다 덜 알려지기도 했지만
      보는 순간...우와.....
      하는 탄성이 절로 나오는 곳이더군요.

  12. BlogIcon 소나기♪ 2009.05.28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저것들이 눈앞에 펼쳐져있다면 어떤 기분이 들런지..
    역시 자연은 위대한 것 같습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28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만물상들 위로 팔을 벌리고 모두 축복해 주고 싶은 느낌...? ㅋㅋ
      엄청나게 넓은 지역에 분포되어 있어서 보기만 해도 ㅎㄷㄷ..

  13. 심원위재 2009.05.28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991년에 다녀왔는데.... 지금도 그모습 그대로 이네요
    그런데 햄머락이 유명한데... 그사진이 없네요
    위에 햄머처럼 네모의 망치가 붙어 있는 탑 처럼 생긴 바위가 있는데...
    감사... 옛생각나게 해서요

    • BlogIcon 루비™ 2009.05.28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십만년에 걸쳐 만들어진 모습인데
      십여년 만에 달라지기야 하겠어요..
      사진을 제대로 많이 찍어오지 못한게 참 유감이네요.
      지금 간다면 저기서 천장 정도..??

  14. BlogIcon 미투리. 2009.05.28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멋진사진 두루두루 보고 갑니다.
    자주 들리겠습니다.^^

  15. BlogIcon leedam 2009.05.28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꿈의 궁전이 따로없군요 사진 즐감합니다.

  16. BlogIcon 세미예 2009.05.29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군요. 저렇게 멋진 곳을 누가 빚었을까요.
    잘보고 갑니다.

  17. BlogIcon DuTa 2009.05.29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이스 케니언은
    강원도엔 마사토라고 하는 단단한 흙이 있는데..
    마치 마사토로 구성된듯 합니다..
    섬세하지만 강한 바람이라도 불면 무너질것 같은...
    또한
    저녁 노을에 붉게 물든 계곡을 보는듯
    아름다운 모습 잘 보았어요..

    • BlogIcon 루비™ 2009.05.30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사토...는 저도 아는데
      브라이스 캐니언이 마사토였던가...는 전혀 기억 안 나네요..ㅎㅎ
      하나님의 멋진 창조물..감탄 또 감탄이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