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빌립보 유적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는 위치한 '루디아 기념교회'는 바
울이 루디아를 만난 것과 세례준 것을 기념해서 세운 교회이다.
  

 

동방 정교회에서는 1972년에 그녀를 성인으로 추인했으며 5월 20일을 루디아의 축일로 정했는데

같은 해 루디아 기념교회를 세우기로 계획하고 1974년에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완공하였다.   

이 교회의 돔에는 요단강에서 예수님이 세례를 받는 형상이 모자이크로 장식되어 있다. 

 



교회 마당 아래에는 루디아가 세례를 받았다는 전설이 있는 세례터가 있다. 

그 전날 상류에 내린 비로 인해 흙탕물이 콸콸 흘러 가고 있었는데 맑은 물이 흐르는 세례터를 볼 수 있으면 금상첨화이겠지만

루디아가 세례받았다는 터에 선 것만 해도 기념할 만한 일이다. 



세례터라 알려지는 장소 옆에 아주 조그마한 교회가 세워져 있는데
이렇게 작은 교회를 그리스에선 '에클레시아'라 부른다.

 

바울이 유럽에서 전도하여 예수를 믿게 된 결신자,

그녀는 바로 아시아에서 건너온 자주장사 루디아라하는 여인이다.

그녀는 두아디라(Thyatira,터키어로 Akhisar) 성에서 자주색 옷감을 가져와 팔았는데

그 당시 자주색은 열대 뿔고동이나 조개 혹은 특수한 식물의 뿌리에서 채집되는 가장 값 비싼 염료로써

주로 로마 귀족들이나 무사들만이 입을 수 있는 최고의 옷감이었다.

그리고 두아디라는 중국의 비단이 유럽으로 건너가는 무역로인 비단길(Silk Road)이 거쳐가는 길목으로

알렉산더 대왕에게 정복된 후  그리스의 도시가 되었다가 주전 190년경 로마의 식민지가 되었는데,

소아시아 지방 염색공업의 중심지로 유명하였다.  

바로 중국산 비단을 자주색으로 염색하여 유럽에 판매하던 여인이 자주장사 루디아였던 것이다.  

 

바울 일행은 지각티스 강가에서 자주 옷감장사 루디아를 만나

그녀의 집에서 머물면서 선교의 일을 감당하였다.

"저와 그 집이 세례를 받고 우리에게 청하여 가로되 만일 나를 주 믿는 자로 알거든

내 집에 들어와 유하라 하고 강권하여 있게 하니라.(사도행전16:15)"

그녀는 바울에게서 복음을 받아들여 세례를 받고 빌립보 교회의 초석이 되었다고 한다.

 

후에 빌립보 교인들은 바울에게서 받은 신앙의 유산을 잘 간직하여

바울이 마게도냐를 떠날 때와 데살로니가에 있을 때에 여러 번 도왔고

울이 로마 옥중에 있을 때에도 에바브로디도를 통해 위문품을 보냈다.

이에 바울은 편지를 써서 그들을 위로했으니 이것이 바로 성경의 '빌립보서'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자유여행가 2010.07.03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여행지 인 것 같아요
    날씨도 쾌청하고요
    행복감이 퍼져 나오는 저곳으로 날아가고파요~

  2. 2010.07.03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BlueRoad 2010.07.03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음악이 흘러 나올듯 싶어, 조건반사처럼 기대하게 되네요.
    성서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잘 모르지만,
    뜬금없이 간절함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풍경이네요.

  4. BlogIcon ★안다★ 2010.07.03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도 바울과 연관된 루디아의 얘기와 차분한 사진들 잘 봤습니다.
    나중에 사도바울의 행적을 따라서 여행을 한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네요...
    우리가 여행상품으로 자주 접하는 성지순례 여행과는 상관없이 개인적으로요...^^
    그때 루비님의 귀한 여행 포스팅들 많이 참조하도록 하겠습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5. BlogIcon 꽁보리밥 2010.07.03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 사진을 보면 웬지 가슴이 설레입니다.
    비가 내리는 오늘 같은 날은 이국적인 곳에서 드라이브를
    겸한 여행도 멋질것 같아요.^^

  6. BlogIcon JiNi 2010.07.03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경에서는 그냥 스쳐 읽었는데 설명을 들으니 더욱 친근감이 있네요.
    잘 보았습니다.

  7. 2010.07.04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10.07.04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독교이신 분들은 반드시 가봐야할 성지로군요.

  9. BlogIcon 김명곤 2010.07.05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건함과 영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교회군요.
    언젠가 기회가 되면 찾아보고 싶은 좋은 곳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0. BlogIcon kangdante 2010.07.05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른 하늘과 교회가 인상적입니다..
    한번쯤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

  11. BlogIcon 건강지킴이 2010.09.19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ㄹㄷ 좋은 글 감사합니다.
    모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건강 지킴이 내 병은 내가 고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