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박2일 경북 예천편 '추억의 타임머신레이스'에서  제시된 한자를 받아 쓰는 '과거시험 미션'을 치를 때

 한자사전에도 없는 엉터리 한자를 써서 시청자들의 폭소와 쓴 웃음를 자아내던 곳을 기억하시는지?

       과거시험을 치르던 바로 그 장소는 11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경북 예천군 삼강 주막이다.

 삼강주막은 사극에서 보던 '주막'가운데서 실제로 남아 있는 최후의 주막이라고 하여 찾아 보았다. 

 

 

예천군 용궁면에서 남쪽으로 조금 가다보면 삼강교를 지나 풍양면에 이르면

세개의 강이 흐르는 가운데 지점에 11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주막이 자리잡고 있다.

 

 

북쪽에서 흘러오는 내성천과 금천, 낙동강이 함께 만나는 마을의 이름은 삼강마을이라 하고

세 강이 만나는 곳에 지어진 주막의 이름을 예로부터 삼강주막이라고 불렀다.

 

 

1900년대에 문을 열었으니 올해로 110여년이 넘은 삼강주막은 아직도 주막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막 내에는 1900년대에 지어진 주막과 함께 사공 숙소, 보부상 숙소, 원두막과 평상이 군데군데 위치하고 있어 

주막을 찾은 관광객들이 삼삼오오 모여앉아 도토리묵, 두부 등을 안주로 막걸리 사발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예전에는 주모가 한상 차려서 손님 상에 일일이 가져다 주었던 삼강주막,

요즘은 손님이 직접 음식을 주문해서 가지고 가는 셀프 주막이 되었다는 점이 예전과는 달라진 점이다.

 

 

원래 이곳에는 1900년대에 지은 사공 숙소와 보부상 숙소가 있었다.

당시 삼강은 한양으로 통하는 길목으로 물류 이동이 아주 활발한 곳이었는데

보부상과 길손들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고 장날이면 나룻배가 30여 차례나 오갈 만큼 분주한 곳이었다.

밤이 되면 낯 모르는 사람들이 호롱불에 둘러앉아 야담을 나누면서 잠을 청하던 곳이 보부상 숙소이며

 

 

보부상 옆에 있는 작은 오두막은 길손들을 실어나르느라 기꺼이 노를 찹았던 사공이 기거하던 곳이다.

이 두 건물은 갑술년 (1934년) 대홍수로 멸실되었으나

2008년 마을 어른들의 증언과 고증을 바탕으로 2008년 복원하였다.

현재 삼강주막 내의 대부분 건물들은 민박 체험도 하고 있어 이곳에서 민박하는 사람들은

110여년 전 주막에서 하룻밤 묵던 이색적인 체험을 할 수도 있어 좋다.

 

 

강둑을 따라 주막 바로 옆에는 이렇게 커다란 '들돌'이 있는 것이 눈에 뜨인다.

들돌은 일반적으로 농촌의 청년들이 장성하여 어른으로 인정받는 의례에서 생겼다.

나루터와 주막을 중심으로 많은 물류의 이동에 따라 인력이 필요하게 되었으며

이 돌을 들 수 있는 정도에 따라 품값을 책정하는 도구로 사용되었다고 전해진다.

들돌은 상당히 커서 웬만한 장정들은 들어올리기는 커녕 제대로 움직이기도 힘들 정도이다.

이렇게 큰 들돌로 힘을 측정한 것은 예전의 장정들이 힘이 셌기 때문일까?

아니면 오늘날의 장정들이 힘 쓸 일이 거의 없기 때문일까? 그점이 궁금하다.

 

 

삼강주막 내 많은 건물들은 최근에 복원된 것이지만

다리 가까운 곳에 위치한 이 건물은 11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주막이다.

 

 

경상북도 민속 자료 제 134호로 지정된 삼강주막은 생각보다 그 규모가 작고 다소 초라하기까지 하다.

 

 

건물은 방 2간, 부엌 1간, 마루 1간에 지나지 않는 작은 규모이지만 

주막의 기능에는 충실한 집약적 평면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소박하기 이를 데 없는 삼강주막의 중심인 부엌 문으로 안을 살짝 들여다본다.

 

 

안에는 소박한 찬장이 하나 놓여 있고 부엌 아궁이 위에는 커다란 가마솥이 걸려 있는 것이 보인다.

가마솥 하나 가득 끓여진 국밥은 이 주막에 머물다 간 많은 사람들의 속을 따끈하게 덮여주었겠지......

 

 

부엌 흙벽에는 이렇게 주막 주인이었던 유옥연 할머니의 외상 장부로 그은 금이 그대로 남아 있다.

저렇게 금을 그어놓은 것만으로 누가 얼마나 외상으로 먹었는지 어떻게 알아낼까?

아마도 유옥연 할머니 만이 풀 수 있는 신비로운 수수께끼인 듯 하다.

 

 

그런데 주막엔 외부, 내부 할것없이 수많은 낙서들로 범벅이 되어 있는 것이 눈에 들어온다.

유옥연 할머니의 외상장부였던 흙벽의 수많은 금들도 이렇게 유리를 씌워놓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오래 전에 훼손되어 없어졌을 것 같아 안타까움을 더 한다.

삼강나루의 나들이객들에게 허기를 면하게 해주고 보부상들의 숙식처로, 때로는 시인 묵객들의 유상처로 사용되던 삼강주막.

세월은 흘러 이곳을 기점으로 오가던 행인들은 사라지고 없지만 그들이 스쳐간 흔적은 남아 오래된 발자취를 전하고 있다.

이 시대 마지막 주막의 평상에 걸터앉아 옛 행인들처럼 국수 한 그릇으로 허기를 달래고 다음 목적지로 발길을 돌린다.

 

 Copyright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kangdante 2012.04.09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좋겠는데요?.. ^.^

  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4.09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설따라 삼만리~ 같은 느낌.
    현대의 사회에서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 한 느낌인데요~
    막걸리 한사발~~ 꼭 해야 할것 같습니다. ^^

  4.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4.09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래되었네요. 110년이 넘어버린 이시점에서 아직도 하고 있으니.
    꼭 없어지지 말고 계속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5. 2012.04.09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주리니 2012.04.09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문경세재 갔을때 주막의 흔적을 엿봤어요.
    그런데 이렇게 영업하는 곳이 있다니...
    아 저도 저기서 막걸리 한잔 하고 싶습니다!

  7. BlogIcon may 2012.04.09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들러보고 너무 사람들이 많아서 그냥 사진만 찍었는데
    다시 보니 정겨운 음식들을 먹지 못하고 온 것이 후회가 되는군요
    주방을 조금 더 늘려서 예전의 음식들을 불편없이 먹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4.0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서 막걸리 한잔 해도 좋겠는걸요.ㅎㅎ
    과거로 돌아간듯, 그런 느낌으로 말입니다.^^

  9. BlogIcon 워크뷰 2012.04.09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강주막이라^^
    저도 민박체험 아니 주막체험을 하고 싶어집니다^^

  10. BlogIcon 더공 2012.04.09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박도 할수 있다니 색다른 체험이겠는데요.

    그나저나 낙서하다 걸리면 벌금 50만원 이런 법이라도 만들어야지..
    저거 좀 심하네요. 오죽하면 유리벽으로 보호 해 놨을까요........

  11. BlogIcon 용작가 2012.04.09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막걸리 한사발 하고 싶어지는 그런 곳이네요 ^^
    근처에 갈일이 생긴다면 꼭 찾아봐야겠습니다 ㅎㅎㅎ

  12. BlogIcon 풀칠아비 2012.04.09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시대 마지막 주막에 가서 저도 잔치국수 먹고 싶어지네요.
    그리고 들돌 크기가 정말 장난이 아니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13. BlogIcon 근사마 2012.04.10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시대 마지막 주막에 앉아 막걸리 한사발 하며 하늘을 바라보면 기분이 얼마나 설레일까요?
    가끔은 아무생각없이 조용히 풍류를 즐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네 여기서 한번 그모습을 재현해 보고싶네여^^
    좋은 정보 감사해여^^*

  14. BlogIcon 비바리 2012.04.10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이어져 갔으면 하는곳이에요....

    이것의 추억들이 상당하던데...

    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15. BlogIcon 레오 ™ 2012.04.1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서 한 녀석들은 잡아다 ''떼찌'' 하고 싶군요 에잉 !
    대망의 수요일 보람차게 즐거운 날 되세요

  16. BlogIcon 신기한별 2012.04.10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에 낙서하는 인간 제일 싫더군요.

  17.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2.04.12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이 여기서 안내도 해주시는거 같던데.. 정말 소중한 옛 흔적이군요

  18. BlogIcon 여 울 2012.04.13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돌 생각보다 무겁더라구요..
    저도 들어볼려다가 허리 나가는줄 알아썽요...ㅋㅋ
    삼각주막은 옆에 흐르는 강도 첨 멋있더라구요.

  19. 타잔 2012.08.14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모와 하룻밤 풋사랑 한번
    나눠보고 싶군요ᆞ

  20. 타잔 2012.08.14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모와 하룻밤 풋사랑 한번
    나눠보고 싶군요ᆞ

  21. BlogIcon 김민경 2017.09.04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천이 고향이라 친구들과 비룡산 산행도하고
    회룡포 자랑도하고 삼강주막 들려서 막걸리맛도
    보여주고 하려고 갔다가 ..ㅠㅠ
    음식에 신경좀 써주셨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