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최부잣집과 함께 영남 2대 부자로 손꼽히는 청송 심부잣집.

조선시대에는 주왕산이 청송 심씨의 소유였을 정도로
9대를 내리만석꾼으로 지낸 청송 심부잣집을 찾아보았다.


아흔아홉간 고래등 같은 심부잣집의 이름은 송소고택.
조선시대 사가에서 지을 수 있는 최대 크기의 규모였던 이 송소고택은
조선 영조 때 만석의 부를 누린 청송 심씨 심처대의 7대손인 송소 심호택이
1880년경에 지은 집으로 지금은 한옥체험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송소고택 안에 들어서니 마당 한쪽 향나무 아래 해바라기를 하고 있는 개 한마리가 먼저 눈에 뜨인다.





길고 검은 털이 얼굴을 뒤덮고 있는 개라니! 혹시 삽살개가 아닌가 싶어 살며시 다가가 본다.




귀가 축 늘어지고 흑색 바탕에 흰털이 고루 섞여 있는 긴털을 보니 삽살개 중에서도 청삽살개임이 분명하다.

 



고택 탐방객 중 한분이 삽살개에게 조심스럽게 손을 갖다 대어 본다.





아니....이런....! 만지는걸 이렇게 좋아할 수가 있나?
손을 대자마자 흙바닥에 벌러덩 드러눕더니 낯선 방문자의 손길을 은근히 즐기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고택에 있는 개인지라 사람의 손길을 타도 단단히 탔다.




"대체 이렇게 털이 길어서 앞이 보이기나 하는거니? 넌 답답하지도 않니......?
삽살개의 눈 주변 털을 뒤적이며 눈을 드러내어 주려고 해도 얼마나 털이 무성한지 당최 쉽지가 않다.




고택 관리인에게 이름을 물어보니 이름이 '껌껌이'란다.
털색깔이 껌껌하다고 해서 껌껌이? 이름이 너무 재미있다.




껌껌이는 나이가 무려 아홉살이나 되었다고 한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움직이는 것보다는 따스한 양지를 찾아 해바라기 하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 같다.




바로 옆에 붙어 있는 송소고택의 작은집 송정고택에도 삽살개가 있다고 하길래 발걸음을 옮겨보았다.
삽살개에는 청삽사리와 황삽사리가 있다고 하던데 이 개는 황삽사리임은 분명한데 털이 거의 하얀색이다.




털색이 하얗고 길 뿐 아니라 윤기도 반짝 반짝 나는 것이 온몸에 생동감이 넘친다.




주인아저씨가 경산 삽살개재단에서 낳자마자 데리고 온 이 삽살개의 이름은 '복돌이'란다.
우리 토종개인 삽살개에게 잘 어울리는 너무나 친근한 이름이다.




나이를 물으니 생일이 2010년 12월 28일이란다!
아직 돌이 안 되었으니 사람으로치면 이제 초등학생 정도의 나이라고 해야 할까?




그래서 그런지 옆집의 껌껌이와는 노는 행색이 정 반대다.
껌껌이는 만사가 귀찮은 듯 양지바른 곳을 찾아 해바라기만 하고 있는데 이 녀석은 잠시도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주인 아저씨가 "복돌아~~ 털 빗질 좀 하자~~" 하며 붙들어도 계속 버둥대기만 한다.




"우리 복돌이 착하지~~!!"하면서 털을 빗겨도 잠시도 가만히 대어있지 못하고 털을 부르르 떨며 움직여 버린다.




어떨 때는 아저씨의 정성스러운 빗질에 잠시 몸을 맡기며 즐기는 듯 하다가도





금새 부리나케 일어나 송정고택 너른 마당을 이리저리 펄쩍거리며 뛰어다닌다.
정말 너무 귀여운 삽살개 복돌이다.







삽사리라고도 하는 삽살개의 이름은 '삽(쫓는다)살(액운·귀신)'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귀신이나 액운을 쫓는 개'라는 뜻을 지니고있어 경주를 중심으로 한 우리나라 동남부지역에 널리 서식했던 흔한 토종개인데
1940년 일제가 토종개 박멸 작전을 시행하며 삽살개의 견피를 대량 수집할 때 절대다수의 삽살개가 피해를 입게 되고 
해방이 될 즈음에 삽살개는 산간 오지 마을에서나 겨우 볼 수 있는 희귀종이 되어 버렸다고 한다.




1960 년대 말에 경북대 수의과 탁연빈, 김화식 두 교수가 경주 지방과 강원도 남부의 산간 벽지에서
외국개 혈통이 오염되지 않았다고 판단이 되는 순수한 토종 삽살개 30 여 마리를 발견,수집하여 사육, 증식시키기 시작했는데
경북대 유전공학과 하지홍 교수가 삽살개 목장을 인수했을 때는
거의 8 마리밖에 남지 않아 삽살개의 혈통이 완전히 끊겨버릴 형편에 이르렀다고 한다.

하지만 수년 간에 걸친 하지홍교수의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사육 관리와 삽살개 재탐색 작업덕분에
 삽살개 숫자는 서서히 불어나기 시작하여 1989년 봄에는 30 여두에 이르게 되었고
1992 년에는 드디어 천연기념물 승인을 얻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8 마리로 시작한 삽살개 증식은 1999 년에는 일반인에게 분양을 할 정도로 개체수가 늘어났으니
송소고택에 있는 껌껌이도, 송정고택의 복돌이도 경산 삽살개 재단에서 고택으로 오게 된 삽살개이다.





귀는 축 늘어지고 얼굴이 긴 털로 덮여 눈이 어디에 있는지 제대로 보이지 않는 삽살개.
다른 동물에 대해서는 대담하고도 강인하며, 정이 많고 주인에게 충직하기로 유명한 삽살개.
외국개인가 했더니 일제의 토종개 박멸 속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순수 혈통의 우리 토종개란다.

하마트면 한반도에서 사라질뻔한 순수 혈통 토종개를 평생의 사업으로 보존, 증식해낸
경북대 탁연빈, 김화식, 하성진, 하지홍 교수와 한국삽살개재단에 감사하는 마음과 함께
문 앞까지 배웅나온 송정고택지키미 삽살개 복돌이에게 손을 흔들어 작별인사를 남겨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12.16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핫! 잘생긴 녀석들 이네요 ㅎㅎ
    저런 녀석들과 함께라면 든든하겠는걸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저녁노을* 2011.12.1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귀엽네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12.16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콧잔등이 촉촉하니 아주 건강한 삽사리 입니다.
    성격도 좋고 정말 시골에 있다면 키워보고 싶다는 마음이 굴뚝같네요

  5. BlogIcon 아톰양 2011.12.16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님을 반기는 모습이 귀엽네요!!
    근데 녀석들!! 씻겨야겠어요 ㅋㅋㅋ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2.1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귀여워서 저도 한번 키워보고 싶네요,ㅎㅎ
    날씨가 많이 추워젔습니다. 따듯한 주말 보내세요.^^

  7. BlogIcon 비바리 2011.12.16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가리는 털이 조금 답답해 보이지만
    우리나라 토종개인지라.
    애정이 가네요..
    강쥐 키우고 싶어용..

  8. BlogIcon 악랄가츠 2011.12.16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작년에 갔을 때는 못봤는데 ㅜㅜ
    한창 추울 때 가서 그랬나봐요?
    저도 요즘 말티즈를 키우고 있는데
    이제 3개월 차.. 아직도 손바닥만하네요! ㄷㄷㄷㄷ

  9. BlogIcon 저스티스 2011.12.16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이뻐라..ㅎㅎ 잘봤고 살포시 추천도 함께 누르고 갑니다..좋은 하루되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10. BlogIcon 신기한별 2011.12.16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살개 정말 귀엽네요

  11. BlogIcon 안달레 2011.12.17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살이도 이쁜데 사진이 너무 근사해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11.12.17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귀한 삽살개가 사라졌다면.. 정말 안타까울뻔 했어요..
    청송에 송소고택 구경보다도.. 복돌이 때문에 가봐야겠는대요.. ㅎㅎ

  13. BlogIcon 안달레 2011.12.18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꼼꼼이한테서 풍기는 저 포스는 뭔가요?
    고택에 딱 어울리는 저 강한 포스에 압도당하고 갑니다.
    즐거운 일욜 보내세요

  14. BlogIcon 푸른가람 2011.12.18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랏~
    송소고택 몇번이나 가봤어도 저녀석들은 못봤는데..ㅎㅎ
    또 한번 가봐야겠네요.

  15. BlogIcon 온누리49 2011.12.18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삽살개 본지가 오래라서
    내일은 민속촌 삽살개나 보러갈가 생각 중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16. BlogIcon 워크뷰 2011.12.19 0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삽살개이군요^^
    사진으로만 보았어요...

  17. BlogIcon 김치군 2011.12.19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렇게 강아지들 보면..
    키우고 싶어서 안달이 나요ㅠ ㅠ..

    하지만, 현실은 여행때문에 그럴 수 없을 뿐이죠..

  18. BlogIcon 석천 2011.12.2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육상대회의 마스코트~
    그래서 더 친근감이 드네요~^^

  19. BlogIcon 밀리언 2011.12.23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적보고 달려왔습니다.
    아직도 잊지않으시고 찾아주셔서 어찌나 반가웠던지요.
    진작에 찾아왔어야 하는데 티스토리를 하시면서부터
    멀어진듯합니다.
    전 아직도 이쪽은 낯설기만 합니다.
    많은 분들이 하시는건 알지만...

    그나저나 여전히 활동이 왕성하시네요.
    참 보기 좋습니다.

    늘 즐겁고 행복하시고 재미가 쏠쏠 풍겨나는 따스한 크리스마스 맞이 하시구요. ^^




  20. 2012.02.20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DEFLAME 2013.01.1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쁘다... 말 안들으면 가운데 고속도로를 내버려도 되겠네요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