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한민국 한귀퉁이 경주에 둥지를 틀어 몇년째 살고 있는 필자.
그동안 경주의 숨겨진 맛집에 대해서 몇번 포스팅을 한적이 있지만
대한민국 국민의 절반이 수도권에 살고 있는 요즈음
지방 소재 맛집 소개를 해봐야 누가 관심을 기울여줄까...하는 생각으로
맛집 포스팅할 때 마다 다소 힘이 빠졌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일부 잘 알려지지 않았던 맛집들에 대한 포스팅 이후
소개했던 맛집에 대한 관심이 의외로 높아질 뿐 아니라 
소개해드렸던 맛집을 찾으시는 분들이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을 보고 용기를 내어

그만 둬버릴까 생각했던 경주 맛집 포스팅을 다시 계속해 볼까 한다.

(일부 유명 맛집 블로거들께서 식당과 손을 잡고 홍보성 포스팅을 올린다는 글을 대한 적이 있는데
필자의 경우에는 여행 중이나 모임에서 방문했던 맛집 중 개인적으로 추천할만한 곳을 <완전 자발적으로>소개하는 것이라
식당 측에서 어떤 형태의 향응도 받지 않았음은 물론 식당 방문시에 자신을 블로거라고 밝히지도 않았음을 알려드리며......) 





오늘 소개하는 음식점은 경주 - 울산간 7번 국도변에 위치한 낙지요리 전문점 '석거돈'이다.




경주에서 울산으로 7번 국도를 타고 가다 불국사역 지나고 괘릉 가기 바로 직전에 위치한 석거돈은
꽤 넓은 주차장을 보유하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차를 주차하고 식사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다.




식당 내부는 의자에 앉을 수 있는 구역과 이렇게 방바닥에 앉을 수 있는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다른 곳과 구분되는 석거돈의 특징 중 하나는 식당 내부에서는 절대 금연이라는 것과 물수건을 공급하지 않는 것이다.
물수건 대신 식당 출입구에 깨끗한 세면대와 강력한 핸드드라이어가 구비되어 있어 들어가기 전에 손을 씻을 수 있게 되어 있다.





갈때마다 손님으로 넘쳐나는 곳이지만 좌석의 회전율은 의외로 무척 빨라서
앉으면 바로 주문을 받고 주문을 받자마자 순식간에 음식을 내어온다.

메뉴는 석거돈 7,000원, 낙지볶음 7,000원, 단 두가지 뿐인데 우리 일행은 이집의 상호와 같은 석거돈을 주문했다.
주문을 받자마자 금방 음식이 베풀어지고 가스 버너 위에는 넓직한 프라이팬이 올려진다.
잘 닦여져 반들반들한 양은 프라이팬 뚜껑은 얼마나 오랫동안 쓴 것일까?
긁히고 우그러진 양은 뚜껑에서 이집의 연륜이 느껴진다.  





음식의 빠른 회전과 종업원들의 편의를 위하여 모든 반찬은 이렇게 쟁반에 올려진 채로 탁자 위에 놓여진다.




밑반찬들은 특별히 눈에 띄는 것은 없다. 나온 반찬을 살펴보면 마늘쫑 무침, 부추 김치......




어묵 볶음..




간이 잘 맞는 고추 무침.





아무 것도 첨가하지 않고 폭 쩌낸 달걀찜과 콩나물 무침, 김치, 물김치 등 소박하고 친근한 반찬들이 대부분이다.




푸릇푸릇한 배추물김치를 한 숟가락 떠서 맛보니 시원하다못해 청량감까지 느껴진다.




이집에서 제일 눈에 띄는 것은 뭐니뭐니 해도 엄청 큰 밥그릇이다.
밥공기라고 하기엔 너무 큰 이런 밥그릇은 요즘 어디 가도 보기 힘든 큰 사이즈의 아빠 밥그릇이다.




커다란 밥뚜껑을 열어보니....헉.! 윤기나는 쌀밥이 그릇에 가득 들었다.
조그마한 밥공기에 2/3 정도만 채워지는 다른 식당의 공깃밥에 비하면 거의 두배가 되는 양이다.




프라이팬에서 김이 솔솔 오르기에 양은 뚜껑을 살포시 열어본다.
위에 얹혀진 큼지막한 대파들 아래 돼지고기와 낙지가 함께 들어있는 것이 보인다.





석거돈이 뭔가 궁금했는데 한자어로 낙지를 뜻하는 말이 '석거(石距)'라고 한다.
그러니까 '석거돈'이란 낙지와 돼지고기 볶음을 말하는 것이다.




이제 본격적으로 석거돈 요리를 할 차례이다.
프라이팬이 열로 달구어지면 숟가락으로 이러저리 뒤적여가며 재료와 양념이 잘 섞이게 볶아야 한다.





한참 볶다보니 금새 양념이 어우러지고 재료에서 물이 나오면서 먹음직스럽게 보골보골 끓어 어우러진다.




빨갛게 볶아진 석거돈을 보니 침이 절로 나온다.
낙지는 오래 볶으면 질겨지니 이제 머뭇거리지말고 신속하게 먹는 일만 남았다.




곁들여 나온 빈그릇에다 밥을 조금 놓고 석거돈을 두어 숟가락 더서 넣고는 마구 마구 비벼본다.
지저분하게 비벼져서 보기에는 별로지만 맛은 아주 그만이다.



 

그냥 반찬으로 먹던지.....비벼서 먹던지.....상추쌈으로 싸서 먹던지......개인의 취향대로 즐기면 될 일이다.




밥그릇이 크니 비벼먹고 쌈을 싸서 먹어도 밥이 많이 남아 필자와 일행은 남은 밥을 프라이팬에다 넣고 볶아먹기로 한다.




남은 양념에다 밥을 투하하고는 콩나물이며 남은 반찬을 다 붓고 신기에 가까운 솜씨로 마구 마구 비벼본다.




한참 지나니 비빔밥이 먹음직스럽게 잘 비벼지고 프라이팬 바닥에는 자작자작 밥이 눋는 소리가 난다.
이미 배가 어느 정도 찬 상태였지만 잘 비벼진 석거돈 비빔밥을 보니 다시 식욕이 솟아오른다.
심기일전 달려들어 그릇 바닥이 보일 때까지 박박 긁어 먹어 먹고나니 배가 남산만해지고 움직이기조차 힘이 든다.


1인분 7,000원의 저렴한 가격에 낙지 돼지고기 볶음을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석거돈.
불국사, 괘릉, 영지 쪽 여행길이나 울산 가시는 길이라면 적극 추천하고 싶은 서민의 대표 맛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hinlucky 2011.06.22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야, 진짜 보는 것만으로도 최고. 사진으로 들어가 밥을 쓱쓱 비비고 싶네요 ㅋ

  3. BlogIcon 목단 2011.06.22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머슴밥 같은 밥그륵 크기가 마음에 듭니다..ㅋ

    누가 경상도 음식을 전국에서 제일 맛없는 음식이라며 천대시 여깁니까?
    그렇게 밥도둑이라는 게장을 먹어보니 난 그야말로 별루더만..ㅎ
    자고로 왜놈 음식은 왜놈 입에 맞고, 뙷놈 음식은 뙷놈 입에 맞는법.
    경상도 음식은 경상도 사람 입에 맞고, 한양 음식은 한양 사람 입에 맞는거지요.
    음식 맛이 뭐 같아서 경주 오기가 걸린다는 '어떤여자' 블로그의 도도함에 철퇴를 가하고 싶더만..

    밥상 앞에서 엄한 소리 햇네요.
    눈으로만 봐도 먹음직 스럽습니다.
    루비님의 소개 맛집 여남군데를 댕겨봤는데.. 맛이 과연 있더군요.

    '루비의 정원'을 자주 찾는 분들은..
    일부 맛집과 연루된 블로거님과는 차원과 색깔이 다르다는걸 잘 알고있답니다~^^
    게의치 마시고 처음 마음 처럼 올곧은 마음 보여주시길~~~~~~~~~~~ㅎㅎ

  4. BlogIcon 라떼향기 2011.06.22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곳 지나가면서만 본곳인데... 이런곳이었군요... 다음에 지나갈일이 있어면 꼭 들려봐야 겠습니다..
    원래 메뉴의 종류가 적은 곳이 맛있는 곳이 많더라구요.. 확실히 그 메뉴에 모든 정성이 들어가서
    인지 모르겠지만 뭔가 전문성도 느껴지는거 같구요... 낙지와 돼지고기의 만남이 절묘할거
    같네요..

  5. BlogIcon PLUSTWO 2011.06.22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글읽어 내려오면서 석거돈이 뭘까 했는데 낙지와 돼지고기였군요 쌈싸먹고 비벼먹고 뽁아먹고 제대로 드셨습니다...^^

  6. BlogIcon 내영아 2011.06.22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대박ㅜㅜ
    맛있겠네요 ㅋ 근데.. 먹으면 살이 포동포동하게 찔것만 같아요.
    오늘은 비도오고 왠지 달큰한게 먹고싶네요.

  7. BlogIcon 풀칠아비 2011.06.22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보는 아빠 밥그릇이네요.
    낙지, 돼지고기 모두 무지 좋아하는 1인이지요.
    경주가면 꼭 가봐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8. BlogIcon 용작가 2011.06.22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이런거 좋습니다 ^^
    다음 경주여행에 들려야할 곳이 한군데 늘었군요 ^0^
    루비님 쵝5 !!!!!!乃!!!!!!!!

  9. BlogIcon 굴뚝 토끼 2011.06.22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이 서울에 살아도
    그 사람들 주말과 휴일에는 전부 지방으로 돌아다닌답니다..ㅎㅎㅎ

    루비님처럼 지방의 숨은 맛집 소개가 그래서 값지고 영향력이 있죠..^^

  10. BlogIcon 원영­­ 2011.06.22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슬 저녁시간이 되다보니..
    옴마야..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수도권 맛집은 백날 올려봐야.. 전 가지도 않고,
    저도 주로 지방 여행을 다니다보니.. 지방 맛집 정보가 더 귀합니다.
    주저마시고.. 정보 공유를 해주어요~ㅎㅎ

  11. BlogIcon 로렌과오뚜막 2011.06.23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푸짐하네요^^ 경주가면 꼭 가볼께요~

  12. BlogIcon 오세완 2011.06.23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오랜만 입니다.
    오늘도 맛집 포스팅을 잘 해주셨네요.
    이제 루비님은 블로그의 달인이 되셨어요.
    오랜만에 방문드립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1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6.23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상을 보니 완전 배고픕니다.ㅋㅋ 회사서 점심 시켜 놓구 기다리는 중이라
    더욱 시장기가 ...꼬르르륵~ 너무 맛나게 보입니다.

  1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6.23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오늘 퇴근하면서 저녁먹고 온 집이로군요.ㅎㅎ
    석거돈, 집에서도 가깝고 혼자 들려도 좋은집이라 저도 자주 간답니다.
    음식 맛도 아주 좋아요.^^

  15. BlogIcon 김치군 2011.06.23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ㅎㅎ..^^

    6월 말에 경주나 내려가볼까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일정이 취소되서..
    요즘 급 우울해 하고 있습니다. ㅠㅠ...

  16. BlogIcon 바람될래 2011.06.2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먹어도 먹어도 허기질때..
    먹으면 딱 좋을거같아요..
    매콤한게 스트레스도 풀릴거같은데요..^^

    잘지내시죠..?
    오랜만에 찾아왔습니다..^^

  17. BlogIcon 석천 2011.06.24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블로거는 자발적으로
    다른 사람에게 양질의 정보를 공유하는 거지요~
    기회 되면 가서 먹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18. 칼스버그 2011.06.24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요즘 빌빌거리거든요...
    요 낙지와 돼지고기를 막 먹어두면
    없던 기운도 불끈 쏟구칠 것 같습니다....
    루비님 항상 건강한 날들 되세요....

  19. BlogIcon 악의축 2011.06.27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님이 가득...불낙 화끈하게 먹으면 비오는 날 최고겠는데요..^^

  20. BlogIcon 아레아디 2011.06.28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사진 보고..
    밥 비벼먹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지막 사진에..비벼진 사진이.ㅠ
    ㅇ ㅏ~정말 배고프네요.
    아직 점심도 안 먹었는데..ㅎ

  21. BlogIcon 푸른가람 2011.06.29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자주 지나쳤는데..한번도 먹어보진 못했네요.
    루비님이 강추하셨으니 조만간 한번 가봐야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