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월 하순으로 접어드니 남쪽에 자리잡은 경주의 단풍들도
그 아름다운 날개를 떨구고 낙엽이 되어 이리 저리 바람에 쓸려다닌다. 
매서운 겨울이 오고 아름다운 가을의 모습은 더 이상 볼 수 없는건가 생각하니
괜스레 떠나려고 하는 가을이 아쉬워 붙잡고 싶어진다.

그런데 남녘으로부터 들려오는 소식을 들으니 
가지산 석남사의 단풍은 아직도 여전히 붉게 타고 있다고 한다.
가지산 석남사라면 경주에서는 채 한시간도 걸리지 않는 거리.  
일하던 중에 잠시 시간을 만들어 가지산 석남사로 떠나본다. 


경부고속국도에 들어서 시원하게 뚫린 도로를 달리자니 이내 언양 JC가 나타난다.
톨게이트에서 24번 국도를 타고 얼마 가지 않아 이내 석남사 입구이다.





차를 주차장에 대고 길을 건너려고 눈을 들어보니 길 건너편이 온통 붉은 물결이다.





아직도 이렇게 핏빛으로 붉게 타오르고 있다니!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단풍잎을 자세히 보니 하나하나가 정말 고운 빛이다.
제대로 물이 들지 않았다거나 썩은 이파리 하나 없이 모두가 붉게 붉게 타오르고 있다.

거기다 단풍이파리가 다른 곳의 단풍과 비해서 현저히 크기가 작다.
이렇게 이파리가 작아서 늦게까지 붉게 타오르고 있는걸까?





단풍나무 아래는 하얀 벤치가 가지런히 놓여있어 붉은 단풍과 대조를 이룬다.
누구든지 저 아름다운 벤치에 앉으면 저절로 모델이 되고 그림이 된다.




어설프게 보이는 버스 정류장도 붉은 단풍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니 더욱 운치있어 보인다.
왠지 '가을우체국 앞에서'가 아니라 '가을정류장 앞에서'라는 노래라도 지어 불러야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버스 정류장 안에서 보니 창 너머로 보이는 단풍나무는 누가 그린 것 처럼 구도가 완벽하다.
그야말로 액자에 넣어놓은 최고의 그림이다.


 



붉게 타는 단풍길을 뒤로 하고 일주문으로 들어서본다.




일주문 안에는 아쉽게도 단풍나무가 많이 보이지 않는다.




양쪽의 나무들은 앙상한 가지를 드러내었고 떨어진 낙엽들은 길가에 포근하게 쌓였다.


 걸어갈수록 늦가을의 정취가 물씬 풍겨나온다.



 
절집에 가까워올수록 나무들은 더 앙상해지고 늦가을의 쓸쓸함이 걸어가는 사람들의 뒷모습에서 전해져온다.


 


한참을 걸어가니 드디어 절집이 나타난다.


 



가지산(伽智山)에 위치한 석남사(石南寺)는 신라 헌덕왕 16년인 824년에 도의국사가 창건한 사찰이라고 한다. 


 


 

절이 위치한 가지산은 예로부터 산수가 깊고 그윽하며 빼어난 준령으로 천연절경을 이룬 명승지로 알려진 곳이다.
가지산은 다른 이름으로  석안산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석남사(石南寺)는 석안산의 남쪽에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12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석남사가 유명해진 것은 이곳이 비구니들의 수행 도량으로 이름난 절이기 때문이다.



창건된지는 오래 된 사찰이지만 여러차례 중건과 중수를 거듭하여 옛모습은 찾기 힘들고
지금 석남사의 면모는 비구니 인홍 주지승이 취임한 1957년 이후에 조성된 것이다.
문화재로는 창건 당시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석남사 부도(보물 369호)와
울산광역시 유형문화재 5호인 삼층석탑, 울산광역시 문화재 자료 4호인 석남사 수조가 있을 뿐이다.


 


 
절 마당 한켠에 있는 석남사 수조는 고려말이나 조선초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재료는 화강암이다.


 



석남사의 유일한 보물인 부도를 보기 위해선 대웅전 담장을 돌아 뒷뜰로 가야 한다.


 


 

절집은 오래 되지 않았으나 여승들이 있는 사찰이라 그런지 경내가 깨끗하고 담장 하나도 오밀조밀하기 이를데 없다.





담장 옆에는 아직도 꽃잎을 떨구지 않는 구절초가 수줍은 자태를 드러내었다.


 이름난 승려들의 유골을 넣어둔 돌탑을 부도라고 하는데
석남사 부도는 이 절을 처음 창건한 도의국사의 사리탑이라고 한다.
통일신라시대 부도의 전형을 잘 보여주는 석남사 부도는 보물 369호로 지정되었다.


 

 



절집과 부도를 돌아보고 내려오니 선원 앞에서 마주하고 있는 스님과 고양이가 눈에 뜨인다.


 



연신 눈치를 보며 빵 부스러기를 먹고 있는 절냥이가 너무 안쓰럽게 보인다.
절냥이야~~ 널 해치는 사람은 아무도 없으니 안심하고 천천히 먹으렴~



 


절집을 다 돌아보고 다시 일주문 밖으로 나와서 다시 보아도 역시 할말을 잊게 만드는 단풍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단풍을 뒤로 하고 어찌 돌아갈 수 있단 말인가......
떠나는 가을을 보내기가 너무나 아쉬워 자꾸만 자꾸만 뒤돌아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2011.11.23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치있는 가을풍경과 그 속에서 물씬 다가온 겨울을 볼 수가 있군요.
    즐거운 하루 되시기를^^

  2. BlogIcon kangdante 2011.11.23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룡사가는 길 단풍보다
    석남사가는 길 단풍이
    더 화려하고 아름다운 것 같아요.. ^.^

  3. BlogIcon 여강여호 2011.11.23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뜨겁지도 않나 봅니다.
    저렇게 붉은 불덩이 앞에 앉아 있으니 말입니다...ㅎㅎ..

  4.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11.23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냥이가 아닌 절냥이^^ 해치는 사람 없고 해꼬지도 안당할꺼니깐
    오래오래 스님과 함께 살았음.^^
    제가 가장 좋아하는 빨간 단풍이네요^^ 너무 좋아보이네요^^

  5. BlogIcon 아톰양 2011.11.23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액자샷은..정말 봐도 봐도 멋진걸요 ㅎ

  6. 2011.11.23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금정산 2011.11.23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남사의 늦가을 단풍이
    너무 멋집니다.
    즐겁게 보고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8. BlogIcon 용작가 2011.11.23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내기 아쉬운 가을입니다!! ^^
    언제 담으신 사진인지 여쭈어도 될까요?

  9. BlogIcon 무념이 2011.11.23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아~ 정말 불타는 단풍이네요~ 예전에 부모님과 한번씩 석남사를 들리곤 했었는데...

  10. BlogIcon 모피우스 2011.11.23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장 한장의 가을 풍경이 예술입니다. 떠나가는 가을이 너무 아쉽습니다.

  11.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11.24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감탄만 합니다.
    이러다 침떨어지겠쬬?ㅋㅋ
    불타는불 알았습니다.
    붉은빛이 예사롭지 않아요.
    쌀쌀한 기온에 잎이 지겠네요.
    또 만나요~ 안녕 가을 그 붉은 빛에 안녕을~

  12. BlogIcon 비바리 2011.11.24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천살때 종종 가던곳입니다
    여기 넘 좋지요?
    루비님 덕분에 올 가을 단풍을 보고 가네요.
    올해는 왜이리 정신 없는지요..

  13. BlogIcon Linetour 2011.11.24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가을, 아쉽지만 겨울에게 자리를 물려 주는 것 같습니다. 특히 오늘은.

  14. BlogIcon 안달레 2011.11.25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류장 액자컷이랑 마지막 사진 너무 좋습니다.^^
    제대로 된 단풍을 보질 못했는데. 너무 감사합니다.^^

  15.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11.25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 찍으시는 분들 보면 정말 부러워요.
    덕분에 멋진 풍경 잘 구경했습니다.
    고양이 정말 귀엽네요. ^^

  16. BlogIcon 김치군 2011.11.27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단풍시즌에 한국에 없어서..

    제대로 된 단풍을 못본게 못내 아쉽습니다. ㅠㅠ...

    내년에는 단풍시즌에 꼭 한국에 있어야 겠어요! 라고 마음을 먹으면서도 또 여행계획을 세우는 제가 참 우습습니다.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