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융프라우에 오르는 아침이다.
아침 일찍 호텔을 나서면서 가방에 있는 다 꺼내 옷을 몇 개나 겹쳐 입었다.
티셔츠위에 티셔츠,그 위에 가디건,그 위에 점퍼.....

이 정도면 최소한 춥지는 않겠지....하고 호텔 문을 나서니
이거 웬 일.....서늘한 기운에 몸이 저절로 움츠러 든다. 

 

융프라우 기차 여행의 시작점은 너무나 이쁜 인터라켄 오스트 역이다.
비가 약간씩 뿌리고 있어서 우산을 챙기고
우리 나라의 레스토랑 같은 인터라켄 오스트역 앞에서 사진을 한 장 찍었다.    

역에 얌전히 기다리고 서 있던 이쁜 열차에 오르니
차 한량에도 칸막이가 되어 마치 작은 방같이 아늑한 느낌이 들었다. 
 

 

융프라우로 가기 위해 인터라겐을 출발한 열차는
라우터브루넨, 벵엔을 거쳐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에 멈출 때가 돼서야 한숨을 돌린다.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은 ‘유럽의 정상’이라 불리는 융프라우요흐 역(3,453m)으로 향하는 관문.
그린델발트와 라우터브루넨 마을로 갈라졌던 철로는 이곳 간이역에서 만나게 된다.



인터라켄에서 가볍게 내리던 비는 산을 오르니 눈으로 바뀌고



중턱 쯤 오르니 이제 눈덮인 경치가 우리 눈 앞에 펼쳐진다.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에 내려서니 빨간 융프라우반(Jungfraubahn) 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올라보니 신기한 것은 서로 등을 대고 앉는 의자가 높이와 각도가 차이가 있다.
이제부터 엄청난 급경사의 터널로 융프라우를 올라갈터인데
앉는 사람이 불편하지 않도록 아예 비스듬하게 들렸을 때를 기준하여 의자가 놓여진것이 신기했고
또 의자에도 히터가 들어와 매우 따뜻하였다. 
있는 옷을 다 겹쳐 입었는데도 추워서 견딜수 없어 오돌오돌 떨던 내겐 반갑기만 한 의자였다. 

 

철도 사이에 톱니가 있어 물려서 급경사에서 열차가 뒤로 미끌어지지 않게 해 주는게 융프라우를 오르는 철로의 특징이다. 


                                                                                                             융프라우와  Jungfraubahn(안내 책자 사진 스캔)

클라이네 샤이데크 역을 출발한 빨간 열차는 산 속터널로 들어가기 시작하는데
수직과도 같은  1,134m 구간의 터널을 통과하게 된다.
아이거와 묀히의 암반을 뚫고 16년 만에 완공된 이 철로는
100년 가까운 역사를 지니는데 암벽 터널 구간은 10km 가량 계속되고,
관광객들을 위해 터널 속에 있는 두 곳의 전망대에 열차가 잠시 정차하게 된다.

잠시 정차한 터널 속에 통유리가 붙어있기에 가서 유리에 바싹 붙어서 보니 
유리 바깥 아래는 가물가물한 낭떠러지..... 그 이름도 유명한 아이거 북벽이란다.
높은 산 속의 터널에서 산의 바깥을 내려다 보다니......
하지만 바깥에 내린 눈으로 사방이 너무 하얗게 뒤덮여
뭐가뭔지 경치를 분간할 수 없는 게 아쉬운 점이었다. 

열차에서 내려 바닥과 벽이 온통 얼음으로 되어있고
여러가지 얼음 조각들이 전시되어있는 얼음궁전을 잠시 감상한 후,
유럽 최고 높이의 전망대인 스핑크스 전망대를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랐다.

 
                                                                                              멀리서 바라 본 스핑크스 전망대(관광 안내 책자 사진 스캔)

날씨가 좋으면  섬 같은 봉우리 사이를 헤치고 강물처럼 뻗은 24km의 알레치 빙하와
그 뒤로는 국경을 넘어 프랑스 산악지역과 독일의 흑림까지도 볼 수 있다고 하는데.......

바깥엔 눈이 계속 오고 있었다.
눈이 와서 운치가 있기도 하였지만 설경을 감상하러 전망대 문을 여니
눈보라가 몰아쳐 구경은 커녕 몸도 가누기 힘들고 한치 앞도 볼 수 없었다.

아쉬웠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전망대 휴게소 실내에서
진한 에스프레소 한잔을 마시며 설경을 감상할 수 밖에 없었다.

뛰어다니던 아이들과 체력이 약한 여자 관광객들이 이내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주저앉는다.
3,453m의 고도라 산소결핍을 느끼며 어지럼증을 느끼는 것이다.
난 너무나 다행히도 그런 증세가 전혀 없어  감사한 마음으로 전망대 이곳 저곳을 둘러보았다.

 

전망대 입구 문 옆에 빨간 우체통이 하나 있었다.
전망대에서 기념 엽서를 사서 융프라우 기념 소인을 찍어 이 우체통에 넣는 것이다.

이 우체통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우체통이라고 한다.
세계에서 제일 높은 곳에서 보내는 융프라우 소인이 찍힌 엽서 한 장은
보내는 이만큼이나  받는 이도 감동적이지 않을까.

맑은 날 다시 와서 융프라우 정상에 다시 서리라....
다짐하며 내려가는 열차에 몸을 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0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pennpenn 2009.04.10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융프라우로 오르는 철도역이 눈에 익습니다.
    1990년(출장)과 1992년(가족) 두번이나 융프라우에 다녀왔지요~~
    날씨만 좋으면 환상이지요~

    • BlogIcon 루비™ 2009.04.10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번이나 아름다운 융프라우에 오르셨군요.
      날씨가 눈이 오는 바람에
      스핑크스 전망대에서 융프라우를 조망하지 못했답니다.

  3. 밀리언 2009.04.10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여기오니 신비주의 탈을 벗어제낀 <루비>님의 모습이...ㅋㅋ
    오늘도 이곳에서 <루비>님 덕분에 세계여행을 하다갑니다.
    이곳 철도 이야기는 많이 보고 들은듯... ^^

  4. BlogIcon 라오니스 2009.04.14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차 타고 싶은데요... 와우
    기차타고 가면서 편지 써서 작은 엽서 하나 써서 우체통에 넣고
    다시 받아보면 기분이 좋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14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것도 좋은 방법인데요?
      다른 분에게만 엽서 보낸다고 생각했는데
      기념으로 내가 내게 보내는 것도 굿 아이디어인데요?

  5. 신창희 2010.12.21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너무 추워 기차역 입구에서 두꺼운 옷을 사 입고 올랐답니다.
    칼바람 땜시 저도 다음을 기약했었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