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지방으로 여행을 다니다 보면 조금만 걸어도 입은 옷이 땀으로 흠뻑 젖기 마련인데요.

어떨 때는 하루에도 서너벌의 빨래가 쏟아져 나오기 일쑤입니다.

땀에 젖은 빨래를 제대로 세탁 못 하고 비닐봉지에 꽁꽁 싸서 가지도 다니다 보면

귀국 후 집에서 빨래를 해도 섬유 속에 배인 땀 냄새가 잘 가셔지지 않을 때가 많지요.

태국에서는 여행자를 상대로 세탁해주는 서비스가 잘 되어 있다는데요.

치앙마이에서는 방콕 가격에 비해 엄청 저렴한 가격으로 세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해요.





방콕 여행 때 땀으로 얼룩진 옷을 세탁하기 위해 세탁소를 찾아 타페 게이트 뒷편 호텔 M뒷골목으로 가봤어요.





골목길에는 옷을 맞추어주거나 수선해 주는 작은 수선가게도 있더라구요.

여행자를 위한 서비스가 아주 잘 갖추어져 있는 치앙마이 올드 타운입니다.





골목이 갈라지는 끝부분에서 세탁소를 만났습니다. 상호가 Laundry Family이었어요.





세탁 요금은 세탁물 1kg에 35바트(한화 1,060원)이었습니다. 정말 싼 가격이죠.





 세탁물을 맡길 수도 있고 바깥에 놓인 동전 세탁기를 스스로 이용할 수도 있게 되어 있더라구요.

세탁물을 맡기면 저울에 세탁물의 무게를 잰 후 가격을 정하고 영수증을 떼어 주는데

세탁물을 찾으러 갈 때 영수증을 꼭 가지고 가야 맡긴 세탁물을 잘 찾을 수 있어요.





 저희는 티셔츠 등 가벼운 옷가지 10개 쯤 가지고 갔는데 한화 2천원도 안 되는 가격에 세탁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어요.

치앙마이에는 Laundry Family 말고도 Washdrop 등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세탁소가 아주 많다고 하더군요.

치앙마이 여행 중이시라면 땀에 젖은 옷을 직접 세탁하지 말고 저렴한 세탁 서비스를 이용해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광제 2017.07.12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여행가면 언제나 빨래 걱정인데...이거 참 편리하네요~~^^

  2. BlogIcon 베짱이 2017.07.13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 서비스네요.
    근데 언어적인 소통에는 크게 어려움은 없으셨나요?
    뭔가 좋은 옷은 좀 맡기기 두려울꺼같아요.

  3. BlogIcon kangdante 2017.07.13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자를 위한 세탁소도 있군요?.
    장기 여행땐 벗어놓은 빨래가 많은데
    일거에 해결할 수 있어 좋겠어요.. ^.^

  4. BlogIcon 모피우스 2017.07.17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 세탁소 정말로 편하죠. 코인으로 하는 세탁기도 이용하면 더 저렴하게 세탁할 수 도 있습니다^^

  5. BlogIcon *목단* 2017.07.19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탁은 모르고 입을 옷을 여러벌 가지고 다니느라 한 짐인데
    세탁소 이용을 하면 가방이 가벼워 지겠어요.
    탁월한 정보력으로 현지에 정착을 하셔도 될듯..ㅋㅋ

  6.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7.19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에서 하는 세탁서비스는 어떤 느낌일까요?
    신기신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