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의 겨울은 기다림이었네  /  박우복



                                                                   모든 것을 지우고
                                                                   침묵만을 고집하는
                                                                   겨울나무를 닮아
                                                                   묵직한 빗장을 걸어 놓은 채
                                                                   차가운 눈사람이 되어 가지만
                                                                   긴 겨울의 이야기가 끝나는 날
                                                                   말라버린 가슴을 열면서
                                                                   차근차근 말을 하리라

                                                                   매서운 칼바람 속에서도
                                                                   님의 발자국 소리를 기다렸고
                                                                   거친 눈보라 속에서도
                                                                   움트는 새싹을 꿈꾸던
                                                                   나의 겨울은 기다림이었다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ay 2011.02.21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나무들이 멋진 작품이 되었군요^^
    진평왕릉을 향해 고개숙인 소나무도 인상깊구요~^^*
    어제 경주와 감포를 다녀왔습니다^^

  3. BlogIcon Shain 2011.02.21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어릴 때 경주 남산에 오른 적이 있었는데
    표지판도 아주 낡은 여왕의 무덤(아마 진덕여왕이거나 진성여왕 둘 중 하나일 거에요)이
    인상적이더군요.
    역사상 유명한 인물이 아니기에 찾는 사람도 없고..
    보존해주는 사람도 없었고(요즘은 관리할 지도 모르겠지만요)...
    왕릉같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약한 왕이 아니라 강력했던 왕이라도 무덤에 겨울에 오면 초라해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4. BlogIcon 준돌이 2011.02.21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정말 멋져요.
    나무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에요. ^^

    이제는 봄이 되었으니 새옷을 갈아입은 나무들의 모습도 볼 수 있겠지요?

    사진과 포스팅 감사히 보고갑니다.

  5. BlogIcon 풀칠아비 2011.02.21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수묵화로 찍어주셨네요.
    진평왕릉이 어디에 있었던가 기억이 잘 나지 않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6. BlogIcon kangdante 2011.02.21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낌이 웬지 외롭고 쓸쓸해 보입니다..
    겨울을 보내는 아쉬움도 느껴집니다.. ^^

  7. BlogIcon 칼스버그 2011.02.21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채색의 겨울 풍경...
    색다른 느낌이지만 멋스러움이 잔잔히 보여집니다.
    이런 사진의 모습이 기억속에서도 오래 남을 것 같구요...
    루비님...
    행복한 한 주 되세요.

  8. BlogIcon 큐빅스™ 2011.02.21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흑백사진으로 보니 한국의 정취가
    물씬 풍겨집니다.
    한푹의 수묵화를 보는듯 하네요^^
    한주 즐겁게 시작하세요.

  9. BlogIcon 36.5˚C 몽상가 2011.02.21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으로 이렇게도 표현할 수 있네요. 시선이 너무 좋으십니다. 그림 같네요.

  10. BlogIcon 라떼향기 2011.02.21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보는 시네요.. 또 작가도 전혀 알지 못하는 분이고요... 혹시 이 시가 유신정권이나 과거 군사정권하에서
    쓰여진 시는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마음으로 해석도 되고..
    또 암울한 시대적 배경을 삼아서 희망을 찾으려고 하는 글 같기도 하네요.

  11. BlogIcon ㅇiㅇrrㄱi 2011.02.22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이 강렬하다는 느낌은 정말 오랜만이네요.
    겨울을 이겨내고 봄을 기다리는 와중에 숨어있는게 바로 의지겠죠...
    기다림에 지친 나무들이 잔뜩 별르고 있는 듯 날카롭게만 느껴집니다.
    늦은 밤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베라드Yo 2011.02.22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의 멋진 풍경입니다~
    소나무보다, 나뭇잎없이 추운 겨울을 보낸 녀석들이 더 멋쪄보이네요~~^^

    나의 겨울은 기다림이었다고....흠...

    저의 겨울은 새로움이었습니다^^
    멋진 사진 잘보고돌아갑니다^^

  13.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1.02.22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레이톤 이미지가 무척 멋스럽게 느껴지네요^^
    좋은글과 사진 감사히 잘보구갑니당^^!!

  14. BlogIcon merongrong 2011.02.22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정말 수묵화 같아요

    특히 소나무가 특이해요
    길게 뻗고
    파마한 머리만...^^

  15. BlogIcon yakida 2011.02.2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가지 주제에 대한 다양한 시선...그리고 대화...
    즐거운마음으로 잘보고 갑니다...

  16. BlogIcon 건강천사 2011.02.22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무 가지의 회색톤 사진이... 수묵화의 느낌을 그대로 담은 것 같습니다.
    조금 지난 일이지만 사진 찍을 일이 있었는데.. 쓸만한 사진이 몇장 없었지요.. ㅎㅎ
    정말 느낌이 좋아 눌렀는데.. 잘 안되는 것 같더라구요 ㅎㅎ 사진 좋은 것을 보면
    저의 형편없는 실력이 떠오르네요 ㅎㅎ ;;

  17. BlogIcon e_bowoo 2011.02.22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나무들이 정말 멋지고 웅장하군요.
    잘 보았습니다..

  18. BlogIcon 김천령 2011.02.22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릉의 고즈넉한 느낌이 제대로 살아 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19. BlogIcon 비바리 2011.02.22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하얗게 뒤덮일때도 아주좋을듯 합니다
    저는 가을에 가봤드랬어요.
    경주탑사여행 사진들 몽땅 정리해야 하는데
    해가 두번 넘어가고 있구먼유..ㅎㅎㅎ

  20. BlogIcon Happiness™ 2011.02.23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게 담으셨네요.
    한 폭의 아름다운 수묵화가 떠오릅니다.

    멋진 작품 즐감했습니다.

  21. BlogIcon 목단 2011.02.23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슬픈 수묵화 같은 느낌이~ㅎㅎ
    넘어지면 유적지니 부럽기도 하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