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강에서 영천으로 가는 길목에 경관이 빼어난 정자가 있다는 친구의 말에
정자의 이름도 제대로 모른채 무작정 차를 몰고 길을 나섰다.
 경주에서 영천 가는 길에 정자와 서당이 있어서 들러보았다는 얘기 외엔
서당의 이름도 정자의 이름도 모르는 친구를 옆에 태우고
시간이 흘러 희미해진 기억에 의지하여 길을 헤매기를 한시간여......


경주 현곡면에서 시작하여 구불구불 산구비를 몇번이고 돌고 돌다보니 
영천호국원을 지나고 고경까지 갔지만 들어가는 입구를 찾지 못한지라

답사를 포기하고 안강 휴게소를 경유하여 다시 경주로 돌아가던 길.
딱실못 입구에 이르니 "좌회전하면 될 것 같은데......"하면서 
드디어 정자로 들어가는 길을 기억해낸다.


좁은 국도를 따라 한참 들어가니 차 한대도 비켜가기 힘든 좁은 마을길이 나타난다.
구불구불구불구불.....드문드문 집들이 있는 있는 마을길을 따라
한참을 가니 드디어 저 멀리 범상치 않은 고택이 눈에 뜨인다.

바로 경주시 안강읍 하곡리에 위치한 성산서당(聖山書堂))이다.




성산서당 앞에는 제법 너른 공터가 있어 차를 주차하고 내려 서당을 멀리서 살펴보았다.
뒤로는 병풍처럼 산을 두르고 발 아래로는 계곡을 두었으니 최고의 명당 자리에 지은 집임이 분명하다.




서당 바로 앞에는 아름드리 나무들이 군데군데 자라고 있어 경관의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계단을 통해 올라가 문을 살짝 밀어보니 아뿔사.....! 서당의 문이 굳게 잠겨 있다.
하는 수 없이 나즈막한 담장 너머로 까치발을 들고 내부를 살펴보는 정도 밖에 할 수 없었다.




성산서당은 조선 중기 학자인 정극후(1577∼1658)를 추모하기 위해 순조 14년(1814년)에 세워진 서원이다.
정극후는 학문에 비범하였으나 60세까지 과거에 응하지 않다가 인조12년(1634년)에 벼슬길에 올랐다.
늦게 오른 벼슬길이었지만 정극후는 곧 사퇴하고 후학양성에 전념하고 문묘사향지, 역년통고, 서악지 등의 저서를 남겼다. 
서원에는 사우와 서사가 있었으나 사우는 대원군 서원철폐령으로 폐사되고 지금은 서사만 남아 있는데
최근에 서원에서 성산서당(聖山書堂)으로 이름을 바꾸었다고 한다.




담장 너머로 서당의 내부를 살펴보고 뒤돌아서니 서당 앞을 흐르는 석천 맞은편에
날아갈 듯 날렵한 정자가 들어 앉아있는게 눈에 들어온다. 정극후가 세운 정자 수재정이다.





건너편 정자로 가기 위해선 계곡을 가로지르는 수재교를 지나야 한다.
무분별한 행락객들의 질서없는 행동으로 인해 평소에는 다리의 문이 잠겨 있다고 하는데
혹시나 하고 내려가 보았더니 다리 입구의 문이 활짝 열려있다. 오늘은 운이 좋은 날이다!




수재교를 건너 야트막한 둔덕 위로 오르니 정자 위로 오르는 문은 역시 굳게 잠겨 있다.
계곡과 어우러지는 정자의 빼어난 비경 때문에 행락객들이 몰려와 쓰레기를 버리고
시설을 훼손하는 것에
넌덜머리가 난 후손들이 평소에는 문을 굳게 잠궈 버리곤 한다니 너무 안타까운 일이다.




정자 위로 올라가 볼 수는 없지만 계단을 통하여 개울 아래로 내려가 정자를 자세히 살펴보기로 한다.




가뭄 탓인지 개울 물이 많이 줄어든지라 앵글에 정자가 다 잡히는 곳으로 다행히 진입할 수 있었다.




광해군 12년(1620년), 정극후는 관직에서 물러나 후학을 교육하기 위해서 이곳에 정자를 세웠는데
성산을 배경으로 석천을 바라볼 수 있는 곳에 자연석을 이용하여 높은 축대를 쌓은 다음 정자를 앉혔다.




정자는 앞면 3칸, 측면 1칸의 건물로 가운데 칸은 마루로 하여 개울을 바라볼 수 있게 하였고 양옆에 온돌방을 두었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이다. 




건물 앞면 전체에는 툇마루를 내어 난간을 두른 후 작은 물림을 하여 기둥을 받치고 했는데
건물의 건축 기술에는 조선 중기 양식과 조선 후기 양식이 모두 사용되고 있어 여러차례 중수했음을 알 수 있다.
지금의 건물은 영조 4년(1728년)에 중수한 건물이라고 한다.


석천으로 불리우는 앞 개울은 참으로 맑고 깨끗하다.



지금은 오랜 가뭄으로 흘러가는 물이 얼마 되지 않지만
비가 오고 계곡에 물이 불어나면 너럭바위 위로 물이 흐르는 멋진 풍치를 즐길 수 있을 것 하다.





숨겨진 비경이라 할만큼 아름다운 개울가에 자리잡은 성산서당과 수재정.
오늘은 다행히 수재교의 문이 열려 있어 석천과 함께 아름다운 수재정을 사진으로도 담을 수 있었다.
이후에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있다면 부디 조상들이 전해 준 문화재를 아끼고 잘 보존하여
문화재 훼손 우려로 인해 출입구가 폐쇄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조그만 바램을 가져보며 수재정을 떠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석천 2012.03.05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맞은편에 날렵한 정자가 들어 앉았군요~
    정자가 바라보이는 석천이 참 멋집니다.ㅋㅋㅋ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3.05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곳 한번쯤 꼭 가보고 싶어집니다.
    너무나 좋아보이네요.
    경주는 한번 꼭 가야겠습니다.
    경주 들려서 빵도 먹고 이것저것 구경도 하고요^^

  4. BlogIcon 금정산 2012.03.05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재정과 서원의 아름다움이 범상치
    않은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5. BlogIcon 주리니 2012.03.05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툇마루 낸 게 참 특이합니다.
    이리 해묵은 느낌을 보니...
    정말 아름답네요.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3.05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런곳이 숨어 있었군요.
    운치가 있는곳이라 꼭 한번 가보고 싶어 집니다.^^

  7. BlogIcon 용작가 2012.03.05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녹음이 짙어질때 더욱 멋지겠습니다 ^^
    숨은 비경, 소개 감사합니다~ ㅎㅎ

  8. BlogIcon 목단 2012.03.05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예전에 비해 성산서당 단장이 잘 되어 있군요.
    바로 골 좌측으로는 삼성산, 우측으로는 자옥산이 있는데
    두 산의 지맥이 서로 내려와 연결되는 부분에 자리하고 있지요.

    이런 훌륭한 내막을 지닌 서당이란 것을 모르고 낚수질 다니다
    담장 너머로 고개만 빼꼼히 내밀어 본게 전부였는데
    루비님의 훌륭한 설명과 멋진 사진으로 소상히 알게 되었습니다.

    힘찬 월요일 되세요~

  9. 어신려울 2012.03.05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백년이지난 고택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는 성산서당 이군요..
    앞으로도 우리 후세들이 잘 보존해야 겠습니다.

  10.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3.05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많이 숨어 있내요..ㅎ
    전에 성산서당 갔었는데 요기는 못보고 온것 같아요. 다음에 내려가면 다시 들러야 겠습니다.^^

  11. BlogIcon 굴뚝 토끼 2012.03.05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저런 곳까지 찾아가서 쓰레기 버리고 훼손하는 사람들의 심리는 뭘까요?...

    높은 축대 위의 정자 모습이나, 서원에서 서당으로 이름이 바뀐 건물이나
    흔하지 않은 건물들이라 문외한이 보더라도 충분히 의미있는 유산인 것 같습니다.

  12. BlogIcon 더공 2012.03.05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운치있네요.
    파릇파릇한 새싹이 돗아나는 봄이나 단풍 곱게 물드는 가을에도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은 상상을 해 봅니다.

  13. BlogIcon 즈라더 2012.03.05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조선 중기의 그림을 본 적이 있습니다.
    조선 중기의 별장 그림이었는데, 그 별장의 모습이 사진 속 모습과 꼭 닮아있네요.
    물론, 별장 그림은 더 깔끔하고 화려했습니다만, 일단 구조 자체는 아주 비슷해보입니다. +_+

  14. BlogIcon 울릉갈매기 2012.03.05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열정이 넘치시니
    이렇게 찾기어려운곳을 찾아서
    소개를 하시네요~ㅎㅎ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15. BlogIcon 비바리 2012.03.05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몇번 스쳤던 곳 같기도 하고
    매우 낯이 익어요....
    보물을 찾으셨군요..

  16. BlogIcon 레오 ™ 2012.03.05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멋진 풍경속에 있는 집에 살면 ...절로 신선이 될듯 합니다

    요즘 괴발 쇠발 붓글씨 연습하는데 ..현판글씨 멋집니다

  17. 노루귀 2012.03.06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이면 그 풍경이 정말 아름다울것 같습니다.
    배롱나무꽃이 활짝 핀~~~
    아름다운 시간과 동행을 하셨습니다. 전 한번도 만나지 못한 곳이라...더욱 눈길이 갑니다.
    조만간 다녀올것 같습니다.

  18.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3.07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네요. 아까운 문화재. 왜 비워두었을까?
    그래도 깨끗하게 보존되어 있네요. 파란비닐 덮고 있는 지붕은 좀 안타깝군요.

  19. BlogIcon 무념이 2012.03.07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는 정말 또봐도 또봐도 매력적인 곳 같아요~^-^

  20. BlogIcon 풀칠아비 2012.03.08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이런 멋진 곳이 또 숨겨져 있는지 몰랐네요.
    살짝 한번 다녀오고 싶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1. BlogIcon amuse 2012.04.05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긴 정말 경주민인 저도 몰랐던 곳이네요~~ 운치 있고 멋진곳이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