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대릉원 돌담길 옆은 황오동 쪽샘지구 발굴 작업이 계속 중인지라 아직도 정비 안 된 곳이 많다.

이전에 유명한 요정들이 있던 집은 대부분 다 헐리고 몇채 안 되는 집들이 남았는데 그중 하나가 숙영식당이다.

 

 

 

 

30년 동안 한자리에서 찰보리밥 정식을 선보이고 있는 숙영식당.

경주사람들에게나 여행객들에게나 잘 알려진 유명한 식당이다.

 

 

 

 

식당 내부는  6~70년대 여관이나 식당의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흔한 내부 리모델링도 전혀 되어 있지 않아

댓돌을 딛고 들어가 방 안에 앉아 마당의 정원을 보고 있노라면 시골 할머니댁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숙영식당의 메인 메뉴는 찰보리밥 정식 하나 뿐이다.

2인 이상의 찰보리밥 정식은 9,000원, 이곳에서는  1인 밥상도 주문을 받는데 1인 밥상의 가격은 10,000원이다.

1인 밥상을 시켜도 반찬은 2인 밥상과 똑 같이 나오는데 전체적으로 음식의 가격은 비싼 편이다.

 

 

 

 

반찬은 많지 않으며 반찬 그릇에 아주 조금만 담겨 나온다. 너무 적은 듯 하긴 하지만 사실 적게 담긴 반찬도 다 먹기는 힘들다.

조기 한마리가 구워져 나오고 계란부침개가 하나 곁들여져 나오는 것이 전부인 정도. 반찬 맛은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다.

 

 

 

 

반찬은 고만고만한 맛이지만 숙영식당의 된장찌개는 제법 괜찮은 편이다.

 

 

 

 

직접 담은 것 같기도 하고 시판 된장과 집 된장이 섞인 것 같기도 하지만 고향의 맛을 연상케 하는 맛이다.

 

 

 

 

구수한 된장찌개 맛에 일조하는 것은 된장 맛도 있지만 이렇게 논고둥이 들어있기 때문인지도......

 

 

 

 

보리밥을 비벼먹을 수 있도록 커다란 그릇에 신선한 야채가 담겨 있는 것이 찰보리밥정식의 특징이다.

 

 

 

 

커다란 그릇에 한꺼번에 담겨 나오는 찰보리밥은 보리쌀의 비중은 그다지 크지 않은 것 같다.

 

 

 

 

잘게 썬 야채 위에 보리밥을 주걱으로 퍼서 척 올려놓고 그 위에 고추장 한숟가락을 놓아보았다.

흐음.....제법 맛갈스러워 보인다.

 

 

 

 

논고둥이 들어간 된장찌개를 밥 위에 놓은 후 야채와 밥, 고추장, 된장이 잘 섞이도록 버무려 보았다.

이렇게 자알 비빈 비빔밥 한 그릇이면 반찬은 없어도 무방할 지경이다.

 

 

 

 

반찬은 그럭저럭한 맛이지만 된장찌개와 비빔밥은 기대 이상이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식사에는 잘 맞지 않은 것 같고 고향의 맛을 원하는 어른들에게는 알맞은 메뉴이다.

식당이 있는 곳은 대릉원(천마총), 첨성대 등 경주 시내 관광지에서 아주 가까운 곳이라

특별한 기대없이 방문하여 한끼 식사하시기에 좋은 숙영식당 찰보리밥 정식이다.

 


여기에 올려드린 맛집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밝혀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4.06.09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밥이 찰지고 고소해보여서 그런지
    비빔밥이 정말 맛나 보입니다.. ^^

  2. 2014.06.09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온누리49 2014.06.09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가을 2박 3일 벙도 경주로 웍샵을 가는데
    그 때 이 집을 꼭 추천해 주어야겟네요
    고맙습니다 좋은 집을 알려주셔서~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06.09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침부터 군침 돕니다.ㅎㅎ
    예전에 자주 가던 집인데, 이제는 너무 알려저서
    손님들이 무척 많이 오시더라구요.^^

  5. BlogIcon 복돌이^^ 2014.06.0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요런한상차림 너무 좋아요...
    다먹고 나면 오래도록 두둑하니...^^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BlogIcon 겨울뵤올 2014.06.09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살짝 비싸도 일인식이 가능하다면 그저 감사하지요.ㅎ

  7. BlogIcon 용작가 2014.06.09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군침도네요!!! ㅎㅎ

  8. BlogIcon 레오 ™ 2014.06.09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된장찌개에 보리비빔밥이라믄 ..슬슬 넘어 가는 목넘김이 좋죠 쩝쩝 ..

  9. BlogIcon 청춘다감 2014.06.10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난아니군요!
    집밥이 그리울떄면 딱이겠어요!!
    주변에 추천해 줘야 할것 같습니다!

  10.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4.06.10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종종 이런곳에서 마음껏 반찬이랑 먹었으면 싶네요.. 요즘 너무 대충먹었더니.. 무척 땡깁니다. 이런곳이

  1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4.06.11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저도 보리밥에 비벼먹는거 무쟈게 좋아하는데
    요긴 딱 제스타일인걸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14.06.11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년 전통의 구수한 손맛이 느껴집니다...
    된장찌개가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ㅎㅎ

  13. BlogIcon 무념이 2014.06.11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경주 여행을 다녀오며 소개해주신 슈만과 클라라, 용산회식당 등을 잘다녀왔네요~
    휴~ 그런데 소개해주신 곳들이 너무 많아서 언제 또 다가볼까요~ ㅎㅎㅎ

  14. BlogIcon *저녁노을* 2014.06.12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갈하니 맛있어 보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