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엔나의 랜드 마크, 비엔나의 살아 있는 역사,
비엔나를 살아 움직이게 하는 심장으로 비유되는 슈테판 성당(Stephansdom).





12세기 중반에 지어지기 시작하여 1340년에 완성된 비엔나의 자랑 슈테판 성당의 외관과 상세한 내부 모습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포스트에서 상세하게 소개해 드렸으니  확인해 보시길 바라며.....





오늘은 슈테판 성당의 상징과도 같은 남쪽 첨탑에 헉헉거리며 올라가서 본 비엔나 전경을 소개해 드릴까 한다.





슈테판 성당의 남탑은 137m의 높이로 비엔나 어디서나 볼수 있는 가장 높은 건물이다.
하늘 높이 치솟아 있는 남탑은 비엔나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등대와 같아서 
시내에서 방향을 잃으면 슈테판성당의 남탑을 보고 길을 찾아오면 될 정도이다.


비엔나 사람들은 멀리 나갔다가 다시 비엔나로 돌아올 때에 
슈테판성당의 남탑이 보이면 비로소 집에 돌아온듯 마음의 평안을 찾는다고 하면서 

남탑에 '슈테플(Steffl: Old Steve)'이라는 애칭을 붙여 부르며 사랑하고 있다.

비엔나 사람들이 너무나 사랑하는슈테플인지라 간혹 이 첨탑을 기어 올라가서 정복하려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가브리엘 자츠버거라는 청년은 1658년 황제의 비엔나 개선입성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남탑 꼭대기에 올라가 깃발을 흔들며 황제를 환영코자 했다고 한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황제의 입성 행렬은 지체가 되었고 날은 어두워 저녁이 되어버려
그 청년은 남탑 꼭대기에서 기다리다가 내려오기도 전에 어둠을 맞게 되었다.
청년은 두려움으로 밤새 남탑에 매달려 지내야 했는데 날이 샌 후에야 사람들이 사다리를 놓고 청년을 구출하러 올라갔다.
놀랍게도 겁에 질려 밤을 지샌 청년의 머리칼은 하얗게 변해 있었고
그부터 무모하게 남탑의 꼭대기에 올라가는 사람은 머리칼이 하얗게 변한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한다.

 




슈테판성당의 남탑에 직접 올라보기 위해 성당 뒷편에 위치한 조그마한 문으로 들어선다.





슈테판 성당을 관람하는데는 입장료가 없지만 남탑에 올라가려면 입구에서 입장료를 지불해야 한다.
그것도 3.50유로나......





북탑은 남탑보다 훨씬 낮은 60m의 높이인데도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어 있어 쉽게 올라갈 수 있는데
137m나 되는 남탑은 순전히 계단을 통해서만 위로 올라갈 수 있다.





발 하나 겨우 올릴 수 있을 정도의 좁고 어두운 계단을 한 계단, 한 계단 올라본다. 하나.....둘....셋....... 





백 쉰 하나, 백 쉰 둘, 백 쉰 셋.......헥헥.......땀이 비오듯 오르기 시작한다.






군데 군데 낙서들과 조그마한 창틀들이 있으면 멈추어서 사진도 찍어보고......




 
이백 스물 일곱, 이백 스물 여덟......@.@ 아이고 다리야......계속 뱅글뱅글 올라가니 머리까지 아파 온다.





으음....이런 곳까지 와서 낙서를 휘갈기는 사람들이 있구나.





여기도 낙서....저기도 낙서.....성한 벽이 안 보일 정도로 낙서 일색이다. 그래도 한글 이름이 없어서 다행이다.





삼백 열 하나......삼백 열 둘.....
어.....! 정신이 혼미해서 계단 수를 얼마까지 세었는지 기억이 가물 가물하다.

에라......! 계단 수 세는건 포기해 버리고 계속 올라간다......
헥헥헥헥헥헥.....땀 삐질 삐질 삐질 삐질.......흐른 땀이 등을 타고 줄줄 흘러내린다.





빙글빙글 계단을 돌다보면 나타나는 문양들이 너무나 아름답다. 어둠을 뚫고 비추는 햇살도 너무나 반갑고......





한참이나 오르니 이렇게 햇살이 환하게 비친다. 다 왔나 보다...하고 좋아했더니 아직도 더 올라가야 한다.





이제 다 와 가는건가? 평소에 운동 좀 해둘껄......어두운 계단을 하염없이 뱅글뱅글 오르자니 정말 정신이 혼미하다.





지상에서 72m 지점에 이르면 이렇게 넓은 공간이 나온다.





이곳은 한때 화재 감시를 위한 소방대가 주둔했었다고 한다.  물론 이곳에 근무하던 소방대원들도 모두 걸어서 올라갔다고.......





지금은 소방대원은 없고 텅빈 공간에 조각상들만 비치되어 있다.





히잡 쓴 아름다운 여인이 지나가길래 황망하게 한 컷......





드디어 전망대의 문이 보인다. 만세~~~!!!!





탑 위 전망대의 공간은 비교적 좁은 공간이다.  올라가면 사방이 확 트여 있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는 않아서 약간은 실망이다.
첨탑 위인지라 조그마한 기념품 샵과 앉아서 쉴 수 있는 의자 하나가 전부인 좁은 공간이다.





기념품들은 비엔나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것들. 가격은 비싼 편이다.





전망대의 벽에도 이곳을 왔다 간 세계 각국 사람들의 낙서가 잔뜩......손이 닿을 수 있는데까지 열심히 써놓았다.





훤하게 트여 있으면 좋으련만 안전을 위해서 창을 작게 내었나보다.
조그마한 창을 통하여 밖을 내다보려면 앞 사람이 물러설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창을 통해 밖으로 내다보니 와아.....!
비엔나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고 저 아래 걸어다니는 사람들은 마치 개미처럼 작게 보인다.

25만개의 청색과 금색 벽돌로 만든 성당 지붕의 모자이크 타일도 손에 잡힐 듯 하다.
저멀리 왼쪽에 교회처럼 뽀족한 첨탑을 갖춘 건물은 비엔나 시청이 분명하다.
그리고 하얀 쌍둥이 첨탑은 보티프 교회(Votivkirche), 
가운데 초록색 돔을 갖춘 건물은 성 베드로 교회(Peterskirche)이다.





정문 양쪽에 서 있는 이교도의 탑을 줌인해서 보니 장식들이 너무나 생생하고 정교하다.
성당 바로 아래에서 올려볼 때에는 그 모습을 잘 파악할 수 없었는데......






멀리 보이는 보티프 교회(Votivkirche, 봉헌교회)를 향해 줌을 당겨보았다.

마치 하얀 레이스를 늘어뜨린 것처럼 가늘고 아름다운 쌍둥이 첨탑이 너무나 아름답다.
프란츠 요셉 황제의 암살 미수 사건을 감사하여 그 동생 멕시코 황제 페르디난도 막시밀리안이 세운 교회인데
1879년에 봉헌된 이 교회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네오-고딕 건축물 중의 하나로 꼽힌다.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보는 비엔나에는 가끔 직사각형으로 된 건조한 빌딩들도 군데 군데 보이지만 대부분은 5층 이하의 건물들이 많다.





입장료를 지불하고 좁고 어두운 계단을 뱅글뱅글 돌아올라올 때는 "왜 사서 이런 고생을 하지?" 하는 생각도 들지만

발 아래 펼쳐지는 비엔나의 기품있는 건물들을 보니 왜 슈테판 성당이 비엔나의 랜드마크로 불리우며
비엔나 시민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지가 실감이 되었다.

오를 때는 정말 '개고생'이지만 꼭대기에 오르면 성취감과 아울러 비엔나를 발 아래 두는 쾌감을 맛볼 수 있는 곳.
그곳은 바로 비엔나 슈테판 성당 남탑 전망대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hain 2011.05.23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관이라는 말로는 표현이 안되는군요... 계단 좁은 것도 어질어질하고..
    후우 올라가서 보람을 느끼셨겠어요 ^^
    머리가 하얗게 센 청년 이야기... 그 주변에서 가장 높은 곳에 매달려 있었으니
    혼비백산할만도 합니다 후후...
    어쩄든.. 정말 대단하네요.. 풍경

  3. BlogIcon 새라새 2011.05.23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봐도 휘향찬란 합니다..
    마치 무슨 요새 같기도 하고 ..
    감옥 같기도 하고..

    넘 잘 봤습니다.^^

  4. BlogIcon 건강천사 2011.05.23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있네요,, 마치 옛날 서양화에서 보던 모습을 사진으로 보는 것 같은...
    근데 서양인들도 낙서를 심하게 하네요... 한글이 없어서 정말 다행이예요 휴~
    좋은 사진 잘 봤구요
    주말에는 좋은 추억 남기셨나요
    활력이 넘치는 일주일 되세요... 건강천사...^^

  5.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05.23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딜가나 낙서하는 사람이 있군요 ^^;
    저런 건물을 어떻게 쌓아올렸을지 볼때마다 궁금해 집니다.
    고생을 해야만 볼 수 있는 장관이겠네요. @_@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

  6. BlogIcon 용작가 2011.05.23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정말 멋지네요^^
    야경을 또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집니다..ㅎㅎ

    자기가 다녀온 흔적을 남기는 건 개가 영역표시를 위해 오줌을 갈겨대는 것처럼
    벗어날 수 없는 본능인가봅니다.....
    깨끗하게 보존하면 더 좋을텐데 말이죠 ^^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BlogIcon Tong 2011.05.23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슈테판성당의 자세한 모습을
    이렇게 보는 건 처음인 것 같아요~ ^^
    멋진 건축양식에 감탄사가 절로 나오네요.
    잘보고갑니다~ 구독 추천 꾹꾹 눌렀으니
    앞으로 자주 뵈어요 ㅎㅎ 행복한 한 주 되세요

  8. BlogIcon 김천령 2011.05.23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명성 그대로군요.
    언제 가 볼 수 있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악의축 2011.05.2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그 생각입니다. 한글낙서가 없네요.

    두오모 갔을때 한글이 꽤 많이 보여서 불편했거든요.

  10. BlogIcon 목단 2011.05.23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좁은 계단은 함께 오르는듯 숨이 가뿌네요.
    산을 모르는 양반이 그렇게 높이 올라 갔으니..ㅎㅎ
    종교계열은 잘 모르지만
    중핵교 미술시간때 고딕양식에서 많이 보던 사진들이군요.
    저녁 맛잇게 드시고 편안한 오후 되세요~~

  11. BlogIcon 라떼향기 2011.05.23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엔나에서 제대로 운동을 하셨군요 ㅋㅋ 슈테판 성당 첨탑으로 길을 찾을수 있을 정도라니...
    정말 비엔나의 랜드마크임이 실감나네요...
    낙서하는건 우리나라나 전세계나 다 마찬가지인거 같습니다..

  12. BlogIcon 라오니스 2011.05.24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단은 사진으로만 봐도.. 올라가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비엔나.. 현대와 과거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것이 아주 멋있습니다.. ^^

  13. BlogIcon Happiness™ 2011.05.24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역사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너무나 멋진 풍경, 멋진 작품이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14. BlogIcon 원영. 2011.05.24 0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찾아뵈도 루비님의 멋진 여행기는 여전히 대단함을 뽐내고 있군요. ^^
    이 재밌고 멋진 여행기를 그간 못봐서 서운했으니..
    앞으로는 열심히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15.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5.24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들의 이국적 풍경은 참으로 멋집니다만...ㅎㅎ루비의 정원님 고생이 많으셨겠어요.
    따로 헬스는 필요 없을 정도로 많이 걸으셨네요. 계단이 정말 다리근육통을 부르던데.....
    잘 보고 갑니다. 괜찮으시죠?ㅎㅎ

  16. BlogIcon 달이  2011.05.24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언제쯤 저기 함 가볼 수 있을까요?
    정말 예술작품을 예술작품으로 담으셨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장화신은 메이나 2011.05.2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덕분에 비엔나의 멋진 풍경도 보고 첨탑 위도 올라가봅니다.
    첨탑 위 올라간 청년이 머리 하얗게 새었다는 얘기는 정말 재미있네요^^ㅋ

  18. BlogIcon Eden 2011.05.25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슈테판성당 꼭대기 사진을 지금 다시 보네요..
    여행은 지나고 나면 항상 그리워지는것 같네요..아쉬움도 남고..

  19. BlogIcon yo~andy 2011.06.16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고푸다~~~~외쿡여행...
    저런 낙서는 걍 전세계 공통짓이군요 ㅡㅜ;;

  20. 2011.08.29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amisungpiano 2012.09.05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비엔나 살면서도 안갔는데...너무 아름다워요!!
    아이들이랑 주말에 꼭 가봐야겟어요!!
    잘봤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