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35년에 건립된 소록도의 '감금실'은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 소록도 병원장이 

징계 검속권을 남발하여 한센병 환자를 강제로 구금하고

감식(減食) 처분, 체형 등을 가하던 역사적 건물이다.

일본인 원장의 철권 통치에 불복하는 환자들은 감금실에 강제로 격리 조치되었는데  

이 감금실에서 무수히 많은 한센인들이 죽어서 나가거나 신체 불구가 되어 출감했으며 

살아서 나가는 사람들은 강제 정관 수술을 시켜 내어보내지곤 했었다.


관련 포스트 : 소록도 감금실, 그 아픈 상처



또 바로 옆에 위치한 '검시실'은 감금되었다가 유명을 달리한 한센환자들을

검시하고 단종 수술을 단행하던 곳이라 들어서는 사람들에게 섬뜩한 느낌마져 준다.


관련포스트 : 세번 죽는다는 소록도 검시실



민족의 어두웠던 시절, 불치의 병마에 시달리던 그들을 다시 한번 좌절시킨 소록도.

감금실 한쪽에는 한센환자 김정균님의 시가 빛바랜 채로 남아 있어 당시의 상황을 말해 준다.




작은 창으로 푸른 하늘을 바라 보며 얼마나 자유를 목말라 했을까?

이제는 부서진 채로 남아 슬프게 다가오는 소록도의 창(窓).



*
*
*


 

감금실(監禁室)  /  김정균



 




아무 죄가 없어도 불문 곡직하고


가두어 놓고


왜 말까지 못하게 하고 어째서 밥도 안 주느냐?







억울한 호소는 들은자가 없으니


무릎을 끓고 주께 호소하기를


주의 말씀에 따라 내가 참아야 할 줄 아옵니다.







내가 불신자였다면 이 생명 가치 없을 바에는


분노를 기어코 폭발시킬 것이오나


주로 인해 내가 참아야 될 줄 아옵니다.






 
이 속에서 신경통으로 무지한 고통을 당할때


하도 괴로워서 이불 껍질을 뜯어 목 매달아


죽으려고 했지만






내 주의 위로하시는 은혜로


참고 살아온 것은 주께 감사하나이다.







저희들은 반성문을 쓰라고 날마다


요구 받았어도 양심을 속이는 반성문을


쓸 수가 없었노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9.08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View 포베에 있더니 역시 루비님의 사진 이었군요.
    참 아름다운 창인데.. 생각해보니 참 슬픈 사연도 많이 가지고 있겠내요.

  3. BlogIcon 무아지경 2010.09.08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창은 그 아픔을 알까요~?
    창마저 그 흔적이 남은 듯 합니다.

  4. BlogIcon yujin 2010.09.08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픈창을 루비님이 더욱 슬프게 아름다운 작품으로 만드셨어요...ㅠㅠ

  5. BlogIcon 온누리49 2010.09.08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슬픔을 간직하고 있으면서도
    제 몫은 다하고 있네요^^

  6. BlogIcon 모과 2010.09.08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록도가 멀고도 멀게 느껴지는것은 아픔이 고여 있는 곳이어서 그런 듯합니다.
    참 가슴아픈 장소입니다.

  7. BlogIcon 울릉갈매기 2010.09.08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의 흔적도 보이구요~
    너무 쓸쓸함과 적막감이 맴도네요~^^
    저곳에 언제 아름다운꽃들이 만발하여
    행복한 세상이 될까요~^^

  8. BlogIcon 라떼향기 2010.09.08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가 직설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해주네요...
    마지막연에서 불의에 꿋꿋히 소신을 지켜나가는 시인의 모습이 진실된 종교적 믿음과
    더불어 거룩해 보입니다.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9. 꽃기린 2010.09.08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창만봐도 슬프고 아프네요~

  10. BlogIcon 제이슨 2010.09.08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사진은 전문작가가 찍은 듯합니다.
    슬프도록 아름답다는 말.. 을 사진으로 정말 잘 표현하신 듯 합니다.
    소록도.. 지금은 아니지만.. 그 옛날 정말 슬픔과 아픔의 과거입니다.

  11. BlogIcon @파란연필@ 2010.09.08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소록도는 슬픈역사가 있는 섬이지만....
    그래도 그 아름다움은 정말 빛이 나는군요...

  12. BlogIcon 레오 ™ 2010.09.08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닳은 삶을 살고 간 저 이들의 영혼을 신께서 잘 달래 주시겠지요 .. 좋은 곳에서 영면하시기를 기도합니다

  13. BlogIcon mami5 2010.09.08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픈 아름다운 창으로 보입니다..
    소록도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덕분에 다시금 생각이 나는 곳이네요..^^

  14. BlogIcon 피아랑 2010.09.09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서 그 고통과 아픔이 느껴집니다. ㅠㅠ

  15. BlogIcon *저녁노을* 2010.09.09 0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픔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쩝~

  16. BlogIcon 원영.. 2010.09.09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 뒤로 한기가 스쳐지나가는 느낌이 들 정도로..
    폐쇄적인 삶에 관하여 아픔이 절절히 전해져 옵니다..

  17. BlogIcon 꿈꾸던 시절을 찾아서 2010.09.09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요?
    자살을 하고 싶을정도로의 고통을 왜 주어야만 할까요?
    마음이 아픕니다.ㅠㅠ

  18. BlogIcon 악의축 2010.09.11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토리텔링 그 자체만으로 여행의 느낌이 다르게 다가오는군요.

  19.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0.09.13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님께 나즈막히 부르짖는 소리를 들어 응답하시길 믿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더 좋은 것으로 채워 주시는 게 아닐까요???
    평안하고 행복한 가을 되세요~~

  20. 움움 2010.09.14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주전에 "당신들의 천국"을 읽었었는데요...

    실제 사진으로 보니 신기하기도 하고...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그러네요...

    좋은 글 보고 가요~~

  21. BlogIcon 소나기 2010.09.14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짠하네요..
    사진이 분우기를 잘 표현하는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