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원의 도시','동양의 베니스' 라고 불리는 소주에서 4대 명원과 대운하를 돌아보았으면
이제 서북쪽에 있는 '호구'에 올라 보아야 한다. 

송대 시인인 소동파는 "到蘇州而不遊虎邱, 乃是憾事" 라고 했는데
이는 "소주에 와서 호구를 구경하지 않은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라는 뜻인 만큼
호구의 경치는 아름답기 이를데 없다.
 

오왕 합려의 무덤인 '호구'는 정상이 40m 정도 되는 작은 언덕에 조성되었는데 
이 호구산은 이 근방에서 제일 높은 산이다.

호구의 주요 볼거리는 호구탑,단양전,감감천,시검석, 검지....등이 있는데
돌계단을 통해 호구를 올라 얼마 가지 않으면 조그만 샘이 나타난다. 

샘은 이름하여  감감천(憨憨泉).
이 샘물은 양대(梁代)의 고승인 감감(憨憨)이 샘물을 얻으려고 맨손으로 샘물을 파는
정성에 감동한 하늘이 맑은 물이 펑펑 솟아나는 샘을 내려 주었다는 전설이 깃들여 있단다. 

계절 마르지 않은 감감천 샘물은 수질이 아주 좋다고 하며
눈 먼 사람이 이 물로 눈을 씻으면 눈을 뜨게 된다는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도 전해 내려 온다.

감감천 샘을 지나자 오른쪽에 '시검석(試劍石)'이라는 큰 바위 덩어리가 하나 나온다.
바위 덩어리는 마치 칼로 자른 것처럼 중간이 쩍 갈라져 있는데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믿기지 않는 이야기가 전한다.   

춘추전국시대 오왕(吳王) 합려(闔閭)는 평소에 보검을 갖고 싶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던 참이었다.
더군다나 라이벌이었던 이웃 월(越)나라에는 천하의 명검을 만들기로 유명한
구야자(歐冶子)가 살고 있었기에 더 더욱 합려의 경쟁심을 부추겼다.

그러던 중 소주 성내에 간장(干將)이라고 하는 대장장이에게 천하 제일가는 가장 좋은 보검을 만들 것을 지시하게 된다.
간장은 왕명을 받들어 정선된 청동만으로 칼을 주조하기 시작했는데, 어쩐 일인지 이 청동이 3년이지나도 녹지 않는 것이었다.
왕의 독촉은 매일 매일 계속되고, 청동은 녹을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으므로 그의 걱정은 이만 저만이 아니었다.
그는 어떻게 하면 이 청동을 하루 속히 녹여 칼을 만들 수 있을까를 염려하며 뜬눈으로 밤을 새우는 날이 허다했다.

그러던 중 그의 아내 막야(莫耶)가 청동을 녹일 방법을 알아냈다.
그것은 부부의 머리카락과 손톱을 잘라 용광로에 넣고 소녀 3백명이 풀무질을 하는 것이었다.

과연 막야의 말대로 하자 과연 청동은 서서히 녹기 시작했다.
마침내 천하의 보검이 만들어지자 한 자루에는 막야(莫耶)라는 이름을 새겼고, 또 다른 한 자루에는 간장(干將)이라고 새겼다. 

그러나 막야(莫耶)는 이 보검이 햡려의 손에 들어가면
이런 보검이 또 다시 만들어질 것을 두려워한
합려가 분명 자신을 죽일 것이라고 짐작했다.
그래서 마침 임신을 하고 있던 부인에게 간장검(干將劍)을 주어 피신시키는 대신 합려에게는 간장검이 아닌 막야검(莫耶劍)을 바쳤다.
그때 마침 호구를 걷고 있던 합려는 천하의 명검을 얻었다는 기쁨에 그 칼로 옆에 있는 큰 돌을 치니
돌이 무우 베듯 갈라졌고 보검은 하나의 흠집도 없이 완전무결하였다.
이것이 호구산의 시검석(試劒石)의 유래이다.

그러나 간장(干將)이 우려했던대로 천하 명검을 얻은 오왕은
이와 같은 훌륭한 보검이 또 다시 세상에 만들어질 수 없도록 간장의 살해를 지시했다고 한다.
여기에서 파생된 '간장막야(干將莫耶)'는 '간장(干將)과 막야(莫耶)가 만든 칼이란 뜻으로, 천하에 둘도 없는 명검 혹은 보검을 비유한다.  

결국 남보다 특별한 재능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간장이 비명횡사한 지 18년이 지난 어느 날,
합려는 복수를 위해 간장검을 차고 온 간장의 아들이 휘두른 간장검(干將劍)에 의해 죽고
간장검과 막야검은 청룡과 적룡으로 변해 청년은 청룡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믿기 어려운 전설만이 남아있다.
(이야기 출처:
http://cafe.daum.net/mhcc

과연 이 바윗덩어리가 오왕이 단칼에 내리친 것인지 아닌지는 알 수가 없으나
천하의 명검을 손에 얻기 위해 그 검을 만든 사람을 죽이고 다시 그 아들에 의해 죽임을 당한 현장에 서니
단칼에 쪼개 버릴 것은 바위가 아니고 자기 자신의 마음 속에 있는 과욕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무아지경 2010.02.27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도양단할 것은 바위가 아니라 과욕!
    주말 아침 공부도 하고, 욕심도 버리고~^^

  3.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27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휴가 시작되는 아침.. 좋은 이야기 가슴속에 품고 갑니다.
    과욕을 버리기가 참 여러운데 말이에요..

  4. BlogIcon 제이슨 2010.02.27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이었을까요?
    사실이라는 대단한 일이지만.. 아무래도 ^^..

  5. BlogIcon 바람될래 2010.02.27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로 잘라낸듯 똑바른데요..
    즐거운 주말되시구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6. BlogIcon 모피우스 2010.02.27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똑바로 짤린 바위의 모습이... 의미심장하게 보입니다.

  7. BlogIcon kisskiss 2010.02.27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런 이야기가 있었군요,,,
    슬픈 전설입니다....
    자신의 욕심을 위해...사람을 해치다니...^^;
    착하게 살아야하는데....

  8. BlogIcon 탐진강 2010.02.27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에서의 호구에 시검석 이야기군요.
    대단한 전설이 있었군요

  9. BlogIcon 레오 ™ 2010.02.27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선 검이 얼마나 잘드나 밤이면 거리에서 아무 사람에게나 직접 실험을 했다더군요

  10. BlogIcon 자유여행가 2010.02.27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우영 화백의 만화에서 오왕 합려에 대해 대충알았는데

    실제로 합려의 전설이 담긴 곳에 다녀 오셨네요....

    너무 좋은 여행~~

  11. BlogIcon 보시니 2010.02.28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루비님! 오랜만에 찾아 뵙습니다.^^
    와! 정말 바위가 두부처럼 잘려 있네요.
    어떤 전설을 갖다 붙여도 잘 어울릴 듯한 모습니다.
    철검도 아닌 청동검이.... 저런 위력이 있었다면 정말 전설이 아닐 수 없네요.

  12. BlogIcon dentalife 2010.03.01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장과 막야의 이야기이군요.
    삼국지에서도 한 번 등장하지요 ㅎㅎ

  13. BlogIcon 김치군 2010.03.01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중국 정말 가보고 싶은데.. 의외로 기회가 안납니다 ㅠㅠ..

    꼭 가봐야 할텐데 말이죠.

  1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01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사람의 욕심이란.. 살인까지 불사 하는군요.
    근대 저 바위 정말 신기하게 잘려져 있군요. +_+

  15. BlogIcon 자연인 2010.03.02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 욕심을 버리고 살면 두배로 행복해 지지요
    님 말씀데로 과욕을 단칼에 잘라야하겠지요?! ^^*

    님덕에 좋은데 다녀 왔습니다. ^^*

  16. BlogIcon 악랄가츠 2010.03.02 0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전설이 깃든 바위군요! ㄷㄷㄷ
    역시 복수는 복수를 낳는군요! ㄷㄷㄷ

  17. BlogIcon pennpenn 2010.03.02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믿기어려운 전설입니다.
    감감천의 감자를 같은 글이라고 이렇게 표기하는 군요~

  18. BlogIcon 36.5˚C 몽상가 2010.03.02 0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시검석이군요. 옛날에는 무른돌이었나봐요. ^^ 청동검으로 베어지다니... ^^

  19. BlogIcon kangdante 2010.03.02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감천을 설명하는데
    느닷없이 왜 강감찬 장군이 생각나는건지..
    조상님이라 어쩔 수 없는 모양입니다.. ㅋㅋ

    감감천..
    신기한 우물이군요..

  20. BlogIcon 둥이맘오리 2010.03.02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한 바위네요.. ^^
    잘보고 갑니다...

  21. BlogIcon mami5 2010.03.02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기술이 좋아도 탈이였네요..
    슬픈 전설이 있는 곳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