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북 안동에 위치한 하회마을은 '하회(河回)'라는 지명에서 알 수 있듯이  
낙동강 줄기가 S자 모양으로 마을 전체를 감싸 돌아 '물도리마을'이라고 불리우는 마을인데
하회마을에서도 가장 안쪽인 소나무 숲 맞은 편에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 '부용대(芙蓉臺)'가 그림같이 펼쳐져 있다.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며 화회마을을 내려다보고 있는 부용대는 강변 나루터에서 나룻배를 이용해 건너갈 수 있는데
불어난 강물로 인해 나룻배가 운행치 않아 하회마을에서 벗어나 승용차를 이용해 먼길을 돌아 부용대로 향한다.


부용대 입구엔 화천서원(花川書院)이라는 제법 큰 규모의 사원이 자리잡고 있는 이 서원은 서애 류성룡 선생의 맏형인 류운용 선생의 위패를 모신 서원이다.


유도문, 누각인 지산루, 강당인 숭교당이 좌우에 동서재를 거느리고 있어서 병산서원과 거의 같은 배치를 보이고 있는 점이 눈에 뜨이는데 
100 여년 동안 이어 내려오던 화천서원은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 의해 훼철되었다가 1996년에야 복원되었다.


화천서원 앞에 차를 주차하고 좀 걸어가니 서애 유성룡 선생이 건립한 옥연정사(玉淵精舍)가 그 모습을 나타낸다.


정사(精舍)란 학식 높은 유학자가 학문을 강의하고 정신을 수양하던 곳을 이름인데


옥연정사는 류성용 선생이 만년에 임진왜란 때의 일을 추억한 징비록을 저술한 곳이니 수려한 경관과 더불어 역사적으로도 상당한 의미가 있는 곳이다.


옥연정사의 문을 지나 부용대로 오르니 아침부터 세차게 내리던 비가 그치긴 했지만 심한 안개가 끼어 시야가 분명치 않고 뿌옇게 흐려기만 하다.


64m 높이의 절벽인 부용대 정상에 오르니 햐아.....하회마을이 파노라마처럼 한눈에 펼쳐진다.


바로 아래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 너머로 하회마을의 기와집과 초가집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이 너무나 정겹다.


방금 앉아서 쉬다 온 소나무 숲도 발을 디디면 사뿐히 내려설 수 있을 듯 가깝게 느껴진다.


부용대 정상에 서서 하회마을의 전경을 카메라에 담으려고 하니 아하.....하는 뒤늦은 후회가 밀려온다.
차 트렁크에 삼각대를 넣어두고 그냥 온 것이다. 좀 무겁더라도 삼각대를 가져와야 파노라마로 담을 수 있는데....
삼각대가 없으니 할 수 없이 선 자리에서 몸을 비틀어 화회마을의 전경을 이리저리 마구 담아본다.


삼각대를 사용하지 않고 손각대로 찍은 사진 4장을 붙여 억지로 파노라마를 만들어 보았다.
이어지는 부분을 자세히 보면 이미지가 많이 틀어진 것을 보실 수 있는데 부디 너그럽게 보아 주시길....

집에서 출발할 때 "모처럼 출사인데 웬 비...."이렇게 생각하며 궂은 날씨를 원망하며 나섰는데
내리던 비가 그치고 하회마을을 둘러싼 강과 산에서 신비로운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환상적인 정경 앞에 서니
가슴이 벅차오르고 심장이 두근거리며 카메라를 든 손마져 떨릴 정도로 흥분이 가라앉지 않는다.


절벽 끝으로 조심스럽게 더 다가서서 발 아래를 내려다보니 헉....64m 라고는 하지만 체감되는 엄청난 높이로 인해 발바닥이 짜릿짜릿하다.


강물에서 올라오는 비릿한 물내음을 맡으며 부용대의 시원한 경관에 취해 멍 하니 바라보고 있노라니
갑자기 맞은편 산에서 피어오르던 물안개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하회마을 쪽으로 내려오기 시작한다.


당황하며 어....어.....하는 동안 순식간에 하회마을은 물론이고 발 아래 강물과 숲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뿌옇게 흐려지고
부용대 정상으로도 물안개가 자욱이 몰려오기 시작하더니 채 5분도 안 되어 발 아래 강물이 안 보일 정도로 주변이 안개로 가득해진다.
이미 4시를 넘어 5시가 가까워지는데 안개가 몰려오며 주변이 어두워지니 무섭기도 하고 걱정도 되어 서둘러 부용대를 내려온다.


부용대 아래로 내려와 절벽 위를 바라보는데 바위가 꿈속의 장면처럼 희미하게 보이니 갑자기 머리와 눈 앞이 몽롱해지며
지금 이 자리에 선 나는 현실의 나일까....꿈 속의 나일까.....하는 착각마져 들기도 한다.


안개로 인해 부용대를 내려왔지만 그냥 발길을 돌리기엔 너무나 아쉬워 인적 하나 없는 강변을 거닐어 본다.


절벽 바로 아래에는 이렇게 수석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그림같은 바위도 있는데


눈을 들어 멀리 바라보니 강변 모래톱에 위에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너무나 몽환적이다.


발길을 옮기지 못 하고 가만히 물안개를 바라보고 있으니 구름 낀 하늘, 물안개, 건너편 마을의 불빛이 모두 강물에 그대로 어린다.
하늘의 구름, 물 속의 구름.....땅 위의 물안개, 물 속의 물안개.....모두가 그대로 한폭의 멋진 데칼코마니다. 


처음 오른 부용대에서 내려다본 하회마을의 정겨운 파노라마, 뭉실뭉실 안개가 피어오르는 건너편 산의 장엄한 모습,
저녁 무렵 강물에 어리는 산과 구름, 물안개......꿈인지 현실인지 모든 것이 너무나 몽환적이다.
해지기 전에 하회를 벗어나리라 생각했던 발걸음은 그 자리에서 얼어붙은 듯 떼어지지 않고
하염없이 건너편을 응시하다 그만 그 자리에 털석.....주저 앉고 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둔필승총 2010.03.10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기 전에 꼭 가봐야할 곳에 하나 추가합니다.^^
    잘 봤습니다.~~

  3. BlogIcon 풀칠아비 2010.03.10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대로 몽환적이라는 표현이 딱 와닿습니다.
    너무나 멋진데요.
    그리고 파노라마 사진 붙이신 표시가 전혀 나지 않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수요일 보내세요.

  4. BlogIcon 나인식스 2010.03.10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개가 한역할을 톡톡히 했네요~^^
    더 운치있어보여요~^^

  5. BlogIcon 티런 2010.03.10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안개 환상적입니다.
    드라마장면을 떠올려보니 정감이 많이 가는곳이네요

  6.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10.03.10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인지 궁금했는데 부용대였군요..^^*
    넘 아름답습니다~

  7. BlogIcon 하얀 비 2010.03.1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주 예전에 가본 곳. 정말 기억 속에 또렷이 남아 있어요. 하회마을에서 하룻밤 묵기도 했고요.
    간고등어를 먹었는데 그 맛도 일품이었답니다.
    하회마을에서만 2박 3일을 보냈는데 정말 좋았어요. 도산서원도 그렇고. 마을을 휘도는 강도 그렇고.

  8. BlogIcon 레오 ™ 2010.03.10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 ^^ 햇빛이 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군요

  9. BlogIcon 바람될래 2010.03.10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대왕암에서 봤던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안개를 본뒤..
    루비님 블로그에 봅니다...
    안개라고 하면 아무것도 안보이고 답답해보이지만..
    맑은곳에선 안개마저도 깨끗해 보이네요

  10. BlogIcon 블루버스 2010.03.10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안개 사진이 정말 멋집니다.
    마을 전체가 물안개로 덥히는 모습이네요.^^;

  11. BlogIcon 사이팔사 2010.03.10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림이 따로 없구먼유......^^

  12. BlogIcon *저녁노을* 2010.03.10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ㅎㅎ

  13. BlogIcon mami5 2010.03.10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멋진 물안개를 보시다니..
    넘 아름답네요..^^

  14. 히야~ 2010.03.10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 이렇게 멋진 곳이니 가카께서 이제 곧 4대강 사업으로 삽질하시겠지요?

  1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3.10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물안개가 정말 장관이군요.
    정말 멋진사진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16. aurora 2010.03.10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도 강바닥 파고 보 만들기 카운트다운 하네요.
    이미 사업계획통과는 벌써 했고 환경영향평가도 과거자료를 바탕으로 금새 통과했다는게 미스테리 합니다.

  17. BlogIcon 큐빅스 2010.03.11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각으로 찍은 풍광이 아주 멋진데요.
    물안개가 있어 더욱더 운치있는듯 합니다^^

  18. 권지애 2010.04.16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안동축제관광조직위원회에 권지애 입니다.
    저희 안동축제관광조직위ㅜ언회 에서는 한달에 한번씩 나가는 안동문화필이라는 인터넷 웹매거진이 있는데요
    그중 한꼭지로 필통신이라고. 안동을 여행하신 블로거들의 글을 싣는 란이있습니다.그래서 검색하던차에, [추노촬영지. 하회마을 부용대의 신비한 물안개]라는 글을 보고. 저희 필통신에 싣고 싶어서. 허락을 얻고자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가능하시면 소중한 글 안동을 여행하시는 여러분들이도움을 받으실수 있도록 부탁드리겠습니다.
    안동문화칠 웹매거진 http://webzine.tourandong.com/
    답변기다리겠습니다.

    • BlogIcon 루비™ 2010.04.19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야 댓글을 보았어요.
      안동을 소개하는데 제가 한몫을 다하게 되어서 기쁘게 참여하겠습니다.
      대신 블로그 주소를 꼭 링크 걸어주시길 부탁드릴께요.
      기사를 실으면 따로 댓글 남겨주실거죠?

  19. 이팀장 2010.10.22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삼 오랜만에 사진으로보는 풍경이지만 옛 추억이 생각이납니다 감사합니다.

  20. BlogIcon 권지애 2010.12.28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안동축제관광조직위원회입니다.
    저희 문화필 http://webzine.tourandong.com/coding/newsView.aspx?section=4&seq=230
    한번보셨나요?? ㅋ
    소중한글 잘 싣고. 감사한 마음에 소정의 선물을 보내드릴려고 하는데 ㅋ 주소좀 알려주세요~~~ 메일로보내주시거나 답글달아주시면 ㅋ 감사하겠습니다.

  21. 이재민 2015.09.24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몇해가 흘러 지난 블로거 포스팅이네요. 이제야 보고 댓글 남겨봅니다.
    어렸을적에도 하회마을의 아름다움에 흠뻑 매료되었었습니다.
    안동 사람으로 자주 다녔어도 기분 좋은곳이였죠.
    블로거님의 사진을 보니 참 안타까운 마음을 지울수가 없네요.
    예전 하회마을의 넓은 모래사장과 깨끗한 물. 솔 숲.... 인간의 이기로 점점 사라져가서
    이제는 예전의 모습을 찾아볼수가 없어... 씁쓸한 마음이예요.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