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KBS 2TV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TOP 밴드'에서
거침없는 독설을 날려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마왕 신해철.
신해철이 이끄는 그룹 넥스트가 '2011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주말 특별 프로그램인
'세계뮤직페스티벌'의 두 번째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황룡사구층목탑을 음각으로 새긴 82m 경주타워 전면을 무대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세계뮤직페스티벌.
스틸하트에 이어 국내 가수로는 최초로 경주타워 앞에서  공연을 펼친 신해철과 그룹 넥스트(N.EX.T)는 정열적인 무대 매너와 교주같은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엑스포 관객의 흥을 한껏 돋우었다.

신해철과 넥스트가 경주타워 특설 무대에 올라오자 관객들은 모두 박수와 큰 환호로 이들을 환영했는데
신해철이 "점잖은 경주 시민들에게 모두 일어서라는 말은 하지 않을께요."라는 반어적인 멘트를 날리자
경주 타워 앞에 운집한 많은 관객들은 웃으며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팔을 높이 흔들며 신해철의 노래에 온몸으로 반응해 주었다.

'그대에게', '라젠카 세이브 어스', '해에게서 소년에게', '안녕', '재즈카페' 등 신해철의 대표곡과
그룹 넥스트(N.EX.T)의 히트곡 퍼레이드에 관객들은 온몸으로 반응했고 열광적인 환호는 엑스포 공원 전체에 울려퍼졌다.
특히 속주 기타리스트로 유명한 김세황은 현란한 기타 연주로 모인 관객들을 사로잡았는데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에 흥이 난 신해철은 연신 "경주 짱~!", "고마워요"라며 감사의 멘트를 힘차게 날리기도 했다.

마지막 곡이 끝나자 아쉬움에 자리를 뜨지 못한 관객들은 조심스럽게 앵콜을 외쳤는데
넥스트의 다른 멤버가 무대로 나와 "앵콜 소리가 마음에 안 든답니다."라고 말하자 앵콜 소리는 갑자기 하늘을 찌를 듯 높아졌고
뒤로 내려갔던 신해철은 한참 만에 장난치듯 다시 올라와 여성 관객 두명을 무대 위로 불러 올렸다.
올라온 여성 관객들은 마치 준비나 한 듯이 신들린 춤을 추며 신해철과 함께 호흡하여 모여든 관객들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교주같은 무대 매너를 발휘하며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신해철과 넥스트의 세계 뮤직 페스티벌.
열광적인 공연의 현장 사진 몇장과 동영상을 함께 올려드리니 즐감하시기 바라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1.08.23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문화엑스포에는
    볼만한 공연도 많이 하네요..
    가보고 싶어요.. ^.^

  2. BlogIcon garden0817 2011.08.23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넥스트 정말 신화적 밴드죠 ㅎㅎ 너무좋아합니다 ㅎㅎ
    잘보고갑니다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08.23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마왕입니다.
    근데 신해철씨 약간 살이 오른듯하네요~ 마른것보다 보기 좋아요^^

  4. BlogIcon 온누리49 2011.08.2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모습입니다
    역시 대마왕답다는^^

  5. BlogIcon 굴뚝 토끼 2011.08.23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문화엑스포에 이런 대형무대도 같이 있는 줄 알았으면
    어떻게든 가볼걸 그랬습니다.^^

  6. BlogIcon 용작가 2011.08.23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늙었네요.... ^^
    잘 감상하고 갑니다~
    행복한 화요일 되세요 ㅎㅎ

  7.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8.23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공연을 보셨군요.
    덕분에 열광의 동영상도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신기한별 2011.08.23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해철씨 약간 살이 오른 것 같아요. 하긴 세월이 흘러가는 건 어쩔 수 없으니 ㅋ

  9. BlogIcon Tong 2011.08.23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해철씨와 넥스트의 무대~ 정말 뜨겁고
    폭발적인 그들의 무대는 열광할 수 밖에 없겠네요~
    김세황씨의 기타 솜씨~ ㅎㅎ 또 이로 줄을~하셨을까요?^^

  10. BlogIcon 하늘을달려라 2011.08.23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완전 콘서트네요~
    몇곡을 부르고 간건지....ㄷㄷㄷ;;;
    정말 멋졌을듯....

    근데 신해철형님도 많이 늙으셨네요 ㅠㅠ
    정말 세월앞에 장사없는듯 ㅠㅠ

  11. BlogIcon 풀칠아비 2011.08.23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멋진 여름밤이었을 것 같습니다.
    정말 볼거리가 풍성한 엑스포네요. 가봐야하는데 ...
    여기서나마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BlogIcon 레오 ™ 2011.08.23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게 늙은 롹커 ... 진짜 멋있는 거임니다 ^^

  1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8.23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해철이 요즘 부엉이란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니까...
    전에만큼 기인처럼 보이진 않더군요.
    무대에선 카리스마가 넘친다면서요~?

  14. BlogIcon 울릉갈매기 2011.08.24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째 저는 한번도 못가보고
    요기서 대신 구경하네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15. BlogIcon 금정산 2011.08.24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신해철만의 강한 포스가 느껴지는 무대입니다.
    루비님 덕분에 잘보고 느끼고 갑니다.
    활기차고 편안한 수욜 되세요.

  16. 넥스트팬 2011.08.24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의 글 잘 보았지만 조금 아쉬운 점이 있어서 조심스레 글을 올려 봅니다.
    루비님께서 수회에 걸쳐 언급하신 "신해철과 넥스트"라는 단어는 신해철 자신도 여러번의 인터뷰에서 불만을 표시한 명칭입니다.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 등의 밴드들은 특정 가수의 '백밴드'로서 그 가치를 가지지만,
    '넥스트'는 그 스스로 창작의 단위 주체가 되는 밴드로서 위 밴드와 위상을 달리하며, 신해철은 그 넥스트 안에서 보컬 연주자로 다른 연주자와 동가치를 가집니다.
    '존레논과 비틀즈', '프레디 머큐리와 퀸' 등의 명칭을 사용하지 않는것처럼 '신해철과 넥스트'라는 명칭은 틀린것이며, 아티스트 스스로도 그 이름을 싫어하므로 '넥스트'라는 단일 호칭을 사용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17. BlogIcon +자작나무+ 2011.08.24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해철씨 오래간만에 보는데 ..

    살이 쪄서 그런지 박철씨인줄 알았네요..

    살쪄서 카리스마도 없어진거 같고..

  18. BlogIcon 저녁노을 2011.08.24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해철이도 좀 늙었다는 생각이.....ㅎㅎㅎ
    현장감이..팍파가옵니다.

  19. BlogIcon 빛이드는창 2011.08.25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해철 나이에 비해 아직도 열정이 보이는데요?
    늦게까지 활동하시는게 정말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