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되어 낡고 오래된 집들이 헐릴 위기에 처해 있다가
마을의 벽에 아름다운 벽화가 그려지게 됨으로 재개발 계획이 유보되고
전국에서 찾는 방문객으로 연일 북적이게 된 통영의 동피랑 마을.

울산에도 동피랑과 같은 벽화마을이 생겼다는 소식을 이웃 skypark님의 블로그에서 접하고
언제 한번 가봐야 할텐데......생각하고 있던 중에
햇살이 따스하게 내리쬐는 봄날 오후 문득 집을 나서 울산 '신화마을'으로 향한다.

울산의 대표적인 달동네'신화마을'은
1960년대 당시 매암동 일대에 공단이 조성되면서 형성된 철거 이주민촌이다..

장생포와 매암동 일대에서 고래잡이로 생활을 꾸려가던 주민들은
석유화학공단 조성으로 인해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현재의 야음장생포동으로 이주하였다.

1980년대 초에 고래잡이가 금지되면서 일부 주민들은 생계를 위해 마을을 떠나게 되고
신화마을에는 현재 약 340여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을 뿐이다.
산업화의 그늘에서 가려 철저히 소외된 신화마을의 주거 환경은 열악하기 그지없는데
재개발을 하지 못하여 아직도 재래식 화장실을 쓰고 있거나 
보일러 시설도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는 집에서 생활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렇게 개발에서 소외되면서 옛 모습이 그대로 남은 신화마을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0 마을미술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고래를 주제로 한 '지붕없는 미술관'으로 변신하게 되었다. 

가파른 마을 중앙길의 양 옆으로 늘어서 있는 시멘트 담장과 낡은 슬레이트 지붕에는 알록달록한 색이 입혀지고 
골목길에는 신화의 골목, 암각화의 골목, 동화의 골목, 착시의 골목, 시의 골목, 꿈꾸는 골목 등 각각 다른 테마의 그림이 그려졌다.

사람들이 떠나고 인적이 드물었던 마을은 이제 주말이면 방방곡곡에서 온 사람들로 북적이는 여행지로 변신했다.
사진애호가들에게는 꼭 한번 찾아볼만한 이색적인 출사지 '신화마을'을 몇장의 사진으로 소개해 드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아미누리 2011.04.04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겹네요. ㅎㅎ 실물같은 느낌이 많이 드는 민화네요.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모피우스 2011.04.04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과 비슷한 벽화마을로군요. 이와 같은 곳이 많이 생겨났으면 좋겠습니다.

  4. BlogIcon 굴뚝 토끼 2011.04.04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성은 예전부터 듣고 있있었지만
    당최 남쪽으로 내려갈 짬이 안되서
    이렇게 어깨너머로 구경만 하고 있습니다...^^

  5. BlogIcon 건강천사 2011.04.04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걷고 싶을 때 가고 싶은 곳입니다.
    조용히 걷고 걸으면 ~ 그림 속의 인물들과 만날 수 있을 것 같고
    어디든 데려다 줄 것만 같은 느낌이 가득할 것 같습니다.

    조그만 창틀에 얼굴을 내밀고 있는 개의 그림과 고양이 그림이 참 귀엽습니다.
    큰 고래의 평화스러움도 좋고 말이지요 :)

  6. BlogIcon mami5 2011.04.04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벽화랑 거의 비슷하며 정말 산듯하게 그려져있네요..^^
    마을이 확 살 것 같으네요..^^

  7. BlogIcon 장화신은 메이나 2011.04.05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울산 동피랑 마을~ 통영 여행 알아보면서 통영에도 동피랑 마을이 있다고 들었는데
    동피랑이 무슨 뜻이 있는 걸까요?
    그림들로 인해 마을이 확 바뀌었군요. 이 곳도 방문해보고 싶습니다^^

  8. BlogIcon PLUSTWO 2011.04.05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화속으로 들어온듯한 느낌입니다
    가까이있다면 당장이라도 달려가 카메라에 담아오고 싶어요...^^

  9. BlogIcon yakida 2011.04.05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화마을...재개발의 아품이 느껴지는거 같아 마음이 짠해집니다...

  10. BlogIcon 두사람웨딩 2011.04.05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곳이네요! 이렇게 예쁜 곳이있는데 왜 지금까지 몰랐을까요ㅠ!
    봄나들이 가기에 딱 좋은곳같아요ㅎㅎ

  11. BlogIcon 비바리 2011.04.06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머나..이제; 통영 가지 않아도 되겠군요
    울산의 동피랑 마을 아름답고 가보고 싶어집니다.
    좋은곳 소개해 주시어 감사해요.

  12. BlogIcon Linetour 2011.04.06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화사합니다..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hyun 2011.04.07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동생도 이곳에서 벽화 작업을 했답니다.
    처음에는 주민들의 호응이 없었지만 지금은
    찾아오는 외지인들로 인해 활기가 넘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곳을 방문할때 주민들의 사생활을 침범하지 않는 배려도
    필요한 곳입니다.
    골목 골목 아름다운 벽화의 세계 잘보고갑니다.

  14.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04.07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표정들이 완전 살아있는데요.
    빨래랑 벽화도 너무 잘 어울리구요. ㅎㅎ
    요즘 이런 마을들이 여러곳에 생기면서 낡고 허름한 동네들이 활기를 찾는것 같아요.
    저는 사진으로만 보는데도 너무 좋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15. BlogIcon 악의축 2011.04.07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암골과 비슷해보이는데요. 찾아가봐야 알것같군요.
    4월 30일날 방문해봐야겠습니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6. BlogIcon 로렌과오뚜막 2011.04.09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화사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는 분위기네요^^
    작년에 생겼다니..가봐야겠습니다..멋진 정보 감사..

  17. BlogIcon 라떼향기 2011.04.10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 강아지랑 고양이랑 문밖을 내다보는 것이 진짜인줄 알았네요.. ㅋㅋ
    그림들이 정말 동심의 세계를 적셔주는듯 합니다...
    마을 전체가 무슨 그림 전시관 같은 느낌을 주네요.

  18. BlogIcon 석천 2011.04.10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래의 꿈이 느껴집니다.
    울산으로 사진 담으러 가고싶군요~^^

  19. BlogIcon Happiness™ 2011.04.10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예쁘게 잘 담으셨네요.
    요즘 이곳 저곳 환경 미화를 많이 신경쓰나 봅니다.
    멋진 작품 즐감했습니다.

  20. BlogIcon 악의축 2011.05.03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덕분에 저도 잘 다녀왔습니다...^^

  21. 울산인 2011.05.19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어릴적 살았던 마을이네요..
    30년쯤 전(1970년대 후반에서 80년대초)에 제가 살았던 마을...
    여천오거리쪽 지나갈일 있으면 그냥 아직도 마을이 있구나 하고 지나다녔는데..
    이렇게 바뀌어서 참 좋네요..
    예전 어릴적에 찍은 사진속에 내가 살았던 그집에 다시 가보고 싶어지네요..
    이번 일요일에 조카랑 한번 다녀 와야겠네요.

    ps:마을이 없어지지 않고 잘 보전 되었으면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