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두 개의 큰 봉우리 사이에 자리잡고 있다고 해서 쌍봉이란 이름이 붙여진 전남 화순 쌍봉사 대웅전을 돌아
비탈진 계단을 한참 올라가다보면
예사롭지 않은 거북 모양의 탑비가 하나 나타난다. 

이 세밀하게 조각되어진 비의 이름은  '철감 선사 탑비'인데 전체 높이는 약 170cm 정도이다.  

 철감 선사(798~868)는 통일 신라 시대의 승려로 장보고와 같은 시대의 사람이다.
성은 박씨요,이름은 도윤이며 법호가 쌍봉인데 나이 28세,헌덕왕 7년(825)에 당나라에 들어가 유학하고
문성왕 9년(847)에 범일 국사와 함깨 돌아와 쌍봉사를 창건하였다. 

 철감 선사는 경문왕을 불법에 귀의하게 하기도 하였는데
71세의 나이로 쌍봉사에서 입적하니 왕은 시호를 '철감'이라 내리었다. 

  현재 이 탑비의 비신은 일제 강점기에 잃어 버렸다고 전하며
귀부(거북 모양의 미석 받침돌)과
이수(비석 위에 용의 모양을 새긴 돌)만이 남아 있다. 

 이수 정상부에는 보주형 귀꽃이 3개 솟아 있었으나 좌측의 것은 유실되고 없으며 그  자리에 사각형의 구멍이 뚫려 있다.
나머지 2개는 원석에 조각하였는데 유실된 부분만 사각형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을 볼 때 별조하여 끼웠을 것으로 보인다.

이수 전면에 위패형의 액을 만들고 그 안에 '쌍봉산고철감선사비명 (雙峰山故澈鑒禪師碑銘)'이라고 2줄 음각되었다.
이 명문으로 보아 탑비와 옆의 부도의 주인공이 철감 선사임을 알 수 있고  조성 연대도 철감 선사 도윤이 입적한 868년 후로 추정되고 있다.   

 

이수는 비신을 덮고 있는 밑면을 제외한 5면에 운룡문(雲龍紋)을 가득히 조각 하였다. 전면에는 세 마리의 용이 좌우와 중앙 상단에 꿈틀거리고 있으며, 후면에는 두 마리의 용이 서로 몸을 뒤틀며 허공을 나는 모습을 취하고 있다.

 

 

이수의 조각된 용이 여의주를 물고 꿈틀대는 모습은 아주 사실적이어서 살아서 움직이는 듯 하고

구름 무늬(운룡문,雲龍紋)또한 아주 상세하게 잘 표현되어 있다.

 

 

 머리는 용의 머리를 하고 있는데 위에는 뿔 한 개가 돋아나 있고
입가에는 활짝 펴진 날개같은 것이 새겨져 있으며 입에는 여의주를 물고 있다. 

 용의 눈은 사각으로 표현하고 코는 들창코처럼 하늘을 향하게, 입은 귀 밑까지 찢어지도록
귀는 머리 뒤까지 닿도록 과장되게 표현하여 용으로써의 카리스마보단 약간 희화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거북 등은 이중 테두리의 육각형 문을 선명하게 새겼다. 

 특히 앞 오른 발의 세 개 발가락을 땅에서 들어올린 표현은 당장이라고 기어서 앞으로 한 발 자욱 내디딜 것 같은 모습을 하고 있으며
남은 발톱은 바닥이 패이도록 육중하게 발톱으로 내리찍는 형상이라 실감이 난다.  

뒷모습은 더욱 재미있고 귀엽기까지 하다.
용의 머리를 하고 거북의 몸을 가진 이 상상의 동물의 꼬리는 거의 돼지고리 수준이기 때문이다. 
희화적이기까지도 한 이 탑비는 당대 석비 조각의 극치를 엿볼 수 있는 멋진 작품으로  보물 170호 로 지정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제이슨 2010.06.17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찰력도 뛰어나십니다. -o-
    저 같으면 사진 한장에 퍽.. 찍고 지나쳤을만도 한데..
    루비님 사진 따라 자세히 보니 꽤 특이하네요~ ^^

  2. BlogIcon 파르르  2010.06.17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꼬리가 귀엽네요..ㅎ
    코가 완전 돼지코인데요..ㅎㅎ
    즐건하루 되세요..루비님~~!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6.17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정교하네요, 오랜 세월의 흔적마저 아름답습니다.
    루비님의 글이 없었다면 쉽게 이해하지못했을텐데,
    오늘도 좋은공부가 되었습니다.^^

  4. BlogIcon 하얀 비 2010.06.17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zz...앙증맞은 반전.^6 또 한편 진취적인 기상까지 느껴지는 디테일.
    그런데 용머리라 해도 얼굴선도 살짝...피그 기운이 나는군요.

  5. BlogIcon 바람될래 2010.06.17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동물들은 다 있네요..
    뒤에 있는 돼지꼬리 넘 귀여워요..ㅎㅎ

  6. BlogIcon 백조트래핑 2010.06.17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용짱 2010.06.17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정말 재미있게 생겼네요.ㅎㅎㅎ

  8.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10.06.17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의 예리한 관찰력과 멋진 해설...
    오늘도 좋은 것 배웠습니다.

  9. BlogIcon 큐빅스 2010.06.17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밋네요.
    자세히도 관찰하셨습니다.
    전 그냥 대충보는 습관이 있어서 ㅡ,ㅡ

  10. BlogIcon 더공 2010.06.17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명을 들으며 상상으로 돌에낀 묵은 때를 한꺼풀씩 벗겨내고,
    처음 만들어졌을 때의 모습을 상상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

  11. BlogIcon 풀칠아비 2010.06.17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강점기에 비신이 없어졌다니 정말 아쉽습니다.
    하루 빨리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2.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6.17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로~ 신기한 녀석이네요..
    세세하게 담아주셔서 현장데 다녀온것처럼 구경하네요.

  13. BlogIcon 꽁보리밥 2010.06.17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순 쌍봉사의 철감선사 탑비 덕분에 잘 보고 상식 하나
    얻습니다.
    탑비의 섬세한 문양을 새긴 부분이 인상적인데 그 시대에
    그만큼 조각술이 뛰어났다는 이야기겠죠.
    더운 날씨 건강 유의하시구요.

  14. BlogIcon pennpenn 2010.06.17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탑비가 보물로 지정된 것은 매우 희귀하네요~

  15. BlogIcon 둔필승총 2010.06.17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하, 오늘도 눈부신 사지과 함께 공부 많이 하고 갑니다.^^;;;

  16. BlogIcon aryasu 2010.06.19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고 화려한 귀부입니다. 나무를 깎아 만든 듯한 섬세함이 매력입니다.
    비신이 없는 것이 이상하다 했더니, 아픔이 있네요, 하여간 저쪽 사람들은 취미가 고상해서
    그냥 두고 보면 안 되나 봅니다. 현재 비신이 없는 귀부는 대부분 일제강점기 때 파손되거나
    사라졌다고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해인사 홍제암의 사명대사 비문은, 기관총으로 사격을
    가해서 4조각으로 파손이 된 것을 붙여 놓았습니다. 그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17. BlogIcon ppsyg 2010.06.20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잘 보았습니다^^ 우리나라 역사는 불교없이는 설명할 수 없을 것 같네요..
    철감선사 탑비는 처음보았는데.. 잘은 모르지만 특이하게 생긴거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