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6세기 초에 처음으로 마카오 항구에 도착한 포르투갈 사람들은
현지인들을 붙잡고 "이곳이 어디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사람들은 항구 앞에 있는 사원의 이름을 묻는 것이라 생각하고
"아마곡('아마 사원'이 있는 지역)입니다."라고 대답했다.
이 말을 들은 포르투갈 사람들은 자기들이 들리는대로 소리를 따서
이곳을 '아마가오(A-ma-gao,아마만)'라고 부르게 되었고
아마가오라는 말이 변해서 지금의 '마카오(Macao)'가 되었다고 한다.




펜하 성당, 릴라우 광장, 만다린 하우스를 돌아보고 무어리쉬 배럭 앞을 지나 아마 사원으로 향한다.
빨래가 주렁주렁 걸려 있는 아파트 사이로 난 일방통행도로를 한참 걸어내려 가니
항구가 보이는 너른 바라 광장 앞에 도교 사원이 하나 보인다. 사원의 이름은 '아마 사원'.
바로 마카오의 이름의 유래가 된 아마 사원이다.




약 500년전 초라한 행색의 소녀가 중국 남부의 항구 푸첸을 찾아왔다.
소녀는 다급하게 마카오행 배를 수소문했지만 모든 배는 그녀를 무시한 채 항구를 떠나버렸다.
그렇게 한참의 시간이 흐른 후 항구를 지나던 가난한 어부가 그 소녀를 배에 태워주었다.
그런데 마카오를 향해 돛을 올리자 갑자기 광풍이 몰아치더니 거대한 풍랑이 몰려와 모든 배들을 일시에 집어삼켜버렸다.
소녀가 탄 배만 빼고......
배가 마카오에 도착하자 배에 탔던 소녀는 사라지고 그 자리에 홀연히 아마여신이 나타났다.
이 광경을 목격한 어부는 항구에 도착하자마자 여신을 위한 사원을 세웠는데 그것이 바로 이곳에 있는 아마 사원이고
그 이후부터 아마여신은 뱃사람들의 건강과 안녕을 관장하는 항해의 여신으로 모셔졌다고......





이런 전설을 가진 아마 사원은 마카오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인데 
여러 차례의 화재로 인해 창건 당시의 건축물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사원 한가운데에는 아마 여신을 기리기 위한 봉헌대가 설치되어 있다.




항해의 여신 아마는 폭풍우가 몰아치는 가운데 정크선을 타고 고향인 푸젠성에서 마카오까지 배를 타고 왔다는데
해마다 음력 3월 23일에는 아마를 모시는 축제가 이곳에 열린다고 한다.




사원 입구에 들어오기 전부터 피어오르는 연기가 코 끝을 자극하는데
참배객등은 향단에 향을 꽂고 종이를 태우며 소원을 빈다. 







홍콩, 타이완과 마찬가지로 이곳에서도 아마에 대한 신앙이 깊어 참배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사원은 펜하 언덕의 지형적 위치를 잘 살려서 단계적으로 올라가게 되어 있는데
계단을 통해 올라가면서 사원 내부의 신상제일전, 홍인전, 관음각 등을 한바퀴 돌아보았다.










사원을 돌아보다 보면 자욱한 향 연기로 인해 약간은 머리가 아플 지경인데




참배객들이 향단에 한꺼번에 많은 양의 향을 피울 뿐 아니라
사원 앞과 옆에 이렇게 수많은 나선형의 향들이 천정에 매달려 연기를 내뿜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드는 이런 나선형의 향들은 짧은 길이의 향보다 상대적으로 오래 타기 마련인데
사원 참배객들은 향을 피우면 자신이 바라는 소원이 하늘에 닿아 이루어진다고 믿고 있는지라  

좀 더 긴 시간 동안 향이 피어오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오랜 시간 탈 수 있는 나선형의 향을 매다는 것이다.




이렇게 오래 타는 향을 '만수향'이라고 부르는데 어떤 향들은 몇달씩 타오르기도 한다고 한다.




수없이 많이 걸린 향 아래엔 아주머니 한분이 쉴 새 없이 향의 위치를 바꿔 걸거나 다 타버린 향을 내리고  있었는데




향을 내리고 거는 동안 나선형의 향에서 재가 떨어져서 머리가 옷에 떨어져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알고 보니 향이 타는 도중에 바닥으로 떨어지는 재를 맞으면 재수가 좋다고 생각해서
이곳 사람들은 일부러 향에서 떨어지는 재를 맞기도 한다고 한다.

그럼 매일 매일 사원에서 나선형 향을 달고 내리며 재를 맞는 저 아주머니는
마카오에서 제일 재수가 좋은 아주머니일까? 하는 엉뚱한 생각도 해 본다.





언덕을 오르내리며 사원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다시 광장으로 나와 사원을 뒤돌아보니
사원의 향단에서 나오는 연기가 사원 전체에 가득하다.

파스텔톤의 아름다운 포르투갈 건물 바로 옆에 위치한 중국풍의 아마 사원,
그리고 사원 바로 앞의 포르투갈식 모자이크 타일 바닥.

마카오에서나 볼 수 있는 진귀한 그림이고 동서양 퓨전 문화의 진수를 보여주는 풍경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티런 2012.02.20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수향.몇달씩 타기도 하는군요.ㅎㅎ

  2. BlogIcon kangdante 2012.02.20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건축미가
    정말 아름답네요..
    루비님 덕분에 즐감했습니다.. ^.^

  3. BlogIcon 금정산 2012.02.20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마카오 지명유래 잘 알고 갑니다. 아마사원의 분위기가 대단합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4. BlogIcon 멀티라이프 2012.02.20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향이네요.
    정말 오래 탈 듯 합니다.
    즐거움 한주 되세요!!

  5. BlogIcon 마니또피부관리실 2012.02.20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독특하네요 ㅋ
    덕분에 앉아서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White Rain 2012.02.20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원하고 기원하는 마음이 나선형을 타고 감도는군욤.
    사원의 분위기 또한 나선형 향을 통해 엿볼 수 있구요.
    그런데 모양도 은근히 예쁩니다.

  7. BlogIcon 용작가 2012.02.20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이 정말 인상적이네요 ㅎㅎㅎ
    오래 오래 타겠습니다 ^^

  8. BlogIcon 울릉갈매기 2012.02.20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신기하네요~^^
    덕분에 구경 잘해봅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9. BlogIcon *저녁노을* 2012.02.20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해 보입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10. BlogIcon 젤라짱 2012.02.20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사원의 전설과 만수향과 관련된 이야기 참 재밌네요
    여행 잘 하고 갑니다.^^

  11. BlogIcon 주리니 2012.02.20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궁금했는데도
    이쁘라고 그리 짓나 보다.. 그랬어요.
    이제사 알겠네요. 독특한 모습 때문에 참으로 아름다워 보이네요.

  12. BlogIcon 바람될래 2012.02.2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지내시죠..?
    여행다녀오느라 인사가 늦었습니다...^^

  13.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2.21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한 조형물들이 눈에 띄는군요.
    여행을 많이 하시는것 같아요. 루비님. 잘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목단 2012.02.22 0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카오의 유래.. 그리고 소녀와 항해의 여신..
    허무맹랑한 우리나라 전설과는 달리
    500년전부터 내려온 전설은 상당히 사실적인듯 합니다.

    안갔어도 다녀간듯..
    루비님이 책음지소~~ㅋ

  15. 석천 2012.02.22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를 뒤집어 쓰는 저 아주머니, 재수 좋은 사람 맞는 거 같은데요~^^
    세 자로 줄여 왕재수~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