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르스(군신)의 언덕(Mont de Mercure)'이라는 뜻이라고도 하고  

'
순교자의 언덕(Mont des Martyrs)'에서 유래하였다고도 하는

몽마르트르 언덕은 파리 시내에서 가장 높은 해발고도 129m의 언덕이다.


근처 길들은 좁고 구불구불하며 일방통행도로가 많다.




차에서 내려 몽마르트르로 가는 길은 약간 어수선하고 촌티나는 관광지 같은 모습이었다.


길 양 옆에 싸구려 관광 상품과 행운의 띠를 판매하는 사람들이 북적이는 가운데 헉헉거리며 언덕을 올랐다.





언덕의 중간 쯤에서 숨도 돌릴 겸 크레페와 아이스크림을 파는 가게에서 음료수와 아이스크림을 사서 먹었다.

시원한 바람에 땀을 식히고 있는데
주위를 살펴보고 있는데 갑자기 발밑이 축축해진다.

놀라 발 아래를 보니 인도와 차도의 경계지점에서 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파리의 대부분의 길가에는 쓰레기통이 없고 사람들이 길에다 쓰레기를 그대로 내버린다.

그러면 정해진 시간에 물을 흘려 내보내는데 물살로 쓰레기를 아래로 쓸려내려가게 하고 있었다.


물살에 의해 아래로 모인 쓰레기나 개똥은 하수구로 모이고


쓰레기 처치장에서 쓰레기와 재활용품을 철저히 분리한다고 하는데

심지어는 종이 쓰레기는 색깔조차도 분리해서 철저히 재활용한다고 한다. 

절대로 쓰레기를 바닥에 안된다는 교육을 어릴 때부터 철저히 몸에 배인 나였지만

파리에서는 나도 해방감에 젖어 아이스크림 껍데기를 시원하게 바닥에 내동댕이쳤다....파리지엔느처럼....!






몽마르트르 언덕 앞에서 언덕 쪽을 보니 푸른 하늘과 성심성당,큰 시계,그리고 아주 고전적인 회전 목마가 조화를 이루며 자리잡고 있었다.





회전 목마를 끼고 왼 쪽으로 돌아 언덕 위에 오르니 성심 성당이 자리잡고 있었다.


프랑스어로는 샤크레퀴르 성당이라고 하는데
파리가 프러시아에게 정복당하고 수도를 피로 물들인 전쟁 이후

진정한 신이자 인간이신 예수의 성심(聖心)에 바쳐진 교회당이라고 한다.


1876년에 기공하여 1910년 완성하였는데 과거의 여러 성당 모양을 본뜬
절충적 성당으로 비잔틴 로마네스크 양식의 건축이다.
 

종루에는 세계 최대의 종(26t)이 있다고 한다.






몽마르트르 언덕에 서니 장 피에르 주네가 감독한 프랑스 영화 '아멜리에'가 눈 앞을 스쳐 간다.

아멜리에는 에펠탑에서 투신자살하는 사람에게 깔려 어머니가 사망하고부터 

어릴 적부터 외부와 차단되어 자라면서 공상을 일삼아 왔던 소녀인데


대부분의 영화가 카페에서 일하는 모습을 비롯하여
기차역과 몽마르뜨르 언덕을 주 배경으로 전개된다.



유쾌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킬 만한 기발하고 재미있는 영화라서


한번 보았는데도 영화의 대부분의 내용이 기억에 아주 많이 남았는데


이 언덕 앞에 서서 보니 아멜리에가 뛰어다니던 그 모습이 눈에 선하게 보이는 듯 하였다.


몽마르트르를 오르는 분들은 '아멜리에'를 꼬옥 감상하신 후에 올라보라고 권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세미예 2009.04.29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경험하셨겠네요. 부럽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29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몽마르뜨르에서 더 먾은 시간을 보내지 못하고 내려온 것이
      너무나 아쉬운 부분이네요.
      다시 가면 그림 구경이나 실컷 하고 와야지...

  2. BlogIcon 민 군 2009.04.29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고 싶어요....
    과연.. 나는 언제쯤 가볼까요...ㅜㅜ

  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4.29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말만 듣던 몽마르뜨~ 정말 가보고 싶어요.. 말만 들었지만..ㅋ
    이렇게 눈으로 보게 되다니..+_+ 부러워용~

  4. BlogIcon 털보아찌 2009.04.29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여행 멋집니다.
    우물안 개구리는 언제 비행기 타볼꼬^^ 부럽다는^^

  5. BlogIcon kangdante 2009.04.3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몽마르트르 언덕을 보니
    지난날의 기억이 새롭네요..
    전혀 나를 담지 않는 초상화 그림도 생각나고.. ㅋㅋ

  6. BlogIcon pennpenn 2009.04.30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크레퀴르 성당과 눈이 시리도록 파란 하늘이
    인상적입니다.

  7. white 2009.04.30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마르트..는 좋지 못한 기억이...^^;;
    몹쓸, 까만애들이..그거있잖아요, 손에 매듭해주고 '갈취'하는 ..^^;;
    그거이를 당해, 기분이 잡쳐서...잘 못보고 내려왔었드랬죠..ㅜㅠ
    언덕위 사크레퀴르 성당도 멋있었고, 그래욧. 회전목마..그것도 좋았었지만..
    흑.. 여행은 뜻하지 않은 '상황'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음을 배우게 된 곳...
    이런이런..길어졌네요..^^;; 암튼..파리는 전체가 볼 거리로 가득찬 것 같아요!! ^^'

    • BlogIcon 루비™ 2009.04.30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사람들이 몽마르뜨리에 많다고 조심하라는 얘기를 들었지요.
      호객 행위도 너무 심하고...
      파리 같지 않은...그러나 너무나 파리 같은...곳이 몽마르뜨르라고 할까요..
      저기 회전목마는 한번 타보고 싶었어요...^^

  8. BlogIcon leedam 2009.04.30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 진곳 다녀오셨군요 ^^ 몽마르뜨 언덕을 거닐고 싶네요 ^^

  9. BlogIcon DuTa 2009.05.01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마르뜨..이름만 많이 들었지 어떤곳이진 몰랐는데..
    루비님 덕분에 구경잘했습니다..
    제목을 보고 아멜리에란 배우를 만났는 줄 알았네요..ㅎㅎㅎ
    연휴 행복하게 보내세요...

    • BlogIcon 루비™ 2009.05.01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사진은 담아온 것이 너무 빈약해서리....
      블로깅을 염두에 두지 않았을 때라
      쓸만한 사진을 거의 담아오지 못한게참 아쉽군요..
      제목은 낚음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