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혹시 '고디탕'이라는 음식을 드셔 본 적이 있으신지?

경상도분들은 '고디탕'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금세 입맛을 다시겠지만

경상도가 아닌 지역에 사시는 분들은 '고디탕'이 뭐지? 하고 고개를 갸우뚱거리실 것이다.

경상도에서 '고디(사고디)'는 청정1급수에서만 자라 웰빙식품으로 인기가 있는 '다슬기'를이르는 말인데

'고디'나 '다슬기'나 똑같은 말이지만 경상도 사람인 자란 필자에게는 다슬기탕'보다 '고디탕'이 더 맛난 음식처럼 느껴진다.

 

어릴적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고디탕의 맛을 기억하시는 분들은 고디탕 잘 하는 곳이 있다면 거리가 멀다 않고 달려가는데

포항과 영천을 잇는 28번 국도상에 위치한 '안강할매고디탕'은 예전 고디탕 맛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향수를 불러일으키게 한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양동마을'에서 28번 국도를 타고 영천 쪽으로 가다보면

안강휴게소로 올라가는 고갯마루 바로 아래에 안강할매고디탕이 자리잡고 있다. 주소는 경북 경주시 안강읍 호국로 2060.

행정적으로는 경주시에 속하는 안강이지만 지리적으로 포항에 더 가까운지라 포항 사람들의 왕래가 더 잦은 곳이다.

식당 옆 주자장에 차를 주차하고 식당 앞으로 오니 전에 왔을 때보다 식당의 외관이 많이 변했다.

예전에는 건물이 심하게 낡아 있는 상태였는데 언제 리모델링했는지 외관이 엄청 산뜻해졌다.

 

 

 

 

삼연동식의 예쁜 현관문을 밀고 들어서니 식당 내부도 완전히 변했다. 소나무내장재와 하얀 벽지를 써서 한결 깨끗해보인다.

 

 

 

 

식당의 대략적인 모양새는 커다란 가정집 같은 분위기고 주방도 신을 신지않고 드나들 수 있어 편하고 위생적이다.

 

 

 

 

고디탕집이라 다른 메뉴는 없고 고디비빔밥, 고디탕, 고디무침이 메뉴의 전부다. 고디탕 8,000원, 고디비빔밥 12,000원.

 

 

 

 

8,000원짜리 고디탕(다슬기탕)을 시키면 공깃밥과 고디탕 그리고 반찬 여섯가지가 나온다.

 

 

 

 

새송이볶음, 무말랭이무침, 머위들깨무침, 오징어젓갈, 물김치, 김치 등, 반찬은 하나같이 정갈하고 맛난 편이다.

 

 

 

 

들깨와 부추를 넣어 푸욱 끓인 고디탕을 마주 대하면 처음 보면 위에 부추만 보여 "고디는 어디 있노?"하고 갸우뚱하게 된다.

한숟가락 푹 떠서 올려보면 숟가락 위에 푸르스름한 고디(다슬기)가 잔뜩 올라온다. 

아미노산의 함량이 높아 간기능을 높인다는 고디(다슬기).

들깨를 넣고 끓이니 영양은 더하고 맛은 더욱 구수하게 느껴진다.

 

 

 

12,000원 하는 고디비빔밥은 푸르스름한 고디, 상추, 당근, 실파 등을 맛깔난 양념으로 잘 버무려 내놓는다.

 

 

 

 

자세히 보니 함께 무친 상추 속에 푸르스름한 고디가 바글바글하다.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인다.

 

 

 

 

고디비빔밥에도 역시 고디탕이 곁들여져 나온다. 양은 고디탕만 주문했을 때에 비해 절반 정도이다.

 

 

 

 

고디 무침에 밥 한공기를 투하해 넣고 척척 비벼본다. 비빌 때 젓가락을 써야 잘 비벼진다던데,....

뭔가 감질나는 느낌이라 에라~ 모르겠다. 숟가락으로 척척 열심히 비벼버린다.

 

 

 

 

붉그스럼하게 잘 비벼진 고디비빔밥을 보니 먹기도 전에 입안에 하나 가득 침이 고인다.

고디탕(다슬기탕)이야 예전부터 많이 먹어봤지만 고디비빔밥(다슬기비빔밥)은 처음이라 그맛이 너무 궁금하다.

 

 

 

야채와 고디를 함께 넣고 비빈 고디비빔밥은 지금까지 먹어보지 못한 새로운 맛이다.

매콤달콤하면서도  입안에서 고디가 오돌오돌하게 씹히는 것이 식감이 그만이다.

고디비빔과 함께 곁들여진 고디탕 등을 싹쓸이하고 맛갈스러운 반찬 또한 다 해치우니 배가 너무 부르다.

 

 

 

 

오랫동안 지역 사람들의 입맛을 만족시킨 '안강할매고디탕'. 포항, 영천간 28번 국도를 이용하시는 분들이나

세계문화유산 '양동마을' 여행을 마치고 돌아가시는 길에 들리기 좋은 맛집이라 추천해 드린다.

 

여기에 올려드린 맛집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밝혀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란연필@ 2014.07.28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상도 발음으로 꼬디~탕이라 그러는데.... ^^
    저도 몇번 먹어봤는데.. 고소하고 맛있더라구요...

  3. BlogIcon 달빛천사7 2014.07.28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이 다 자연식이네염 첨듣는 음식인데 맛있어보이네염 잘보고 감니다.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07.28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예전에 저도 이집에 자주 다녔었는데
    그동안 더 깔끔해지고 멋있게 변했군요.
    고디탕, 그 맛이 그리워 꼭 한번 들려봐야겠습니다.^^

  5. BlogIcon 천추 2014.07.28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다슬기 정말 그리운 맛이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6. BlogIcon 풀칠아비 2014.07.28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동마을 아직 못 가봤는데, 거기 가면서 여기도 꼭 들러야겠네요.
    고디비빔밥 맛이 궁금해집니다.

  7. BlogIcon 목단 2014.07.29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글 남겨 봅니다.
    할매고디탕.. 허름한 내부가 현대식으로 바겼네요.ㅎㅎ
    예전보다 포스팅 열기 지수가 살짝 낮아진듯 합니다. 화이팅 하시옵고
    여름철 건강에 유의하시길~~~

  8. BlogIcon kangdante 2014.07.29 0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디탕?..
    처음 들어보는 음식이지만
    들깨와 부추를 듬뿍 넣어 먹는다 하니
    정말 고소한 맛일 것 같아요..
    한 그릇 맛보고 싶어요.. ^^

  9. BlogIcon 겨울뵤올 2014.07.29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슬기를 경상도에선 고디라구 부르는 군요?
    첨 들어봐요.^^
    비빔밥이 아쥬 예술입니다. 윤기가 촤르르~~ 넘 맛나보여용~!

  10. BlogIcon 하늬바람 2014.07.29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디탕도 맛있어 보이고
    고디무침에 밥 한그릇 쓱쓱 비벼먹고 싶네요
    고운 날 되십시오

  11. BlogIcon 복돌이^^ 2014.07.29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조금 있어보이지만...
    흐미....한그릇 땡기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4.07.29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동네도 이렇게 가정집을 개조한 백반집이 있는데, 언제나 푸근하고 좋더라구요.^^

  13. BlogIcon 솜다리™ 2014.07.29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점심시간이 다와가니...
    정말 군침이...^^

  14. BlogIcon Zorro 2014.07.29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디 좋지요... 점심에 한그릇 뚝딱 하고 싶어지네요^^

  15. BlogIcon wigrang 2014.07.29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어느덧 점심시간이군요.
    때마침 먹음직스러운 다슬기탕이 한상이네요.
    전에 경주에 갔을때 양동마을을 들러보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다음에는 꼭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16. BlogIcon 워크뷰 2014.07.29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디탕 저도 좋아하는데요^^
    예전에 먹었던 맛이 되살아 나는듯 합니다^^

  17. BlogIcon 용작가 2014.07.29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침이니 초장베이스겠네요. ^^
    회비빔밥과 비슷한 느낌일것 같아요.
    맛나겠습니다!! ㅎㅎㅎ

  18. BlogIcon 악랄가츠 2014.07.30 0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서는 자주 먹었는데 ㅎㅎ
    서울에서는 좀처럼 만날 수 없네요! ㅜㅜ

  19. BlogIcon pennpenn 2014.07.30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디라는 경상도 말 매우 오랜만에 들아보네요
    매우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20.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4.07.30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도 이거 좋아라 하는데, 한그릇 먹고 싶어요.
    어릴땐 참 많이 먹었는데,ㅎㅎㅎ

  21. BlogIcon 라오니스 2014.07.30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흔했다지만 .. 지금은 귀하딘 귀한 고디인디 ..
    고디가 아주 풍성하게 들어 있네요 .. 고디탕이 땡깁니다...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