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암각화로 꼽히는 국보 제285호 '울산 반구대 암각화'.

경주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는 가까운 곳에 있지만 한번도 찾아보지 못한게 마음에 걸려서

햇살이 따갑게 내리쬐는 토요일 오전에 반구대 암각화를 만나러 길을 나섰다.

내남네거리에서 포석로를 따라 좌우로 유적지가 펼쳐져 있는 한가한 길을 쉬엄쉬엄 따라 가다가

구불구불 멋드러진 소나무가 우거진 삼릉과 용장휴게소를 지나

내남농공단지에서 큰 도로로 접어드니 도로의 이름이 '반구대로'다.

양산 가는 길에 자주 오가던 도로의 이름이 반구대로였다니.....

그동안 무심하게 지나쳤던 도로의 이름이 오늘 새삼스럽게 다가온다.

 

 

 

 

주차장에 이르러 차를 세워놓고 조그만 다리를 건너 숲길로 들어서니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공기가 싱그럽다.

 

 

 

 

바깥 세상은 작열하는 태양이 내려쪼이는 한더위지만 숲길의 바람이 등허리에 맺힌 땀을 살포시 식혀준다.

 

 

 

 

나뭇가지와 이파리가 군데군데 지렁이가 여기저기 꿈틀거리는 숲길 사이로 드리운 햇살이 신비스럽게 느껴진다. 

 

 

 

 

한참을 걸어가니 탁 트인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반구대이다.  바로 건너편 산기슭 암벽에 암각화가 있는 것이다.

안내판을 자세히 읽어본 후 암각화가 있다고 짐작되는 곳으로 망원경을 겨누고 한참 살펴보았다.

하지만 암각화를 육안으로 확인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아무리 자세히 살펴봐도 도대체 암각화 비슷한 것도 보이지 않는다.

 

 

 

 

가운데 부분 파란 풀이 나 있는 윗부분이 암각화가 새겨진 부분이라고 하는데.......

 

 

 

 

200mm 망원렌즈로 당겨서 몇장 찍어 보았다. 확대하면 암각화를 제대로 확인할 수 있을까?

 

 

 

 

사진이 선명하지 않은 탓일까? 수천년 세월의 흐름에 암각화가 희미해진 것일까?

망원렌즈로 찍은 사진을 이리저리 확대해 봐도 암각화 그림 상태는 육안으로 확인하기 힘들었다.

반구대 근처의 사연댐의 수위가 차오르는 1년 중 몇개월은 물에 잠겨 있다는 암각화.

물에 잠긴 암각화가 아니라 물 위로 드러난 암각화의 존재와 주변형세를 확인한 것만으로 만족하고 돌아서야 했다.

 

 

 

 

반구대 앞을 떠나 약 1km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울산암각화박물관으로 가서 암각화 그림을 확인해보기로 했다.

 

 

 

 

1층으로 들어가니 제일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이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다양한 암각화의 사진.

이렇게 많은 암각화가  존재하고 있었다니!

 

 

 

 

2층에는 반구대 암각화의 모형이 커다란 벽면에 새겨져 있어 반구대에서 확인하지 못한 암각화의 면모를 짐작할 수 있었다.

모형에는 암각화에 새겨진 여러 형상들이 선명하게 보인다. 실제의 암각화도 이렇게 선명하면 좋으련만.....

세월의 흐름과 함께 물 속에서 침식되기를 거듭한 결과 지금은 형상을 그 형상을 쉽게 관찰할 수 없으니 안타까운 일이다.

 

 

 

 

1971년에 처음 발견되어 알려진 반구대 암각화의 크기는 가로 8m, 세로 2m정도이다.

 

 

 

 

반반하고 매끈거리는 병풍같은 바위 면에 고래, 개, 늑대, 사슴, 호랑이, 멧돼지, 곰, 토끼 , 여우, 거북, 물고기, 사람들의 형상과 고래잡이 모습, 배와 어부의 모습, 사냥하는 광경들이 표현되어 있는데 최근 발견된 11점까지 함하면 모두 307점이다.

 

 

 

 

이곳에 표현된 동물들은 주로 사냥 대상의 동물이고 동물 가운데는 교미의 자세를 취하고 있거나 배가 물룩하여 새끼를 가진 것으로 보이는 동물의 모습도 보인다.

 

 

 

 

어떤 그림은 두 손을 얼굴에 모으고 춤을 추는 주술사의 모습과 그 아래 새끼를 업은 듯한 귀신고래와 왼쪽에 거북의 모습 그리고 U자형의 그물에 갇힌 호랑이의 모습이 새겨져 있는데

 

 

 

 

당시 사람들이 동물들이 많이 번식하여 사냥거리가 많게 되길 기원하는 마음에서 만든 것임을 알 수 있다.

 

 

 

 

고기잡이배와 그물에 걸려든 고기의 모습을 묘사한 것도 실제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주술적 행위로 보는데 아마도 당시에 반구대 지역이 사냥과 어로의 풍요를 빌고 그들에 대한 위령을 기원하던 주술적인 장소였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미지 출처 : 연합 뉴스

 

 

일년이면 반 이상 물에 잠기는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하기 위해 문화재청은 카이네틱 댐(Keinetic Dam)이란 대안을 내어놓았다고 한다.

카이네틱 댐이란 암각화 전면에 수위 변화에 따라 높이 조절이 가능한 투명막(폴리카보네이트)으로 된 댐인데

암각화를 중심으로 앞쪽에 철근을 이용한 기초를 한 후 약 30m 길이의 원형 제방을 쌓는 방식이다.

이런 방식을 쓰면 암각화 바로 앞에다 시설물을 고정하기 위한 철근을 박아야 한다는데

이는 암각화 앞 80m 떨어진 지점에 생태 제방을 쌓자는 울산시의 안 보다 더 주변경관을 훼손하는 방법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에서 내놓은 카이네틱댐의 설치안 도면을 보면 반구대 암각화 주변의 수려한 경관을 완전히 가로막고 있는 것이 보인다.

만일에 카이네틱 댐을 이용한 임시제방건이 국회 통과를 한다면 이후에 반구대 암각화를 찾는 분들은 암각화는 보지 못하고 암각화 주변에 플라스틱 제방이 둘러싸 있는 흉칙한 모습만 보고 돌아가게 될 것이다.

울산시의 물 문제도 해결하고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도 하는 방법이 정녕 이런 방법 밖에는 없는 것일까?

반구대를 떠나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내내 무겁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광제(파르르)  2014.07.18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에도 플라스틱 제방은 아니네요..
    그냥 저대로 보존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그래도 안되면 그냥 세월의 순리대로 두는것이 정답인듯합니다.
    잘보고갑니당~~!

  3. BlogIcon 온누리49 2014.07.18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청의 저 복안이 웃긴다는 생각입니다
    이 사람들 문화재 복원을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인지
    그 앞에 빕을 박기위해 암각화가 치명적인 손상이 올 수도 있는데
    참 생각하는 꼬락서니들 하고는

  4. 2014.07.18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07.18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가 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보존방법에 지혜가 필요할걸로 보이네요.^^

  6. BlogIcon 겨울뵤올 2014.07.18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자연을 저렇게 인공물로 둘러쳐 놓다니...ㅜㅜ

    가끔 저렇게 보존을 목적으로 인공물이 딱 버티고 있는 모습 보면 참 씁쓸해요.ㅜㅜ

  7. BlogIcon pennpenn 2014.07.18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존 문제 때문에 논란이 많은 암각화로군요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8. BlogIcon *저녁노을* 2014.07.18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보존은 되어야하는데...안타깝네요

  9. BlogIcon wigrang 2014.07.1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위적인 보존방법이 자연과 조화스럽지 못해 보기에 좋지가 않네요.
    좀더 좋은 방안이 있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10. BlogIcon 솜다리™ 2014.07.19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보존방법이 왠지...
    좋은방법으로 잘 보존되었으면 좋겠내요~

  11. BlogIcon 가을사나이 2014.07.20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에 멋진곳이 정말 많군요
    꼭 가보고싶네요

  12. BlogIcon kangdante 2014.07.21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암각화를 보니 석기시대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것 같아요.. ^^
    루비님!~
    시원한 한주되세요!~ ^^

  13. BlogIcon 하늬바람 2014.07.21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고운 한주 되십시오

  14. BlogIcon 워크뷰 2014.07.2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재청의 생각이 기가차네요
    어찌 그런 발상을 할수 있는지 문화재청이 맞나 생각드네요?

  15. BlogIcon 풀칠아비 2014.07.21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구대 암각화가 잘 보존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왕이면 더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말입니다.

  16. BlogIcon 용작가 2014.07.21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을 보니 무엇을 위한 보존인가라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17.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4.07.23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존도 중요한데.. 아쉽네요 tt

  18.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4.07.23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칠월초에 학술제때문에 이곳에 또 갔었는데,
    반갑네요.

  19. BlogIcon 천추 2014.07.24 0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고래 그림 있는 곳인가요?
    한번 가보고 싶은 곳 중 한 곳입니다. 저희 어머니 고향도 울산이어서 더 가보고 싶어지네요 ^^

  20. BlogIcon 복돌이^^ 2014.07.24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산에 참 많이 갔었는데 이곳은 한번도 못들렸네요..
    다음에 가게 되면 한번 들려 봐야 겠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1. BlogIcon 울산큰애기 2014.08.18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각화는 빛의 예술이라고 합니다.
    맑은날 여름. 오후4시경에 가시면 서쪽으로 돌아간 태양이 암각화에 화려한 조명을 쏘아줍니다.
    이때 망원경으로 보시면 사진처럼 아주 선명하게 310 여점의 그림조각들이 보입니다. 4~6월은 4시반 이후...겨울에는 아쉽지만 태양빛이 들지못합니다.저는 반구대암각화를 사랑하는 울산큰애기이구요 관심가져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