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한민국 6대 광역시를 하루에 다 돌아보아야 했던 1박2일 6대광역시 특집에서
울산에 갔던 김종민이 맛보고 쫄깃함이 살아있는 육질에 반했던 언양불고기.

울산시 언양읍은 인접한 봉계와 함께 2006년 한우불고기특구로 지정될만큼
불고기단지로 유명한 곳인데
언양시내의 어느집에 가던지
다른 도시와는 차별되는 형태의 언양석쇠불고기를 만날 수 있다.






1박2일에서 김종민이 찾아 석쇠불고기를 맛보았다는 삼거리불고기집은 찾지 못 하고
삼거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언양전통불고기집에 들려보았다.


 


이곳도 역시 오래전부터 유명한 집인지 각종 표창장과 함께 이곳을 다녀간 유명인사들의 사진과 싸인들이 걸려 있다.



꽃등심, 갈비살, 낙엽살....등 생고기 메뉴들이 있지만 언양 불고기특구의 대표적인 메뉴인 석쇠불고기를 주문했다.
석쇠불고기는 1인분 150g이 16,000원 정도이다.



 

 


고기가 나오기 전에 베풀어진 반찬들은 어느 고깃집에나 비슷한 그렇고 그런 반찬들이고.......



불고기단지 답게 간, 천엽이 한접시에 담겨져 나온 것이 눈에 뜨인다.



원래 고기도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피가 금방이라도 뚝뚝 떨어질 것 같은 간은 보기만 해도 비릴 것 같아 거부해왔다.
몸에 좋은걸 왜 안 먹느냐고 권하는 일행들의 권유에 못이겨 시뻘건 간을 한점 집어서 입안에 넣어본다.
입 안에서 물커덩거리는 끔찍한 식감.....! 그런데 참고 한참을 씹으니 의외로 먹을만 하다.
예상외로 신선한 맛이 입안에 풍기고 눈까지 밝아지는 것 같은 이 느낌은 뭐지?



내친김에 천엽까지 한점 집어 먹어 본다.
걸레같이 생긴 혐오스런 모습 때문에 평소에는 젓가락 대기도 싫어했는데.......
기름소금을 약간 찍어 입안에 넣어 씹어보니 오돌도돌한 식감이 참 특이하다.

대체 이건 무슨 맛이지? 형언할 수 없는 맛이다. 
천엽이 소의 어느 부위인지 물어보니 윽.....! 소의 세번째 위를 천엽이라 한단다!




간, 천엽과 함께 희한한 부위도 나왔다. 무언가 했더니 소연골이란다!
사람들은 참 못 먹는게 없다. 다른 동물의 연골까지 빼어먹다니....ㅠㅠ



역시 기름소금에 찍어서 먹어보았다. 약간 비리면서도 상큼한 간에 비해서 이건 형언할 수 없는 맛이다.
약간은 적응이 되지 않아서 하나만 맛보고 살포시 내려놓았다.





드디어 숯불 위에 석쇠불고기가 올려졌다.
국물이 있는 서울식 불고기에 비해 언양불고기는 석쇠에 구운 불고기인데
바깥 주방에서 초벌구이로 거의 익혀진채로 나오기 때문에 상 위에 올려지자마자 먹으면 된다.





언양의 특산물인 한우 갈비살을 얇게 썬 후에 달콤한 양념에 재워 두었다가 숯불에 구워먹는 언양불고기는
1960년대 이후 건설건로자들이 이곳의 고기맛을 보고 소문이 나서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



불고기 위에 자르르 흐르는 육즙만 보아도 저절로 침이 넘어가서 얼른 젓가락으로 집어 입으로 가져가야 한다.



한점 집어 보니 육즙이 자르르 흐르는게 정말로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상추, 깻잎, 당귀, 감초 등 푸성귀 위에 고기 한점과 마늘 한개를 얹고는 잘 싸서 입으로 가져가보니
달콤한 맛이 도는 불고기 특유의 맛과 향이 입안으로 싸아......하게 퍼진다.





배를 두드리며 고기를 먹었는데 또 밥을 먹어야 하나?
한국사람은 아무리 잘 먹어도 밥을 먹어야 하는 법.
고기를 먹은 후에 시원하고 달달한 된장찌개와 함께 먹는 밥은 위장 속을 교통정리해주는 것 같아서 좋다.

1박2일에서의 소개가 아니더라도 언양의 불고기특구에는 언제나 신선한 고기를 맛보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부산, 울산 지역 나들이길에 들리면 싼 가격에 즐길 수 있는 석쇠불고기. 언양불고기를 대표하는 자랑스러운 메뉴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kangdante 2011.12.30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석쇠불고기...
    보기만해도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으!~ 맛있겠당!~ ^.^

  3.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2.30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주 맛있게 보입니다.ㅎㅎ
    금년 한해 덕분에 많이 즐거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2.30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양 불고기 정말 먹어보고 싶은데 기회가 안닿네요~
    군침만 삼키고 가요.
    올 한해 수고많으셨습니다.
    남은 하루 잘 마무리하시고 지금보다 더 멋진 새해 되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주리니 2011.12.30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 밥배는 따로 있죠.
    밥을 먹어야 왠지 먹은 듯한 느낌이 들더라는...
    저도 언양 석쇠 불고기를 참 좋아했는데 군침 도네요.

    남은 시간 편안히 보내시고 새해 잘 맞으세용~~

  6. BlogIcon @파란연필@ 2011.12.30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양석쇠불고기.. 정말 맛있는 곳이죠.. 오래전에 한번 먹어본 기억이 있는데..다시 하번 먹어보고싶네요.
    올 한해도 너무나 감사드리구요. 다가오는 새해도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7. BlogIcon 제이슨 2011.12.30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한 요리(?)를 자주 먹었었지요.
    가장 좋아하는 요리 중에 하나입니다~

  8. 어신려울 2011.12.30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집 1박 2일이 남기고간 흔적은 언제나 대박을 낳고 있네요.
    참으로 보기 조은 현상이라고 할수있겠죠.
    루비님 올한해도 고생많으셨습니다.
    내년에도 왕성한 활동 기대하면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BlogIcon 아이미슈 2011.12.30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서 외조부께서 정육점에 좋은 소간이나 천엽이 들어오면 늘 저를 먼저 챙겨먹이고는 하셨지요.
    몸이 약해서 ....그때문인지 지금은 심하게 건강하다는..

  10. 대관령꽁지 2011.12.30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 한점에 소주한잔 그리운데요..ㅎ

  11. BlogIcon 아톰양 2011.12.30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연골에서는 움찔....ㅎㅎㅎㅎ
    그래도 불고기 자체는 엄청 맛있을꺼 같아요 :]

  12. BlogIcon 용작가 2011.12.30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고기 정말 맛있죠 ^^ ㅎㅎㅎ
    가차우면서도 잘 안가지는게 흠이라면 흠이에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ㅎ(미리 인사드려요 ㅋ)

  13. BlogIcon 풀칠아비 2011.12.30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사진 보느 것만으로도 군침이 가득해지네요.
    근처에 가면 꼭 한번 먹어봐야겠습니다.
    2011년 한 해 동안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한 해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4. BlogIcon Linetour 2011.12.30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양에 몇 개월 있으면서 딱 한 번 먹었는데 역시 비쌉니다. 그런데 그 만큼 맛은 있었습니다.

  15. BlogIcon 저스티스77 2011.12.31 0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새벽인데 배가 출출해 지네요..군침이 꿀꺽..ㅎㅎ
    잘보고 갑니다..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모두
    잘되시길 기원드릴께요^^

  16. BlogIcon 바람처럼~ 2012.01.02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근데 전 간은 그래도 맛나던데 천엽은... 게다가 연골이라니... ㅠㅠ
    아무튼 맛나 보입니다. 츄릅.

  17. BlogIcon 석천 2012.01.03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메뉴도 훌륭하지만
    따라나오는 찬이 더 훌륭한 거 같아요~^^

  18. BlogIcon 비투지기 2012.01.04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여요!
    따뜻한 밥과 불고기 먹고 싶습니다. ㅎㅎ

  19. BlogIcon 악의축 2012.01.16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소연골, 등골로 불리는 녀석인데...생각보다 맛나요..

    그래도 간은 못먹겠어요...ㅠㅠ

  20. BlogIcon bao ve 2012.01.19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마워요, 좋은 하루 소원

  21. 수련사랑 2012.01.26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양에 살고 있지요..
    옛날(?)언양 자수정 광산에서 자수정이 한창 나오고, 개도 지폐를 물고 댕겼을때, 연하고 부드럽고 맛있는 언양 불고기가 탄생 했다네요..
    가까이 살아도 서민들이 먹기에 부담스러워 일년에 몇번 정도 가지요..덕분에 잘 보았습니다..댕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