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병우의 소나무 사진으로 인해 세간에 더욱 많이 알려진 경주의 삼릉.
남산 초입에 위치한 배리 삼릉 근처 동네에는 유달리 칼국수집이 많다.
남산으로 오르는 서쪽 길목에 위치했기 때문에 음식점이 많은 것이야 당연지사.
이곳에는 한집 건너 한집 꼴로 칼국수집이 늘어서있어 칼국수촌이라 이름 불리우기도 한다.
값싸고 영양분 풍부한 칼국수는 우리 국민 모두가 좋아하는 음식이지만
남산 등반 후 다수의 사람들이 부담없는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음식이라 더욱 인기가 있는 것 같다.

삼릉 근처엔 줄잡아 십여개소의 칼국수집이 성업 중인데
그중에 많이 알려진 집은 금오산칼국수, 송정칼국수, 단감농원할매집, 고향칼국수.....등이다.
이중에서도 외지 사람들에게 가장 유명한 집은 '고향칼국수'이다.

휴일날 고향칼국수 주차장에 주차된 차들을 보면 그 인기가 실감나기도 하는데
고향칼국수에서 여러번 식사를 해본 경험이 있는 필자는 사실 이집에서 특별한 맛은 느끼지 못했다.
그저 '음...우리밀 칼국수이니 몸에 좋겠지? 부담스럽지 않게 한끼 해결하기 좋구나.' 이런 생각을 하며 먹었을 뿐이다.
그런데도 많은 칼국수집 중에서 이집이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무엇 때문일까?
아마도 길 바로 옆에 위치해있고 주차장이 넓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게 아닐까.....하는 개인적인 생각이다.

그런데 삼릉 근처 내남면에 거주하는 어느 분에게서 삼릉에서 제일 맛있는 칼국수는 '옛집칼국수'라는 말을 들었다.
삼릉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사시는 그분은 손님이 오시면 항상 옛집칼국수에서 칼국수를 대접한다고 한다.
'얼마나 맛있길래?' 이런 생각이 들어 평일을 택하여 일부러 삼릉 쪽으로 운전대를 돌려본다.

삼릉 주차장을 삼릉으로 올라가는 길 건너편 초소 옆에 위치하고 있는 옛집칼국수.
옆집인 단감농원할매집과 멋지게 지어진 송정칼국수에 비하면 너무나 초라한 집이다.
식당의 내부도 초라하고 어설프긴 마찬가지....(식당 외관의 인증샷을 남기지 못했네요.....죄송...^^)
휴일엔 도와주는 사람이 있다지만 평소엔 할머니 한분이 음식을 만들고 서빙도 하는데다
할머니 혼자서 운영하시는 집이라 카드 결재도 되지 않는 집이다.
메뉴는 닭백숙, 파전, 우리밀 칼국수인데 이 집의 대표 메뉴격인 손두부와 우리밀 칼국수를 시켰다.

 



조금 기다리니 방금 쩌내어 뜨끈뜨끈 김이 나는 우리콩 손두부가 나왔다.
두툼하게 썰어나와서 그런지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다.





두부와 함께 김치가 두 종류 곁들여 나오는데 제철 배추로 담은 김치와 볶은 김치가 나온다.
가을, 겨울에는 포기 김치가 통째로 나오는데 손두부를 시키든지 칼국수를 시키든지 한포기씩 나오는게 특징인데
도대체 어떤 방법으로 김치를 담그는건지 이집 김치의 맛은 한마디로 가히 '환상적이다'.






큼지막하게 설어놓은 두부 한점을 젓가락으로 집어 양념장에 찍어 먹으려고 하니 이집 손두부는 그렇게 먹는게 아니고
볶은 김치를 두부에 올려서 같이 먹어야 한단다.






잘 볶아져 알맞게 익은 김치를 손두부 위에 올리고는 젓가락으로 함께 집어 입으로 살며시 가져가본다.
"헉....! 뭐지..... 이 오묘한 맛은......!"
고소하고 쫄깃한 손두부의 맛도 일품이지만 도대체 뭘 넣고 볶았는지 김치 맛이 완전 예술이다.





"김치 완전 맛있다....!"  아예 접시에서 잔뜩 덜어 손두부 위에 놓고 본격적으로 집어 먹기 시작한다.
허겁지겁......@.@






손두부 한접시가 금방 동이 나고 마지막 한점의 손두부를 가져가는 용감한 사람은 과연 누구.....??





손두부 한접시를 세사람이 먹기엔 양이 많이 부족할 것 같은데 먹고 나니 은근히 배가 부르다.
하지만 이제는 이집의 메인 메뉴인 우리밀 칼국수를 맛 볼 차례.
칼국수 그릇을 받아 들고 살펴보니 다른 집 칼국수와 별다른 차이도 없어 보인다.





어릴적 할머니가 해주시는 국수처럼 직접 밀고 손으로 썬 우리밀 칼국수에 
채썬 감자, 호박, 부추 몇가닥을 함께 넣고 끓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수입 밀가루가 아닌 우리 밀로 만든 칼국수라 면발은 누렇고 칼국수 위에 화려하게 올려진 고명도 물론 없다. 





탐색이 끝났으니 이젠 시식할 차례이다.
실파가 띄워진 양념장을 조금 올려 휘이.....젓고는 크게 한젓가락 떠서 입으로 가져가본다. "오.....괜찮은데?"

면발을 맛본 후 뿌연 칼국수 국물을 한 숟가락 떠서 맛을 보니 구수한 맛이 온 입안에 퍼진다.
"와......국물 진짜 구수하다!!!!!"
들깨를 갈아서 듬뿍 넣은 칼국수 국물은 여느 칼국수집에서는 맛보기 힘드는 환상적인 맛이다.





손두부로 인해 이미 약간은 배가 부른 상태였지만 중독성이 있는지 자꾸 자꾸 먹게 되는 맛이다.





다른 곳에서는 칼국수 국물을 적당하게 남기기도 했겠지만 이집의 칼국수 국물은 배가 터지려고해도 남길 수가 없다.
조금 남아 있는 볶은 김치도 넣고 신나게 한 그릇을 다 비우니 배가 남산만해졌다.
부른 배로 인해 얼른 일어나지 못하고 뒤로 제치고 앉아 그제서야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며 말을 걸어본다.
"국물 맛 정말 예술이제.....그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칼스버그 2011.07.15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부가 고소한 맛이 담겨져 있을 것 같습니다..
    칼국수의 국물도 고소한 맛이 일품일 것 같구요...
    여기는 닭백숙도 맛있게 나오겠는걸요...
    벌써 주말이 다가오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2011.07.15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용작가 2011.07.16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인 국물맛 한번 보고 싶습니다 ^^

  5. BlogIcon pennpenn 2011.07.16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부와 칼국수의 조화로군요
    토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6. BlogIcon Happiness™ 2011.07.16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흑! 보기만 해도 군침이 절로 도네요 ㅜㅡ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잘 지내셨는 지요?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7. BlogIcon Linetour 2011.07.16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비오는 날에는 칼국수가 제격입니다. 너무 맛나게 보여요..

  8. BlogIcon 울릉갈매기 2011.07.16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셨나요~^^
    여기라면 대충 알겠는데
    저도 한번 가봐야겠어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9. BlogIcon 푸른가람 2011.07.16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살 때..남산 올라갔다 오면서 많이 들렀던 곳이네요.
    맛납니다^^

  10. BlogIcon 라떼향기 2011.07.17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삼릉갔다가 여기 가본거 같에요 ㅋㅋㅋ 요즘은 더워서 칼국수는 잘 안먹을려고 하는데
    저도 날씨가 선선해지면 먹어볼려고요...
    경주여고 앞에도 칼국수집 유명한데 있는데 혹시 기회가 되신다면 한 번 가보세요..
    이름이 국시집인가 그럴거에요... 가격은 오천원... 칼국수 치고 비싸긴 한데... 양은 많이 주더라구요 ㅋㅋ

  11. BlogIcon shinlucky 2011.07.17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두부김치가 정말 살아있는 느낌이네요 ㅋ.
    칼국수도 맛있겠지만 두부김치를 먹어보고 싶습니다. ㅋ

  12. BlogIcon 경빈마마 2011.07.17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경빈맘 마음을 다독여 주셔서 고맙습니다.
    김치와 국수 확~~말아 후룩 후룩 마셔버리고 싶습니다.^^
    우울하니 먹는 것도 무식하게 먹고싶어요.

  13. BlogIcon 비바리 2011.07.17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도 한번 가야되는데
    더위가 삶아버릴듯 하여
    이젠 주춤해지네요
    내일은 친구와 주남저수지에서 만나
    데이트 하기로 하여 다녀올까 합니다.
    우리밀칼국수집 기억해 둘게요..
    조만간 가기는 해야하니까요..

  14. BlogIcon 자 운 영 2011.07.17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 갔을때 그 쌈밥집이 전 생각납니다 ^
    김치가 맛이 보입니다^^아 볶은 김치 당기네요^^
    국물맛이 좋았다니 칼국수 맛은 당연 보장 되겠네요^^

  15. BlogIcon 카르매스 2011.07.17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부도 그렇고 칼국수도 그렇고... 퀄리티가 상당하군요
    중독성있는 칼국수의 맛이라고 하니 걸쭉한것 같은데 한번먹어보고싶네요 꿀꺽.

  16.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07.17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게 생겼습니다.
    쫄깃한 면발에 그저 눈을 고정시켜 봅니다.
    ㅋㅋ 국수 한그릇 말아 먹었습니다.
    또 뵈요~

  17. BlogIcon 악랄가츠 2011.07.18 0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서 20여년을 넘게 살았음에도
    아직 안 가본 곳이 이렇게 많다니 ㅜㅜ
    이번에 내려가면 꼭 한번 들려보아야겠어요 ^^/
    고향의 맛이 그립네요! 흑흑..

  18. BlogIcon may 2011.07.18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콩으로 만든 두툼한 두부도 넘 맛있어 보이는군요
    경주답사 때 꼭 들러 봐야겠어요^^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19. BlogIcon 라오니스 2011.07.18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 국수.. 쉽게 먹을 수 있어도.. 제대로 먹기는 힘든 음식들인데..
    이곳에서는 포스가 제대로 느껴져서.. 아주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와우..

  20. ahdahdahd 2011.10.06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집 몇번 가봤는데... 전 이 집이 젤 맛있던데 다른 집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은거 같아요. 김치 진짜 맛있어요. 포기 김치... 예술입니다.

  21. BlogIcon 비바리 2012.08.09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저도 참 자주 가곤 했어요
    영천살때는...
    대구로 이사온 후로는 못가봤답니다..
    가을엔 경주여행 하면서 들려봐야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