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첨성대, 반월성, 안압지, 대릉원, 불국사, 석굴암.......
국보급 유물과 유적이 넘치다 못해 발끝에 채이는 신라 천년 고도 경주.
신라 도읍지인 경주에는 의외로 조선 시대 문화 유산도 많다.

그중에서도 눈에 뜨이는 곳은 작년 8월 브라질의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유네스코(UNESCO · 유엔국제과학문화기구) 제34차 세계유산위원회(WHC)에서
안동 하회 마을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경사를 안게 된 양동마을.
그리고 양동마을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안강 옥산서원이다.





경주 안강읍에서 영천으로 이어지는 28번 국도에서 약간 벗어나서 옥산리로 들어서면 
시원하게 펼쳐진 너럭바위와 그림같이 흐르는 물줄기를 거느린 유서깊은 서원 옥산서원을 만나게 된다.





옥산서원 앞에 이르니 봄햇살이 너무나 따사롭다.
고개를 들어 역락문 앞 고목을 보니 앙상하던 나뭇가지에도 이제 꽃봉오리 터질 준비가  다 되었다.






사적 제154호로 지정된 옥산서원은 회재 이언적(李彦迪)의 덕행과 학문을 추모하기 위해
선조 5년인 1572년에 경주 부윤 이제민이 지방 유림의 뜻에 따라 창건한 서원이라고 한다.





서원의 정문인 역락문을 살며시 밀어본다.
삐거억.....소리에 놀라 더 조심스럽게 문을 밀고 안으로 들어선다.

 




역락문을 열고 들어서니 바로 앞에 유생들의 휴식공간인 누각 무변루(無邊樓)가 가로막고 있다.
문들이 다 닫혀 있어 상당히 폐쇄적으로 보이지만 서원 안쪽에서 보면 문이 없는 이층 누각의 형태를 갖추고 있어 특이한 형태이다.





무변루 아래 문을 지나 계단을 오르니 나즈막한 야산을 뒤로 두르고 들어 앉은 서원의 마당이 나타난다.






정면에 자리잡은 건물은 서원 내의 여러 행사 때 사용하는 강당인 구인당(求仁堂)이고
좌우에 자리잡고 있는 건물은 유생들이 거처하면서 학문을 닦는 곳인 민구재,은수재이다.
강당을 옆으로 돌아 뒤로 가면 이언적의 위패를 봉안한 체인묘, 제기를 보관하는 제기실,
이언적의 신도비를 모신 신도비각, 이언적의 문집 및 판본을 보관하던 경각, 판각 등이 있다.





1572년 창건한 옥산서원은 1574년에 선조대왕으로 부터 편액, 서적, 토지, 노비 등을 하사받아 사액(賜額)서원이 되었는데
1871년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고 존속된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다.
구인당의 정면에 걸린 옥산서원의 편액(扁額)은 원래 이산해의 글씨였으나,
1839년 불에 타버린 구인당을 새로 지을 때에 추사 김정희가 다시 쓴 글씨라고 한다.




경주와 포항 사람들에게 옥산서원은 보배같은 휴식처이다. 

서원 주변에는 아름드리 나무와 맑은 개울물이 펼쳐지고
회재 이언적 선생이 수학하던 독락당도 얼마 떨어지지 않는 곳에 자리잡고 있어 찾아오는 이를 반겨준다.

 




특히 서원 바로 앞에 넓게 펼쳐진 너럭바위 사이에는 시원한 계곡물이 사시사철 흐르는데
타는 듯이 더운 여름날에도 이곳에서 물놀이를 하거나 나무 그늘 밑에서 부채질을 하면 금새 등줄기에 맺힌 땀이 다 말라버린다.




그림같이 펼쳐진 너럭바위와 드리워진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옥산서원의 멋진 풍경은 
사진 동호인들이나 화가들에게 너무나 좋은 피사체이다.





이날도 눈앞에 펼쳐지는 그림같은 풍경을 멋진 필치로 화폭에 옮겨 담는 화가들을 만났다.




하얀 화선지 위에 슥슥슥.......붓을 움직이면 산이 펼쳐지고 서원이 세워지고 나뭇가지도 구불구불 자라난다.

눈 앞에 펼쳐지는 옥산서원, 그리고 화가의 예리한 붓끝에서 새롭게 태어나는 옥산서원.
경치도 그림이 되고.......그림도 경치가 되고......하나로 녹아들어 한폭의 아름다운 그림이 되었다.
사시사철 그림처럼 아름다운 곳, 바로 안강 옥산서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굴뚝 토끼 2011.04.08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였는지 기억도 희미하긴 하지만 옥산서원엘 가 본 기억이 납니다.
    그때는 춥고 배고파서 그냥 대충 둘러보고 말았는데,
    루비님 글과 사진을 보고나니 다시 한 번 가보고 싶네요..^^

  2. BlogIcon mike kim 2011.04.08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화구 챙겨들고 스케치 여행 떠나던 학창시절이 그립습니다^^

  3. BlogIcon 라이너스™ 2011.04.08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네요. 화폭속의 풍경도 너무 멋지구요^^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4. BlogIcon Shain 2011.04.08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살던 곳 주변에도.. 서원이 하나 있는데
    주변에 아름답고 멋진 계곡... 물도 깊은 그런 곳이 하나 있답니다
    주변을 살펴 보면 정자도 하나 올라있고
    그런 곳이에요... 어쩐지 서원들은 그런 자리에 있나 보네요
    저희 동네 서원 보다 보관 상태도 아주 좋고 관리가 잘 되어 있네요 ^^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4.08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에 들렸을때 한창 보수공사중이었는데, 깔끔하게 정비가 되었군요.
    좋은날, 다시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6. BlogIcon costrama 2011.04.08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폭에 다시 담아지는 옥산서원도 참 멋지군요.

  7. BlogIcon yakida 2011.04.08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동마을...두 성씨를 가진 분들의 이야기 재미나게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저희 회사지점(한화리조트경주)에서 봉사활동을 문화재 지킴이를 하는곳이거든요~~

  8. BlogIcon 두사람웨딩 2011.04.08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화가분들 손에서 또 다른 옥산서원이!
    이 곳에가면 카메라 셔터에서 손을 뗄 수가 없겠는걸요!^^ㅎ

  9. BlogIcon 더공 2011.04.08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저리 두분이 나란히 앉아 그림 그리는 풍경 자체가 그림입니다.
    부럽기도 하고... 올 여름에는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

  10. BlogIcon 아이미슈 2011.04.08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다음에 나이먹으면
    정말 한국에 가서 살고 싶네요..
    아직까지는 희망사항입니다만요..

  11. BlogIcon Eden 2011.04.09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덕분에 경주에 몰랐던 곳을 세세하게 알게되네요..날 잡아서 경주구경 다시 가야겠어요..너무 몰랐던게 많은 것 같네요..

  12. BlogIcon 주리니 2011.04.09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가을께 경주엘 다녀왔어요.
    그런데... 저곳은 빠뜨린 듯 하네요.
    양동마을을 다녀가긴 했는데....

    먼데서 보는 풍경이 아주 멋집니다. 왜들 그림을 그리고 있는지 알겠는걸요?

  13. BlogIcon PLUSTWO 2011.04.0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르는 물이며 경치가 너무좋아서 한번가면 되돌아오는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을거 같아요...

  14. BlogIcon 라떼향기 2011.04.09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산서원이네요... 예전엔 저 바위 위에서 안강 사람들 모여서 삼겹살도 구워먹고 했었는데...
    이젠 그런 풍경은 더이상 못 볼듯 합니다.

  15. BlogIcon mami5 2011.04.09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옥산서원은 못가봐서 아주 잘 보고가네요..
    풍격이 아름다원 화가님들이 많이 찾나봅니다..^^
    휴일도 좋은 시간 갖으세요..^^*

  16.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04.10 0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묻어 나오는 고풍스러운 서원이네요.
    완연한 봄의 냄새도 느껴지구요.

  17. 석천 2011.04.10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사체와 함께 그림같은 풍경을 느낄 수 있는 곳이군요~!
    행복한 주말 되고 계시지요~? ^^

  18. BlogIcon Happiness™ 2011.04.10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만의 개성 있고, 멋진 시선이 작품에 잘 베어 있습니다.
    마치 그림을 그리고 계신 분들의 느낌을 사진에 담으신 것 같습니다.
    멋진 작품 즐감했습니다.

  19. BlogIcon 푸른가람 2011.04.17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경주에서 학창시절을 보냈으면서도 정작 지난해 여름에야 처음 가보게 됐습니다.
    옥산서원의 봄풍경은 이런 모습이군요.
    이렇게 시원스런 개울이 있는 줄은 또 미처 몰랐네요.
    다음에 다시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경주분을 만나니 무척 반갑습니다^^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20. BlogIcon 씨트러스 2011.04.26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가면 안강 옥산서원에 가봐야 겠네요.
    수묵화 그리시는 분들 보니 그 옆에 저도 자리 하나 틀고 앉아 작품 하나 그려내고 싶네요.^^
    봄 햇살처럼 따사로운 나날들 되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