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양동마을에 다녀오는 길, 마을을 나서니 해도 어둑해지고 배도 출출해진다.
밥이라도 먹고 가야할텐데.....어디로 가서 먹지......? 
생각하다 양동 마을에서 가까운 안강 읍내로 핸들을 돌린다.

이웃인 박씨 아저씨께서 <어머니의 손길이 그립거든 옥천식당으로 가라~>고 하는 제목과 함께
안강에서 유명하다는 옥천 식당을 블로그에 소개하셨던 글이 문득 기억에 떠올랐기 때문이다.

해질녘이 되어 이미 사방은 조금씩 어두워지고 있었지만
안강 사거리에서 영천 가는 길에 위치한 옥천식당을 쉽게 찾을 수가 있었다. 





차에서 내리니 옥천식육식당이라고 쓰인 간판 옆에 돼지찌개 전문이라고 크게 쓰인 간판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외관상으로는 여자들보다는 남자분들이 얼큰하게 소주 한잔 걸치며 식사하기에 알맞은 집 같이 보인다.
안으로 들어서니 탁자 예닐곱개가 놓여있는 실내는 다소 어수선하기까지 한데 식당 안에는 제법 손님들이 많다.

식당의 메뉴는 소고기 찌개 8,000원, 곱창 찌개 5,000원, 돼지 찌개 5,000원 딱 세가지이다.
돼지 찌개가 이 식당의 전문이라기에 2인분을 시키니 
금방 프라이팬에 담긴 돼지 찌개가 나온다. 




반찬은 너무 간단하다. 김치와 삭힌 고추 장아찌 달랑 두 가지.




그리고 뚝배기에 육수가 가득 한 그릇이다.





돼지 찌개 2인분이 담긴 프라이팬을 들여다 보니..... 와! 정말 고기가 많다!



보통 돼지 찌개에는 기본적으로 김치와 두부 등이 들어가고 고기는 그다지 많지 않은 것이 일반적인데
이곳의 프라이팬에는 김치나 두부는 없고 담긴 재료는 돼지 고기, 대파, 그리고 마늘  뿐이다.
크게 숭숭 썬 돼지 고기가 프라이팬에 한가득이니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고 배가 불러오려고 한다.



이미 박씨 아저씨의 글에서 조리법을 본 적이 있는지라 주인에게 물어볼 것도 없이 준비된 주걱으로 돼지 고기를 슥슥 볶아본다.





대충 대충......이리 저리......뒤적뒤적......프라이팬에 담긴 재료들을 볶으니
고추가루와 마늘이 잘 어우러져 보기에 먹음직스럽게 붉은 빛이 돈다.




돼지고기를 대충 볶아서 익힌 후에 준비된 육수를 프라이팬에 투입했다.

이미 달구어진 프라이팬인지라 찬 육수를 부었는데도 얼마 가지 않아 금방 보글보글 끓기 시작한다.

프라이팬 가장자리로 잔 방울이 끓어오르고 가운데로는 붉은 거품이 일어나며 맛나게 끓는다.





끓는 소리도 먹음직스럽다. 보글보글보글보글.......
한참 익힌 후에 주걱으로 떠서 고기의 상태를 살펴본다. 음....이 정도면 먹기에 알맞은걸...?





금방 지어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쌀밥 위에 고기 몇점 올려놓아본다. 

밥과 함께 익힌 고기를 입에 넣으니 두툼한 살점이 입 안에서 씹히는 맛이 좋다.



대충 고기와 국물을 건져 먹고 난 뒤에 이렇게 밥을 넣어 볶아도 본다.
여기선 다른 식당에서와 같이 종업원이 볶아주지는 않는다.
찌개만 먹든.....국물을 다 먹고 비벼서 먹든......그건 손님들 마음대로라니까....

밥을 볶은 후 살짝 눋게 해서 프라이팬에 눌어 붙은 누룽지를 긁어 먹는 맛도 나쁘지 않다.


어떻게 보면 이 집의 음식은 참 촌스럽기 그지 없고 서비스는 퉁명스럽기까지 하다.
프라이팬에 담긴 돼지 고기며, 어설픈 반찬, 어수선하기 짝이 없는 식당 내부, 손님이 조리해 먹어야 하는 찌개......
하지만 프라이팬에 담겨 나온 두툼한 고기들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다른 것들은 다 용서된다.
거기다 찌개 5,000원, 공깃밥 추가 6,000원에 뜨끈한 돼지 찌개를 배부르게 먹을 수 있으니 말이다.


요즘 같이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저녁 무렵엔 더욱 생각나는 뜨끈한 돼지 찌개.....
어머니가 차린 저녁상에 올린 찌개의 맛이 그리우신 분은 옥천 식당으로 가보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12.30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옛날식 돼지찌개로군요.
    푸짐한게 완전 맛있어 보입니다....^^

  3. BlogIcon 목단 2010.12.30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 맛집이 등장 했네요~ㅎㅎ
    저도 제작년에 봉사팀들과 소문듣고
    옥천식당엘 갔었는데 배가 고픈참에 얼마나 맛나게 먹었는지..
    중년 할배들 소줏잔이 오고가는 선술집 분위기 다운것이
    좀 그렇긴 하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TIP]
    7번국도 주변에서 혹 기회가 되면 청하 시장안에 한번 출타
    해보심도 좋을듯 합니다.
    저도 기회를 엿보고 있습니다만 그곳에도 맛짱으로 소문이
    소리없이 자자한 돼지찌개 집이 있다고들 하더군요.
    제가 좋아 하는 요리가 소개되니 침이 그양 넘어갑니다. 책음지셈~^^

    올 한해에 알차고 부지런한 포스팅으로 불로거님들께 즐거움을
    선사 하시느라 고생 많으셨고요 내년에도 늘 건강하시고 멋진
    포시팅 기대 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여~~~~

  4. BlogIcon 더공 2010.12.30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 것 만으로도 얼큰한 돼지고기 찌개가 맛있어보입니다.
    공깃밥 추가 6000원에.... 소주??? ㅎㅎㅎㅎ

  5. BlogIcon Yujin 2010.12.30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이맛집포팅하면 더더더 맛있어 보이는 효과는 도대체
    무슨 마력인지요...아마도 사진실력의 월등한 차이일겁니다^^
    루비님, Happy New year!!

  6. BlogIcon 꿈꾸던 시절을 찾아서 2010.12.30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천원에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니 놀랍습니다.
    돼지찌게의 맛도 볶음밥의 맛도 사진으로만 봐도 맛있겠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군요.ㅎㅎ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세요.^^

  7. BlogIcon 깊은우물 2010.12.30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처럼 눈내리는 날 딱이네요..ㅎ
    최곱니다.
    한해 마무리 잘 하시구요.
    새해에는 좋은 일 가득하세요..^^

  8. BlogIcon mami5 2010.12.30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날씨에 아주 좋은 돼지찌개입니다..
    여긴 지금부터 눈이 조금씩 날리고 있으니
    밤새 무슨일이 일어날지 의문이네요..
    루비님 연말 고운 시간 보내세요..^^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BlogIcon 점프아이 윤재맘 2010.12.30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호 요런 날씨에 완전 쵝오!!
    뭐든 푸짐해야 좋은 것 같아여 ^^
    루비님 연말 행복한 시간 되세여~!!

  10. BlogIcon 털보아찌 2010.12.30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끈한 돼지찌게로 밥먹으면서 반주로 소주도 마시면 더욱 기가 막혀^^
    캬아~~

  11. BlogIcon skagns 2010.12.30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찌게라길래 김치찌게 된장찌게 같은 걸 생각했는데
    정말 기발하네요. ㅎㅎ 아~ 배고파져요.
    아직 저녁도 못 먹었는데 말이에요. ㅠㅠ
    잘 보고 갑니다. 2010년 한해도 마무리 잘 하시구요. ^^

  12.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12.31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한 느낌이 들어서 참 좋습니다~!

  13. 2010.12.31 0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라떼향기 2010.12.31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루비님 이젠 안강까지 점령하셨네요.... 정말 오늘같은 날씨에 꼭 먹고 싶은 음식중 하나입니다...

  15. BlogIcon 혜 천 2010.12.31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에서 먹는 찌게는 도시에서 보는 기교가 빠졌지만 맛은 더 좋을것입니다.
    새해엔 늘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 많이 생기길 기원드립니다.

  16. BlogIcon 조범 2011.01.01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이곳 지난번에 다녀오려다가 다른 곳을 갔는데... 후회가 되네요~~

    루비님!! 새해 첫날이네요!!!
    원하시는 일들 모두 다 이뤄내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가정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7. BlogIcon 비바리 2011.01.01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후 양동마을에 가보지를 못했어요
    봄쯤에 다녀올까 싶습니다..
    찌개가 푸짐하고 맛있어 보입니다.

  18. BlogIcon 딸기우유! 2011.01.01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맛나겠다....
    침이 꿀꺽.... 원래 찌개니 이런거 안좋아하는데
    아프니까 이런 얼큰한게 먹고 싶더라구요
    속도 안좋은데 말이에요
    역시 어쩔 수 없는 한쿡사람이에요 전 ㅎㅎ

  19. BlogIcon e_bowoo 2011.01.03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 옥천식당이군요..
    지인을 통해서 들은 적은 있는데 한번도 가본적은 없어요,
    집이 포항이니 언제고 꼭 한번 가봐야 겠군요..
    사진으로 보아하니, 군침이 확~돌면서 아침부터 소주 생각이 납니다요,,ㅎㅎ

  20. BlogIcon 악의축 2011.01.04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집 꽤 유명하던데 말이죠. 갈일 있을때 한번 들려봐야겠군요..^^

  21. BlogIcon 자 운 영 2011.01.06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옥천이라 해서 경기양평 옥천인가 햇네요 고기는 냉면이 아주 유명한 동네인데 ㅎㅎ
    아주ㅡ맛깔 스런 돼지 찌개군요^^파향이 벌써 달캉 하게 느껴 집니다
    아주 감칠맛이 도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