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름의 나들이는 다른 계절보다 목도 많이 마르고 허기도 빨리 진다.

영월의 볼거리 한반도지형, 선돌, 청령포들을 한달음에 돌아보고 나니

강원도의 먹거리들을 빨리 섭렵해 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영월의 대표적인 먹거리로 꼽히는 올챙이국수, 메밀전병 등을 맛보기 위해 

영월의 시장 한켠에 벌여놓은 좌판으로 발걸음을 옮겨본다.

 

 

 

 

시장통을 지나며 보니 먹거리를 벌여놓은 집 마다 올챙이국수, 메밀전병 등이 보인다.

한바퀴 돌아보다가  "메밀전병 먹어보소~ 올챙이국수도 있어요~~"라고

손짓하는 얼짱 할머니의 좌판 앞에 슬그머니 자리를 잡고 앉아 본다.

 

 

 

 

자리에 앉으니 바로 앞에 보이는 커다란 양푼에 올챙이국수가 잔뜩 담아져 있는 모습이 눈에 먼저 뜨인다.

어떻게 국수면을 이런 모양으로 만들 수 있지? 하고 생각했는데 사실 올챙이국수는 국수라기 보다는 묵에 가깝다고......

강원도 영월, 정선 등지나 충청도 전라도의 산간 지방에서 많이 먹는다는 올챙이국수는

옥수수 전분으로 죽을 쑨 다음에 바가지 구멍을 통해 찬물이 담긴 자배기에 밀어내리면

묵처럼 똑똑 떨어지면서 면의 형태가 갖추어지는데 그 모양이 마치 올챙이와 비슷해서

올챙이 국수라고 부르게 되었고 다른 지역에서는 올챙이묵, 또는 올창묵이라고도 부른다고 한다.

 

 

 

 

올챙이국수 한그릇을 주문하니 그릇에 국수를 담고 그 위에 잘게 썬 김치와 김가루를 얹어 참깨를 소올솔 뿌려준다.

잘 비빈 후 기대감에 부풀어 한 숟가락 떠 먹어보니 "오잉? 이게 대체 무슨 맛이야!" 너무 싱겁다.

양념장을 좀 더 많이 끼얹고는 다시 잘 석어서 먹어보니 그제서야 약간 간이 맞는다.

국수라기보다는 옥수수묵에 가까운 맛이라 그런지 약간은 심심한 맛이다.

처음엔 이게 대체 뭥미? 할 정도의 맛이었는데 매끌매끌한 올챙이국수를 한참 씹으며 음미하니

그제서야 입안에서 옥수수의 구수한 맛이 서서히 느껴진다.

 

  

 

 

올챙이국수 한그릇을 다 비웠는데고 그다지 양이 차지 않는지라 이번에는 메밀배추전과 메밀전병을 먹어보기로 했다.

 경상도 같으면 밀가루로 부쳤을 배추전이 이곳에서는 메밀가루 옷을 입고 얌전히 누워 있다.

 

 

 

 

그리고 메밀총떡이라고도 불린다는 메밀전병은 질 좋은 메밀이 많이 생산되는 강원도 지방의 별미떡이다.

메밀가루를 묽게 반죽하여 얇게 지진 후 볶은 김치소를 넣고 말아서 지진 메밀전병은

떡이라기 보다는 유전병, 그러니까 부침개에 가까운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메밀전병, 배추부침개를 주문하니 할머니께서는 솥뚜껑에 기름을 두르고 다시 따끈하게 데워주신다.

 

 

 

 

다 데운 메밀전병은 가위로 두어번 잘라서 접시에 담아주는데 메밀전병은 한줄에 천원씩이다.

 

 

 

 

이윽고 메밀전병과 메밀배추전이 접시에 담겨 나왔다.

서울사람들은 "배추로도 전을 부쳐요?"하며 놀라기도 하는데 살짝 덜 익힌 배추전은 섬섬한 맛이 나면서 씹는 식감이 아주 그만이다.

경상도에서는 배추전을 밀가루로 부쳐 먹는데 메밀가루로 부친 배추전은 새로운 느낌의 맛이다.

 

 

 

 

메밀전병의 자른 단면을 보니 볶은 김치를 비롯하여 여러가지 재료가 다진채로 들어가 있는 것이 보인다.

입안에 넣어 씹어보니 겉은 부드럽고 속은 아삭거리는 것이 목으로 수울술 잘 넘어간다.

올챙이국수에 메밀배추전, 거기다 메밀전병까지 함께 먹으니 너무 배가 불러 일어나기가 힘이 든다.

 

하지만 여행의 진정한 묘미는 식도락에 있다지 않는가!

비록 잘 차려지거나 비싼 음식이 아니더라도 시장 귀퉁이에서 맛본 영월 토박이 음식은

지치고 허기진 여행자에게 강원도의 힘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하였다.

 

 

 

     

올챙이국수를 파는 노점상에 쭈그리고 앉아 

 

후루룩 후루룩 올챙이국수를 

 

자시고 있는 노모를 본다

   

정지깐 세간사 뒤로하고 

 

한 세기를 건너와 앉은 

 

푸른 등걸의 배후,

 

  저문 산 그림자 결무늬로 

 

국수 올들이 꿈틀꿈틀 

 

노모의 주름살로 겹치는 

 

허공, 

 

붉은 한 점 허공의 무게가 

 

깊은 허기로 내려앉는 

 

한낮. 

  

 

봉평 장날’ / 이영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귀여운걸 2012.09.03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국수와 메밀전병이 너무 맛나보여요~
    강원도 가면 꼭 가볼께요~ㅎㅎ

  2. BlogIcon 금정산 2012.09.03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에 가면 꼭 한번 먹어봐야겠습니다.ㅎㅎ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9.03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참으로 저렴하고 좋은데요
    서울에 종로있는 메밀전병은 5천원인가 하는데..그닥 ^^;;
    암튼 여기는 꼭 가보고 싶어지는데요 ^^

  4. BlogIcon 아톰양 2012.09.03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국수는 처음 들어봤는데!! 신기하네요 ㅎ

  5. BlogIcon 로렌과오뚜막 2012.09.03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마전에 정선으로 여름휴가갔을때 올챙이국수랑 메밀전병 먹어봤어요^^
    올챙이국수는 처음 먹어봤었는데 생긴모양이 참 특이하죠.. 맛은 그럭저럭..지방에선 먹기 힘든 별미죠~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9.03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주 맛있게 보입니다.
    좋은곳 소개, 감사 드려요.^^

  7. BlogIcon 용작가 2012.09.03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맛있겟어요... 강워도가면 꼭 먹어보께예~~~~ ^^

  8. BlogIcon ama 2012.09.03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운 국수입니다.
    언젠가 먹엇던 그 숏다리 국수가락..
    사장님 스푼 좀 빌려주세요 하던 생각이
    나게 합니다.

  9. BlogIcon 주리니 2012.09.03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잘은 모르겠지만 시장에서 사먹는 메밀전병이 제일 맛있더라구요.
    그래서 식당에서 먹을때... 늘 그 맛이 그립습니다.
    올챙이국수를... 이번 주말에 한번 맛봐야겠네요.

  10. BlogIcon *저녁노을* 2012.09.03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야겠군요.
    맛있어 보입니다.

  11. BlogIcon 신기한별 2012.09.03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밀전병은 딱 한번 먹어봤는데, 저는 올챙이국수 한번 맛봤으면 좋겠어요

  12. BlogIcon 라오니스 2012.09.04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밀전병은 어쩌다가라도 먹을 기회가 생기근데..
    올챙이국수는 정말 강원도를 가야 먹을 수 있겠더군요 ..
    과거 먹을것이 변변하지 못했던 강원도의 힘든 생활도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13. BlogIcon 하늬바람 2012.09.04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 화천 여행에서 먹어보았던 올챙이국수와 메밀전병..
    이름이 재미나지요? 젓가락으로는 떠올려지지도 않아 국수라는 이름이 좀 무색하지요^^

  14. BlogIcon 큐빅스™ 2012.09.04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가 들어간줄 알앗네요 ㅋㅋㅋ
    맛잇어 보여서 근처 갈 일 있으면
    찾아봐야 겠어여^^

  15. BlogIcon 큐빅스™ 2012.09.04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가 들어간줄 알앗네요 ㅋㅋㅋ
    맛잇어 보여서 근처 갈 일 있으면
    찾아봐야 겠어여^^

  16. BlogIcon 묘묘! 2012.09.04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먹어보고 싶네요 ^^
    꼭 한번 가서 먹어봐야 겠어요 ^^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9.04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런 국수도 있내요 +_+ 왜 올챙이 국수인가 했더니 ... 생긴게 정말 신기합니다

  18. BlogIcon 신럭키 2012.09.05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허허 메밀전병!! 이거 예전에 봉평에서 직접 먹어봤는데, 그때 느낌이 떠오르는군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