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태국 '아유타야 1일 투어'에서 두번째로 향한 곳은 '왓 프라 마하 탓(Wat Phra Maha Tat)'이었습니다.

'왓 야이 차이 몽콘'에서 떠난 미니 밴은 얼마 지나지 않아 밴에 탄 일행을 '왓 프라 마하 탓'입구에 내려 주었어요.





라마 공원 동쪽에 내려 앞을 보니 숲 사이로 커다란 체디(불탑)가 눈에 들어왔어요. 





'왓 프라 마하 탓'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자그마한 상점들이 늘어서 있었는데요.

길가에 매달아논 코코넛 열매에 청설모가 매달려 열매 속을 파 먹고 있더라구요.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떠들어도 달아나지도 않고 꿋꿋이 먹이를 찾아먹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어요.





고대 도시 '아유타야'는 우리나라 같으면 경주같은 도시라고 할 수 있는데요. 

타이족이 남하하여 1350년에 건설한 곳으로 약 400년 동안 아유타야 왕조의 역대 수도로 발전되었어요.

아유타야 왕조의 전성기에는 왕궁 3곳, 사원 375개, 요새 29개, 대문이 94개나 되는 거대 도시였지만

1767년에 미얀마의 침입으로 파괴되고 18세기에 방콕으로 수도가 옮겨지면서 일부 유적만 남게 되었다고 해요.



 


'왓 프라 마하 탓'은 1384년 2대 왕인 나레쑤언 왕 때 석가모니의 사리를 보관하기 위해 세워졌다는데요.

사원은 동서로 직사각형이 불당인 위한이 있고 한가운데 크메르 양식의 프랑(쁘랑)이 세워져 있으며

위한 좌우, 프랑 사방에 불탑인 체디가 늘어서 있는 형태에요. 

현재는 미얀마의 공격으로 쁘랑과 위한, 쩨디의 상당 부분이 허물어진 상태랍니다.





'왓 프라 마하 탓'이 아유타야에서 가장 유명한 사원으로 꼽히는 이유는 

동쪽 위한의 아랫쪽 보리수나무의 뿌리가 휘감은 부처의 두상(불두)때문입니다.





태국 여행에서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제일 먼저 점찍은 곳이 바로 고대 도시 '아유타야'였는데요.

잘린 불상의 머리가 나무 뿌리에 갇혀 있는 사진 한장이 제 마음을 아유타야로 달리게 해준 것이랍니다.





이 유적지가 미얀마에 의해 파괴되고 방치되어 있던 오랜 세월 동안  

보리수 나무 뿌리가 자라서 땅에 뒹굴던 불상 머리를 자신의 뿌리에 가두었나 봐요.

나무 뿌리에 휘감긴 불상의 표정은 모든 것을 다 버린 듯 평온해 보입니다. 





이곳에서 기념 사진을 찍는 사람들은 반드시 불상의 머리보다 

자기 머리를 낮추어 앉아서 기념사진을 찍어야 한다고 하는데요.

저도 최대한 몸을 낮추어 불상의 머리를 사진에 담아 보았습니다.





나무 뿌리에 감긴 불상 앞에서 한참 시간을 보낸 후 '왓 프라 마하 탓' 경내를 편안하게 돌아보았습니다.





'왓 프라 마하 탓'에서는 여러 종류의 체디(chedi,쩨디,불탑)을 볼 수 있는데 

스리랑카 양식, 미얀마 양식, 크메르 양식이 섞여 있다고 합니다.

크메르 양식의 탑은 프랑(prang)이라고 하는데 앙코르와트의 탑처럼 네모난 모양이구요.

스리랑카 양식은 동그라미가 계속 쌓아진 모습이라고 하네요.







여기저기 남아 있는 불상들은 표정이 참 풍부했는데요. 

이 불상은 태국 가이드북에도 사진이 나와 있더군요.





제가 본 불상 중에서 가장 표정이 온화하고 잘 생긴 불상이었어요.





사원 여기저기데 목이 없는 불상들이 정말 많이 놓여 있었어요. 





저 불상의 목들이 떨어져 굴러가서 나무 뿌리에 감겨 있는지도......





사원의 중심 부분에 거대한 '프랑(prang, 쁘랑, 크메르 양식의 탑)'이 있었는데 

이 프랑은 아유타야에 있는 프랑 가운데 가장 먼저 만들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지금은 심하게 파괴된 채로 서 있지만 원래는 높이가 50m나 되는 거대한 규모였다고 하네요.







미얀마의 공격으로 훼손된 체디나 위한은 아직도 많이 훼손된 상태로 유지되고 있더군요.





1956년 태국 정부가 아유타야의 파괴된 유적을 재건하기로 했을 때에 

이곳에서 금불상 몇 점과 금, 루비, 크리스털로 만든 장식품이 들어 있는 상자가 발견되었답니다.

그 유품들은 지금 이 사원에는 없고 방콕 국립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고  해요.







고대 도시 '아유타야'의 중심 사원이었던 '왓 프라 마하 탓'.

나무 뿌리에 머리가 감긴 불상이 저에게 참으로 신선한 충격을 남겨준 곳이었어요.

태국 여행을 하신다면 아유타야 '왓 프라 마하 탓'은 꼭 들려보시라고 권하고 싶은 곳이었습니다.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Wat Maha That
Tha Wa Su Kri, Phra Nakhon Si Ayutthaya District, 프라 나콘 씨 아유타야 13000 태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7.04.2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볼거리가 참 많군요.
    정말 신비하게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BlogIcon 큐빅스™ 2017.04.29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 덩굴속에 부처님 얼굴이 참 미묘하네요..
    오래전에 갔었는데 덩굴속 부처님상은 보지 못해서 안타깝드라구요 ㅠㅠ

  3. BlogIcon koeiking11 2017.04.30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이번 연휴에도 해외 여행을 나가셨나요? ㅎㅎ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4. BlogIcon pennpenn 2017.05.01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상의 나라 태국에서도
    나무 뿌리에 휘감긴 불상은 처음 보는 듯 합니다.

    계절의 여왕인 5월입니다.
    근로자의 날을 잘 보내세요.

  5. BlogIcon 라이너스™ 2017.05.01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기묘한 느낌이 드는걸요^^
    멋집니다.

  6. BlogIcon 목단 2017.05.01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뿌리 불상이 참 신기하네요.
    의도적인 느낌이 있지만..ㅎㅎ
    긴 연휴 안전하게 잘 보내십시오~~~

  7. BlogIcon 절대강자! 2017.05.01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뿌리에 갇힌 불상의 모습이 참 인상적입니다.
    일부러 저렇게 키웠겠지만 그 많은 세월동안 아무도 건드리지 않고 저렇게 자라게 두었다니....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솜다리™ 2017.05.01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곳이내요..
    꼭 함 찾아보고 싶습니다~

  9. BlogIcon 파르르  2017.05.01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곳..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싱그런 5월되세요^^

  10. BlogIcon 『방쌤』 2017.05.01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 뿌리에 갇힌 불상의 머리
    그런데 표정이 너무 평온하게 보이네요^^

  11. BlogIcon 드린 2017.05.01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풍경 정말 좋습니다.
    해외로 여행을 훌쩍 떠나버리고 싶은 마음이 생기네요.
    나무 뿌리에 감싸진 불상 머리라.. 정말 신기하네요.

  12. BlogIcon 드래곤포토 2017.05.01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핏보면 캄보디아와 비슷하네요
    예전엔 같은나라가 아닌가 싶네요
    좋은시간 보내세요 ^^

  13. BlogIcon 지후대디 2017.05.02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이 떨어진 불상이 나무 뿌리에 휘감겨 올라온 모습이 어떤 경외감 같은걸 느끼게 합니다. 마음을 빼앗기신 이유를 알것 같습니다. 저도 태국에 가게되면 꼭 가볼곳으로 목록에 넣어두겠습니다^^

  14. BlogIcon 애쉬™ 2017.06.23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여기 태국에서 가고 싶던 곳인데,,,못 가봤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는 캄보디아의 앙코르 왓이랑 비슷하네요..
    건물도 비슷하고... 중간에 나오는 나무뿌리 불상은.... 앙코르왓의 타프롬의 그것도 비슷하네요..
    아, 불상은 없지만, 둘러싸고 있는 나무가 상당히 비슷합니다.
    루비님 사진으로 간접체험합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