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대 도시 '아유타야'는 우리나라 같으면 경주같은 도시라고 할 수 있는데요. 

타이족이 남하하여 1350년에 건설한 곳으로 약 400년 동안 아유타야 왕조의 역대 수도로 발전되었어요.

아유타야 왕조의 전성기에는 왕궁 3곳, 사원 375개, 요새 29개, 대문이 94개나 되는 거대 도시였다지만

1767년에 미얀마의 침입으로 파괴되고 18세기에 방콕으로 수도가 옮겨지면서 오늘날 일부 유적만 남았어요.


'아유타야 1일 투어'로 '왓 야이 차이 몽콘', '왓 프라 마하 탓', '왓 로가야 수타람', '왓 푸 카오 통'을 돌아보았는데요.

마지막 사원인 아유타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왓 프라 시 산펫'을 돌아볼 차례입니다.




 

미니 밴에서 내려니 바로 앞에 아름다운 프라람 호수(Bueng Phra Ram)가 나타났어요. 

사원 동쪽에는 엄청나게 큰 호수공원인 라마 공원이 있고 북쪽에는 아유타야 왕궁(Borarn Palace)이 있는데요.

아유타야 왕궁은 보롬마뜨라이로까낫 왕에 의해 건설되어 1767년 아유타야 33대 왕이자 마지막 왕인

보롬마라차 9세 때 미얀마(버마)의 공격으로 폐허가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고 해요.





구불구불한 프라람 호수 안에는 크고 작은 섬이 수없이 많이 있어 경관이 정말 아름다웠어요. 

호수에 걸쳐진 자그마한 다리를 건너 '왓 프라 시 산펫'이 있는 '아유타야 역사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입구에 엄청나게 큰 뱀을 목에 감고 여행객들에게 보여주는 소년이 있던데요.

바로 주변에는 얼굴에 석상같이 하얀 분장을 하고 움직이지도 않고 땡볕에 서 있는 소녀도 보였어요.

아직도 이렇게 어린아이들을 이용해서 돈을 벌고 있는 모습이 보여 마음이 아팠습니다. 





멀리서도 보이는 3개의 커다란 체디(쩨디)가 인상적인  '왓 프라 시 산펫'은 

'왓 프라 마하 탓'의 보리수나무에 갇힌 불상과 함께 아유타야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곳인데요.

이 사원은 아유타야 8대 왕인 보롬마뜨라이로까낫에 의해 왕실 사원으로 세워진 곳이라고 합니다.





1503년에 16m높이로 세워진 3개의 체디는 원래는 금으로 칠해져 있었는데

아유타야의 숙적인 미얀마(버마)군이 불태워 다 녹아버려 불에 그을린 형상을 하고 있다네요.

이때 녹아내린 금은 미얀마군이 다 가져갔다고 합니다.





사원의 구조는 3개의 커다란 체디를 중심으로 동서로는 불당인 위한이 있었고

 3개의 체디 사이에도 위한이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왓 프라 시 산펫'은 '왓 프라 마하 탓' 크기의 약 2배가 넘는 면적인데요.





가로가 세로의 3배쯤 되는 장방형으로 아유타야 사원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고 합니다.





시간이 충분해서 사원 경내를 천천히 한바퀴 돌아보았는데요.

여기저기 무너진 체디가 사원 곳곳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사원 안에는 나무들이 크게 자라서 체디들과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고 있었는데요. 

나무 아래를 걸으면 열매가 너무 많이 떨어져 있어 열매를 밟지 않고는 지나갈 수가 없더군요.







무너진 사원의 위한과 그 위로 드리워진 나무의 조화가 묘하게 신비감을 더해주었어요.





다른 사원에 비해서 나무그늘이 많아 쉬어가며 돌아보기가 참 좋더라구요.





그늘 아래 앉아 느긋하게 책을 읽으며 담소를 나누는 모습도 참 평화로워 보였습니다.






사원의 무너진 부분을 보수하는 분을 만났는데요. 인사를 하며 사진을 잘 찍으라고 하더군요.





이곳에는 위한의 기둥만이 남아 있네요. 기둥과 터로 봐서 엄청나게 큰 건물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원을 한바퀴 돌아 3개의 체디 앞으로 오니 한 그룹의 친구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네요. 

아마도 베수비오(vesuvius)라는 용융 금속 엔지니어링 회사의 신입사원들인 것 같은데요.

올해가 회사가 100주년을 맞는 해인 것 같은데 여러번 시도 끝에 겨우 단체 사진에 성공했습니다.





단체 사진 찍는 것을 지켜보고 있던 일본 아가씨들. 얼른 하트 풍선을 빌려 인증샷을 찍네요.

'왓 프라 마하 탓'의 보리수 불두에서도 여러가지 포즈로 셀카를 찍으며 깔깔거리던 일행입니다.

일본 아가씨들의 인증샷을 마지막으로 아유타야 '왓 프라 시 산쳇' 돌아보기를 마치고

바로 앞에 있는 아유타야 재래시장 '탈랏 차오 프롬'으로 발걸음을 옮겨 봅니다.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Wat Phra Si Sanphet
Pratuchai, Phra Nakhon Si Ayutthaya District, 프라 나콘 씨 아유타야 13000 태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7.05.13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타야는 역사가 깊은 도시라서 그런지 정말 볼 게 많은 곳 같아요.
    저는 하루 반나절을 머물렀는데도 몇 개 보지도 못하고 왔거든요.
    아이들이 나와서 장사를 하거나 돈을 버는 거 보면 참 마음이 아파요.
    물건을 사줘서 돈을 벌게해주는게 옳은 것인지, 아니면 부모들이 아예 아이들을 돈벌이로 생각하지 않도록 외면해야하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2. BlogIcon 토종감자 2017.05.14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태국도 제대로 보려면 끝이 없겠네요.
    방대한 문화와 자연을 간직한 곳이군요.
    태국을 바다와 먹거리만 보러 다녀왔는데, 다음엔 이렇게 문화 유적지들도 구경하러 가야겠어요 ^^

  3. BlogIcon kangdante 2017.05.15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위용의 사원입니다..
    저런 건물을 보노라면
    저 건물을 짓기 위해 피와 땀을 흘린 사람들이 얼마나 많았을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들기도 합니다.. ^^

  4. BlogIcon *목단* 2017.05.15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 왔어도 다녀 왔는 곳인지 생소합니다.
    선조들의 땀과 열정으로 후손들이 먹고 사네요..ㅎ

  5. BlogIcon 광제(파르르)  2017.05.16 0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원의 규모가 엄청나네요...
    태국가면 꼭 가보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