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월 청령포 주차장에 걸린 영월의 대표 명승 사진에서

파아란 하늘을 배경으로 날아갈 듯 자리잡은 요선정의 사진을 보는 순간

네비게이션에 '요선정'을 입력한 후 친절한 목소리로 앞길을 인도하는

네비아가씨의 인도를 따라 요선정을 찾아나섰다.

 

영월군 주천면을 지나 좌측으로 무릉리다리를 지나니

 남한강의 한 갈래인 주천강이 나타난다.

풍경이 아름다운 주천강가 벼랑에 자리하고 있는 정자, 바로 요선정이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돌무덤 사이로 난 돌계단을 통하여 잠시 걸어 오르니 

파란 하늘이 내려앉은 소나무 가지 사이로 날아갈 듯 요선정이 자리잡고 있다.

정자가 자리잡고 있는 터는 그다지 넓지 않은데 정자의 규모도 아담하기 그지없다.

건물은 앞면 2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요선정이라는 이름은 조선 중기 풍류가인 봉래 양사언이 이곳의 경치에 반해

선녀탕 바위에 요선정이라는 글씨를 새긴 것에서 유래된 이름인데

정자의 앞면 오른쪽에는 이응호가 쓴 ‘요선정’, 왼쪽에는 ‘모성헌’이라 적힌 현판이 걸려 있다.

 

 

 

 

요선정은 수주면 무릉리에 거주하는 원씨, 이씨, 곽씨 삼성의 요선계 계원들이 주축이 되어 

1915년에 세운 정자라고 하니 채 100년도 되지 않은 짧은 역사를 가진 건물이지만

조선 19대 숙종대왕의 어제시를 봉안하고 있어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곳이다.

 

숙종이 직접 하사한 어제시는 주천강 북쪽 언덕에 위치하였던 청허루에 봉안하고 있었으나

오랜 세월이 지나는 동안 청허루가 붕괴되고 숙종의 어제시 현판은 일본인 주천경찰서장의 소유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일본인이 숙종의 어제시를 소유하였다는데 거부감을 느낀 요선계 회원들은

많은 돈을 지불하여 어제시를 매입하였고 이를 봉안하기 위해서 요선정을 건립하였다.

 

 

 

 

요선정의 앞에는 높이가 3.5m에 이르는 고려시대 마애불좌상이 있는데 암벽위에 부조로 새겨져있다.

불상은 살이 찌고 둥근 얼굴에 눈, 코, 입과 귀가 큼직큼직하게 표현되어 있는데

상체에 비해 앉아 있는 하체의 무릎 폭이 지나치게 크게 표현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상체의 길이도 너무 길어 신체의 균형이 전혀 맞지 않고 옷도 두꺼워 신체의 굴곡이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부처가 앉은 대좌 역시 무릎 폭에 맞추어 큼직하게 조각되어 전체적으로 힘이 넘치지만 균형이 전혀 맞지 않고

옷 주름과 신체 각 부분의 표현이 형식화되어 있어 고려시대 지방 장인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현재 강원도에는 이처럼 암벽면을 깎아서 만든 마애상의 유래가 매우 드문 실정이어서 의미가 크다고 한다.

 

 

 

 

비록 역사가 짧고 규모도 작지만 숙종대왕이 어제시를 봉안하기 위해 수주면의 원씨, 이씨, 곽씨

삼성이 조직한 요선계원들의 역사의식과 정성이 담겨 있어 역사가 매우 큰 정자, 요선정.

주천강가의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한다면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곳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박씨아저씨 2012.08.22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림입니다~~~

  3. 어신려울 2012.08.2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2년전에 영월을 구석구석 찾아 다녔는데
    이 요선정을 못보았습니다...
    그럼 제가 헛구경을 하고 다닌셈이네 ㅎㅎ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8.22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월에 여러번 가 보았는데도 여기를 가보지 못했네요.ㅎㅎ
    다음엔 꼭 들려봐야겠습니다.^^

  5. BlogIcon 아톰양 2012.08.22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누워 살랑살랑 바람 맞으며 한숨 자고 싶네요 :]

  6. BlogIcon 아미누리 2012.08.22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마다의 사연을 간직한 채 얼마나 오랜시간 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었을까요^^
    정말 한폭의 그림같은 풍경입니다.

  7. BlogIcon 워크뷰 2012.08.22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한폭의 그림같습니다^^

  8. BlogIcon 신럭키 2012.08.22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치있는 전경이로군요.
    저도 저런 사진 찍으로 다니고 싶어집니다. ㅋ

  9. BlogIcon 오세완 2012.08.22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월을 많이 갔는데
    저 멋진 요선정을 못가봤어요....
    변함없이 멋진 포스팅.
    루비님 블은 언제나 매력적 입니다....

  10. BlogIcon 주리니 2012.08.22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다란 바위에 어떻게 불상을 세겼을지...
    참 의문입니다.
    정자에 앉아 있으면 바람과 함께 세월을 느끼게 될 것 같아요.

  11. BlogIcon 온누리49 2012.08.22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다운 정자죠
    옆에 마애불과 석탑
    그리고 절벽 아래로 굽이치는 동강이 눈에 선합니다^^
    덕분에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ㅣ^^

  12. BlogIcon 용작가 2012.08.22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다운 정자네요~! ^^
    숨은 보석같은 곳만 찾아다니십니다!! +_+b

  13. BlogIcon ama 2012.08.22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여름의풍경과
    시원함과 아름다움을 아는 방이라서
    보고 나니 또 다른 날에 가서
    그 정자의 아름다움을 만나고 싶은 곳입니다.

  14. BlogIcon 귀여운걸 2012.08.23 0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너무너무 아름다워요~
    정자에 앉아 신선놀음 하고싶어요ㅋㅋ

  15. BlogIcon 쥬르날 2012.08.23 0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 맞으며 누워서 쉬면 참 기분이 좋을 것 같은데요. ^ㅡ^ ㅎㅎ

  16. BlogIcon pennpenn 2012.08.23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폭의 그림 같은 풍경이로군요
    목요일을 뜻깊게 보내세요

  17.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08.23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정자에서 곡차한잔 하면 좋을듯 합니다..ㅎ

  18. BlogIcon 큐빅스 2012.08.23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정자네요^^
    저곳에서 낮잠 다면 꿀맛일듯^^

  19. BlogIcon *저녁노을* 2012.08.23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푹 쉬어가고 싶은 정자네요.

    잘 보고가요

  20. BlogIcon 레오 ™ 2012.08.23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인데 ..두 분의 부처님이 겹쳐 조각되지 않았나 짐작해봄니다 ^^

  21. BlogIcon moreworld™ 2012.08.25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보는 것으로도 마음이 평안해지는 것 같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