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북 문경시에서 예천읍 쪽으로 34번 국도를 타고 가다
금천 위에 놓인 산양교를 지나 924번 지방도로 접어 들면
시간이 멈춘 듯 거리마다 70년대의 풍경이 가득한 마을을 만나게 된다.

바로 경상북도 예천군 용궁면. 1박2일에도 소개되었던 용궁로를 걷다보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40년을 거슬러 올라 1970년대로 돌아간 듯
양 옆으로 펼쳐지는 오래 된 가게들과 간판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용궁면의 메인 스트리트인 용궁로. 나름 번화가인 용궁 사거리가 지척이건만
거리를 지나다니는 차들도 많지 않고 대로변에 위치한 주택 앞에서는 할머니 한분이 무심한 듯 집 앞 청소를 하고 있다.



도시에는 현대적인 시설을 갖춘 동물병원이 많지만 농촌인 용궁에 위치한 동물병원은 그야말로 '가축병원'일 뿐이다.
 


어렸을 적엔 동네 어디에서나 있었던 간판 '상회'.
요즘 어느 도시에 가든 '상회'라는 간판은 보기 힘든데 용궁 이곳저곳에는 '상회'라는 간판이 심심찮게 남아 있다.
용궁의 삼천리 상회는 운동화, 장화를 비롯하여 자전거, 농기구, 락카......등
농촌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다 갖춘 이른바 '만물상'이다.

 


농촌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호스, 플라스틱 통, 삽, 괭이, 갈퀴.......등을 파는 철물점.
요즘 보기 힘드는 연탄 보일러도 눈에 뜨인다.


 

요즘은 거의 입지 않는 무스탕도 세탁한다는 세탁소. 2층 건물은 지은지 50년도 더 되어 보인다. 

 


이발소와 미용실이 나란히 붙어 있는 모습. 장날이라 그런지 이발소에는 손님들이 제법 있어 보인다.
대도시의 이발소는 대부분 문을 닫았지만 미용실을 가지 않는 시골 할아버지들 덕에
이 조그만 마을의 이발소는 아직 살아남을 수 있었나 보다.


전화번호 국번이 두자리라니.....! 초원이발관의 간판은 대체 언제적 것일까?
간판에 햇빛이 거의 들지 않는 북향집인데도 불구하고 낡고 삭아버린 간판의 글자가 세월을 대변해주고 있다.


이곳을 터전으로 미래를 점쳤던 용궁도사님은 아직도 영업을 계속하고 있을까?
아니면 이제 미래를 점치는 일을 그만 두었는지도 모르겠다.


호미, 곡괭이, 삽 등 여러가지 농기구를 만들어 팔던 철공소.
큰 공장에서 제작되어 나온 농기구가 시골 구석구석까지 파고든 요즈음
더 이상 철공소에서 농기구를 제작하는 일은 없을 것 같다.
이제는 간간이 들어오는 경운기 등 농기구 수리에나 의존해야 하는 철공소.......



승용차가 없는 시골 노인들에게 오트바이는 최고의 멋진 교통수단.
장날을 틈타 오트바이 수리하러 온 손님들로 인해 오트바이 가게 주인의 손길이 분주하다.

 

닭도리탕, 오징어구이, 매운탕을 파는 통일식당 아줌마의 요리 솜씨에 반한 것일까?
문이 열렸을 때 본 식당 안에는 의외로 장을 돌아보러 나온 아저씨들로 그득하다.


60년 이상 한자리를 고수해왔다는 참기름집은 유리로 된 나무 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1박2일에서 은지원 등 YB팀이 참기름 짜는 미션을 실행했던 제유소 옆을 지나니 고소한 냄새가 코를 심하게 자극한다.


강호동 등 OB팀이 찾아가 수공업으로 직접 제조한 막걸리를 맛보던 용궁양조장.
1958년에 지어졌다는 벽돌집 외부를 다 덮어버린 담쟁이 덩굴은 50여년이 넘은 건물을 더욱 고풍스럽게 한다.


1박 2일 팀이 마지막으로 기념 사진을 찍었던 털보 사진관에는 다른 집처럼 1박2일 촬영을 했다는 플래카드도 붙어있지 않다.
집집마다 디지털 카메라가 한두대 쯤 있는 요즈음, 장날이 되어도 사진관을 찾는 발걸음은 별로 눈에 뜨이지 않는다.
이 사진관을 운영하시던 털보 아저씨는 아직도 계속 이곳에서 사진을 찍고 있을까?
사진관의 문을 밀고 들어가 확인해 못했던 것이 계속 아쉬움으로 남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무념이 2012.03.15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온 것 같네요~
    시간이 멈춘듯한 아름다운 거리 잘보고 갑니다~ ㅎㅎ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3.15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트장 같아요. 꼭 예전 ..
    근데 정말 저렇게 하고 있다니.. 80년대 중후반? 정도 되는거같은데요
    그래서 새록새록 기억이 납니다^^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3.15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직도 이런곳이 남아 있다니 신기 합니다.ㅎㅎ
    아주 정겨운 모습이네요.^^

  5. BlogIcon 용작가 2012.03.15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멈춘 거리....
    (1박2일을 보진 못했지만...)
    캬~~~좋네요.. ^^

  6. 쌀점방 2012.03.1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옛날의 정취가 납니다..ㅎ
    우리들은 추억의거리...
    하지만
    저기 사시는분들은 불편하실 겁니다..그쵸?..

  7. BlogIcon 더공 2012.03.15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편 봐서 그런지 거리 모습이 낯익네요.
    참기름 가게도 생각나고.... ^^

  8. BlogIcon 아이미슈 2012.03.15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곳은 30년전 제가 살던 한국의 시골마을을 재현해놓은듯해요...ㅎㅎ
    정말 시간이 멈춘거 같네요..

  9.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3.15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시간이 멈춘 거리내요~ 저런곳을 걷고 있으면 시간이 거꾸로 돌아갈 것 같은 착각이 들것 같아요.

  10. BlogIcon 김천령 2012.03.15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의 어느 중국집에서 짬뽕을 먹었는데, 참기름이 듬뿍~~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잘 지내시지요.

  11. BlogIcon 주리니 2012.03.15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도 이기질 못했네요?
    정말 시간이 멈춘 듯한 거립니다.

  12. BlogIcon 왕비 2012.03.15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판들을 보니 70년도 시절 같기도 하고 정겹습니다..
    영화속 모습 같습니다..
    잘 보고 가요~루비님

  13. BlogIcon mami5 2012.03.15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시골거리가 편안하고 정겨운게 옛날이 그리워지네요..^^
    예전엔 옆지와 시골길 여행도 했건만..
    요즘은 이상하게 그런 여유가 없어져버려 큰일이기도합니다..^^
    루비님 편안하게 즐기고 가네요.^^

  14. BlogIcon 바람될래 2012.03.15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라지기전에 빨리 다녀와야겠습니다..
    한번쯤 가면
    옛날로 돌아간듯..
    그런 느낌이 들거같아요..

  15. 어머 2012.03.16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박에도 나왔지만 예전 김하늘, 강동원 주연의 그녀를 믿지마세요 촬영지아닌가요? ㅎㅎㅎ너무 재밌게봤던 영화인데, 정겨운 배경이 왠지 싶어서요.

  16. BlogIcon pennpenn 2012.03.16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사 세트장 같습니다
    금요일 저녁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7. BlogIcon 목단 2012.03.17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궁 특미..
    순대 한 입 해봤습니까?ㅋ
    평범한 맛에 길드려진 저는 모르고 시켰다가 한 접시 통째로 남겼었네요..ㅎㅎ
    70년대 거리.. 그런때가 그립습니다.^^

  18. BlogIcon moreworld™ 2012.03.18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걸리 양조장 기억나요. ㅎㅎㅎ
    이렇게 보니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

  19. BlogIcon 비바리 2012.03.18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천리자전거를 보니 아버지 생각이 나네요.
    10리길을 자전거 태워서 중학교까지 태워다 주신 적도 있었기 때문에.
    정말 ㄴ이런곳이 있네요....
    신기합니다.....봄나들이 삼아 가보면 참 좋겠어요

    여기는 통째로 그냥 드라마나 영화촬영장소로 지정해도
    손색이 없겠어요

  20. BlogIcon 워크뷰 2012.03.19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직 이런 거리가 남아 있다니 신기합니다^^

  21. BlogIcon 근사마 2012.03.21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기술이 굉장히 뛰어 나시네여^^ 구도 측정 하시는게 수준급이십니다~

    여기 경북 예천이란 곳을 아직 한번도 가보진 않았지만 사진 만으로 봤을 때는 정말 당장이라도 가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좋은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