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타르를 방문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빠뜨리지 않고 들리는 곳 바로 '수흐바토르 광장'이다.




울란바타르를 동서로 가로 지르는 가장 번화한 거리 피스 애비뉴(평화의 거리)를 건너면 눈 앞에 엄청나게 넓은 광장이 펼쳐진다.



시내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수흐바토르 광장은 울란바타르의 어느 지역이든 갈 수 있는 교통의 요지인데
광장을 중심으로 국회 의사당, 역사 박물관, 중앙 우체국, 외무부 청사, 국립 오페라 하우스, 자연사 박물관등이 자리잡고 있으며
각국의 대사관, 사원, 대학 등의 교육 기관 또한 이 광장과 가까운 곳에 밀집해 있다.



이 광장을 '수흐바토르 광장'이라고 부르는 것은  광장 중앙에 몽골 혁명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수흐바토르'의 동상이 서 있기 때문이다.



수흐바토르가 1921년 7월 11일 혁명을 선포하고 몽골 인민정부를 수립한 것을 기념해 1925년부터 이곳을 수흐바토르 광장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수흐바토르(Damdinï Suhbator )는 가난한 유목민의 집안에서 태어나 16세 때 역전 마차의 마부가 되었고
1911년 몽골 독립 후 건군된 자치 몽골군의 소집을 받고 입대하여  하사관학교를 졸업하고 기관총대장으로서 전공을 세웠다.
1918년에 정부 인쇄소의 식자공이 되었는데 그 동안 중국과 무능한 몽골 지배층에 대한 불만이 쌓여갔다.



러시아 혁명에 자극을 받은 수흐바토르는 1920년 6월 초이발산 등과 몽골인민당을 결성하고 독립을 위한 무장투쟁에 들어갔다.
전후 두 차례에 걸친 레닌과의 회담을 통하여 몽골 혁명의 성공과 그 후의 국가건설을 위한 전술 지도를 받고
1921년 인민의용군을 결성, 총사령관이 되어 적군()과 함께 마이마친에서 군사를 일으켜
7월 10일 우르가(현재 울란바타르)에 인민 정부를 수립하고 스스로 국방장관이 되었다.



수흐바토르의 동상이 서 있는 장소는 1921년 몽골군이 청나라와 제정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왔을 때 개선 환영식이 열렸던 장소이며
7월 11일, 수흐바토르 장군이 혁명을 선포할 때 말을 타고 서 있었던 곳이다.
당시 그가 탄 말이 오줌을 쌌는데 모여있던 사람들은 이를 길조라고 생각하여 그곳에 말뚝을 박아놓았고
나중에 동상을 세울 때에 그 말뚝을 찾아내 그곳에 세웠다고 한다.
동상 밑에는 1,865kg의 금과 수흐바토르 장군을 주인공으로 한 연극에서 입었던 옷 한벌, 그리고 장군 부인이 눈물을 닦은 손수건을 넣어 두었다.



원래의 동상은 1931년에 만들어졌는데 1946년에 혁명 25주년을 기념하면서 새 동상으로 다시 만들어 세우고 이전 동상은 현재 몽골 대학교에 있다.
영웅은 단명이라던가....그는 30세 때 결핵으로 짧은 일생을 마감하였다.



수흐바토르 장군상 뒤에 장엄하게 서 있는 건물은 몽골 국회의사당이다.



국회 의사당 정면에는 몽골을 상징하는 세명의 동상이 서 있는데 가운데는 칭기즈 칸, 왼쪽은 칭기즈칸의 셋째 아들이자 몽골 제국의 두번째 칸인 오고타이 칸,
오른쪽은 칭기즈 칸의 손자이자 중국을 통일하고 베이징에 원(元)나라를 세운 쿠빌라이 칸이다.



세계 최초로 유라시아를 통일한 대제국을 건설하여 몽골족의 기상을 세계에 떨친 칭기즈 칸은 몽골을 상징하는 이름이며 몽골의 정신적인 지주이다.



얼마 전 까지만 해도 건물 중앙에는 수흐바토르 장군묘가 자리잡고 있었는데 2005년에 몽골 국립 묘지로 이전했으며
국회 의사당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을 하여 완전한 새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몽골의 영웅들이 있는 계단으로는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기 때문에 올라가서 자세히 살펴보거나 사진을 찍을 수는 없는 점이 아쉬운 점이다.



국회의사당과 수흐바토르 동상 사이에는 이곳이 울란바타르의 중심이며 기점이라는 표식이  바닥에 새겨져 있다.



가운데 원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8방위가 표시되어 있다.



수흐바토르 동상을 중심축으로 하여 광장에는 울란바타르의 중요 건물이 자리잡고 있는데
국회의사당 바로 서쪽 건물은 몽골 역사 박물관이며 그 뒤편에는 자연사 박물관이 있다
몽골의 대부분의 궁전이나 사원, 박물관에서는 사진 촬영을 할 수 없고
5,000~ 10,000(우리와 돈 가치가 비슷하다) 투그룩 정도의 사진 촬영비를 내면 촬영이 가능하다.
몰래 사진 찍다가 들키면 몽골 관리인이 아주 무서운 표정을 지으면서 당장 돈을 내라고 요구한다.



광장 입구 서쪽에 있는 건물은 중앙우체국인데 건물 벽에 코카 콜라 광고판이 버티고 서 있는 건물이 우체국이라는데 갸우뚱해지기도 한다.



광장의 동쪽엔 민주당 당사, 몽골 중앙 문화원, 국립 오페라 하우스가 자라잡고 있다.
 


뒤의 건물이 몽골 중앙 문화원이다.



몽골 국립 오페라 하우스는 아주 밝은 핑크색으로 칠해진 것이 이색적으로 보이며 바로 뒤의 건물은 샹그리라 호텔이다.



수흐바토르 광장의 남쪽 피스 에비뉴 건너편에는 반달 모양의 특이한 고층 건물이 자리잡고 있는데 울란바타르 시내 어디를 가더라도 보이는 유명한 건물이다.
우리나라 기업에서 건축한 건물이라는데 울란바타르 친구의 말로는 부실 공사라고 한다. 
외국에 짓는 건룸이라도 좀 더 견고하고 내실있게 지어서 국가 위상을 실추시키기 말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몽골의 중요한 혁명 기념일이나 국경일에 수흐바토르 광장에서는 국가 차원의 행사가 자주 열리는데 
그 때는 광장 가운데 있는 수흐바토르의 동상에 꽃을 바치는 사람들로 가득 차며
결혼식을 끝낸 신랑 신부들이 웨딩 사진을 찍으면서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장소로도 자주 이용된다.



가히 울란바타르의 정치, 경제, 문화의 1번지라고 할 수 있는 수흐바토르 광장은
몽골인들에게는 울란바타르의 상징이며 외국 관광객들에게는 몽골 여행의 출발점이 되는 중요한 곳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저녁노을* 2009.08.24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사람들의 눈은 비슷한 가 봅니다.
    멋진 가을하늘을 보는 듯....
    웅장한 모습들 잘 보고 가요.

  3. BlogIcon 블루페이퍼 2009.08.24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이 너무 맑아서 보기 좋네요~~

    우리 가을 하늘과 비슷한듯?^^

  4. BlogIcon 악랄가츠 2009.08.24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수흐바토르 동상~! 포스가 엄청난대요~!
    우리나라 이순신제독 동상같은대요~! ㅎㅎㅎ
    저게 제대로된 몽골하늘이군요 ㄷㄷㄷ
    눈부셔요~! >.<

    • BlogIcon 루비™ 2009.08.24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적인 동상은 검은색인데 수흐바토르 동상은 황토빛이라는게 아주 인상적이었어요.
      몽골의 자연과 매치가 잘 되는 듯....
      이날 하늘이 끝내주었어요..
      오늘도 경주 하늘 참 이뻐요.
      창 열고 한번 내다 보세요~

  5. BlogIcon 36.5˚C 몽상가 2009.08.24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도 참 넓은나라인 것 같네요. 광장크기가 말해줍니다. ^^

  6. BlogIcon 김치군 2009.08.24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것보다...

    시퍼런 하늘이 눈에 들어옵니다.
    요즘 한국 하늘도 저렇게 시퍼렇지만요~~ ^^*

  7. BlogIcon leedam 2009.08.24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의 하늘은 가슴이시리도록 파란하늘이 부럽네요 ^^

  8. BlogIcon 티런 2009.08.24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좋은것 같고.사진이 너무 멋지네요^^
    루비님 주말 잘 보내셨죠^^

  9.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8.24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참 넓고 시원해 보이내요.
    이정도는 되어야 광장이라고 할만 하겠어요. 우리나라 광장은.. 좀..ㅎ

  10.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09.08.2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 하늘이 눈에 들어 옵니다.
    공기가 참 맑아 보이네요...
    루비님 덕분에 몽골 잘 보고 있습니다^^*

  11. BlogIcon 무릉도원 2009.08.24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란 하늘과 깨끗한 도시의 모습이 참 인상적입니다...
    그런데 저곳에 푸른 숲이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루비님 새로운 한주도 늘 행복하세요....*^*

  12.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8.24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그런가요 ~ 아니면 정말 저렇게 선명하게 푸른 하늘인가요 ^^ㅎ
    너무도 멋진곳이네요 ~ 아 .... ㅎㅎ

  13. BlogIcon 라오니스 2009.08.24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주의를 거친나라여서 그런지.. 지역마다 광장들이 꼭 있더군요..
    몽골의 중심답게 드넓은 수흐바토르광장의 모습이 기억에 납니다...
    고운사진으로 다시보니 더 반갑네요...ㅎㅎ

  14. BlogIcon 소나기♪ 2009.08.24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는 내내 저 푸르름에 연신 감탄만 내뱉었습니다.ㅎㅎ
    시리도록 푸릅니다.

  15. BlogIcon artghost 2009.08.24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색이 좋군요.

  16. BlogIcon 에몽Plus 2009.08.24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참 아름답네요..

    바다와 같은 푸른 하늘.

  17. BlogIcon 털보아찌 2009.08.24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몽골여행 덩달아 즐기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시구요.

  18. BlogIcon 미자라지 2009.08.25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란바토르는 어디선가 많이 들어봤는데...
    무슨 상관관계가 있는건가요?ㅋ
    갑자기 궁금해져서..;;ㅋ

    • BlogIcon 루비™ 2009.08.25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울란바토르, 울란바타르...
      모두 같은 몽골의 수도지요.
      몽골어를 우리 말로 옮기는 과정에서 이렇게도 저렇게도 읽을 수 있는거죠...

  19. BlogIcon 보링보링 2009.08.2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색이 정말 이쁘네요~~~정말 여행다시는분들 부럽습니다..
    저도 떠나보고싶네요..ㅠ..ㅠ

  20. 둔필승총 2009.08.25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아란 하늘이 눈부십니다.
    잘 보고 갑니다.
    멋진 오후 되세요~~

  21. 2013.05.19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