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카오를 대표하는 음식을 크게 몇가지로 나눈다면
광동요리와 포르투갈 요리가 만난 매케니즈요리(Macanese Food),
광동요리(Cantonese Food),
현지 음식(Local Food),
길거리 음식(Street Food)로 나눌 수 있다.


그중에서도 마카오의 로컬 푸드(현지 음식)야 말로
가장 유니크한 마카오만의 음식 문화라고 할 수 있는데

그 맛은 물론이고 가격 또한 저렴해서 영어가 통하지 않는 불편을 감수하고도
몇번이고 들려서 맛보고 싶은 곳이 마카오의 로컬 푸드 식당이다.




마카오 사람들이 가장 쉽고 편하게 끼니를 때우는 메뉴는 국수(麵)와 죽(粥)이라고 한다.
국수와 죽을 함께 파는 식당을 '죽면전가(粥麵專家)'라고 하는데 죽면전가 중 가장 인기있는 레스토랑은
세나도 광장에 위치하고 있는 '웡 치 케이(黃技記, Wong Chi Kei)'이다.




홍콩에도 분점이 있는 웡 치 케이는 세나도 광장에 위치한 이집이 본점인데 의외로 식당 안은 매우 협소하다.
1층은 카운터와 테이블 4개 정도가 고작인 정도.......




2층, 3층도 협소한 공간이긴 마찬기지인데 이곳에서 국수와 죽을 즐기기 위해 온 손님들로 아침부터 초만원이다.




이곳에서는 완탕면을 비롯해 볶음 국수, 매콤한 사천식 국수 등 다양한 면요리와 죽, 볶음밥을 주메뉴로 삼고 있는데
아침인지라 부담없이 위를 달래기 위해 완탕면(雲呑麵)과 우편죽(牛片粥)을 한그릇씩만 주문해본다.




앉자마자 내다주는 차 한잔으로 빈 속을 달래니 온 몸이 따스하고 속이 확 풀려 자꾸만 홀짝거리며 차를 들이키게 된다.

 


차 한잔 마시고 있으니 금방 완탕면이 나왔다.
가느다란 국수면 위에 마치 날개가 달린 듯 특이한 모양의 만두가 여러개 올려진게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다.
통새우와 돼지고기를 얇은 피로 싸서 만두처럼 만든 완탕을 칼칼한 국물에 넣어 만드는 완탕면은 
마카오에서 꼭 맛보아야 할 음식 중의 하나로 손꼽힌다고 한다.

 




완탕을 하나 집어 베어물어본다. 얇디 얇은 만두피 안에 오동통하니 살이 오른 붉은 새우가 더욱 식감을 자극한다.
새우는 탱탱하고 쫄깃한게 씹는 맛이 그저그만인데 완탕면의 국물 맛도 느끼하지 않고 시원하고 칼칼하다. 




완탕도 완탕이지만 국수면은 정말 예술이다.
처음에 입에 넣었을 땐 약간 딱딱한 느낌이 있는데 씹으니 입 안에서 잘 퍼지고 
라면과는 달리 다 먹을 때까지 전혀 퍼지지 않고 꼬들꼬들한 맛을 유지해서 너무 좋다. 
면발의 굵기가 우리나라 스낵면보다 훨씬 가는데 면발의 색깔이 유난히 노란빛이다.

알고 보니 계란, 간수 등을 넣어 반죽했기 때문에 노란빛을 띤다고 하는데
계란에는 소화를 돕는 성분이 많기 때문에 아침 식사로 먹기에 특히 좋은 음식이라고 한다.




완탕면 한그릇을 둘이 나누어 먹고 이번에는 우편죽(牛片粥))을 맛보기로 한다.
마카오에서 죽은 '콘쥐(congee)'라고 하는데 중국인들의 아침 식사에서 가장 사랑받는 것이 바로 죽이다.




쇠고기를 얇게 썬 우편(牛片)은 꼬들꼬들한 것이 씹는 감칠 맛이 있고 죽은 고소하면서도 부드럽게 목으로 잘 넘어간다.
분명히 한국적인 죽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그 맛이 깔끔하고 한국인의 입맛에도 충분히 잘 맞는 맛이다.




완탕면 한그릇과 우편죽 한그릇을 시켜 두사람이 바꾸어가며 맛보다보니 어느새 그릇이 싹 비워졌다.
주문할 때는 양이 너무 적지 않을까 우려도 했는데 다 먹고 수저를 놓으니 아침 식사으로는 위에 부담도 적고 딱 맞는 양이다.

마카오 여행을 와서 호텔 레스토랑의 스탠다드한 음식만 먹고 돌아간다면 그것은 마카오를 반만 이해하고 가는 것이 아닐까?
웡 치 케이에서 맛본 완탕면과 우편죽은 글로벌한 미각을 가진 여행자가 아니더라도
식성이 다소 까다로운 한국인여행자가 먹어도 전혀 손색이 없을 마카오 로컬푸드의 최강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이너스™ 2012.03.12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말레이에서 비슷한 음식을 먹어본거같은데...
    너무 맛나보이네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월요일되세요^^

  3. BlogIcon 아빠소 2012.03.12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도 우리동네 중국집이랑 비슷하고, 음식도 그리 낯설지 않는것이
    우리 입맛에도 꼭 맞겠습니다. 마카오를 갈지는 모르지만 완탕면
    기억해놓을게요~

  4. BlogIcon 용작가 2012.03.12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얇은 국수 면발.....
    폭풍 흡입을 부르는 비주얼입니다.
    아.. 급! 배고파지네요 ^^;;; 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BlogIcon 더공 2012.03.12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면발이 상당히 가느다랗네요.
    딱 배고픈 점심때라 그런지 국물 한번 쭉~ 들이키고 싶습니다. ^^

  6. BlogIcon 아이미슈 2012.03.12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적으로 완탕면을 별로 좋아하지않는데..웡치케이 완탕면은 인정을 안할수가 없더군요..

  7.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3.12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탕면은 한국에서 먹는 맛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깔끔하고 맛은 있어 보입니다...ㅎ
    한주도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8. BlogIcon 주리니 2012.03.12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편죽이 고소하니 위에 부담은 덜어주면서 든든할 것 같아요.
    여기서 먹는 완탕면과 어떤 차이가 있을지.. 궁금한걸요?

  9.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3.12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면이 정말 식욕을 자극하게 생겼내요. 탱탱한것이~
    완탕면 국물~ 추운날에 제격이죠~

  10. BlogIcon 무념이 2012.03.12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완탕면도 우편죽도 정말 맛나보이네요~

  11. BlogIcon 레오 ™ 2012.03.12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식 면은 ..툭툭 잘 끊어져서 좋아합니다 ㅋㅋ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12. BlogIcon 울릉갈매기 2012.03.12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어떤 맛이길래
    저리도 유명한 집인지
    이거 날라가서 확인할수도 없고~ㅎㅎㅎ

    휴일은 잘 보내셨나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13. BlogIcon 목단 2012.03.13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나처럼 입짧은 넘이 먹기엔 딱인듯 하네요..ㅎㅎ
    비쥬얼도 그리 나쁘지 않으니 용기가 납니다.
    마카오 갈 일이 있다면.. 좋은 정보로 활용토록 하겠심다~~^^

  14. BlogIcon *저녁노을* 2012.03.13 0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어보고 싶어요.ㅎㅎ

  15. BlogIcon 풀칠아비 2012.03.13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탕면 아직 먹어본 적이 없는데, 이것 먹기 위해서라도 마카오 한번 가야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6.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3.13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탕면...누구나 먹을수 있을듯한 메뉴네요.ㅎㅎ

  17. BlogIcon 신기한별 2012.03.13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탕면 먹고 싶네요

  18. BlogIcon 이담 2012.03.13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출한 밤에보니 먹고싶어요 ㅎ~~

  19. BlogIcon 도꾸리 2012.03.14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맛있는 음식을 드시고 오셨군요~~
    아~~ 완탕면, 또 먹고파요~~

  20. BlogIcon 비바리 2012.03.14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면이 남달라보여요.
    아흡.......
    먹어보고 싶어집니다.
    오늘은 포근합니다.
    경주의 봄도 어서 왔으면 하고
    기다려지네요.

  21. BlogIcon 바람흔적 2012.03.17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18번완당과 또다른 완탕인 것 같습니다.
    국수면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