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달리 이국적인 풍경을 좋아하는 필자, 서울에서 가서도 이태원 구경을 빠뜨릴 수 없다.
이태원 구석구석을 우리 동네인 것 처럼 누비고 돌아다니다
쟈니 덤플링에서 산동식 군만두로 배를 불린 후, 후식으로 차 한잔 마시려고
함께 한 절친의 인도를 받아 찾아간 곳은 미국식 정통 파이 베이커리 카페 '타르틴'.

타르틴으로 인도한 절친은 '자신의 블로그에서도 절대 소개하지 않고 고이 간직하고 싶은 카페'라지만
이미 인터넷이나 서울 가이드북 등에서 널리 알려져 버려
주말은 물론 평일에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라고 한다.





이태원 해밀턴 호텔과 KFC 사이의 약간 허름한 골목 안쪽에 자리잡고 있는 타르틴.
외관은
약간은 투박한 듯 하나 매장 밖에서부터 미국풍의 독특한 분위기가 새어 나오는데
2009년 8월에 오픈한 타르틴(Ruby Edwards Tartine)은  Chef. Garrett Edwards이영호씨가 만든 타르틴 베이커리 카페이다.





환한 불빛의 쇼케이스는 파이, 타르트 등 이곳의 메뉴를 외부에서도 다 볼 수 있어서
저절로 이곳을 지나는 사람들의 발길을 매장 안으로 인도하게 된다.





밖에서 쇼케이스를 보니 각종 파이와 타르트들이 가득하다.
마치 음식 모형같이 보이기도 하지만
모형은 하나도 없고 다 방금 구워나온 파이와 케이크들이다.



파이들은 하나같이 앙징맞고 먹음직스러워 쇼케이스를 들여다 보는 사람들은 발걸음을 잘 옮기지 못한다.





쇼케이스 가운데 Bakery & Cafe Tartine 이라는 카페 이름 위에 새겨진 로고가 특이한데
원형 로고 가운데 중년 서양부인의 얼굴이 그려져 있고 Ruby Edwards 라는 글이 적혀 있다.





타르틴의 실내 여기저기에 장식되어진 중년부인 Ruby Edwards는 이곳의 Chef. Garrett Edwards의 모친인데




모친 Ruby는 Chef. Garrett에게 파이와 타르트 만드는 기술을 전수하여 오늘의 베이커리 카페 타르틴을 탄생케 한 장본인이다.





매장 안에 들어가니 매장은 테이블 몇개가 고작일 정도로 실내가 협소하지만
좁은 공간을 잘 활용하여 컨트리풍의 가구나 인테리어 소품들을 배치하여 고급스럽고도 아늑
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계속 사람들이 앉아 있었던지라....자리를 뜨자마자 재빨리 한컷 눌러야만 했다.)





쇼케이스 안에도 물론이지만 카페 안에도 이렇게 커다란 파이나 케이크들이 진열되어 있어 어느 것을 먹어야 할지 고민하게 한다.





무엇을 먹을까.....메뉴를 한참이나 들여다 본 후에 블루베리 파이(Aunt Nellie’s Blueberry Pie)를 주문했다.





조그만 파이 하나에 6,600원이고 아이스크림을 얹은 ala mode로 주문하면 1,800원이 추가되어 8,400원이 되니
가격은 결코 만만하지 않으나
서빙되어 나오는 프리젠테이션을 보면 먹기가 아까울 만큼 정성이 가득 들어있다.



파이만 시키기에 약간 서운하여 브라우니(Brownie)도 하나 주문했다. 브라우니 한 조각은 2,200원이다.





코딱지만한 브라우니를 4등분으로 정성껏 잘라 이쁘게 내어 놓으니 집어 먹기가 너무 아쉽다.



음료는 파이에 비해서 가격이 제법 착하다.
하우스 블랜드 커피가 3,300원, 더치 커피는 4,400원, 아이스 더치 커피도 4,400원이다.





여느 카페에 비해 싼 가격으로 마시는 아이스 더치 커피는 더욱 기분이 좋다.



일반적인 음식점에 갔을 때 음식 사진을 좀 찍어 보려고 하면 주변의 곱지 않은 시선 때문에 제대로 찍지 못하고 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곳 타르틴에서는 그런 눈치를 볼 필요가 전혀 없다.




고객의 대부분이 여성일 뿐만 아니라 이렇게 이쁜 파이들을 앞에 두고 사진을 찍지 않는 사람들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먹기 아까운 파이 사진과 함께 폭풍 셀카질을 하다 보니 어느새 드러난 접시의 바닥......

만나자 마자 단번에 사랑에 빠져버린 달콤한 파이와 함께 더 많은 대화를 나누고 싶었지만 이제 자리를 떠야 한다.

이 베이커리 카페 타르틴에서는 한가지 규칙이 있는데 그건 바로 '3시간 이상 머무를 수 없는' 규칙이다.
카페의 실내가 좁은데 비해 찾아오는 사람들이 너무 많고 편안한 분위기로 인해 사람들이 자리를 쉽게 뜨지 않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작년부터 생긴 규칙이라고 한다. 
뭐.....카페에서 3시간 이상 머무르는 사람이 별로 있겠나 하겠지만
여성들이야 친구들과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만나 수다 떨다 보면 3시간이야 금방 지나가는 법.

이태원에 너무나 잘 어울리는 이국적인 분위기와 함께 정통 파이와 타르트를 맛볼수 있는 베이커리 카페 '타르틴'
다음에 다시 이곳을 찾아왔을 때 앉을 자리가 없어 발걸음을 돌리는 일이 없도록
이태원 좁은 골목 안 조그만 카페가 너무 많이 알려지지 않았으면......
이런 이기적인 생각을 해 보며 행복한 마음으로 타르틴의 문을 나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Zorro 2010.10.04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완전 이뻐요!!
    넘 이뻐서 못 먹겠어요...ㅎㅎ

  3. BlogIcon 지후니(심종열) 2010.10.04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곳이었군요.
    이태원을 찾을때 몇 번 지나친 곳이었는데요.~~ ^^

  4. BlogIcon 허벅다리 2010.10.04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콤하게 땡길 때 한 번 시도해 보고 싶지만, 가격이 ^^*
    이태원 일하러 갈 때에 들려봐야겠네요. ^^

  5. BlogIcon 레오 ™ 2010.10.04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 시간이라면 소화까지 다 되어버린 상태이군요 ㅋㅋ

  6.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10.04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멋집니다.
    이태원 가본지도 10년은 넘은 듯 합니다. ㅡ.ㅡ;;;

  7. BlogIcon 꿈꾸던 시절을 찾아서 2010.10.04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이쁘게 담겨져 나오니 저절로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었겠네요.^^
    파이가격은 만만치 않아 보이지만 커피값은 정말 괜찮은 것 같습니다.

  8. sk 2010.10.04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우니는 애슐리샐러드인가
    거기서 파는 11000원짜리가 맛나고
    양도 많아유~ 작은 케익만해

  9. BlogIcon 실버스톤 2010.10.04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시간... 켁~
    정말 세 시간씩 계시는 분들이 계시니 저렇게 하겠죠???
    정말 예쁘게 해서 내오는군요.
    여자분들이 특히 좋아할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Sun'A 2010.10.04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맛있게 보이네요~^^
    분위기도 아늑할것 같고~!
    오후 잘 보내세요^^

  11. BlogIcon 아이미슈 2010.10.04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시간이 길다면 길고 어찌보면 후딱 갈 시간인데...
    가격은 만만치 않은듯 합니다.

  12. BlogIcon leedam 2010.10.04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국의 여행을 다니시는가 봅니다 ^^
    엄청시리 맛나게 보입니다 ^^

  13. BlogIcon ★안다★ 2010.10.04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3시간 지나면 거듭 주문을 하는겁니다.
    맛난 파이 빨리 소화시키고, 또 다른 파이와 음료를 먹기 위해서요~
    음...사진과 같은 모양이라면 9시간 동안 세번이상 시키는 것도 가능할 듯 싶습니다~에헤헤^^
    간만에 이태원 한번 나가봐야겠습니다~
    대학때는 이태원의 밤거리가 강의실보다 더 친숙한 곳이었는데 말이죠~^^;;;
    즐겁고 건강한 한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14. JUL CHIN 2010.10.04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르틴은 커피 가격도 착한데, 아주 향과 맛이 좋은데다가 리필까지 해주는 점이 또 대박이죠.
    루비님의 이 포스팅을 보니까 또 가고 싶어집니다~~

  15. BlogIcon Yujin 2010.10.05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쁘고 맛있는 음식을 보면 사진을 찍고 싶은데...
    루비님은 그걸 먹기도 하고 맛집포스팅도 하고 너무 좋은데요^^

  16. BlogIcon kangdante 2010.10.05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소한 음식이 많네요..
    맛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17. 노루귀 2010.10.05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식이 생각나는 시간~~~
    먹고 싶네요.

  18. BlogIcon 이바구™ 2010.10.07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은 있어 보이는데 가격이 너무 비싸요.
    저렇게 많이 만들어 놓은 것이 다 팔리는가 보죠?

  19. 순수 2010.10.14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맛있죠~ 저도 좋아하는 곳이에요!!
    외국인 쉐프님의 포스까지 너무너무 멋진곳ㅋㅋ

  20. BlogIcon 라떼향기 2010.10.17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저 여기 지나갔었는데.. 밖에서 봣는데 파이가 너무 맛나게 보이더라구요..
    근데 가격이... 좀 후덜덜 해서 그냥 지나쳤지만..
    이곳이 그렇게 유명한 곳인줄은 몰랐네요

  21. BlogIcon 꽃당혜 2010.10.22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르틴 추천 받아서 가볼려고 했는데 3시간밖에 못있는군요ㅠ 그럼 테이크아웃 되는건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