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인들이 조선어를 배우기 시작한 것은 오래 전 부터이다.
그들은 외교적, 상업적 동기에서 조선어를 배웠는데 특히 대마도(쓰시마)사람들이 조선어를 열심히 배웠다.
그래서 조선에서 통신사가 오면 주로 대마도에서 통역을 구했다고 한다.
조선의 역관들은 다른 나라로 유학을 하지 못했지만
일본의 역관들은 초량 왜관에 와서 유학을 하며 조선어를 배웠다.
통계에 의하면 대마도의 남자의 반이 일생에 한번은 조선에 왔다고 하니
그래서 대마도 사람들이 조선어에 능통했던 것 같다.
 
 

이즈하라 카페리 터미널에서 보면 건너편 산 중턱에 전형적인 일본식 건물이 보이는데 바로 광청사이다.
서산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광청사는 길에서도 경사가 급한 언덕을 한참 올라가야 한다.

 

광청사(光淸寺,고우세이지)는 1727년 아메노모리 호슈(雨森芳洲)가 설립한 3년제 조선어학교가 있던 건물이다.

이 조선어학교의 수업은 하루 4시간씩. 매월 27일은 시험을 쳤다.

교재는 1학년 <교린수지> 2학년<전일도인> 3학년<인어대방>이란 책이었는데 통역사 양성이 목적이었는데

교사는 인위문길(仁位 文吉)이라는 20세의 전문통역사였다.

 

 

길에서 광청사 입구까지는 약간의 비탈길을 올라가야 하므로 입구에 지팡이가 비치되어 있다.

지팡이에 붙어 있는 명찰에는 좌수용,우수용이라고 쓰여져 있다.

왼손잡이,오른손잡이를 구별하여 지팡이를 구비해 놓은 것도 일본인들의 세심함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이 절 본당에서 1872년 10월 25일 '한어학소(韓語學所)'가 개소되었는데 이는 우리나라를 침략하기 위해 통역관을 기르기 위한 것이었다.

 

대마도에서 조선어는 매우 인기가 높아 입소 경쟁이 치열했다고 한다.

1873년 8월 2일까지 1년간 대마도 고위층 자제 34명을 입소시켰는데

그들 중 10명이 10월 16일 조선말을 더 잘 배우기 위해 부산의 초량 왜관으로 왔다.

초량 왜관 내에 '초량관 어학소'를 만들었으니 한어학소의 전진 배치였던 셈이다.

 

 

이들이 이후 경복궁을 드나들며 한일 합병의 통역관 겸 정보원 역할을 했으며

1895년 민비 시해사건 때 투입된 자객들 중에 낀 통역 2명이 이 어학소 출신 대마도인이었다. ‘

'초량관 어학소'는 1880년 동경외국어학교에 조선어학과가 생기면서 자동 폐소되었다.

 

현재 대마도 소학교에서는 5,6 학년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며

고등학교에서는 한국어과를 설치해 교육하고 있고 한국인 원어민교사가 있다고 한다.

대마도 고등학교에서는 한국과의 교류를 위해 사물놀이를 학습하고 있으며 곧 태권도도 가르칠 것이라고 한다. 

우리나라를 침략하기 위한 도구로 쓰이던 조선어학교...이제는 상생하는 이웃이 되기 위해 선하게 쓰여지기만 바랄 뿐이다. 

 

 

단청이 없는 일본의 사찰은 목재가 거무튀튀하게 변하여 우리나라의 사찰 건축에 비해서 아름다움이 덜하다.

 

 

대부분의 일본 사찰 종루는 2층으로 되어 있는데 습기가 많은 곳이라 종의 부식을 막기 위해

상층에는 종을 배치하고 아래층에는 불구등을 넣어 두는 창고 역할을 한다.

 


 

광청사를 나와 수선사로 발걸음을 옮겼긴다.
 

 

수선사(修善寺,슈센지)는 백제 비구니 법묘스님이 창건하였다고 전하나

개인 사찰이라 최익현 순국비에 참배키 위한 한국 사람 외엔 거의 찾는 사람도 없는 절이다.

 

 

修善(수선)이라는 현판은 조선말 판서를 지낸 '김학진'선생님의 친필인데 지금도 낙관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이 절에는 높이 9.5cm의 신라 동조여래현좌불상이 있으며 최익현선생의 순국비와 대마도 3대 성인 중 한명인 '수야마토츠안'의 묘가 있다.

 

 

신라 불상이 안치되어 있다는 비각은 자물쇠로 굳게 잠겨져 있어서 확인할 수도 없다.

 

 

수선사 내에 있는 '대한국인 최익현 순국지비'.

최익현은 일흔이 넘은 고령으로 항일 의병 운동을 하다 패전,체포되어 대마도에 유배되었는데

유배지에서 지급되는 음식물을 적이 주는 것이라 하여 거절,단식을 계속하다가 굶어죽었다.

그의 업적을 기리는 이 비석은1986년 8월에 건립되었다.  

서산사를 비롯하여 절마다 있는 이 양동이들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인지 궁금하다.
묘지 관리가 사찰 업무의 대부분인 일본 사찰의 성격으로 보아 묘지 청결에 쓰일 물을 긷는데 쓰는 것일까? 

 

수선사에도 어김없이 지장보살이 단체로 서 있는 걸 볼 수 있다.

 

 

지장 보살들이 여러 가지 무늬의 이쁜 턱받이를 하고 있는 모습이 이채롭다. 

전번에 서산사 포스팅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원래 우리나라의 지장보살은
사찰의 명부전(죽은 사람의 영혼을 위로하는 법당)의 주불(主佛)이어서 무서운 이미지로 남아 있는데
일본의 지장 보살은 모두 다 까까머리에 이쁜 턱받이를 하고 몸에 사탕이나 장난감을 지니고 앉아 있는 경우가 많다.

관련 포스트 : 정갈하고 소박한 대마도 서산사의 일본식 정원

일본에서의 지장 보살은 낙태나 사산으로 허공을 떠도는 어린 영혼을 보호하는 보살이라고 한다. 

부모들은 어린 영혼을 지워 버린 몹쓸 짓을 한 자기들의 죄를 이 지장 보살에게 빌고
떠도는 영혼을 위해 속죄하는 마음으로 지장 보살상에다가 이쁜 턱받이로 치장을 한다. 

 

그리고 머리에는 이쁜 뜨게 모자를 씌워 춥지 않게 하고 그 앞에는 장난감이나 사탕으로 놓아두어 어린 영혼을 달랜다는 것이다. 

(이 코딱까리만한 지장보살은 서산사(세이잔지)정원에 있는 지장 보살이다.) 

가는 곳마다 턱받이로 장식한 지장 보살들을 만날 수가 있었는데
만제키바시(만관교) 다리 옆 숲에 있던 지장 보살들은 하나같이 파란 색깔의 턱받이로 치장하고 있었다.
 

뒤에 광배가 있는 수선사의 이 부처는 석가모니불이라고 한다.

석가모니불이라고 하면 우리 나라에선 한쪽 어깨를 살짝 드러낸 얇은 옷을 입고 있는 것이 보통인데

일본의 부처는 석가모니불조차도 이쁜 턱받이를 하고 있었다.

그것도 매화꽃 턱받이라니....!  

참으로 신기하고 재미있는 일본인들의 불심이로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날아라뽀 2010.06.16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너무 귀여워요^^

  3. BlogIcon BlueRoad 2010.06.16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섬세하고 꼼꼼한 여행기..
    이렇게 돈 안내고 봐도 되나 싶네요..^^

    지팡이를 비치해둔것도, 왼손, 오른손 잡이용을 구분해 둔 세심함도..
    뭐랄까, 일본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4. BlogIcon 저녁노을 2010.06.1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턱받이를 할까...궁금해집니다.ㅎㅎㅎ

  5. BlogIcon 바람될래 2010.06.16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턱받이치곤 넘넘 화려한데요..ㅎㅎㅎ
    떠도는 영혼에 대한 속죄를 하기위함이라고 한것도
    인상적입니다

  6. BlogIcon 큐빅스™ 2010.06.16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귀엽네요^^
    저도 고야산에서 애기보살들 턱받이 하고 있는거
    귀여우면서 그곳 주변이 전부 무덤이라 의시시했는데..
    잘 봤습니다.^^

  7. BlogIcon JiNi 2010.06.16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를 못하겠습니까?
    살아 생전에 잘 해야겠지요.

  8. 꽃기린 2010.06.16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턱받이로 치장을 하고 사탕을 놓아두고~ 의미가 있는 이야기입니다.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9. BlogIcon pennpenn 2010.06.16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은 웃기기도 합니다.
    구경 잘 했어요~

  10. BlogIcon yo~andy 2010.06.16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상에 턱받이라니 그저 신기신기!

  11. BlogIcon 사이팔사 2010.06.16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절이라는게 사실 그닥 많지도 않고....
    우리가 볼때는 좀 이해가 안가는 구석도 있죠.....

  12.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6.1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색적인 모습이네요.
    불상들이 아기들 같네요 ㅎㅎ

  13. BlogIcon 블루버스 2010.06.16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불상들이 모두 지장보살이었군요.
    오래전에 포스팅하면서 정확한 의미를 몰랐던 적이 있습니다.
    루비님 글을 보니 충분이 이해가 되네요.^^;

  1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6.16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적 차이겠지만...
    평소 궁금했었는데, 이제야 그 의미를 알겠습니다...ㅎㅎ

  15. BlogIcon 라오니스 2010.06.16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턱받이한 불상들을 놓치지 않는 루비님의 센스도 굿입니다... ㅎㅎ

  16. BlogIcon ppsyg 2010.06.16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불상이 턱받이 모자까지 쓰고있으니 귀엽게 보이네요 ^^;;
    한국어를 가르치는 곳이라고 해서 반가워 했는데 침략을 위한 곳이었군요 -ㅅ-;; 참 치밀하네요ㅠ

  17. 라떼향기 2010.06.16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에 최익현 선생 순국비가 있다니 놀랍네요.. 최익현 선생이 그렇게도 싫어하던 일본 땅에 순국비가 세워질 줄이야.. 역사는 참 아이러니 한것 같습니다^^]
    그건 그렇고 비석이 저랑 동갑이네요 ㅋㅋ

  18. BlogIcon kangdante 2010.06.17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 시간의 역사가 묻어 있는 곳이군요..
    덕분에 즐감했습니다!~ ^.^

  19. BlogIcon 꽁보리밥 2010.06.17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대마도를 보면 웬지 친근함이 드는 이유가 있었군요.
    쪽발이들 조선에 잘 보이기 위해 조선어를 배운 역사도 있건만
    우기기는...역시 대마도는 우리땅입니다.^^

  20.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6.20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하니 일본땅이라기 보다는 우리 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대마도 사람들의 불심이 특이하네요~~^^

  21. BlogIcon 망께꾼 2010.07.01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사진에 있는 양동이들은 아마도 화재가 났을 때 물을 가져다 불을 끄기 위한 소방용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신사에 갔을 때 차곡차곡 쌓여있는 양동이들이 소방용이라는 가이드의 설명을 들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