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평소에 해외 여행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세상 구경을 좋아하는 필자.
가보고 싶은 나라가 오대양 육대주에 수없이 널리 펼쳐져 있지만
그 중에 왠지 썩 내키지 않은 나라도 있었으니 바로.....지척에 있는 나라 일본이다. 

일본과 우리 나라와의 해묵은 감정은 뒤로 하고서라도
왠지 우리 나라와 비슷한 풍습과 풍경일 것 같은 선입견 때문에 일
본까지 궂이 가야 하나.....하고 주저하고 있던 때에
대마도 역사 탐방 팀에 합류하게 되어 일본 본토는 아니지만 대마도에 처음 발을 내딛게 되었다. 

 

항공편을 이용하지 않고 선박편으로 남의 나라를 방문하기도 처음.....
경주에서 부산으로 이동하여 여객선 부두에서 간단한 출국 수속을 거치고 검색대를 지나치니
에게게.....면세점이란게 달랑 점포 세 개.....
실소를 머금으며 조금씩 돌아보고 있으니 이내 시간이 되어 씨플라워호에 몸을 실었다.

 

 씨플라워호에 앉아서 내다 본 부산항의 전경은 매우 정겹고.... 

 밤새 바람이 불고 비가 심하게 내려 일본 초행길의 발목이 잡힐까 걱정한 것은 기우에 지나지 않는 듯
아침 하늘은 심히 푸르고 맑아 기분좋은 여행길을 시작하게 해 주었다. 

오륙도를 바로 지척으로 지나며 푸른 바다를 항해하여 대마도의 이즈하라항으로 향했다.
어제 내린 비의 영향인지 하늘은 맑고 햇살은 쪼이나 풍랑이 제법 높아 배의 일렁거림도 심하였다. 
아침 10시 30분에 부산항을 출발하여 목적지인 이즈하라까지는 3시간....
그것도 이즈하라가 대마도에서 가장 아랫편에 위치한 항구이기 때문에 3시간이 걸리는 것이지
상대마의 히타카츠항에서 부산까지는 1시간 50분밖에 안 걸리니 우리 나라와는 정말로 가까운 거리라 할 수 있다.

대마도에서 부산항 까지는 49.5km이요, 일본의 후쿠오카까지는 138km이니
옛부터 지리적으로나 역사적으로나 대마도는 일본보다는 한국과 더욱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였는데
우리 역사 탐방 팀은 우리 나라와 대마도 간의 관계를 알 수 있는
역사적인 유적지를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하고  대마도 여행길에 오르게 되었다.  

 

 

대마도는 원래는 우리 땅이다. 세종실록의 기록에 보면
'대마도는 땅이 몹시 좁은데다 바다 한 가운데 있어 백성들이 들어가 살지 않았다.
그런데 자기들 나라에서 쫒겨나 오갈 데 없는 일본 사람들이 몰려 들어와 그들의 소굴이 되었다'
라고 쓰여 있고 동국여지승람에는
'대마도는 옛날에 우리 계림에 속해 있었는데 언제 왜인들의 소굴이 되었는지 알 수 없다'라고 쓰여 있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비롯해 조선 시대에 간행된 지도는 거의 빠짐없이 대마도를 우리 영토에 포함시켰으며
심지어 임진왜란 당시 토요토미 히대요시의 부하가 만든 팔도총도라는 지도도 대마도를 조선 영토로 표시했다.

대마도가 속주(屬州)라는 의식은 고려 때부터 있었는데
고려 중엽 대마도주에게 구당관과 만호라는 관직을 내린 사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고
고려 우왕 9년에는 박위장군이 대마도를 토벌하였다.
본격적인 속주화 작업은 조선 세종 때에 이뤄졌는데
1429년에 이종무 장군이 병선 227척에 17000여명의 대군을 이끌고 대마도를 정벌한 것이다.

1436년 대마도의 식량 사정이 어려워지자 도주인 소우 사다모리는
대마도를 아예 조선의 한 고을로 편입시켜 달라는 상소를 올리기도 했다.
이에 조선은 대마도를 경상도에 예속시키고 도주를 태수로 봉했다.
조선의 국왕이 관직을 내려 무역을 허락하고 그들을 조선의 영향력 아래 두기 시작한 것이다.
그 이후 조선은 대마도에 대한 영향력을 오래 유지하였으나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영향력이 약화되고
메이지 유신을 계기로 일본의 영토로 대마도가 편입되면서 일본이 대마도를 통치하게 되어
우리 나라는 대마도 땅을 잃어버리게 된 것이다. 

이즈하라항 입국장은 그야말로 코딱까리(?)만 하다.
배에서 방금 내린 한국인들로 방 하나 만한 입국 심사장은 넘쳐 나고 계단과 아래 층까지 줄을 길게 늘어 섰다. 

입국 심사 시에 그 이름도 악명 높은 지문 날인을 하게 되는데
양쪽 검지 손가락을 인식 기계에 대고 지문을 찍은 후 이어 정면 얼굴 사진도 찍는다.
처음 발을 딛는 일본 땅에 대한 느낌은 이 지문 날인 때문에 영 기분이 좋지 않았다. 

 먼저 찾은 곳은 화장실.....우리 나라와는 조금씩 다른 배치.
듣기로는 우리가 화장실 문을 마주 보고 앉아 볼 일을 보는데 비해 일본인들은 벽을 마주 보고 앉아 볼 일을 본다는데 (맞나...?)
그 이유는 갑자기 문을 확 열었을 때 얼굴을 마주치는 난감함을 피하기 위해서라나....
그럼 엉덩이를 보이는 난감함은 어찌 하라구...? 이런 생각도 들었으나 직접 확인한 바는 없다.  

대마도의 모든 화장실에는 일본어와 한국어가 혼용된 안내판이 꼬옥 붙어져 있다.
대마도 관광객의 90%가 한국인이라니 그럴 수도.....
휴지를 휴지통에 버리지 말고 변기 안에 버려달라는 안내문이 어디나 빠짐없이 붙어 있는 것이 특색.



출국장을 빠져나오니 대합실도 초만원.
우리 나라 읍내 버스 터미널 만한 대합실은 한국인 관광객들로 발 디딜 곳 없어 서서 창 밖의 이즈하라항의 풍경을 찍어보았다.
건너편 산 위의 듬성 듬성하게 늘어선 집들의 풍광은 우리 나라의 작은 섬에 내린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항구 전체가 무지 무지 한가롭다. 입항한 배도 거의 없고.... 

2층인 입국 심사장에서 일층으로 내려 오니 매표소가 두 군데... 

벽에는 출입항 시각표가 붙어 있다.  맨 앞에 쓰여 있는 嚴原이 이즈하라이다. 

촌 동네 터미널 매표소를 보는 것 같다. 

사진 가운데 뾰족한 지붕의 건물이 이즈하라 카페리 터미널인데 정말 규모가 작은 것이 한 눈에 느껴진다.  

밖으로 나왔더니 일본식 가옥이 맨 먼저 눈에 띄었다. 

대마도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거의 모든 주거용 주택은 전통 일본식 가옥 형태로 지어졌단 점이다. 

남녀 청소년 몇 명이 배를 기다리며 카페리 터미널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일본은 담배에 대해선 매우 너그럽다고 하던데 우리 나라 같으면 뒷골목에서 숨어서 담배 필 학생들이나 여자들도
대중 앞에서 당당하게 담배를 꼬나물고 있었다.
또 대마도에는 공장이나 회사가 없고 대학도 없어 젊은이들은 다 본토로 나가버리기 때문에
대마도를 지키는 사람들은 거의 노인층이라 할 수 있어 이 아이들은 대마도서 내가 만난 거의 몇 안 되는 청소년이다.  

카페리 터미널에서 바라본 시내의 모습이다.
이즈하라 시내는 너무나 작아서 차를 이용하지 않고 모두 도보로 관광을 하게 된다.

조그마한 일본의 차처럼 조그마하게 축소해 놓은 듯한 도시 이즈하라....
짐들을 작은 봉고 편으로 호텔로 보내고 걸어서 이즈하라를 한 바퀴 둘러 보기로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테리우스원 2009.10.21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고 싶은 곳인데 아직 가보지 못한 아쉬움
    혹시 그곳의 특이한 야생화는 없던가요 ㅎㅎㅎ
    있으면 알려주세요 감사드리고
    즐거움으로 건강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 BlogIcon 루비™ 2009.10.21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역사 유적 중심으로 돌아본지라 산에는 가지 않았지만
      우리나라 관광객 중 대마도 산행을 위해서 오는 사람도 많답니다.
      산은 깊고 정말 아름다우니 야생화도 많지 않을까요?

  2. BlogIcon pennpenn 2009.10.2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그 전 업무상 출장으로 동경, 오사까, 교또를 다녀왔지만
    일부러 가보고 싶지 않은 나라에요~

    화장실 구조가 특이하네요~
    어찌하였든 구경 잘 했습니다.

  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0.21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대마도. 저도 한번 배로 가보고 싶군요.
    독도를 이야기 할때 꼭 대마도가 언급되는데,, 저도 눈으로 보고 싶어요~

    • BlogIcon 루비™ 2009.10.21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배로 남의 나라를 간다는게 참 신기했어요.
      그리고 얼마나 가까운지...우리가 조금만 신경을 서서 관리했더라도 우리 땅인 것을...

  4. BlogIcon 저녁노을 2009.10.21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아직 못 가본곳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0.21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서 배로도 얼마 걸리지 않기 때문에
    요즘 많은 분들이 대마도로 가시더군요.
    한가로운 풍경이 한국과 많이 닮아있습니다.

  6.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0.21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역사 이야기 잘 보앗습니다.
    다음 이야기도 기대되는데요? ^^
    대마도 관광객의 90프로가 한국인이라는것은 조금 의외였습니다. ^^;;;

    • BlogIcon 루비™ 2009.10.21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인은 대마도로 거의 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대마도를 먹여 살리는건 완전 한국인이더군요.
      그래서 수퍼나 우체국도 한글이 병기되어 있어요.

  7. BlogIcon 백두 대간 2009.10.21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딱까리 ㅎㅎㅎ 재밌네요.
    일본에선 흡연구역을 늘린다네요.
    그 이유가 담배꽁초를 줄이기 위해서라든가 뭐 그랬던 거 같기도하네요.
    헌데 저기는 흡연구역으로 보이지는 않는데 ^^

  8. BlogIcon 털보아찌 2009.10.21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은 대마도까지~~
    여행도 많이 다니시니 부럽사옵니다.

  9. BlogIcon 초록누리 2009.10.21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한번도 못가봤는데 부럽습니다.
    그러고 보니 많은 여행 관련 포스팅들 중에 대마도 포스팅은 처음 보는 것 같아요.
    정말 구경 잘했습니다^^*

  10. BlogIcon 달곰이 2009.10.22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예전에 아내가 가보자고 했던 곳인데..
    낚시 외에 다른건 별게 없다는 얘기를 듣고.. 다른 곳으로 변경했었어요.
    관광객도 한국인이고, 그럼 주 소득도 한국인이 올려주는건데..
    그냥 우리나라로 편입시켰으면 합니다.
    스펀지에서인가 .. 한국 휴대폰이 가끔 터진다고 하던데, 안테나는 어떻던가요?ㅎㅎ

    • BlogIcon 루비™ 2009.10.22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낚시, 등산 하는 사람들에겐 좋은 곳인거 같아요.
      저는 역사 유적지를 위주로 돌아보았답니다.
      최북단에서는 휴대폰 안테나가 다 보이던데....
      통화하니 연결이 끊어지더군요.
      스펀지 사건 이후로...일본 측에서 방해 전파를 보낸다는 말이 있더군요.

  11.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09.10.22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다녀 온 적이 있는데
    다시 보니 새롭습니다^^*

  12. BlogIcon 소나기♪ 2009.10.23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 좋은날에 제가 다니던 대학교에서 대마도가 보일때도 있었죠.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