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천년고도 경주에 둥지를 틀어 살고 있는 필자,
시간 날 때 마다 부산으로 당일치기 여행을 자주 떠나곤 하는데......

부산은 경주에서 고속도로로 한시간이면 갈 수 있는 아주 가까운 거리일 뿐 아니라
가슴이 트이도록 시원하게 펼쳐진 바다와 함께 도시의 번화함 속에서 부지런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피부로 느끼고 체험하기에 더할 나위없이 좋은 곳이기 때문이다.

부산 여행의 핵심이라면 단연 부산 중구 여행.
관광객이라면 누구나 빠뜨리지 않는 용두산 공원을 기점으로 하여 
국제시장, 광복동 패션거리, PIFF광장, 등을 돌아보고 난 뒤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PIFF광장과 마주 보고 있는 자갈치 시장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남포동 남항 바닷가에 위치하고 있는 자갈치 시장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생선시장이다.
1945년 광복 후에 형성되기 시작한 자갈치 시장은 당시에는 남포동 시장이라고 불렀는데
전쟁 이후 보수천 하구 일대 자갈 투성이었던 자리에 시장이 세워졌기 때문에 
'자갈'밭과 곳, 장소를 나타내는 처(處)가 경상도 방언으로 '치'가 되어 '자갈치 시장'이라고 불리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초현대식 건물로 들어선 자갈치 시장에 들어서면 입구 노점에서부터 생선들의 향연이 펼쳐지기 시작한다.





가자미, 열기, 고등어, 갈치.....몇가지 생선의 이름을 말하고 나니 더 이상 이름을 주워 섬기기가 힘든다. 이런 무시칸.....!





엄청나게 큰 이 생선의 이름은 무엇인고......? 무게도 엄청 나갈 듯 하다.(대구라고 입질의 추억님이 가르쳐 주심^^)





도다리? 가자미? 넙치? 도대체 모르겠다. 입질의 추억님....도와 주세요~ㅋㅋ
(입질의 추억님께서 문치가자미(방언 도다리)와 돌가자미(흰점이 박혀있는거)가 섞여 있는듯 하다고 하심....^^)





하도 생선이 많으니 이름을 써붙여 놓지 않으면 생선의 이름을 알기가 어렵다.
(이건 두툽상어(상어중에서 소형)라고 함)









양식 우럭이란다.





머리가 뱀대가리같은 이 녀석들은 참숭어라고 한다.(역시 모두 입질의 추억님이 가르쳐 주심)





새우...이건 자신있게 말할 수 있네요.....ㅎ





싱싱함이 가득한 전복. 살아서 계속 꿈틀대는모습이 신기하기만 하다.





부산 수협 자갈치 공판장. 낮인지라 이미 경매는 끝나고 수많은 소매 상인들이 좌판을 벌이고 앉아 있는 모습들을 볼 수 있다.





경상도 지방에서 제삿상에 빠지지 않는 돔배기(상어고기)가 입구부터 눈에 뜨인다.





올드보이가 연상되는 문어들의 집합체도 신기하기만 하다.





배를 내어놓고 누워있는 참가자미가 참 싱싱해 보인다. 참가자미는 양식이 안 되기 때문에 모두 자연산이라고.......





이 희한한 물체가 무엇인고.....물어 보았더니 한치라고 한다.
회접시에 너무나 하얀 살빛으로 올려져 있던 것을 보았는데 겉모습은 이렇게나 붉다니.....충격이었다.





생선들이 모두가 참 싱싱해보인다.(이름은 농어라고...)





스티로폼 상자와 거의 비슷한 크기의 큰 생선. 가자미인줄 알았더니 광어란다.
생기기도 비슷비슷한 넘들의 이름이 어찌 이렇게도 다양한지......
옆의 도루묵과 크기가 정말 비교된다.






이건 아마도 복어? 갑자기 복국과 복 튀김이 먹고 싶어진다.





찌그러진 양은 그릇에 한가득 담겨진 새우.  통통하고 살빛이 발그레한 것이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인다.





조기 한 소쿠리에 만원이란다. 세어보니 무려 17마리이다. 경주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미친 가격이다.





생선을 사면 즉석에서 슥슥 순식간에 손질해서 담아준다. 





엄청나게 큰 아귀를 손질하고 계시는 자갈치 아지매는 신기에 가까운 손놀림으로 생선을 손질한다.
이 아지매는 자갈치 경력이 몇년일까?






"아지매~ 한소쿠리 만원이시더~~ 괴기 사 가소~" 구수한 목소리로 지나가는 사람들을 불러세우는 자갈치 아지매.





주머니에 볼록한 돈을 세어보는 순간 만큼은 고된 것도 힘든 것도 다 잊어버리지 않을까?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고 바닥에 물이 흥건하며 생선 비린내가 진동하리라 연상하고 왔지만
놀랍게도 자갈치 시장 본 건물은 이렇게 초현대식 건물이다.
한국전쟁 이후 판잣집 가게들이 다닥다닥 들어서 있던 자갈치 시장은 새롭게 건물을 짓고 '자갈치 어패류 전시장'으로 문을 열었는데
뜻하지 않는 큰 불이 나서 건물이 새카맣게 그을리게 됨으로 2007년에 7층 높이의 어마어마한 건물을 새로 지었다고 한다.

 

                                                             이미지 출처 : http://jagalchimarket.bisco.or.kr/

건물이 너무 커 가까이에선 건물의 전체적인 모습을 찍기가 힘들고 바다 건너편에서 찍어야 제대로 된 전경을 담을 수가 있다.
자갈치 시장 홈피에서 살짝 빌려온 이미지를 보면 날개를 펴고 날아가는 갈매기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을 볼 수 있다.
도약, 비상, 활공 세단계로 날아간다니......항구에 위치한 자갈치 시장의 이미지에 딱 맞는 디자인이다.
꼭대기에는 부산항 주변 경치를 조망할 수 있는 하늘공원(전망대)이 있으니 자갈치에 가시는 분은 꼭 올라가보시라고 권하고 싶다.





건물은 7층으로 되어 있는데 1층에는 활어 센터, 2층에는 회,건어물 센터,
3~6층까지는 뷔페, 한식당, 컨벤션 센터 등이 자리잡고 있으며 7층에는 자갈치 역사관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한다.





활어 센터 내부는 바깥의 노점이나 수산물 공판장에 비해서 훨씬 더 고급스럽고 깔끔하다.
 




대부분 활어등을 취급하고 있어 싱싱한 해산물을 다른 곳 보다 자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패류들도 너무나 싱싱하고 모두 살아 있어 계속 꿈틀거린다.





이건 개불이란다. 횟집에서 잘게 썰어진 것만 보았는데 완전한 모습을 보는 것이 처음이다.





"싱싱한 전복 있습니더~ 싸게 드릴테니 와서 보이소~!"자갈치 아지매 대신 자갈치 아재가 어서 오라고 손짓한다.
대한민국 제일의 생선시장 자갈치에 와서 회 한접시 안 먹고 그냥 가기란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 아닐까....?
손짓하는 아저씨 앞으로 자신도 모르게 다가가고 있는 필자.
그만 철퍼덕 주저 앉아 회 한접시 먹고야 일어서게 되었다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떼향기 2011.03.18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인데 회 한접시 정말 먹고싶어지네요.. 개불 참 독특한데요 ㅋㅋ 뭐 특이한 맛은 못느끼겠지만
    그냥 씹는재미로 먹었던거 같습니다....
    정말 부산 가까운곳인데 전 이상하게도 부산이 멀게느껴져서 잘 안간거 같네요..

  3. BlogIcon Happiness™ 2011.03.18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싱한 해산물들이 정말 많네요.
    급 땡깁니다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4. BlogIcon ★안다★ 2011.03.18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오~정말 풍성, 튼실...그 자체입니다~!
    자갈치 시장...우오오~므흣하게 보고 갑니다~^^

  5. BlogIcon 하늘엔별 2011.03.18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 있을 때, 자갈치 시장을 뻔질하게 드나들었죠.
    횟감들이 싱싱하네요. ^^

  6. BlogIcon 굴뚝 토끼 2011.03.18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은 시장탐방 전문 브로거 하셔도 될 듯합니다..^^
    서울풍물시장 글만큼이나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저도 아는 생선이 손으로 꼽네요...ㅎㅎㅎ

  7. BlogIcon ㅇiㅇrrㄱi 2011.03.18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토끼님 말씀대로 탐방 전문 블로거 하시면 너무 잘 어울리실 것 같아요.
    그런데, 지난번 포스팅 보면서는 분명 서울 근처 거주하실 것 같았는데... 경주시라니...!
    자갈치 시장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습니다. 언젠가는 꼭 가보리라 다짐만 해보네요.
    구경 잘 했어요...^^

  8. BlogIcon yakida 2011.03.18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의 맛을 제대로 보여주셨군요~!
    참..굴뚝토끼님 말씀대로 시장탐방전문블로거 한표~!!

  9. BlogIcon 바람될래 2011.03.18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날때마다 자주가는 부산..
    아훔..
    인천에서 엄두도 못날곳이죠..^^

  10. BlogIcon 칼스버그 2011.03.19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 시장을 보니 삶의 에너지가 넘쳐나는 것 같은데요...
    몸이 피곤하거나 무거울때에 시장을 들러 기분전환한다는 분이 있는데..
    바로 이런 구경과 더불어 세상살아가는 맛을 느끼기 위한 것 때문이겠죠...
    루비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11. 글로피스 2011.03.19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덕분에 부산자갈치 시장의
    싱싱한 모습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03.20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세상의 모든 해물이 모여있는 느낌입니다.
    자갈치 시장에서는 뭐니 뭐니 해도 꼼장어를 먹어줘야
    하는데 말이죠. 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비바리 2011.03.20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 시장이 몇년전에
    현대식 건물로 바뀌었지요?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가면 아마도 사고 싶어 안달할거에요
    해산물 보면 박스로 사와야 직성이 풀리거든요.

  14. BlogIcon 경빈마마 2011.03.20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싱싱하고 먹음직 스러운 맛있는 생선들.
    자갈치 시장 한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조기 가격도 너무 좋고요.
    해산물 좋습니다.

    참가자미에 전복 흐미~~^^;;;

  15. BlogIcon *저녁노을* 2011.03.20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현대화 되고 난 뒤에는 아직 못 가 봤네요.

    살아 숨쉬는 자갈치시장...

    잘 보고가요

  16. BlogIcon 울릉갈매기 2011.03.20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살아있다는걸
    저곳에 가면 그냥 느낄수가 잇겠어요~^^
    참 정감있는 풍경이 편안하게 다가오네요~^^

  17. BlogIcon 워크뷰 2011.03.21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시장을 멋지게 잘 담으셨네요^^

  18. BlogIcon Bacon™ 2011.03.21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건 정말 제 취향인데.. ㅠㅠ
    언제나 한 번 가볼런지..;;
    덕분에 구경 잘하고 갑니다.

  19. BlogIcon 로렌과오뚜막 2011.03.29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사람사는 냄새가 풀풀 풍기는 분위기네요..
    생선들 종류 정말 많습니다^^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한 자갈치..담엔 꼭!!!

  20. BlogIcon 라오니스 2011.09.25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 시장.. 활력이 넘치고.. 질 좋은 수산물이 많아서...
    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을 듬뿍 담아오게 됩니다... ^^

  21. BlogIcon 111 2011.10.08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갈치가면 구경만하세요
    바가지 요금에 어처구니없는 서비스 욕나옵니다.
    외국관광객에게 바가지씌우는 모습이 정말 창피합니다.
    차라리 시내중심가에서 드시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