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원도 '영월'을 생각하면 누구나 제일 먼저비운의 왕 단종을 떠올릴 것 같다.

숙부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억울한 죽음을 당한 단종의 기억이 서린

청령포, 영월 객사, 장릉 등 단종과 관련있는 유적지가 이곳 영월에 남아 있기 때문이다.

 

17세 어린 나이에 한양을 떠나 외로운 육신을 뉘었던 청령포를 떠나

영월읍내에서 북쪽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장릉으로 향하였다.

 

청령포 관련 포스트 : 가슴 시린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 영월 청령포에 서다

 

 

 

다른 조선 왕릉들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는 장릉.

단종은 삼촌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빼앗긴 뒤

그를 다시 왕으로 복위시키려는 충신들의 계획이 밝혀져

영월 청령포로 쫒겨나 유배생활을 하다가 사사당하고 이곳 장릉에 묻히게 된다.

 

 

 

 

매표소를 지나 입구로 들어서니 단종과 장릉의 역사에 대한 자료가 전시된 단종역사관이 먼저 나타난다.

단종역사관에서는 단종의 생애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데 단종의 시대, 승하, 복권 등 세 부분으로 구분되어 있어

 세자 즉위부터 단종대왕으로 복권되기까지의 사실을 알 수 있다.

 지하에는 단종과 정비였던 정순왕후에 대한 사료들이 전시돼 있다.

 

 

 

역사관 옆으로는 재실이 자리잡고 있는데 이곳에는 능을 지키는 참봉 1인과 9명의 수호군이 기거하였으며

매년 단종제향을 지낼 때 이곳에서 제물을 준비하고 제기 등 사용기구를 보관하는 곳이다.

 

 

 

 

재실을 지나자 비각이 하나 나타난다.

무슨 비각인가 해서 안내문을 읽어보니 충신 엄홍도를 기리는 정려각이다.

단종은 17세의 나이로 죽임을 당하여 차디찬 동강에 그 시신이 버려졌지만 

'삼족을 멸한다'는 어명이 두려워 아무도 선뜻 나서 시신을 거두려는 사람이 없었는데

영월 호장 엄홍도가 충절을 지켜 눈 내리는 밤에 몰래 시신을 수습하여 

엄씨의 선산인 동을지산으로 가다보니 노루 앉은 자리에는 눈이 쌓이지 않는 것을 보고

기이하다 여겨 그 자리에 관을 갖추고 단종을 장사지낸 후 그 사실을 숨겼다. 

충신 엄홍도에게는 고종 16년에 이르러서야 충의공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고 한다.

삶의 도리가 무엇인지 깨닫게 해 주는 엄홍도 정려각.

영월의 '충절의 고향'으로 불리우는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는 듯 하다.

 

 

 

 

장릉의 서쪽에는 단종제향 때 제물을 올리는 정자각과 우물인 영천, 배식단 등이 자리잡고 있는데

홍살문 아래부터는 신도라고 해서 일반인들의 보행을 삼가해달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홍살문에서 정자각으로 이어지는 참도는 일반적으로 일자형으로 조성되는데

장릉은 ㄱ자로 꺾여 있는게 특이한 점이다.

 

 

 

 

능침은 이렇게 높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데 잘 가꾸어진 소나무숲길을 따라 한참을 걸어가면

잘 정돈된 왕릉이 있고 언덕 아래로는 정자각, 배식단, 영천, 신도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중종 이후 조정에서는 조심스럽게 단종에 대한 제사와 묘에 대한 논의가 일어나기 시작했는데

선조 때에 이르러 김성일, 정철 등의 장계로 영역을 수축하고 돌을 세워 표를 하였다.

이후 숙종 7년인 1681년에 이르러 대군(大君)으로 추봉하였고,

숙종 24년인 1698년에 추복하여 묘호를 단종이라 하여 종묘에 부묘하고 왕으로 봉하여 장릉이라 하였다.

단종은 왕위를 빼앗기고 억울하게 승하한지 241년만에야 다시 왕의 칭호를 되찾게 된 것이다.

 

 

 

 

장릉에는 병풍석과 난간석을 세우지 않았는데 능의 양식은 간단하고 작은 후릉의 양식을 따랐으므로

석물은 왜소하면서도 간단한 편이며 사각지붕형의 등인 장명등은 장릉에서 첫선을 보이게 된다.

특히 장릉은 무덤 제도에 의해 정해진것 외에 단종에게 충절을 다한 신하들의 위패를 모시기 위해 배식단사를 설치하였는데

정려비·기적비·정자 등이 있는 곳은 이곳 뿐이며 모두 왕위를 빼앗기고 죽음을 맞이한 단종과 관련된 것들이다.

 

 

 

 

봉분 아래에는 정령송이라 불리우는 아름드리 소나무가 서 있는데 

정령송은 단종비인 정순왕후의 릉인 사릉에서 이식해 온 것으로

정순왕후가 소나무가 되어 단종의 곁을 언제나 묵묵히 지키는 것처럼 보인다.

 

울창한 숲과 아름다운 경관으로 인해 영월 군민의 휴식처가 되고 있는 장릉.

'참배를 하면 좋은 일이 생긴다'는 속설로 인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던 이곳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더욱 많은 사람들의 발길로 북적이고 있지만

청령포에서 그랬던 것처럼 이곳에 누워있는 한많은 어린 왕을 생각하니

 아름다운 경관과 세계문화유산의 자랑스러움도 도리어 애처로움이 되어 여행자의 가슴에 되돌아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천령 2012.09.05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월 이야기가 계속되는군요,
    장릉, 참 애절한 곳이지요.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kangdante 2012.09.05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의 비애가 느껴지는 장릉입니다..
    청령포와 더불어 영월여행 때
    꼭 가봐야 하는 곳이죠?.. ^^

  3. BlogIcon 온누리49 2012.09.05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음 아픈 능이죠
    그건 아세요 장릉 주변의 소나무가 다 능을 항해 가지를 뻗고 있다는 것을^^

  4.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09.05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무들이 항양을 향하고 있다는 장릉 모습에
    단종의 비애가 느껴지는 곳이죠.

  5. BlogIcon 금정산 2012.09.05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의 비애가 느껴지는 장릉.
    참 권력이란게 무서운 것 같습니다.
    얼마전의 드라마가 새삼 생각나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6.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9.05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의 이야기를 들으면 슬프더라고요 그 어린것이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꼬..
    암튼 이런곳은 한번쯤 가서 직접 봐야할듯해요 ^^

  7. BlogIcon 달려라꼴찌 2012.09.05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이때부터 조선은 기울기 시작했던 듯 합니다.

  8. BlogIcon 귀여운걸 2012.09.05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 시린 아름다움을 간직한 영월에 다녀오셨군요..
    단종 너무 애처롭고 안쓰러워요..
    저두 한번 가봐야겠네요^^

  9. BlogIcon 아톰양 2012.09.05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도 여기 포스팅을 본적이 있는데....사연때문인지 가슴에 남는곳이네요!

  10. BlogIcon 용작가 2012.09.05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이 느끼신 그 애처로움... 왠지 저도 알것같습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11. BlogIcon 주리니 2012.09.05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릉은 올라가면 안되는 줄 알고 안갔었는데...
    단종만 생각하면 참 안됐죠. 자신도 어찌 되리란 걸 알고 있어 더 마음이 무거웠을거에요.
    그래도 아주 나중에라도... 이렇게 왕의 칭호를 갖고 무덤을 갖게 된게 다행이라 여겨져요.

  12. BlogIcon 그린 데이 2012.09.06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처로운 단종의 이야기가 담긴 장소이지만, 울창한 숲속 풍경이 정말 멋지네요.

  13. BlogIcon 신기한별 2012.09.06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왕릉이 조선 왕릉에서 유일하게 강원도에 위치하고 있다죠..

  14. BlogIcon 짚시인생 2012.09.08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절의 고장! 영월인들의 오열이 여기까지 들리는 듯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BlueMiR 2012.11.02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장릉은 참 애잔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