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보문단지에서 출발하여 불국사 가는 도로를 달리다 보면
 길 왼쪽편에 위치한
전통 기와집들의 군락을 만날 수가 있는데
이곳이 바로 경주 민속 공예촌이다.
 


 토함산 아랫자락 2만평에 여기 저기 자리잡은 민속 공예촌은
소중히 간직하여야  할 선조님들의 얼과 멋과  솜씨를 계승하고자 모인 장인들의 마을. 


경주 시민은 물론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이곳은 

 도자공방,금속 공방, 목공예 공방, 자수정 공방, 자수·한복 공방 등 여러 공방과
민속 공예 전시관,신라역사과학관, 예촌공예화랑 등이 기저기에 한가롭게 자리잡고 있는 곳이다. 

 특히 금속, 도자, 목공, 보석, 석공, 자수, 토기공예 등 18업체의 공방에서는 

 제조 과정 및 전시관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수준 높은 공예품을 생산자로부터 싼 가격으로 직접 구매할 수도 있다.    

 특히 여기저기 자리잡고 있는 도자 공방은 방문한 이들의 발길을 붙잡는데 

 

  몇몇 공방에 들어가 토기와 도자기 제품들을 집중적으로 돌아본다. 

 할로윈에 쓰면 알맞을 듯 한 호박을 갈라놓은 듯한 도자기. 

  소박한 모양의 함지박 안에 들어있는 호리병. 

 150cm이상의 깊고 오래된 논흙으로 구워 건강에 매우좋은 주전자와 솥. 

 함부로 쓰지 못하고 모셔두어야 할 것 같은 이쁜 꽃이 그려진 함지박. 

 장독 위에 놓여진 토우들도 너무나 이쁘다. 

 흙으로 빚었는데 마치 닥종이 인형같은 느낌이 든다. 

 집에서 실로 이빨 뽑던 그 시절 그 추억이 누구나 떠오르는 장면. 

 투박한 그릇, 섬세한 그릇,  큰 그릇, 작은 그릇... 

 아름다운 꽃을 담기에 부끄럽지 않을 멋진 화분도...  

  오묘한 빛깔로 인해 절로 눈길이 가는 자기. 

  은은한 빛으로 그 품위를 말해주는 다기 세트는 여자들을 유혹하고...  

 때론 이렇게 하나에 수백만원씩 하는 도자기가 있어 만져보다가 모두 깜짝 놀라기도 한다. 

  군데 군데 놓여진 장식 토우들은 까까머리 친구들과 놀던 그 때를 아십니까? 를 연상케 한다. 

 의복은 제대로 된 것이 없고 앞니가 빠진 그 시절 어린이들. 

 연탄 한장 사서 새끼줄에 꿰어가던 그 시절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곳이다. 

 언덕을 올라서 마을의 뒷편으로 가면 

 신라요를 비롯한 토기 공방이 있는데 토기의 제작 과정과 함께 도자기 가마 등도 돌아볼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전혀 다른 향가와 만엽가 (http://blog.daum.net/kmb2274)

특히 신라요의 도자기 명장 유호웅 선생께서는 
MBC 드라마 '선덕여왕'에 나오는 화장 기름병 등 드라마 소품 300 점을 직접 재현하기도 했는데....

이곳 신라요에서는 토기 만들기 체험 실습을 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만든 도자기는 가마에 구워 택배로 보내주는 서비스도 하고 있으니 
어린이가 있는 가정은 가족 단위 체험 학습을 꼭 해보고 가시라고 권하고 싶은 곳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un'A 2009.12.20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맘에 드네요..
    꼭 한번 가봐야겠어요..
    이런 분위기를 너무 좋아하다보니..^^
    감사해욧~~!!
    휴일 잘 보내세요^^

    • BlogIcon 루비™ 2009.12.20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녀를 불문하고 여기에 오시면 지름신 완전 강림한답니다.
      특히 다기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곳에 오시면
      멋진 다기를 싼 값에 구입할 수 있지요.
      휴일 잘 보내셨지요?

  2. BlogIcon mindman 2009.12.20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년고도 경주를 그냥 스치듯이 지나가봤는데......

    담엔 꼭 구석구석을 보고 싶습니다.^.^

    좋은 일요일 되세요. ^.^

  3. BlogIcon 파르르  2009.12.20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라문화를 한곳에서 볼수 있는 곳이군요..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4.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2.20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로 이 빼는 도자기 인형은 구입해서 저의 치과에 진열해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

  5. BlogIcon Jorba 2009.12.20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외수님의 '들개'라는 책을 읽은 후부터는 '장인'이라는 말을 들으면 맘이 설레입니다.
    그리고 토우 참 이쁘네요. ^^

    • BlogIcon 루비™ 2009.12.20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직 그책을 읽어보지 못한지라...어떻게 연관이 되는지는 모르지만...^^
      저도 같이 연관을 지어보려고 애쓰고 있답니다..ㅎ

  6. BlogIcon 박씨아저씨 2009.12.20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나두 갑자기 만들어 보고 싶네요~
    혹시 만져보다가 몇백만원 이라고 하셔서 놀라 떨어트리면 큰일나겠네요^^

  7. BlogIcon 탐진강 2009.12.20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속 공예가 아주 정겹습니다.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군요

  8. BlogIcon 초록누리 2009.12.20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예품들을 직접 살 수도 있군요...
    질그릇 질감 공예품을 좋아하는데 재미있는 모양들도 많고 고급스럽네요...
    저는 사진을 쭉 보면서 특히 시리도록 푸른 하늘빛이 너무나 선명해서 감탄하며 봤답니다...

    • BlogIcon 루비™ 2009.12.20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을 뒷쪽에는 공방이 있어서 생산을 하고 있구요.
      앞의 가게들에는 만든 제품을 팔고 있어서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도 있지요.
      경주의 하늘...참 맑고 곱지요?

  9. BlogIcon 레오 ™ 2009.12.20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련되지 못한 투박한 그릇들 ..볼 때마다 놀랍니다

  10. BlogIcon 모과 2009.12.20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외로 여행을 많이 다니시는군요.
    경주는 여러번 갔는데 민숙마을엔 못가 봤습니다.

  11.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09.12.20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툼한 그릇들이 맘에 드네요~
    다음엔 이곳으로 가 봐야겠습니다^^*

  12. BlogIcon 넷테나 2009.12.21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 이곳 꼭 가보고 싶습니다. 못가본지도 오래된 경주. 조만간 경주 여행을 꼭 계획해 봐야겠어요.

  13. BlogIcon 바람될래 2009.12.21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주 이천의 점유물인거처럼느껴졌던 도자 인형이
    이곳 경주에도 있네요..^^
    한때는 저기 도자인형을 만들었는데요..
    신랑 신부.. 등
    여러가지 인형을 만들어서 팔았어요..
    지금은 가끔 흙이 그리울때가 있구요..ㅎㅎ

    • BlogIcon 루비™ 2009.12.21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주에는 토기가 주종을 이루고 있지요.
      투박한 것 같으면서도 오히려 세련미가 풍기는 토기..
      보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답니다.
      바람님이 만드신 인형...무지 궁금한데요?

  14. BlogIcon pennpenn 2009.12.21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자기 공예품이 매우 친근하게 다가섭니다.

  15. BlogIcon 무아지경 2009.12.21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발 빛깔이 참 곱습니다.

  16. 경주학생 2009.12.22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경주에 사는 대학생인데 김치 담아 놓을 중간크기의 장독대를 싸게 하나 살려고 하는데 얼마나 할까요?

  17. BlogIcon 자유여행가 2009.12.26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에 가면 관광지만 돌아다녀서인지...

    대규모 공예촌이 조성되어 있는 줄 몰랐어요...흙으로 구운 그릇 색상이 참 좋으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