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번 국도를 따라 북으로 올라가던 길에 만난 정동진(正東津).

사실......들리지 않고 그냥 스쳐 지나가려고 했다.

 

수년전에 처음 찾아보았던 정동진은 바다와 얼굴을 마주한 호젓한 간이역이 아니었다.

수많은 관광객으로 바글거리는 역사, 드라마의 인기를 입고 만들어진 엄청나게 큰 모래시계,

우후죽순처럼 세워진 모텔과 식당, 거기다 뜬금없이 언덕 위에 우뚝 세워진 크루즈호텔까지.......

정동진역의 낭만은 간곳 없고 번득이는 상술만이 혼재한 곳이란 기억만이 남아 있다.

 

두번 찾을 가치는 없지 않을까 생각하며 그냥 차를 몰아 스쳐가려다가

그래도 다시 한번......? 하는 생각에 갑자기 핸들을 꺾어 정동진으로 향했다.

 

 

 

 

붉은 기와를 머리에 이고 있는 정동진역의 아담한 모습은 거의 변하지 않았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해서 다시 번듯하게 증축하지 않은 것만 해도 다행 중 다행이다.

한적하기만 하던 어촌마을 정동진은 1994년 방영되어 최고의 시청율을 기록한 SBS드라마 '모래시계'가

이곳 정동진역에서 촬영되고 난 이후 하루 아침에 국내 최고의 관광지로 각광을 받게 되었다.

 

 

 

 

정동진역, 역사도 작고 대합실도 자그마하다.

기차 운행 횟수도 별로 없지 않을까 의외로 운행 편수가 적지 않아 보인다.

주말에는 삼척까지 바다 쪽으로 좌석이 배치되어 있는 바다열차도 운행된다고 한다.

 

 

 

 

역사 안으로 들어가기 위한 입장권의 가격은 500원이다.

입장권을 구매한 다음 방문 기념으로 정동진역 스탬프도 찍어 보았다.

 

 

 

 

대합실의 자그마한 문을 밀고 역 구내로 들어가니 바로 코 앞에 바다가 펼쳐진다.

철로 앞의 <오늘 해뜨는 시각>안내판이 이곳이 유명한 해돋이 명소임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신라 때에 임금이 사해 용왕에게 제사를 지내던 곳으로 알려진 이곳은

정초에는 새해 일출을 보러 오는 관광객들로 발 디딜 곳이 없을 정도이다.

 

 

 

 

해돋이 시각표 앞 하트 안에는 글씨를 쓴 돌맹이들이 소복이 채워져 있다.

"보*이랑 첫 여행, 나중에 결혼해서 다시 오고 싶다."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시작이야!"

"울산대 최강 커플 **이와 **"....같은 사랑의 언약이 대부분이다.

여기에 와서 사랑의 약속을 돌맹이에 새겨서 남기고 간

연인들의 사랑의 추억이 바래이지 않고 언제나 계속되어야 할텐데.......

 

 

 

 

철로 건너면 바다를 배경으로 자리잡고 있는 한떨기 해송이 눈에 들어온다.

모래시계에서 여주인공 고현정이 긴 생머리를 바람에 날리며 서 있던 이 나무는

방송 이후 수많은 사람들의 방문으로 한동안 몸살을 앓기도 했다.

 '고현정나무'라고 불려오다가 고현정이 결혼한 이후로는 '모래시계 소나무'로 불리우고 있다고 한다.

수령 30년 정도의 소나무는 크게 불품은 없지만 정동진의 추억을 남길 포인트로는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한양 광화문에서 정(正)동(東)쪽 에 나루터(津)가 있는 마을'이란 뜻으로 이름지어진 정동진.

소박한 자연석으로 된 표지석이 화려한 조형물보다는 도리어 마음을 사로잡는다.

 

 

 

 

동해남부선, 삼척선, 영동선.......동해안을 따라 달리는 철도 노선의 역들 중 가장 해안 가까이에 있다는 정동진역은

현재는 세계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으로 기네스 인정을 받은 역이기도 하다.

 

 

 

 

모래시계 이후에도 베토벤 바이러스, 우리 결혼했어요. 등 여러 TV프로그램이 이곳에서 촬영되고

수많은 사람들이 찾으면서 앓는 몸살의 흔적은 정동진역 구내 여기저기에서 눈에 뜨인다.

 

 

 

 

무궁화호를 타고 해안을 달리며 기차 여행의 추억을 되살리고 싶기도 했지만 시간이 여의치 않다.

기차가 정동진역으로 들어오는 모습이라도 보려고 하니 아직 시간이 한참 남았다.

썬크루즈 리조트나 조각공원은 들려본 적이 있는지라 패스하기로 하고 역사를 나와 해변으로 향해본다.

 

 

 

 

바다는 역시 좋은 것이다.

탁 트인 바다의 넉넉함은 정동진 마을의 어수선함에 상한 마음을 환하게 만들어주기에 충분하다.

 

 

 

 

바닷가의 암초들을 이리 저리 뛰어다니며 놀았던 정동진바다의 추억은 아이들에게도 소중한 추억으로 남으리라.

 

 

 

 

바닷가 산책을 마친 후 기차 시각에 맞춰 다시 역사 안으로 들어와본다.

강릉역에서 출발한 무궁화호 열차가 기적소리를 내며 천천히 미끌어져 들어온다.

 

 

 

 

KTX도 좋고 새마을호도 좋지만 기차 여행의 낭만은 역시나 무궁화호인 것 같다.

너무 빨리 지나가 바깥을 보면 멀미나는 KTX보다는 

차창 밖으로 서서히 풍경이 밀려나는 기차를 타야 여행이 참 맛을 느낄 수 있다.

거기다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동해 바다옆을 지나는 열차라면 더욱 더.......

 

 

 

 

스쳐 지나가버리려고 했던 정동진. 이제는 예전의 번잡함이 조금은 덜해서 그나마 다행이다.

들려오는 파도소리와 역으로 서서히 들어오는 기차,

해풍에 허리를 구부린 소나무가 아름다운 한폭의 그림을 만드는 정동진.

비록 영화의 주인공이 아닐지라도 동해 바다의 넉넉함과

기차가 역으로 들어올 때의 설레임은 또 다른 추억을 만들어주기에 충분한 곳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뷰 2013.02.25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동진 많은 추억을 만들어 올수 있는 좋은 장소인것 같아요^^

  2. BlogIcon 아율(ayul) 2013.02.25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간다간다~했는데 한번도 못 갔네요~~...애인이랑 필수코스라죠 ㅋㅋ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3.02.25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자주 갔었는데 요즘에는 안가게 되네요
    저 돌탑(?)에다가 낙서는 좀 아닌데요. 에구..

  4. BlogIcon 풍경 2013.02.25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동진.

    저도 가본곳이라 추억이 새록 새록 떠 오릅니다.



    바다 가장 가까운 역이라고~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주리니 2013.02.25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으로 들어가면 스템프로 추억을 남길 수도 있는 거였네요?
    몰랐어요. 늘 바닷가만 둘러봐서...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3.02.25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동진 참 오랜만에 그 모습을 다시 보니 반갑네요.
    오래전 다녀온곳이라 가금씩 생각납니다.^^

  7.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3.02.25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갔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8. BlogIcon 박씨아저씨 2013.02.25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했네요~~
    꼭 한번은 가보고 싶은데~

  9. BlogIcon 바람될래 2013.02.2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만해도 벌써 10번 이상다녀온곳이네요...ㅎㅎ
    하지만 갈때마다
    동해바다의 다른모습이라 전 좋아합니다
    다만 북적대는 사람들때문에
    정신이없긴하지만요..

  10. 2013.02.25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금정산 2013.02.25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정동진 차분하게 여유를 가지며 잘 보고 갑니다. ㅎㅎ
    루비님 즐거운 월요일 멋진 시간 되세요

  12. BlogIcon 용작가 2013.02.25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정동진은 '그래도 한번?'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곳이지요~ ^^ ㅎㅎㅎ

  13. BlogIcon *저녁노을* 2013.02.25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동진...가 보고 싶어집니다.

    자ㄹ 보고ㄱㅏ요

  14. BlogIcon 신기한별 2013.02.25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동진 가보고 싶은데... 시간이 나지 않네요 ㅠㅠ

  15. BlogIcon 라오니스 2013.02.25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 번잡해졌다고는 하지만 ..
    그래도 정동진이라는 공간이 주는 느낌은 .. 새롭습니다...
    다시금 가보고 싶어집니다... ^^

  16. BlogIcon 울릉갈매기 2013.02.26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세세하게 담으셨네요~
    저는 그냥 지나치다보니 못본것들도 보이구요~ㅎㅎㅎ
    참 아름다운곳입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17. BlogIcon 쥬르날 2013.02.26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바다 보러 가고 싶어지네요 ...
    ㅠ_ㅠ...

  18. BlogIcon 오세완 2013.02.26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보아도 아름다운 정동진을
    루비님의 포스팅으로 보니
    더욱 아름답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