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보문 단지에 자주 가 보시는 분은 누구나 아시겠지만

                                   들어서는 입구 북군동 음식접 밀집 지역엔 보문에서 제일 유명한 순두부집이 있다. 

                                   순두부 한번 먹어보려고 찾아가면 언제나 손님이 바글바글....                                 

 

                                           문 앞에 늘어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보고는 기다릴 엄두가 안나 다른 집으로 발걸음을 돌리기 몇번....

                                                이번엔 주말과 저녁 붐비는 시간을 피해 늦은 저녁을 먹으러 다시 순두부집으로 발을 옮겼다. 

                                                                              허거....밖에 사람이 없다고 좋아하며 들어갔더니

                                                                                  식당 마루 앞에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앵글에 안 잡힌 부분까지 구석구석 식당 안은 제법  넓은데도 사람으로 가득 차 있다. 

                                                               기다리는 분들의 무질서를 방지하기 위해 주걱 대기표가 준비되어 있다.

                                                                      모두 주걱 하나 씩 들고 자기네 번호가 불리기를 기다리며

                                                                      안에서 식사하는 사람을 부러운 듯 바라보고 있는 것이다. 

                                                                                     내가 받아든 대기 번호는 20번....

                                                                      대기표 주걱을 들고 조금 기다리니 "16번 손님~~"하고 부른다.

                                                                                      4팀만 더 나가면 우리 차례이다.

                                                                          생각 보다 손님 회전이 빨라 별로 많이 기다리지 않아서

                                                                                   "20번 손님~"하고 주인 아저씨가 부른다.

                                                                   장원 급제명단에 이름 오른 것처럼 기뻐하며 "네~"하고 얼른 들어갔다.  

                                                                                       앉아서 기다리며 주변 벽을 휘~둘러보니

                                                                       벽에는 이 집을 다녀간 수많은 유명 인사들의 싸인이 장식되어 있다.

                                                                         이봉주,홍수환,박찬숙,손석희,김병지,소찬휘,유시민....이명박.....

                                                                             내가 찍지 못한 벽면에도 유명 인사들의 싸인이 즐비하다.
 

                                                                            자리에 앉으니 주인 아저씨가 "두 개 준비할까요?" 묻는다.

                                                                        그러라고 했더니 주방 쪽을 향하여 "7번에 두 개요~~"외친다.

                                                            메뉴도 원래 단출하기도 하지만 여기 오시는 분들은 거의 다 "순두부 찌개'를 먹는다.

                                                                                 그래서  "두 개"라고 외치면 모든게 다 해결이다.
 

                                                                                       음식도 3분 쯤 기다리면 금새 나온다.

                                                                             사람이 많은 집이라서 그런지 음식 회전이 진짜 빠르다.

                                                               앉으면 금새 음식을 내오고 손님들은 식사를 하면 이쑤시기가 무섭게 나가고

                                                      손님들이 나간 자리는 상치우기 전용 알바가 순식간에 상을 치우고 다른 손님을 부른다. 

                                                                                      드디어 우리 앞에도 상이 차려진다.

                                                 김치,꽁치 구이,멸치 젓갈,청포 묵,비지장,얼갈이 배추 무침,미역 줄기 무침....그리고 계란 두 개.

                                                                                      반찬은 아주 소박하지만 정갈하다. 

  윤이 나게 무쳐진 미역  줄기 무침. 

                                                                          쪼금이지만 얌전하게 놓여진 얼갈이 배추 무침. 

                                                       항상 방금 지어진 고슬고슬한 밥이 상 위에 놓여지고 김치는 그 빛깔조차 먹음직스럽다. 

                                                                이 집의 명물 순두부 찌개가 상에 올려지면 바로 계란을 풀어서 휘저어준다.

                                                                                 그리곤 후후 불면서 떠 먹으면 환상의 맛이다. 

 순두부 찌개에다 밥을 말아 먹으면 더 맛있단다. 

                                    순두부 찌개는 한 끼 식사로 충분하고 여자들에게는 양이 다소 많을 수도 있어서 나는 갈  때마다 다 먹지 못한다.

                                        하지만 손님 접대를 하거나 여러 사람이 왔을 땐 통돼지 바베큐 하나 곁들이면 "이 보다 더 좋을 순 없다." 

고기는 연하고 돼지 냄새도 나지 않는다. 

                                                       곁들여진 야채 소스는 새콤..한 것이 맛이 일품인데 먹고 돌아서면 다시 생각날 정도이다. 

                                                                    음식값은 비싸지 않아서 이렇게 먹고서도 가볍게 계산할 수 있고

                                                           문 바로 옆에는 두부를 만들고 남은 비지가 대형 냉장고에 가득이 들어 있어서

                                                          누구나 양껏 비닐 봉지에 퍼 가지고 가서 홈메이드 비지 찌개를 끓여먹을 수 있다. 

                                                                               배불리 먹고 돌아가는 손님들은 모두 얼굴이 밝다.

                                                                      근데 아저씨들은 꼭 밖에 나와서 이를 쑤시면서 먹은티를 낸다. 

                                                                                          그 이유를 살포시 물어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n'A 2009.04.10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봐야겠네요..^^
    잘봤습니다
    행복한 봄날 되세요..^^

  2. BlogIcon 라이너스™ 2009.04.10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주걱을 들고 기다리다니 놀라운 센스입니다^^
    저도 한번 가보고싶어요. 그렇게 유명한 집이라니^^

    • BlogIcon 루비™ 2009.04.10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번호표가 주걱이라니 너무 기발하지 않나요.
      손님이 많아서 그런지 순두부도 순두부지만
      특히 밥맛이 좋답니다.
      항상 금방 지은 고슬고슬한 밥이 나오지요..

  3. BlogIcon 털보아찌 2009.04.10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순두부집이네요.
    주걱을 들고서 기다리고 있는 모습들이 재미있군요.

  4. 비바리 2009.04.11 0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여기 왠지 가기가 싫더라구요
    사람도 많고
    많이 기다려야 하공
    에또`~~
    꽁치구이에 찌든 비릿함들 때문에`~~

    하지만 사람들은 열나 고고씽~~
    유명한 집이죠~~

    • BlogIcon 루비™ 2009.04.11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들이 많이 몰리면 어쩐지 그쪽으로만 가게 되는게 심리인가 봐요.
      순두부는 그럭저럭이지만
      통돼지 바베큐는 상당히 먹을 만 합니다.
      평소에는 사람이 많아서 갈 수도 없어요...ㅎ

  5. BlogIcon yujin 2009.04.11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걱을 대기표로 쓴아이디어 부터 남다르니...
    음식도 남다른 맛일거 같습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11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문난 집에 먹을 것 없다...지만
      이 집은 싼 값에 한 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곳이죠.
      그런데 한끼 먹어보기 진짜 힘들답니다.

  6. BlogIcon 국민한대 2009.04.18 0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루비님은 경주에 사시나봐요..+_+
    저두 한때 경주에서 살아서 저 순두부집 자주갔었는데..ㅠ_ㅠ
    갑자기 급 그리워지는 맛이네요..ㅠㅠ

  7. 살구나무 2009.07.16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포항사는데도 자주 가서 먹네요 정말 맛있네요 그리고 그전에는 주걱이 없었는데.

  8. BlogIcon 타키타니 2009.11.07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저 예전에 자주 갔었어요.
    이 식당은 정말 3시 넘어서 갔을 때도 자리가 거의 차 있더라구요.
    근데 한 번은 기다리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옆에 있는 다른 식당으로 갔었는데
    맛이 영 떨어지더군요. 그래서 역시 사람이 많은데는 다 이유가 있구나 싶었어요.
    대신 손님이 많다보니 불친절한 식당으로 또 유명다지요. ^^

  9. 이소영 2009.12.28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포항에 살아서 자주 가요ㅎ근데 제가 갔었을때는 주걱이 없었는데 생겼나보네요ㅎㅎ

  10. 야옹야옹 2009.12.28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지나가려다가.....글 남깁니다..^^
    저도 경주 자주 놀러가는 편이라 저집 가봤는데 유명세에 비해서는 별로더군요..ㅋ 그냥 먹을만한?ㅋ

    그런데 '순두부 찌게'가 아니고 '순두부 찌개'입니다.ㅋㅋ

    오타인줄 알았는데 계속 그렇게 쓰셔서 그냥 지나가다 남깁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11. 오다가다 2010.04.22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시간 정도 기다리다 먹고 온 사람입니다. 그렇게 까지 기다리면서 먹어봐도~ 그닥 맛있지 않던데~

  12. 화랑 2010.04.25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과 저녁 시간 사이에 가면 그나마 한가한 편입니다.. 그래서 전 이 시간대에 가곤했죠.. 전 여기가면 꼭 비지장 더달라해서 먹고 와요.. 경주에 수많은 순두부집이 있는데 이집이 제일 유명한게 신기하기도 하네요.. 실제로 맛있기도 하고요
    통돼지 바베큐는 한번도 먹어보지 않았는데 꼭 한번 먹어봐야겠네요.. 여기 오면 거의 순두부밖에 안 먹어서.. 찌개만 먹어도 배가 넘 차요.. ㅋㅋㅋ
    전에 여기서 감자전인가 녹두전인가.. 하이튼 전 먹어본적 있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꼭 먹어보시길...

    • BlogIcon 루비™ 2010.04.25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별한 맛도 아닌데 왜 모두 이집만 몰리는지 이해가 안 가는데...
      하긴 다른 집에 가보면 순두부 맛이 이집만은 못 하더군요.
      순두부 하나 시키고 바베큐 하나 시켜서 둘이 먹으면 알맞은 거 같아요..
      담번에 그렇게 드셔 보시길..

    • 화랑 2010.04.28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방법을 몰랐네요... 담번엔 꼭 바베큐 먹어봐야할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