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산지를 처음 찾아간 기억은 거의 17~8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 같습니다.

신비스런 아름다움을 간직한 저수지가 주왕산 근처에 있다는 소리를 함께 근무하던 분에게서 들었거든요.

청송에서 몇년간 근무하셨다는 직원의 말에 따르면 주산지의 아름다움은 겨울철 이른 새벽에 보아야 하는데

겨울 새벽에 물안개 피어 오르는주산지를 보지 않고는 주산지를 보았다고 하지도 말라는 말을 덧붙였던 기억이 납니다.


바로 그 다음날 차를 한참이나 몰아 주산지를 찾아갔는데요. 지금처럼 진입로도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을 때였지요.

저수지 바로 옆에 차를 대고 주산지를 둘러봤는데 그다지 크지 않은 자그마한 저수지였어요.

사람의 발길이 거의 없어 얼마나 고요하고 적막하던지......아직도 그 느낌이 생생하게 남아 있어요.

건너편 산에서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는 바로 옆에서 들리는 듯 하고 

자그마하게 주고 받는 대화도 산에 부딪혀서 다시 돌아올 정도로 조용한 곳이었어요.

그리고 마치 태고적부터 물 속에 있었던 것처럼 느껴지는 신비한 왕버들 수십 그루.

이리 저리 비틀어지며 물 속에서 자라고 있는 모습은 주산지의 비경을 더욱 신비롭게 만들어주고 있었어요.


그런데 몇년이 흐른 뒤에 다시 찾은 주산지는 그 모습이 너무도 많이 변해져 있었어요.

안쪽에는 전망대가 설치되고 나무마다 팻말이 붙고.....거기다 무언가 이상한 세트를 만들고 있는 것이었어요.

주산지 한가운에다 세우는 절간같은 세트가 얼마나 허접하고 어설프던지......'대체 이게 뭐야!' 란 소리가 절로 나왔었죠.

알고 보니 김기덕 감독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이라는 영화를 찍기 위해 세트를 만들고 있는 것이었어요.

나중에 영화를 봤는데 엄청 허접하게 보였던 그 세트는 다행히 화면 속에서는 멋지게 표현되었더라구요.

주산지의 아름다움 또한 영화에서 제법 잘 표현되어 다소 안심이 되었어요.


영화로 인한 유명세 때문인지......사진가들이 올린 멋진 물안개 사진 때문인지......

지금의 주산지는 사진가들의 셔터 소리, 관광객들의 떠들석한 소리로 시끄러운 관광 명소가 되었구요.

고요하고 적막한 가운데 신비감마져 느껴지던 예전의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게 되었어요.

오래 된 물 속의 왕버들은 무분별한 사진가들의 진입을 막는 울타리에 가려 자세히 보기가 힘들게 되었어요.


하지만 요즘도 주왕산에 갈 때면 꼭 주산지에 들리곤 합니다.

예전처럼 두근거리는 마음은 사라졌지만 주산지를 처음 찾았던 그때의 기억은 아직도 제 마음 속에 남아 있거든요.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절대강자! 2017.04.27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있는곳이 여기서 멀지않은 곳인데
    이상하게 한번도 못가봤네요... 조만간에 가볼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하기하기 2017.04.27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서 조용히 책읽으면서 낚시하고싶네요 ㅋㅋㅋ

  3.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04.27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송의 주산지에도 어느듯 봄기운을 머금은
    왕버들 나무들이 연두색으로 변해 있군요..
    이곳 주산지는 계절마다 다른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또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주는곳이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목단 2017.04.28 0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십칠팔년전 저수지 옆에다 차를 세웠다고 하니 태고적 얘기 같습니다.
    소시적 그 시절 모습이 상상되네요~ㅎㅎ
    저도 30여년전 신입사원때 직장 선배동료들과 주왕산을 처음 다녀 와봤는데
    포항에서 시외버스로 죽장읍내까지 비포장길을 달려 2시간, 죽장에서 주왕산까지 2시간..ㅎㅎ
    도로 사정도 그렇거니와 저수지 모습도 산 길 모습들도 옛 풍미를 잃었지요.
    루비님 덕에 옛 주산지 풍경을 상상해 보았습니다.^^

  5. BlogIcon kangdante 2017.04.28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산저수지는
    한번 가본다본다 하면서 아직도 못가본 곳입니다..
    기회되면 한번 들려봐야겠어요.. ^^

  6. 미루 2017.04.28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에 공감합니다.
    저도 꽤나 오래전 다녀온 기억이 있는데
    최근에 가서보니 그때의 자연미가 많이 훼손이 되고
    대신에 빼곡한 휀스가 설치되어
    그날에 느꼈던 주산지는 아니더군요

  7. BlogIcon 『방쌤』 2017.04.28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갔을 때는 제대로 된 사진도 한 장 건지지 못했는데,,,
    올해 다시 한 번 가보고 싶네요.

    예전 주산지의 모습
    저도 많이 그립습니다.ㅜㅠ

  8. BlogIcon 큐빅스™ 2017.04.29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산지가서 좀 실망했는데
    봄의 푸르른 주산지는 멋스럽네요^^

  9. 아름다움 2017.04.29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고 깨긋 하네요

  10. BlogIcon 高富帅 2017.05.01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을 당시의 주산지의 신비한 매력을 기억합니다.
    지금은 이도 저도 아닌 어정쩡한 곳으로 변하고 있어 많이 안타깝더라구요;;

  11. 맑은공기 2017.05.01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산지 봄 여름 가을 겨울
    오래전 가을에 데이트 갔었는데 ㅋㅋ
    또 가볼날이 있겠지
    다른 계절에도 가보고싶다

  12. BlogIcon 지후대디 2017.05.0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유명한 주산지 였군요~
    호수와 수목들이 어우러져 너무 아름다운 곳이군요.
    여행 버켓 리스트에 이 곳도 추가 합니다.

  13. 베스죽이자 2017.05.02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청정지역에 베스꾼들은 일부러 베스풀어 낚시하지요 때려죽여햐돼 베스풀고 낚시하는놈들

  14. 2017.05.04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산지 보고나서 또 뭘보나요? 청송교도소?

  15. 인천 2017.05.25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도 안 된 예전에는 물도 많고
    좋았는데요.
    작년에 주왕산가서 들여 봤는데
    현재에는 강 바닦이 거히 들어나고
    물이 없어서 상실감 크게 느끼고 옴.
    주왕산도 그렇고 주산지도
    시설 관리도 문제지만
    어떻게 하면 좋은 관광지를
    만들고 관리 보존해야 할지?
    관할지에선 대책이 필요해 보이네요.
    너무 오랜만에 봄을 맞아 가 봤는데
    참 실망과 낙담과 함께
    옛날의 그 모습을 상상만 했고
    그래도 이렇게 변하기 전에
    와서 봤다는 기억만 남았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