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박사(薄紗)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빈 대()에 황촉(黃燭)불이 말없이 녹는 밤에

오동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

 

소매는 길어서 하늘은 넓고

돌아설 듯 날아가며 사뿐히 접어 올린 외씨보선이여

 

까만 눈동자 살포시 들어

먼 하늘 한 개 별빛에 모두오고

 

복사꽃 고운 뺨에 아롱질 듯 두 방울이야

세사에 시달려도 번뇌는 별빛이라.

 

휘어져 감기우고 다시 접어 뻗는 손이

깊은 마음 속 거룩한 합장인 양하고

 

이 밤사 귀또리도 지새는 삼경(三更)인데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학창시절 국어시간이면 누구나 한번쯤은 읊어보았을 명시 조지훈의 '승무(僧舞)'.

우리의 전통적 생활에 깃든 미의식을 아름다운 시로 노래했던

청록파 시인 조지훈의 고향 주실마을을 영양 여행길에 잠시 들려보았다.

 

 

 

 

영양군 일월면 주곡리에 위치한 주실마을 주차장에 내리니 '풀잎단장'이라는 싯귀가 먼저 여행자를 반긴다. 

일찍부터  실학자들과 교류하며 개화를 앞당긴 주실마을은 조지훈을 비롯한 한국문학의 대가들을 다수 배출했을  뿐 아니라 

일제강점기에는 일제의 압박에도 굴하지 않고 창씨개명을 하지 않은 지조있는 마을이라고 한다.

 

 

 

 

 주실마을을 바라보니 매봉산을 뒤로 하고 앞으로는 장군천이 흐르는 마을의 모습이 너무 고즈녁하게 보인다.

배산임수! 굳이 명당을 운운하지 않더라고 따스한 햇살 아래 옹기종기 모여 있는 한옥마을은 편안함을 안겨준다.

조선 중기 환란을 피해서 이곳으로 정착했던 한양조씨의 집성촌인 이 마을은

하늘에서 내려다본 전경이 흡사 배 모양 같아서 주실이라 불리우며 

산골등짝이가 서로 맞닿아 이루어져서 주곡(注谷)이라 불리기도 했다.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마을로 가기 위해서 마을 앞 장군천 옆으로 난 갈대길을 걸어본다.

마을에서 뚜욱 떨어진 곳에 위치한 조그만 정사 하나가 여행자의 마음을 차분하게 만들어 준다.

 

 

 

 

오지로 낙인찍혔던 영양, 하지만 그동안 사람들의 발길이 뜸하였기 때문에 이토록 맑은 물을 오랫동안 유지하지 않았을까?

이런 곳에 살면 근심도 발 아래 내려 놓고 안빈낙도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장군천 위를 가로지르는 다리 주실교를 건너 산책하듯 천천히 마을길을 걸어본다.

마을 어귀 햇살이 따스하게 비치는 자리에 자리잡은 솟을대문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경상북도기념물 제78호로 지정된 호은종택은 조지훈이 태어난 곳이다.

한양에 터전을 잡고 살던 한양조씨는 기묘사화가 일어나자 멸문의 화를 면하기 위해 전국 각지로 흩어지게 되었다.

이때 호은 조전(壺隱 趙佺)은 주실마을로 피신하여 살게 되었는데 이집은 둘째 아들 조정형이 지은 집이다.

집터를 잡을 때 매방산에서 매를 날려서 매가 앉은 자리에 집을 지었다고 하는데

한국전쟁 당시에 소실된 것을 1963년에 이르러 복구하였다.

 

 

 

 

 

집은 자 형태로 되었는데 안채인 정침과 관리사로 나뉘어 있고 

안채는 정면 7, 측면 7칸의 팔작지붕 목조기와집이다.

 

 

 

 

정면의 사랑채는 정자 형식인데 보온을 위해서 유리창문을 덧댄 것이 특이한 점이다.

 서쪽에는 조지훈의 태실이 있고 대문에는 한말부터 태극기를 조각·채색하여 끼워두고 있다.

이집의 가훈은 삼불차(三不借)인데 재물과 사람(양자) 그리고 문장을 빌리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한다.

 

 

 

 

호은종택을 나와 마을 안쪽에 있는 옥천종택으로 향했다.

영조 때의 문신 옥천 조덕린1694(숙종 20)에 지은 집이다.  

 

 

 

 

살림채인 정침과초당사당으로 구성된 17세기 말 대표적인 양반주택인 옥천종택은

두꺼운 널을 자 모양으로 붙여 박공으로 처리한 지붕이 무척이나 인상적이다.

 

 

 

 

살림채 바로 옆에는 초당으로 된 별당이 있는데 서당의 구실을 하던 곳이라고 한다.

초가 이엉은 삭아도 너~무 삭아서 무너져 내리고 있다. 올겨울엔 새로 이엉을 이었으면 좋으련만!

 

 

 

  

옥천종택을 나와 바로 맞은편에 자리잡은 창주정사로 올라가본다.

 

 

 

 

창주정사는 옥천 조덕린선생이 문하생들을 가르치던 곳이다.

정면 4칸의 건물에 가운데 2칸을 마루로 하고 창주정사라는 현판을 달았다.

 

 

 

 

창주정사에 서면 주실마을이 한눈에 훤하게 내려다보인다. 오가는 이도 별로 없이 참으로 평화로운 마을이다.

 

 

 

 

참나무, 느릅나무들이 우거진 매봉산의 맑은 공기를 마시고 나니 어느덧 돌아갈 길이 급하게 되었다.

조지훈 문학관과 조지훈 시공원을 비롯하여 그가 수학했던 월록서당도 보고 가야 하는데!

 가장 아름다운 숲으로 지정된 주실마울숲도 돌아보지 못하고 가야 한다니 아쉬움이 앞선다.

다음번에 오게 된다면 제일 먼저 문학관을 돌아보고 조지훈과 그의 시의 향기를 마음껏 담아가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2012.12.12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날씨에 촬영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ㅎㅎㅎ
    즐거운 수요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2. BlogIcon 큐빅스™ 2012.12.12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즈넉한 마을 분위기가 아름답네요^^
    요즘 날씨가 너무 추워서 출사도 잘 못나가니
    컴앞에서 눈으로라도 즐겨야겠어요~

  3. BlogIcon 광제(파르르)  2012.12.12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체적인 마을 풍경이 참 평온해 보입니다...
    이런곳에서 딱 한달만 살아봤으면 좋겠습니다..ㅎㅎ
    즐건 하루 되세요^^

  4. BlogIcon kangdante 2012.12.12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모르게
    여유와 편안함이 전해지니 마을입니다..
    루비님!~
    날씨가 많이 춥죠?.. 따뜻한 하루되세요!~ ^.^

  5.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12.12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이 참으로 편안해보이네요.
    무엇인가 쉬고싶다라는 느낌이..? ^^

  6.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12.12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한 주실마을 풍경에 여유가 보입니다.

  7. BlogIcon pennpenn 2012.12.12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지훈의 향기를 맛보네요
    매서운 한파에 감기 조심하세요~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12.12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주 예쁜곳이네요.
    뜻깊은곳이라 더욱 운치가 느껴 집니다.^^

  9. BlogIcon meryaumn 2012.12.12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늑하게 자리잡고 있는 마을이네요..
    잠시 그곳에 기거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봅닏다.
    삭막한 도시의 삶에 질려가네요..ㅎㅎ

  10. BlogIcon Yujin Hwang 2012.12.12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인의 마을이라 그런지 고즈넉하고
    천국같은 평화가 있어 보여요.

  11. BlogIcon 용작가 2012.12.12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마음이 편안해지는 그런 풍경이네요 ^^
    오늘도 멋진 곳 소개 감사합니다~*

  12. BlogIcon 초록샘스케치 2012.12.13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을이 무척 아늑하게 느껴집니다.
    그러기에 시인들이 나왔을것 같기도 하구요.

  13. BlogIcon 주리니 2012.12.13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임에도 여전한 모습이...
    한번 가보고 싶네요. 너무 아름답게 잘 보존 돼 있는 것 같아요.

  14.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2.12.13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곳에서 살면 어떤 기분일까..궁금하긴 합니당...^^

  15. BlogIcon *저녁노을* 2012.12.13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웁습니다 잔ㅅ보고가요

  16.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12.14 0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루비님 안내를 받으니까, 저도 달려가 보고 싶어요.
    조지훈님의 생가가 저곳에 있군요.

    꼭 기억했다가 들러 볼 곳이네요. ^^

  17. BlogIcon 울릉갈매기 2012.12.17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많이 멈춰버린듯한
    그런 느낌을 주는 곳이네요~^^
    보존이 더 잘되어야 할텐데요~^^

  18. BlogIcon 신기한별 2012.12.18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양 주실마을 풍경들 잘 보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