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포대, 오죽헌, 선교장......강릉여행에서 돌아보아야 할 곳은 많고 많지만

그중에서도 빠뜨리지 않고 들려야 할 필수 코스를 들어보라면

세계최대의 규모로 알려진 오디오 박물관 '참소리박물관'을 꼽을 수 있겠다.

 

십여년전인가 참소리박물관에 처음 방문했을 때에

좁은 공간에 빼곡이 들어찬 희귀한 소장품들에 입을 다물지 못했던 기억이 떠올라

티맵에 참소리박물관을 입력하고  상냥하게 인도하는 아가씨의 고운목소리에 이끌려가니

예전에 있던 송정동 쪽이 아닌 경포 호수 옆으로 앞길을 인도한다.

송정동 솔밭 옆에 있던 예전의 참소리박물관을 기억하고 있었는데

경포호 옆으로 옮겨진 박물관은 훨씬 더 커진 규모로 간만에 찾아온 여행객을 맞이한다.

 

 

 

 

1992년에 개관했다고 하니 올해로 20여년의 역사를 지닌 참소리 박물관.

정확한 명칭은 '참소리 축음기. 에디슨 과학박물관'이다.

 

 

 

 

입장권의 가격을 보니 성인이 7,000원. 상당히 센 가격이다.

입장료 가격을 본 일행 중 한명이 "뭐 볼거 있다고 이렇게 입장료가 비싸노..."하고 투덜거린다.

하지만 일전의 경험으로 비추어 비싼 입장료가 아깝지 않을 곳이라고 생각된 필자.

일행을 권유하여 입장권을 구입한 후 설레이는 마음을 안고 박물관 안으로 들어서본다.

 

매년 50만명 이상의 내외국인들이 이곳을 찾는다는데 얼마전 1박2일 강릉편에서

은지원이 이곳을 다녀간 이후로는 찾는 이들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고 한다.

주말은 물론이고 주중에도 인산인해가 날 정도로 방문객이 폭발적으로 몰려오는 통에

 큐레이터들 중에는 과중한 업무를 견디지 못해 사표를 제출하고 나가는 사람도 있었다고......

 

 

 

 

박물관은 참소리 축음기 박물관과 에디슨 과학박물관 두동으로 나누어져 있지만

두건물이 계단과 회랑 등으로 서로 이어져 있어 한쪽으로 입장하면 두 박물관을 구분없이 관람하게 된다.

개인적으로 관람해도 되지만 매시간 진행되는 큐레이터의 설명을 들으며 이동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에디슨 최초의 축음기 틴포일(가운데)

 

 

이곳에는 축음기 발명전의 다양한 뮤직박스로부터 시작하여 에디슨 최초의 축음기인 틴포일,

세계에서 하나 뿐인 아메리칸 포노그래프(전세계 6대 중 유일하게 현존),

17개국에서 만든 축음기 4,000여 점 가운데 1,400여 점의 축음기와 음반 15만 장

 8,000여 점의 음악 관련 도서 자료들이 진열되어 있어 100년 소리의 역사를 한곳에서 볼 수 있고

탄소 전구, 전기 자동차, 영사기, 계산기, 커피포트, 재봉틀, 타자기, 선풍기, 다리미......등 

에디슨이 생전에 발명한 각종 생활 용품들도 전시되어 있다.

 

 

 

 

세계 오디오의 발전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방대한 소장품은 모두 손성목씨 혼자 수집한 것이다.

손성목 관장은 여섯 살 때인 1948년 아버지로부터 컬럼비아 축음기 G241을 선물받았는데

1.4후퇴시에 월남할 때 아직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축음기를 등에 짊어지고 월남했다고 한다.

휴전 후 강릉에 정착한 그는 건설회사에 취직해 중동파견 근무를 하고

이어서 국내로 돌아와 아파트 건설과 임대사업을 해서 벌어들인 돈을

거의 몽땅 축음기, 백열전구, 영사기, 촬영기 등의 수집에 쏟아부었다.

2000년 1월 운영하던 사업체가 부도가 나서 온 집안에 빨간 경매딱지가 붙었을 때에도

국제전화로 축음기 경매에 나섰을만큼 미친 사람처럼 축음기 수집에 열을 올린 그는

결국 수많은 축음기와 백열전구, 촬영기와 영사기 등을 수집하여

워싱턴에 있는 에디슨박물관보다도 더 많은 에디슨 축음기 진품들을 소장할 수 있었다.

 

 

 

 

이곳에는 헉 소리날 정도로 많은 소장품이 전시되어 있어 슬쩍 돌아보는데도 상당히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욕심으로는 하나하나 다 자세히 소개해 드리고 싶지만 불가능한 일이라 몇장의 사진으로 간략하게 소개해 드린다.

 

 

 

 

서커스 오르간

 

 

 

 

폴리폰 뮤직박스

 

 

 

 

스텔라 17인치 뮤직박스

 

 

 

 

세계에서 가장 작은 축음기 레코드(가운데 까만 동그라미 모양)

영국 동전 페니만 하다고 해서 '페니 레코드'이다.

영국 국가인 'God save the king'이 20초간 수록되어 있는

세계에서 몇장 안 남아 있는 레코드라고.......

 

 

 

 

클링저

 

 

 

 

레지나 뮤직박스

 

 

 

 

모양이 너무 예쁜 나팔형 축음기들.

 

 

 

 

너무 귀여운 세계각국의 턴테이블 카트리지 박스

 

 

 

 

수많은 에디슨 전구들.

 

 

 

 

에디슨 포틀랜드 주식회사 주식 원부

1899~1931년까지 주식 발행, 이동 등등 회사의 주식 변동 내용이 상세히 적혀 있다.

 

 

 

 

에디슨 일렉트릭 배터리카(1913년) 1913년에 전기자동차를 만들어내었다니......

 

 

 

 

수많은 에디슨 영사기

 

 

 

 

영화팬의 한 사람으로써 다시 한번 에디슨에게 감사드리며.....^^

 

 

 

 

초창기 계산기(1905)

 

 

 

 

에디슨 전기 재봉틀(1910)

 

 

 

 

수동형 세탁기(1820)

 

 

 

 

수많은 재봉틀, 다리미. 전기 청소기.......

 

 

 

 

에디슨 전기 오븐

 

 

 

 

에디슨 헤어 컬링기

 

 

 

 

에디슨 커피 포트 및 토스터기

 

 

 

 

에디슨 녹음기(1930)

 

 

 

 

에디슨 등사기

 

 

 

 

에디슨 전화기(1930)

 

 

 

 

에디슨 전기 다리미(1910)

 

 

 

 

오일 선풍기(1878)

수공제작한 현대 선풍기의 전신으로 전셰계에 몇대밖에 없다.

 

 

 

 

에디슨 와플기(1915)

 

 

 

 

에디크래프트 오토매틱 토스터(1920)

 

 

 

 

휴대용 축음기들.

 

 

 

 

1920~80년대까지 다양한 라디오, TV가 전시된 본관 2층

 

 

 

 

전 세계에 단 2대 뿐인 세계 최초 텔레비젼  베어드 30라인

 

 

 

 

우리나라 최초의 텔레비젼 금성사 VD-191(1966)

 

 

 

 

축음기 소리부터 CD, DVD 까지 소리 역사 100년의 발전을 수억원짜리 스피커로 직접 들을 수 있는 음악감상실.

 

 

 

 

휴게실에 전시된 수백대의 고급 카메라들. 카메라덕후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하는 곳.

 

 

cnr

 

 

참소리 축음기 박물관과 에디슨 과학 박물관...... 5,000여점의 전시품을

 세세히 살펴보고 나니 머리가 띵해지고 방대한 규모에 살짝 멀미까지 나려고 한다.

들어갈 땐 입장료가 다소 비싸다고 생각했지만 헉 소리나는 소장품들을 찬찬히 돌아보고 나니

전시품의 희귀성에 비하여 7,000원의 입장료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이란 걸 느낄 수 있었다.

 

발명을 위한, 발명에 의한, 발명의 삶을 살았던 에디슨은 무려 1,093종에 달하는 특허를 출원했다.

평생 동안 계산하면 보름에 한번 꼴로 특허를 낸 꼴이라고 하니 놀랄 정도이다.

우리 곁에 너무나 가까이 있어 당연하다고 생각된 전등, 오디오, 녹음기. 다리미, 계산기........등등

생각없이 쓰고 있던 문명의 이기들이 거의 에디슨의 발명품이었단걸 다시 한번 확인하고 감사할 수 있었고

이 무수한 에디슨의 발명품을 평생에 걸쳐 수집한 손성목 관장의 집념 또한 놀라울 뿐이었다.

강릉여행을 계획하는 분들이라면 빠뜨리지 않고 들려보아야 할 곳은

바로 세계 최고의 오디오 박물관, 강릉 참소리 박물관이라고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귀여운걸 2013.03.0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1박2일에 나왔던 그 여행지군요~
    세계최대의 오디오박물관 너무 멋져요~
    신기하고 재미있어 시간가는줄 모르겠어요~ 저두 꼭 한번 가봐야겠네요^^

  2. BlogIcon 도플파란 2013.03.04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갔는데 정말 재미있던 곳이죠..ㅎㅎ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3.03.04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장료는 비싸지만 그만한 값어치는 한거 같아요~
    전 와플기게가 그렇게 오래된지 지금첨 알았어요~

  4. BlogIcon 라이너스™ 2013.03.04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재미있을것같아요.
    추억의 장소.ㅎㅎ

  5. BlogIcon 금정산 2013.03.04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디오에 관해선 없는게 없군요 ㅎㅎ
    덕분에 좋은 곳 갈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3.03.04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거리가 많아서 보는 눈이 즐거울것 같아요.
    제 눈에는 카메라가 눈에 확~~ 들어오네요.^^

  7. BlogIcon 박씨아저씨 2013.03.04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1박2일에서 한번 본 기억이 나네요~~
    참 멋진곳입니다~

  8. BlogIcon 쥬르날 2013.03.04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 이런 곳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D
    기회 되면 가봐야 겠습니다!

  9. BlogIcon 홍마담 2013.03.04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잘 읽었습니다.
    놀란 건 한국에서 하나의 아이템으로만 가지고 이렇게 크게
    박물관의 내용을 알차게 만들어 났다는 것에 놀랐구요.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큰 소리 박물관이라는 것에 또 놀랐습니다.

    도 한가지 드는 생각은 이런 박물관은 과연 무슨 수익으로
    유지가 가능할까 입니다. 뭐 들어가는 돈이 적잖을텐데 단지 입장료 만으로
    유지하기는 힘들것 같은데..

    혹 따로 별도의 행사 같은것도 하나요?

    뭐 여하튼 글 잘봤고요, 사진 잘 봤습니다.
    사진이 없었다면 별 감동이 없을지도 모를텐데 현장에 가보지 않고 조금 뻥 보테서
    가본것 같은 느낌이 납니다.

  10. BlogIcon 주리니 2013.03.04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리가 저렇게 다양한데서 난다는게 너무 신기하더라구요.
    가장 아이들이 좋아했던 게 나팔형였어요. 이쁘잖아요 우선... ㅋㅋ
    예전에 강릉 경포호를 자전거 타고 누비면서 하나하나 죄다 둘러보며 무척 재밌어 했답니다.

  11. BlogIcon 워크뷰 2013.03.05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볼거리가 상당히 많네요^^

  12.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3.03.05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정말 방대한 분량의 전시물들이 대단하네요...
    눈이 즐거워집니다...^^

  13. BlogIcon 용작가 2013.03.05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 라이카닷 +_+)/ ㅎㅎㅎ
    뮤직박스 하나 갖고 싶네요~ ㅋㄷ

  14.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3.03.05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일박이일할때 봤었는데..저도 이곳은 못가봤어요. 다음 기회엔 꼭 들러볼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