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편안할 녕(寧), 넘을 월(越).......

태백산맥과 소백산맥이 만나는 곳에 위치한 자그마한 도시의 이름을 

왜 '편안하게 넘어간다'는 뜻의 영월(寧越)로 불렀을까?

사방이 온통 산으로 둘러싸인 곳이라 한번 들어가면 다시 나온다는 기약도 없어

'편안하게 고개를 잘 넘으시라'고 해서 영월이라고 이름하였다고 하는데......

 

인구 5만명도 채 되지 않는 자그마한 고장 영월에는 의외로 볼거리, 체험거리가 많다.

어린 왕 단종의 한과 눈물이 서린 청령포와 장릉,

시선 김삿갓의 풍류가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동강과 서강,

구절양장 돌아가는 강물이 하늘을 담은 어라연, 한반도 지형,

동강사진박물관, 책박물관, 화석박물관, 아프리카미술박물관을 비롯한 수많은 박물관,

아나로그적인 감성이 물씬 묻어나오는 영화 라디오스타 촬영지 별마로천문대와 청록다방......

 

 

 

 

문득 북쪽으로 차를 몰아 영월로 향한 여행의 첫걸음은 어린 왕 단종의 슬픔이 담겨 있는 청령포에서 시작되었다. 

어린 나이에 세조에게 왕위를 빼앗긴 단종의 유배지로 알려진 청령포는

서쪽은 육육봉의 험준한 암벽이 솟아 있고 삼면은 강으로 둘러싸여 섬과 같이 형성된 곳으로

청령포를 270도로 휘감아 흐르는 서강은 폭이 좁지만 수심이 깊어 배가 아니면 건널 수 없는 천혜의 감옥이었다.

 

 

 

 

청령포 주차장에 차를 주차한 후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끊고

계단을 통해 강가로 내려오니 유람선 몇척이 여행객들을 손짓하고 있다.

입구에서 지불한 입장료 2000원에는 서강을 건너는 도선료가 포함되어 있어

바로 유람선 위로 올라가 자리를 잡고 앉았다.

 

 

 

 

손을 뻗으면 닿을 듯한 거리지만 수심이 깊어서 배를 이용하지 않고는 건너갈 수 없는 곳.

스피커에서 흐르는 트로트곡이 채 끝나기도 전에 유람선은 청령포쪽 선착장에 닿았다.

동글동글한 돌이 깔린 자갈밭 뒤로 푸르게 우거진 숲이 시야를 압도한다. 청령포다.

 

 

 

 

아름드리 우거진 소나무 사이로 단종이 홍수로 인해 영월 동헌의 객사로 옮길 때까지

2개월 남짓 비통한 생활을 보냈던 단종어소의 모습이 드러난다.

 

 

 

 

대문 하나 없는 담장 안으로 들어서니 담장 왼쪽에는 궁녀와 관노들이 기거했던 초가 행랑이 자리잡고 있고

 



 

 

오른쪽으로는 승정원일기의 기록에 따라 깨끗하게 복원된 기와집 한채와 단종어소임을 알리는 비각이 자리잡고 있다.

 

 

 

 

단종이 삼촌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상왕으로 봉해져 있던 세조 2년(1456),

집현전 학사 성삼문, 박팽년, 하위지 등이 상왕 복위를 도모하다 참형에 처해진 이듬해 6월,

단종은 상왕에서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봉 당하고 다음날 이곳 영월 청령포로 유배되고 만다.


 

 

 

단종어소 내부는 가구와 이불, 서안  몇개가 놓여 있을 뿐이고

한쪽 방에는 갓 쓰고 푸른 도포를 입은 단종과 그에게 절을 하는 선비, 관노 등의 인형이 초라하게 놓여 있다.

12세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랐다가 숙부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결국에는 노산군으로 강봉되어

사면이 산과 강으로 둘러싸여 오도가지도 못하는 곳에 유배되어 버린 단종의 마음은 어떠했을까.....

조그마한 반닫이 위에 놓여진 초라한 이부자리가 그당시 단종의 처한 서글픔을 소리없이 대변해 주는 듯 하다.

 

 

 

 

단종어소를 돌아보면 특이한 것은 주변을 감싼 소나무들이 단종어소를 향해 허리를 굽히고 있다는 사실이다.

소나무 한 그루는 아예 담을 넘어 마당 한가운데까지 가지를 뻗었다.

 

 

 

 

청령포로 유배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세조의 동생이자 노산군의 숙부인 금성대군이

다시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 발각돼 사사되고 만다.

노산군은 다시 강등되어 서인(庶人)이 됐고,

결국 1457년 10월 24일 영월에서 죽임을 당하게 되니 단종의 나이 17세였다.

차디찬 시신으로 동강에 버려진 어린 임금이 안타까워 소나무조차도 어소를 향해 허리를 굽힌 것일까......


 

 

 

어소를 떠나 쪽속으로 발걸음을 옮기니 숲 한가운데 거대한 소나무 한 그루가 서 있다.

 

 

 

 

밑둥에서부터 갈라진 줄기가 하늘까지 뻗어 30m나 자란 모습이 한눈에 보기에도 예사롭지 않다.

 

 

 

 

단종이 유배 생활을 할 때 이 나무의 갈라진 가지 사이에 앉아 휴식을 취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어

나무의 수령을 600년 정도로 추정하고 있는데 당시 단종의 비참한 유배 생활을 보고

단종의 절규와 슬픔을 들은 소나무라고 해서 관음송(觀音松)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관음송을 지나 소나무 숲 뒤쪽으로 난 산책로를 따라 노산대 쪽으로 올라본다.

계단을 따라 조금 올라가니 검은돌로 마구 쌓아올린 돌무더기가 나타난다.

단종이 한양에 두고 온 왕비 송씨를 생각하며 막돌을 주워 쌓아 올렸다는 가슴 아픈 이야기가 전해오는 망향탑이다.

 

 

 

 

망향탑에서 조금 더 가니 단종이 거의 매일 올라 한양쪽을 바라보며 시름에 잠겼다는 노산대가 자리잡고 있다.

 

 

 

 

몇 사람이 겨우 비집고 설만한 좁은 꼭대기에는 노산대(魯山臺)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어

단종이 서서 한양을 바라보던 자리임을 알려준다.

 

 

 

 

어린 단종이 매일 올라서 한양 쪽을 바라 보았던 노산대의 가파른 벼랑 아래로는 초록빛 강물이 유유히 흐르고 있다.

넘어갈 수 없는 저 강물과 첩첩이 에워싸인 산들을 보며 얼마나 가슴아파 했을까 하는 생각을 하니

노산대 위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도 가슴을 에이는 듯 싸늘하게 느껴진다.

 


 

 

노산대를 돌아 다시 아래로 내려오니 비석 하나가 숲 가장자리에 서 있다. 금표비(禁標碑)다.

이는 이곳에 일반백성들의 출입을 제한하기 위해 영조 때 세운 비석이다.

비석의 뒷면에 음각으로 새겨진 글귀는 '동서로 300척, 남북으로 490척과

이후에 진흙이 쌓여가는 곳도 또한 금지하는데 해당된다. 승정 99년'

이란 뜻으로 당시 단종에게도 이와 같은 제약이 있었을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어린 단종의 서러움이 깃든 곳이지만 청령포의 강물은 그 사실을 아는 듯 모르는 듯 푸르기만 하다.

많은 사람이 청령포에 와서 산과 강이 어우러지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떠나지만

스쳐 지나가는 영월에 왔다가 떠나지 못하고 영원히 머물러버린 이가 있다.

조선왕조 제6대 임금 단종(端宗)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7.02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 가 보니, 가슴이 짠~~ 해 지라구요.
    사진과 글을따라서 좋은시간 머물다 갑니다.^^

  3. BlogIcon 금정산 2012.07.02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월 청령포의 애잔한 모습이 그때의 슬픔을 보는 것 같습니다.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즐거언 월요일 홧팅하세요.

  4. BlogIcon 용작가 2012.07.02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죽을지 모르는 삶이라 더욱 힘들었을것 같습니다..
    가슴 시린 청령포,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풀칠아비 2012.07.02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월 청령포 아직 못 가봤네요.
    포스팅 보면서 꼭 가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7월 보내세요.

  6. BlogIcon 주리니 2012.07.02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었어요.
    왠지 눈물 날 것 같고...
    그때를 떠올릴 많은 것들을 보면서 가만히 여유 부리면 참 좋을 것 같아서요.

  7. BlogIcon 아미누리 2012.07.02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이 정말 아름답네요^^
    처음 들어보지만 꼭 한번 가보고 싶긴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8. BlogIcon pennpenn 2012.07.02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참 좋은 날 청령포를 다녀 오셨군요
    앞으로 영월 여행기 기대합니다
    7월 첫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9. BlogIcon may 2012.07.02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나리와 함께 가보고 싶은 곳 중의 한 곳입니다
    영월에 박물관과 볼거리가 많음에 새삼 놀랍니다~
    미리 공부가 많이 되었어요^^

  10. BlogIcon 레오 ™ 2012.07.02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으면 왕위찬탈을 시도 했을 .....겁니다 ^^;

  11. BlogIcon Ryu Eojin 2012.07.02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종비사가 이슬처럼 맺힌 영워이네요.
    이 글을 읽고 영월은, 언젠가 꼭 한 번 가 보고 싶은 곳이 되었어요^^

  12. BlogIcon 모피우스 2012.07.02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드러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무념이 2012.07.03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름답습니다~ 가슴 시린 청령포...ㅠ.ㅠ
    영월에도 얼른 한번 가보고 싶네요~

  14. BlogIcon 라오니스 2012.07.03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7살의 어린 나이에 .. 단종은 마음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개인적으로 청령포는 아련한 추억이 담긴 곳이어서 그런지...
    그때의 아련함이 마구 떠오르네요... ㅎㅎ

  15.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7.03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멋진곳이군요.~~

  16. BlogIcon Hansik's Drink 2012.07.03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갈께요~ ㅎㅎ
    날씨가 변덕스러워 그런지 감기몸살이 왔네요 ㅜㅜ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17. BlogIcon *저녁노을* 2012.07.03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풍경 잘 보고가요

  18.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7.04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운의 왕 단종이 머물던 곳이군요. 왜 가슴시린곳이라 하셨는지 절감합니다.
    너무 어린 왕으로 대항하지 못했을 아픈 임금.
    역사는 참으로 냉정 한것 같습니다.

  19.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2.07.09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촌부의 아들이었다면..그리 슬프지 않았을것을...이라는 쓸데 없는 생각을 해 봅니다..
    영월의 여름은 시원한 듯해요^^
    잘 지내시죠???

  20. 감동입니다 2012.10.25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너무 멋지십니다...
    학교 수행평가를 위해 잠시 들렀다가 감동을 머금고 나갑니다ㅠ3ㅠㅠ..
    수학여행으로 갔던 정선 영월의 청룡포에 단종 임금의 한이 서린 공간이라는 사실을
    먼저 알고 갔더라면 더 감상의 수준이 틀렸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들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21. michelle 2013.01.13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트랙백멋진데요? ㅋ 전 트랙백이 무슨기능인지몰랐었어요 ㅋ 뭔가 잘이어집니다~ 그리고 이포스팅으로 버도 모르던것도많이 알았구요 ㅋ 감사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