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왕산을 중심으로 해발 900m가량 깊은 산속에 폭 파묻혀 있는 경북 청송.
아직도 이곳은 속세와는 인연이 먼 듯 때 묻지 않은 천혜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주왕산 국립공원이나 주산지 같은 아름다운 경치 뿐 아니라
오랫동안 잘 보존해놓은 정자, 고택 등도 많이 만날 수 있는 곳인데
청송군청에서 안동 길안면 쪽으로 914번 도로를 타고 가다 덕천사거리를 지나
 상덕천교에서 마을 앞을 흐르는 개울을 옆으로 끼고 걷다보면
아흔아홉간 고래등 같은 송소고택과 마주치게 된다.




고택 앞 너른 마당에 서니 송소고택의 솟을대문이 위엄있게 여행자를 맞이한다.
홍살문으로 된 대문 윗부분은 복을 비는 의미와 악귀를 쫒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솟을대문  안을 보니 액자 속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송소고택의 대문을 들어서자마자 눈 앞을 가로막는 담장, 바로 '내외담'이다. 
내외담 뒷편으로 왼쪽에는 큰 사랑채, 오른편에는 작은사랑채가 자리잡고 있는데
내외담은 안채를 드나드는 여인네들이 사랑채에 모여 앉은
각양각색의 인물들과 마주치는 거북함을 피하게 하기 위해 'ㄱ'자로 쌓아 올렸다.




사무실로 쓰이는 대문채 앞 향나무 고목 아래
송소고택을 9년간 지키고 있는 삽살개 껌껌이가 해바라기를 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뜨인다.




송소고택(중요민속자료 제250호)은 조선 영조 때 만석의 부를 누린 청송 심씨 심처대의 7대손인 송소 심호택이
1880년경에 지은 집으로  ‘송소세장(松韶世莊)'이라는 택호는 심호택의 호를 따서 지은 것이다.




1880년에 지었으니 130년이 된 송소고택은 아흔아홉칸이 현재까지 고스란히 남아 있는 보기 드문 고택인데
 아흔아홉칸은 조선시대 사가(私家)에서 지을 수 있는 가장 큰 규모의 집이다.




청송 심씨는 조선왕조 500년을 통해 정승 13명, 왕비 4명, 부마 4명을 배출한 명문가로
 고려말에 이름을 얻은 청송심씨로 심덕부와 심원부 형제가 있었는데 
형 심덕부는 조선개국공신으로써 좌의정까지 지냈으며 그의 다섯째 아들 심온의 딸은 세종과 혼인한 소현왕후이다.
 



하지만 아우 심은부는 이성계를 따른 형과는 달리 역성혁명에 반대하여 두문동에 들어가서 두문불출하였고
그 후손들은 청송 일대에 내려와 심은부의 뜻을 받들어 살면서 오랫동안 부를 일구며 살았다.
경주 최부잣집과 함께 영남 2대 부자로 꼽히는 청송 심부잣집은
조선시대엔 주왕산이 청송 심씨의 소유였을 정도로 9대가 내리 만석꾼을 지냈다고 한다.  




조선시대 후기 상류주택의 전형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송소고택은 
대문채·안채·별당· 큰사랑채·작은사랑채·사당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사랑공간, 생활공간, 작업공간으로 공간이 잘 구분되어 있는 것이 측징이다.
안채와 큰사랑채 및 작은사랑채는 전체적으로 ㅁ자집 형태이고 각 건물에 독립된 마당이 있는데 마당만 해도 모두 9개다.




고택의 뒤로는 4대 이상의 제사를 모실 수 있는 별묘 등이 자리잡고 있어 민속학적으로 가치가 매우 높은 집이다.




고택 뒷편에 자리잡은 별당은 높이 솟은 누마루와 뒷산이 풍경으로 매우 경관이 아름답다. 




시집 안간 딸이 기거하는 별당문은 누가 드나들 때 삐꺽...소리가 나도록 연결 부위를 나무로 만들었고
문닫을 때 문이 헐거워서 소리가 나지 않으면 새로 나무를 깎아 연결 부위를 다시 만들었다고 한다.




 송소고택에서 옆문으로 나가면 또 한채의 고택이 방문자를 맞이하는데 바로 송정고택이다.


 


 
송정(松庭)은 심호택의 차남 심상광을 이름이니 송소고택은 큰집, 송정고택은 작은 집이 되는 셈이다. 
심호택의 4남 중에서도 송정 심상광은도산서원 및 병산서원의 원장을 했을 만큼 학문이 뛰어났다고 한다.



자손들이 청송을 떠나 거의
20여년 정도 방치됐던 고택은 작년 7월에 새롭게 수리를 하고  한옥체험관으로 새로 문을 열었다. 




서울에서 내려온 박경진씨가 장기 임대해 ‘한옥 스테이’를 할 수 있도록 꾸민 이곳은
숙박용 방이 14개 있는데 화장실과 샤워장은 수세식으로 개량했다.




이곳의 숙박객에게는 아침 식사가 제공되며 밤에는 가마솥에 감자를 삶아 먹으며 따스한 아랫목에서 얘기를 나눌 수 있다.




도회지에서 시멘트벽으로 둘러싸인 아파트에서만 생활하던 사람들에게 깊은 산골 고택의 밤은 너무나색다를 것 같다.
창호지 불빛이 새어나오는 툇마루에 앉아 하늘에 총총한 별을 헤며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면 오랫동안 잊지못할 추억으로 남으리라.




이곳에서는 컴퓨터도 TV도 없다.
오로지 대문 옆 은행나무 위에서 까치들이 짖는 소리와 삽살개 짖는 소리가 아침 잠을 깨워줄 뿐이다.




3M 나일론 수세미만 보고 자란 아이들에게 진짜 수세미가 어떻게 생겼는지 보여줄 수 있는 곳.
뜰에서 불 피우고 감자와 고구마를 구워 먹으며 툇마루에 앉아 별 보고 삽살개와 놀며
'느리게’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곳, 바로 청송 송소고택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누리49 2011.12.14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장 달려가보아야겠습니다
    99칸 집을 정수를 볼 수 있을 듯하네요
    고맙습니다.^^

  2. BlogIcon 금정산 2011.12.14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는 고택을 보면은
    마음이 아주 편안해 지는 것 같습니다
    청송의 송소고택.
    오래된 연륜만큼
    마음의 감동도
    더 진하게 다가옵니다.
    수고하신 포싕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BlogIcon kangdante 2011.12.1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고택은
    언제봐도 정겹고 아름답습니다.. ^^

  4. BlogIcon 굴뚝 토끼 2011.12.14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외담이라는 걸 말만 들었지 사진으로나마 처음봅니다.

    사랑채에서 별당까지 여차하면 집안에서도 길 잃어버리기 쉬울 정도로 규모가 인상적입니다.^^

  5. BlogIcon 대관령꽁지 2011.12.14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바라기 씨
    까먹고 싶어요.^^

  6.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12.14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빨리 외치는 사람들에게 하루정도는 느리게 살수 있는곳이네요
    정말 크네요 방이 14개나 되고.. ^^

  7.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12.14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봐도 아름다운 우리의 한옥...
    루비님의 카메라를 거쳐서 더욱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8. BlogIcon 주리니 2011.12.14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한 가옥들예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로 예전에 북적였을까.. 되세기게 됩니다.

    이런데서 하룻밤 묵으면
    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

  9.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12.14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만석꾼의 위용이 들어나는듯 합니다~ 멋지네요~
    이런곳에서 하룻밤 묵으면서~
    이리오너라~ 도 해보고 싶은데~

  10. BlogIcon 아이미슈 2011.12.14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곳에서 마루에 목침을 하고 누워 하늘을 보고있으면 마음까지
    편안해질것 같아요..

  11. BlogIcon 신기한별 2011.12.14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치있는 풍경들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저스티스 2011.12.15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되는 집안은 뭐가 틀려도 틀리네요..잘봤습니다..

    살포시 추천과 더불어 구독 신청하고 갑니다..

    *추신:저도 구독해 주시면 추천까지 늘 빵빵하게 해드릴께요..^^

  13. BlogIcon 무념이 2011.12.15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운치있는 고택의 모습이네요...
    저도 3M 수세미 밖에 못본듯 한데 새롭네요...(어릴때 봤을수도 있지만 기억엔 없네요...)

  14. BlogIcon 오세완 2011.12.15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송송소 고택의 고즈넉한 모습니 참 좋군요.
    부귀영화를 누렸을 조선시대 양반의 99칸집이
    잘 보존되어 다해입니다.

    저런곳은 꼭 가봐야 하는데 늘 루비님이 부럽습니다.
    조선팔도 좋은 곳은 모두 다니시는 모습이....

    오늘도 루비님덕에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

  15. BlogIcon 비바리 2011.12.15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아`~여기..
    네이버블 중에 이곳 자부되시는분을 알고 있어요.
    여기서 묵을수도 있다는군요
    고택체험요...
    내년에 제발 시간이 나서 다녀와봤으면 합니다.

  16. BlogIcon 용작가 2011.12.15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마어마한 부자였군요... ^^
    한옥은 언제봐도 멋스럽습니다~ ㅎㅎ

  17. BlogIcon 푸른가람 2011.12.18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경관과 잘 어울리는 우리의 고택들..
    나이 들면서 이런 고택들에 더 애정이 갑니다.
    여기서 하룻밤 머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18. BlogIcon markjuhn 2011.12.1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백년는 되었을 것 같은 저런 전통 고택은 영여원히 보존되었으면 합니다.

  19. 불타는고무다라이 2013.10.17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주(10.13)에 갔다왔는데...설명해주시는 선생님께서 '별당'은 마당에 연못이 있는곳을 말하고
    연못이 없는 곳은 그냥 '별채'라고 설명해 주시던데요.
    고택앞의 안내조감도에도 '별채'라고 표기를 바꾸었다고 합디다.
    뒷간은 여성용 화장실이고, 측간이 남성용 화장실이라고... ㅎㅎ

  20. 심재규 2014.08.20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일부 오타가 있어 후손으로서 바로 잡지 않을 수 없네요

    1. 심은부가 아니라 심원부 입니다. 호는 악은이라 하지요 산악 岳 은둔할 隱 위 글에서 잘 설명하셨죠
    2. 세종과 혼인한 분은 소헌이 아니라 소현입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