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파란 하늘에 하얀 구름이 뭉게뭉게 일어 기분좋은 날, 진주에 다녀왔습니다.

진주를 대표하는 유적지는 뭐니뭐니 해도 역시 진주성과 촉석루겠지요.

 

 

 

 

촉석루가 있는 진주성은 진주버스터미널 뒷쪽 남강을 따라 남강다리가 보이는 곳으로 가면 되는데 입장료는 2,000원입니다.

 

 

 

 

촉석문 안으로 들어와서 본 풍경. 파란 하늘을 머리에 인 촉석문의 모습이 아름답네요.


 

 

진주성의 중심인 촉석루로 먼저 가봅니다. 촉석루는 누구나 신을 벗고 올라가서 쉴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어요. 

고려말에 진주목사 김중광이 진주성을 고쳐 쌓으면서 동서남북에 4개의 누대를 만들었는데

그중의 남쪽에 세운 정자 남장대가 오늘날의 촉석루라고 합니다.

 

 

 

 

평양 부벽루, 밀양 영남루와 더불어 조선의 3대 누각으로 유명한 

촉석루(矗石樓)는 '벼랑 위에 높이 솟은 정자'라는 듯이라고 하네요.

곧을 직(直)자가 세개나 겹쳐진 촉(矗)자가 아주 재미있습니다.

 

 

 

 

촉석루 옆에는 의기사라는 조그만 사당이 있습니다. 왜장을 껴안고 남강물에 투신한 논개를 기리는 사당이네요.

 

 

 

 

진주성 성벽 위에서 남강과 진주 시내를 내려다 보는 풍경도 참 시원하네요.

 

 

 

 

촉석루 누각 바로 아래 성문을 통해 남강으로 내려가 봅니다.

 

 

 

 

촉석루 아래 이렇게 커다란 암반이 펼쳐지네요. 암반 아래 남강이 흐르는 시원한 풍경입니다.

 

 

 

암반의 끝부분에 커다란 바위가 하나 있네요. 바로 의기 논개가 왜장을 안고 투신한 의암(義巖)입니다.

논개를 일러 의기(義妓)라고 부르지만 사실 논개는 기생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부모를 일찍 여의고 김풍헌의 민며느리가 되었지만 견디지 못하고 도망치다 붙들려

장수 현감 최경회의 재판을 받게 되었는데 다행히도 무죄석방되고 현감의 후실이 되었다고 하네요.

임진왜란이 난 이듬해 최경회가 경상우도병사로 승진되어 진주로 부임할 때 논개도 따라 갔는데

그해에 진주성이 왜군에세 함락되자 최경회는 김천일 고중우 장군과 함께 남강에 투신하였습니다.

진주성 함락 이후 왜장들이 촉석루에서 승전을 축하하는 연회를 열자 논개는 기녀로 가장하여

술에 만취한 왜장(게야무라 후미스케)을 껴안고 남강에 뛰어들었는데 그때 논개의 나이가 19세였다고 합니다.

 

 

 

 

논개의 충절을 기리는 의암으로 위험천만 건너가서 셀카삼매경에 빠진 가족들이 있네요.

추억을 담는 것도 좋지만 발 아래 시퍼린 강물이 무섭지도 않나 봅니다.


 

 

 

진주성과 의암을 한바퀴 돌아본 후 다시 성문을 나와 진주교를 건너 남강 건너편으로 가보았습니다.

강변 공원에서 바라 본 진주성과 촉석루의 모습이 너무 평화로워 보입니다.

 

 

 

 

진주성 대첩의 승리에 이은 진주성 함락이라는 영욕을 함께 안고 있는 진주성과 촉석루, 그리고 의암.

남강은 그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오늘도 변함없이 유유히 흐르고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15.09.03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마다 들리는 곳입니다.^^
    진주에 다녀가셨군요^^

  2. 바람될래 2015.09.03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진주갈때 참고할께요..
    고마워요..

  3. BlogIcon 용작가 2015.09.03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개.... 정말 대단하신 분이네요.
    원래 기생이 아니었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습니다. ^^

  4. BlogIcon kangdante 2015.09.04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주 촉석루에서나마
    논개의 정신을 되새겨보았으면 합니다..

  5. BlogIcon 『방쌤』 2015.09.04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보니 너무 반갑네요~
    진주에서 학교를 다녀서 정말 자주 갔었거든요
    그러고보니 졸업한 후로는 한 번도 가본적이 없네요,,
    조만간 날 한 번 잡아봐야겠어요^^

  6. BlogIcon 금정산 2015.09.04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주 촉석루 저도 오래전에 구경하고 아직 보질 못했습니다.
    함 가봐야 겠습니다.

  7. BlogIcon *저녁노을* 2015.09.06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 동넬다녀가셨군요.ㅎㅎ

  8. BlogIcon 토종감자 2015.09.07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주 남강하면 등 축제만 생각나서 밤만 떠오르는데, 이렇게 가슴 탁트이는 풍경을 가진 곳이군요.
    논개에 대해서는 왜장을 껴안고 투신했다는 것만 알았지 그녀의 삶은 전혀 몰랐는데, 참 파란만장 하군요.
    대단하면서도 가여움이 앞섭니다. 19이면 아직 활짝 펴 보지도 못했을 나인데...
    언젠가 가 보고 싶은 곳 리스트에 살포시 추가합니다. ^^

  9. BlogIcon 짚시인생 2015.09.07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장을 끌어안고 의롭게 죽어간 논개의 혼이 서린 곳, 의암! 한번쯤 찾아봐야하는데.... 아직이네요'
    혹시 그녀가 끼었던 가락지는 어딘가에 모셔두고 있겠죠?

  10. BlogIcon 울릉갈매기 2015.09.10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처까지 갔다가
    그냥 온게 많이 아쉬운곳이죠~^^

  11. BlogIcon 어흥!!! 2015.09.12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측성로 암석이 멋지네요..;ㅁ;

  12. BlogIcon 쌍둥아빠 2015.10.14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엔 촉석루에 앉아서 한참을 아무생각 없이 바라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힐링도 되고 시원하고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