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KBS 수목 드라마 '추노'에서 그 이름이 대두되며
극의 흐름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운주사'.

이곳에는 크기도 각각 다르고 모양도 각양각색인
불상과 석탑들이 여기저기 세워져 있는데 
 




절 좌우 산에 석불 석탑이 각 일천기 씩 있고 두 석불이 서로 등을 대고 앉아있다' 라고 기록되어 있어서
많은 불탑과 석불이 이 곳에 있었으리라고 짐작되지만 지금은 석탑 17기, 석불 80여기만 남아있어
역사 속에서 끝없이 유실되어온  세월을 살아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특히 산중턱에는 도선국사가 하룻날 하룻밤 사이에 천불천탑을 세워 새로운 세상을 열어 보고자 했으나

공사가 끝나갈 무렵 일하기 싫어한 동자승이 “꼬끼오”하고 닭소리를 내는 바람에
석수장이들이 모두 날이 샌 줄 알고 하늘로 가버려 결국 일으켜 세우지 못한 '와불' 두기가 나란히 누워 있고

와불로 가는 길에 있는 '칠성 바위'는 북두칠성의 방위각이나 밝기가 흡사한 원반형 석재가
북두칠성의 배열대로 놓여 있어 호기심을 증폭시키기도 한다.

이런 범상치 않은 와불과 바위, 수많은 석불과 석탑은 누가 무엇때문에 이곳에 조성해 놓았는지
 기록이 전혀 남아 있지 않아서 세간의 호기심을 더하는 곳이 운주사이다.

필자는 운주사를 상징하는 와불과 다양한 석불, 칠성 바위에 대해 두번에 걸쳐서 포스팅한 바 있는데 
오늘은 특이한 형태의 불상들과 마찬가지로 운주사의 소박하고도 다소 엉뚱한 석탑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운주사 관련 포스트 :
추노 촬영지 운주사의 와불과 소박한 석불
                         추노 촬영지 운주사 칠성바위의 미스테리 
 

다른 사찰에서는 보기 힘든 특이한 형태의 석불로 가득 찬 운주사.
이곳의 석탑 또한 모두 다른 사찰과는 다른 서투르기 짝이 없는 솜씨의 탑들이다.

 

 


예전엔 천불 천탑이 있었다고 전하지만 현재는 17기의 석탑만 남아 있는데

석탑들은 제각기 다른 모양과 다양한 개성을 뽐내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곳의 석탑은 연꽃무늬가 밑에 새겨진 넙적하고 둥근 옥개석의 석탑과 동그란 발우형 석탑,
부여정림사지 5층 석탑을 닮은 백제계 석탑,
감포 감은사지 석탑을 닮은 신라계 석탑,
분황사지 전탑 양식을 닮은 모전계열 신라식 석탑이 탑신석의 특이한 마름모꼴 교차문양과 함께 두루 나타나고 있다.   

 9층 석탑은 운주사로 들어가는 남쪽 골짜기의 첫 입구에 세워져 있는 탑으로
 커다란 바윗돌로 바닥돌과 아래층 기단을 삼고 그 위로 윗층 기단을 쌓은 후 9층에 이르는 탑신을 세운 모습이다.  

탑의 면이 사각형인 것은 고려시대의 일반적인 탑들과 같으나,
지붕돌 밑면에 받침을 생략한 모습이나 각 면에 마름모 안에 꽃 모양을 새긴 모습들은 보기 드문 예이다.
 이는 지방적인 색채가 뚜렷했던 고려시대의 특징을 잘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이 탑은 운주사의 여러 탑 가운데 높이가 가장 높은 것으로,
원래 지방유형문화재 제8호였다가 1984년 보물 796호로 지정되었다. 

9층 석탑의 다음에 있는 7층 석탑은 높이 9.6m로 전남 유형 문화재 276호이다.
상륜부는 소실되었지만 비교적 단정하고 소박하며 제작 시기는 고려시대로 추정된다.
 

아래서 위로 올려보고 찍은 드라마의 씬에서는 7층 석탑의 단정하고도 날렵한 자태가 아주 잘 드러나 있다.

 운주사 쌍교차문 7층 석탑은 X자가 두개씩 새겨져 있는 문양이 무척이나 이채롭다. 

 마치 아이들이 문양을 빚은 듯한 이 탑은 신라 전형 양식을 따르고 있으면서도
각층 탑신석에 쌍교차문(X)과 마름모꼴(◇)의 형태를 장식하는등
국내 석탑에서는 유례가 없는 특이한 장식을 보여주고 있다. 

경내의 다른 탑에 비해 비교적 안정감을 주는 쌍교차문 7층 석탑의 높이는 7.75m 이다. 
 

언년이(이다혜)가 탄 가마와 대길이(장 혁) 일행이 서로 엇갈리는 장면에서
쌍교차문 7층 석탑의 특이한 문양이 크로즈업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희한한 형태를 지닌 이 석탑의 이름은 원형 다층 석탑이다.
거북이 모양의 지대석이 1개의 돌이고 기단 면석이 각각 5개의 돌로 이루어졌으며
몸체돌과 지붕돌이 각각 1개의 돌로 되어 있다.
지대석을 제외하고는 모두 원형을 이루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탑은 전체적으로 매우 이색적인데 이 탑을 '호떡탑'이라고도 부른단다.
정말 잘 구운 호떡을 켜켜이 쌓아놓은 것 같은 엉뚱한 모양의 석탑이다. 

   운주사 원형 다층 석탑은 보물 798호로 지정되었다. 

 대웅전앞 다층 석탑은 모전 석탑의 유형을 보이며 제작시기는 고려 시대로 본다.  

 운주사 경내에는 이른바 최고의 명당이라는 터가 전해지고 있는데 바로 대웅전 뒤편에 있는 작은 구릉이다. 

 이 구릉 위에는 두 기의 탑이 세워져 있는데
그 중 원반형으로 생긴 삼층탑에는 아예 명당탑이란 명칭이 붙어 있다. 

 대웅전 뒤에 위치한 운주사 발형 다층 석탑은 일반적인 탑의 상식을 초월한 이형탑이다.
주판알같기도 하고 밥그릇을 엎어놓은 모양같기도 한 괴석은
원해 7석이었으나 지금은 4석만 남아 있다.
전혀 색다른 형태의 석탑이지만 눈에 거슬리지 않고 기발한 조영기법을 보이는 석탑이다. 

 운주사 거북바위 5층 석탑은 전체적으로 신라 석탑의 유형을 따르고 있다. 

 거북 바위 7층 석탑 역시 2층에서 7층 탑신에 X자가 새겨져 있는 것이 특징인데
고려시대에 나타난 백제계 석탑은 유례가 없는 형태이다.   

칠성 바위 큰 암반 위에 건립된 칠성 바위 앞 7층 석탑은
지대석이나 기단부 등 별다른 시설 없이 자연 암반 위에 탑신부만을 건립하였다.
 


 그 외에도 운주사 여기저기에 자리잡고 있는 크기와 형태가 댜양한 수많은 탑들을 설명없이 소개드리면... 

  

  

 

 
  
 천년고찰치고는 유일하게 담장도 없이 상식을 파괴하는 서투른 모양새의 석불과 석탑으로 가득찬 운주사.
이름도 없는 장인들의 솜씨로 빚었는지 투박하고 어설프기까지 한 수많은 석불과 석탑들은 
마치 현대미술가의 조각 작품 전시회 같아 오늘도 호기심 어린 여행자들의 발길을 머물게 한다.



추노 촬영지 관련 포스트 추노의 시선을 따라 찍은 아름다운 병산서원
                                                                    추노 촬영지로 떠오르는 영주 선비촌                                      
                                 추노 촬영지 운주사의 소박하고 엉뚱한 석탑
                                     추노 촬영지 운주사 칠성바위의 미스테리
                                              추노 촬영지 하회마을 부용대의 신비한 물안개 
                           추노 촬영지 안동 하회마을 부용대
                                      추노 촬영지 운주사의 와불과 소박한 석불
                                                 추노 대길,태하,철웅,최장군 한판대결지 소수서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임현철 2010.02.18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엉뚱하다?
    딱 맞는 말이네요.

  3. BlogIcon 나인식스 2010.02.18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은 여름이네요~^^
    겨울에 여름사진을 보니, 기분이 이상해요~ㅋㅋㅋ

  4. 옥이 2010.02.18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촬영지는 어디나 좋은것 같아요...ㅋㅋㅋ 추노를 좋아하니까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2.18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장면을 연상하면서 보니,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군요...^^

  6. BlogIcon 뽀글 2010.02.18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잘보는데~언년이랑 대길이 엇갈린곳이군요..정말 안타까웠는데^^;;

  7. 둔필승총 2010.02.1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애 들른 적이 있는데 이렇게 보니 또 전혀 새롭네요.^^

  8.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18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운주사 가봐야겠네요.
    늦어도 한달 안에도 꼭 다녀와야겠어요!
    신가한것이 너무 많은 장소인듯 합니다. ㅎㅎ

  9. BlogIcon pennpenn 2010.02.18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주사가 추노로 더욱 명성을 얻게 되었네요~

  10.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10.02.18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절에서는 볼 수 없는 개성적인 탑들이군요.
    루비님의 친절한 설명으로 더욱 좋습니다^^*

  11. BlogIcon blue paper 2010.02.18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주사는
    정말 특이한 곳이더군요

    석탑 양식도 다른 곳과는 너무도 다르고 ^^
    천불천탑의 목표;;
    밀교의 영향도 조금은 있으려나요? ^^

  12.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02.18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도 추노 보았는데...요즘 잘보고 있어요~
    오늘도 좋은하루 되십시요~

  13. BlogIcon *저녁노을* 2010.02.18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긍...그저 안타까움 가득했었는데...

    잘 보고 가요.

  14.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2.18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비한 석탑들을 보니...
    마치 딴세계에 들어온마냥 신비롭기까지 합니다. ^^

  15. BlogIcon leedam 2010.02.18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주사는 참 좋은겄같아요 아기자기한 석탑들 한번 보고싶네요

  16. BlogIcon 초록누리 2010.02.18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주사에 석탑들도 많고 정말 가볼만한 곳같아요..
    추노 때문에도 사람들 많이 가볼 것 같아요..
    저도 다음에 기회되면 꼭 가보고 싶네요..
    대길이 섰던 자리에서 사진도 찍어보고...

  17. BlogIcon 바람될래 2010.02.18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보는 즐거움중에 한가지는..
    여행지 찾아보는 즐거움이 또있죠..^^
    드라마속 장면과 함께
    사진을 비교 올려주시니 더 좋은데요.

  18. BlogIcon 모과 2010.02.18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국을 돌며 경관이 좋은 곳을 물색했다고 하네요.
    겨울인데도 참 좋은 경치가 많이 나오더라구요.^^

  19. BlogIcon mami5 2010.02.18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탑들이 무척 많으네요..
    그리고 모양도 다양하고..
    원형다층탑은 처음봅니다..^^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삼아서 추노의 인기가 더 좋은 듯하네요..^^

  20.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2.19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사찰들에는 좀 덜하지만... 국내 잘알려지지 않은 사찰들을 돌아보면..의외로 잼난 탑들과 좌상들이 재미를 주더군요.
    3년전인가? 와이프델고..전국을 돌아본적이 있었는데..그때 알았었어요~
    사진속..좌상들..엄청 귀여워보입니다^^

  21. 실버스타슈왈츠윌리스 2010.06.14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떡탑ㅋㅋㅋㅋㅋㅋ



티스토리 툴바